Login

올해 첫 신규 이민자 3400명 선발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20-01-09 15:38

이민부, 8일 EE 신청자 영주권 초청장 발행
통과점수 473점으로 높아져... 선발 인원 증가


연방정부의 급행이민제도(EE)를 통한 올해 첫 이민 선발자가 발표됐다. 

연방이민부(IRCC)는 지난 8일자로 EE 이민 신청자 가운데 총 3400여 명을 선발하여, 영주권 초청장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선발은 지난 12월 19일 진행된 선발보다 200명이 늘어난 수치이나, 신청자들의 통과 점수(CRS)는 직전의 선발보다 4점 오른 473점으로 다소 높았다. 

이민부는 일반적으로 통과 점수는 선발 기한이 2주 이상으로 늘어나면 상승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선발 라운드는 20일 경과 후 진행됐다. 

이민부 통계에 따르면 EE 통과 점수는 지난해 4월부터 10월 사이 460점대를 기록하며 하향세를 기록했으나, 지난 10월 초청장 발송이 28일만에 이뤄지면서 475점까지 치솟았다. 

이같은 점수 상승세는 10월 이후 4번의 선발을 거치면서 올해 1월까지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해 총 8만1400명에게 영주권 초청장을 발행했고, 올해에는 적어도 8만5800명 이상을 초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특히 EE 시스템에서 관리하는 다양한 이민 프로그램에 대해 2020년과 2021년 더 높은 선발 목표를 다짐했다. 

이에 따르면 기술직이민(Federal Skilled Trade)과 연방숙련기술자분야(Federal Skilled Trades Class, FSTC), 경험이민(Canadian Experience Class.) 등 3개의 연방 고숙련 프로그램을 통한 새로운 영주권자는 올해 8만5800명, 2021년 8만8800명으로 증가할 예정이다. 

