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싼 집’찾아 프레이저 밸리로 몰렸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2-02 14:19

지난해 판매증가율 15%...가격 아파트 40%, 콘도 23% 급등 모기지주택공사 보고서

지난해 프레이저 밸리 지역의 주택 판매 증가율이 밴쿠버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주택공사(CMHC)의 올 1분기 주택시장평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일 년 간 프레이저 밸리 지역 부동산 판매증가율이 15%, 광역밴쿠버 지역의 10.4%를 크게 앞섰다.

가장 큰 매매증가를 나타낸 주택유형은 역시 아파트와 콘도로 일부지역은 50% 이상 늘었다.

프레이저 밸리 지역으로 주택 매입자들이 몰리는 단 하나의 이유는 밴쿠버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때문이다.

그러나 프레이저 밸리 지역도 타운홈의 기준가격이 지난 2016 417200달러에서 지난해 513100달러로 23%, 아파트는 2016 276600달러에서 지난해 388600달러로 40.5%가 각각 올라싼 값의 매력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보다 저렴한 주택을 찾는 수요가 몰리면서 프레이저 밸리 지역 주택가격이 높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같은 기간 광역밴쿠버 지역의 단독주택은 2.8%, 타운홈은 13.6%, 아파트는 19.7% 각각 올랐다

보고서는 광역밴쿠버 지역의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상승률은 재판매시장의 등록매물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며, 이런 적은 등록 매물은 결과적으로 가격상승 압박을 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모비 바이크, 15일부터 서비스...
밴쿠버서 ‘작은 이탈리아’에...
‘B.C. Bus North’ BC북부노선 운행
2018평창패럴림픽 캐나다vs미국...
개기월식 '붉은달'이 뜬다
박싱데이, 이른 아침부터 매장...
‘크리스마스, 산타는 바빠’
KEB 하나은행, 새로운 공간에서...
캐나다 하늘에서 최대 유성쇼...
BC주정부 사이트C댐 건설 완료한다
VanDusen,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장식
퀘벡, 크리스마스에 가장 가보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왔다!
밴쿠버-시애틀 간 고속철도 개통...
“영웅들을 기리는 것이 우리의...
엔리크 페냐 니에토 멕시코...
존 호건 주 수상 "평창올림픽...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BC주, 노조-기업 정치헌금 금지...
BC주 산불 성금 전달 “한인 사회...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