또한 주정부 이민 프로그램(PNP)의 선발 목표는 2020년에 6만7800명, 2021년에 7만1300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민부, 8일 EE 신청자 영주권 초청장 발행
통과점수 473점으로 높아져... 선발 인원 증가
연방정부의 급행이민제도(EE)를 통한 올해 첫 이민 선발자가 발표됐다. 연방이민부(IRCC)는 지난 8일자로 EE 이민 신청자 가운데 총 3400여 명을 선발하여, 영주권 초청장을 발행했다고...
2020 加 이민 동향 전망… 친이민 기조 유지
MNP·RNIP 이민 프로그램 등 정규로 확대
연말 영국 브렉시트·미국 대선에 ‘변수 우려’
캐나다 이민은 향후 1년 간 기존의 친이민 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한편, 경제인구가 필요한 소도시 지역의 이민자 유입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캐나다 이민국(CIC)은 31일 발표한...
'9분'만에 마감된 접수 시스템 전환 계획
연방 이민부 "1월 넘어설 듯"··· 방안 검토
캐나다 시민권이나 영주권을 얻은 이민자가 부모와 조부모 등 가족 구성원을 초청할 수 있는 ‘부모 초청 이민 프로그램’이 무기한 연기된다. 30일 연방 이민부(IRCC)는 “지난해 초...
영주권·학생·취업비자 신청이나 갱신 시 검사해야
캐나다 전역 58개 검사 센터 개설··· 3일부로 적용
캐나다에서 체류 신분을 변경하려는 외국 국적자에 대한 생체정보 검사 및 제출이 의무화된다. 연방 이민부는 이달 3일부터 국내에서 영주권이나 임시 거주(관광·학생·취업비자)...
13-17세 이민자 자녀, 대학 이수율 72%
한국 등 동아시아계 출신 교육 수준 높아
과학·기술 분야 특화... 취업률·임금도 상위
이민자의 자녀들이 캐나다의 전반적인 교육 수준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연방 통계청이 지난 2006년부터 13-17세 청소년을 대상으로 10년간의 데이터를...
10년 미만 거주 영주권자 귀화 건수 줄어
통계청, "2006년 기점으로 큰 폭 하락세"
낮은 소득·교육 수준 시민권 취득에 영향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하는 신규 이민자의 비율이 최근 10년 동안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에 거주한 지 만 5년이 지나 시민권 신청이 가능한 18세 이상 영주권자들을...
스포츠넷, 비판 거세지자 '코치스 코너' 진행자 해고
이민자들의 파피 미착용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하키 할아버지' 돈 체리(사진 왼쪽)가 결국 그의 장수 방송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스포츠넷(Sportsnet)은 11일 체리가...
이민자 신규 사업 비율 13년만 22% 성장
국내 이민자 소유 기업 일자리 성장도 주도
이민자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보다 사업을 시작하고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국책은행인 BDC(Business Development Bank of Canada)의 최근...
총선 직전 여론조사, 캐나다인 절대 다수는 이민 효과에 긍정적
캐나다인 대다수는 이민에 호의적이다.일부 정파에서 신규 이민자 축소를 주장하며 이민 문제를 선거 이슈로 삼아 마치 일반 캐나다인들, 특히 백인들 다수가 반이민 정서를 갖고 있는...
연방 이민부, '자유당 이민 정책 전망' 발표
제43대 캐나다 연방총선이 자유당의 승리로 막을 내린 가운데, 향후 캐나다 이민정책에 대한 집권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유당이 공약으로 내놓은 <이민 수준 확대>와 <시민권...
전국 주택시장에 21% 큰 비중 차지
BC주 이민자 주택 소유율 전국 3위
캐나다 신규 이민자들이 국내 부동산 수요에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는 새로운 조사결과가 나왔다. 부동산 중개업체 로열 르페이지(Royal LePage)가 16일 발표한 전국 이민자...
난민 등 부담 줄여주려 530 달러 비용 없애기로··· 4년간 4억달러 예산 소요
자유당이 친이민정책의 하나로 캐나다 시민권 신청비를 없애기로 했다.CBC 뉴스에 따르면 자유당은 30일 공개한 10/21 총선 공약집에서 일부 이민옹호단체들이 많은 이민자들에게 주요...
올해 7월 기준 3758만명 집계 나와
통계청 “매 분마다 1명씩 증가한 꼴”
국내 인구 수가 이민자들의 증가에 힘입어 1990년도 이후 가장 빠른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인구통계 자료에 따르면 캐나다 인구 수는 지난 7월 기준...
해외 전문인력 카테고리 자격조건 완화
직업군 218개로... '한인들 이주 희망 관심'
연방이민이나 BC주정부 이민이 크게 어려워진 가운데 지난주 SK 주정부이민 프로그램(SINP)의 제도가 일부 변경되면서 실질적인 캐나다 이민문호가 확대됐다는 분석이 나왔다. 25일...
보수당 "난민 정책과 해외자격증 인정 개선"자유당 "이민자 수 대폭 증가 기조 유지"   10/21 총선에 임하는 캐나다인들의 마음 속에는 경제나 환경 문제도 크지만 이민정책에...
통계청 전국 인구통계조사, 두 배로 증가 추세
이민자 급증 요인... BC주는 줄고 앨버타 늘어
캐나다 인구 수가 점진적으로 증가해 약 50년 뒤인 2068년에는 현재보다 두 배 많은 5500만 명으로 정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연방 통계청이 17일 발표한 시나리오별...
RBC 보고서, 자격증과 경력 제대로 인정 않는 게 주원인··· 매년 나라 GDP 500억달러 손실
캐나다 이민자들은 현지인들보다 임금을 평균 10% 덜 받는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민자와 캐나다 출생자들 사이 임금 격차는 계속 벌어지다 최근 신기록을 이뤄 매년 나라에 500억달러...
원정출산율 1년새 13% 급증, 전체 1.4% 달해
온주·BC주 외국인 산모 몰려 "법 폐지 목소리"
신생아의 캐나다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들의 ‘원정출산(birth tourism)’ 논란이 재점화되는 양상이다. 오는 10월 총선을 앞두고 원정출산 문제가 주요 쟁점 중 하나로 떠오른...
자유당-보수당 집권 향방 이민사회 ‘초미 관심’
이민부, “정권 바뀌어도 이민수준 유지 될듯”
올해 총선에서 이민이 최대 쟁점으로 떠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지난 2015년 집권 이후 자유당이 크게 끌어올린 캐나다의 이민자 수치에 대해 자유당과 보수당이 극명한...
BC 주정부 EE 합격점수 하향세 지속
최고점 대비 10점 가량 하락… 대기자들 ’환호’
올해 3월부터 크게 상승했던 BC주정부 이민 ITA 선발 점수가 약 5개월만에 하향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 컨설팅 업계 측은 이같은 점수 하향세 현상을 두고 정부가 지난 8월...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