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마더스데이에 어울리는 최고의 식당 네 곳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05-07 17:09

오늘 하루만큼은 특별하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6
“마더스데이, 그 시작은?”

매년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그러니까 올해에는 5월 10일이 바로 그 날이다.

마더스데이가 어떤 날인지 혹은 무엇을 하는 날인지에 대해서는 굳이 설명이 필요 없을듯 싶다. 캐나다에서 첫 해를 살고 있는 새 이민자라 하더라도, 한국의 어버이 날을 이해하고 있다면 마더스데이의 의미 정도는 쉽게 눈치채고도 남을 것이다. 

마더스데이는 미국 남북 전쟁 당시 반전 운동의 일환 중 하나로 선포된 “평화를 위한 어머니의 날”에 그 뿌리를 두고 있으며, 캐나다 사회에는 지난 1910년대에 처음 소개됐다. 하지만 2차 세계대전이라는 참혹한 역사를 경험하기 전까지는, 마더스데이에 대해 알고 있는 캐나다인은 흔치 않았다.

전쟁은, 알다시피 성별을 가리지 않고 누구에게나 희생을 강요했다. 남자들이 전장에 서 있는 동안 남아 있는 여자들, 즉 어머니가 그들의 빈 자리를 메꿀 수밖에 없었고, 그 노고에 대한 찬사가 이어졌다. 이것이 바로 캐나다인의 마음 속에 마더스데이가 자리잡게 된 배경이다.  

이와는 별 상관 없이 캐나다의 상점가에서는 마더스데이를 크리스마스나 발렌타인데이와 같은 대목으로 분류한다. 마더스데이가 쇼핑 데이와 거의 동격이 된 것이다. 누군가는 이를 비아냥거리지만, 1년의 하루 정도는 꽤 근사한 식당에서 호사스러운 한때를 보내는 것도 그리 나쁜 일만은 아닐 것 같다. 디저트를 주문할 즈음 준비해 놓은 선물을 식탁 위에 살짝 올려 놓자. 기뻐할 상대, 어머니를 위해서 말이다. 특별한 날, 마더스데이에 가볼 만할 식당 네 곳을 찾아봤다.



flickr/alvanman(cc)
 


시즌스인더파크(Seasons in the park)
단체 손님이 즐겨 찾는 관계로 다소 시끄러울 때가 있다. 하지만 늘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곳이 바로 밴쿠버 퀸에리자베스 공원에 위치한 시즌스인더파크다. 밴쿠버 다운타운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어서인지, 시즌스인더파크는 밴쿠버에서 가장 낭만적인 식당으로 통한다. 가격대는 30달러에서 60달러선이며, 대표 요리는 훈제연어베네딕트(Smoked Salmon Sockeye Benedict), 뉴욕스테이크(12 Oz Aaa New York Striploin Peppercorn Demi-Glace) 등이다.영업 시간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오전 11시 30분에서 오후 10시, 일요일은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다. 인터넷 예약 가능 http://durl.me/8secdb  주소 Seasons in the park, Queen Elizabeth Park. W 33rd Ave at Cambie St. Vancouver. (604)874-8088


호크워스레스토랑(Hawksworth Restaurant)
특별한 날엔 호크워스레스토랑도 빼놓을 수 없다. 밴쿠버 다운타운 웨스트조지아 1층에 위치한 이곳은 밴쿠버의 한 주간지로부터 최고의 식당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와인 애호가라면(마더스데이니까, 특히 어머니가 와인 애호가라면) 이곳을 눈여겨 보자. 다양한 종류의 수입 와인이 준비되어 있기 때문이다. 인기 요리는 호크워스비프버거(Hawksworth Beef Burger), 송어요리(Steel trout) 등이다. 가격대는 에피타이저만 18달러선, 메인 요리는 40달러선이다. 인터넷 예약http://durl.me/8sedk2 주소 801 West Georgia. Vancouver. (604)673-7000


챔버(Chamber Restaurant)
이 곳의 평점 또한 만점에 가깝다. 가격대는 30달러에서 60달러대로 비싸지만, 이를 두고 불평을 늘어놓는 손님은 거의 없다. 그만큼 맛, 서비스 그리고 분위기가 좋아서다. 인기 메뉴로는 홍합 요리(Moules Congolaise, Moules Frites ), 프리츠(Frites) 등이다. 인터으로 예약할 수 있다. www.chambar.com/reservations
562 Beatty St. Vancouver. (604)879-7119


비제이스
어머니가 인도 음식을 좋아한다면, 이번 마더스데이를 효도할 기회로 삼아보자. 인도 식당 비제이스(Vijs)를 통해서다. 대표 메뉴는 양 요리(Lamb Popsicles, Mutton Kebobs)에서 찾는 것이 빠르다. 가격대는 30달러에서 60달러. 저녁 시간대 예약은 받지 않는다. 주소 1480 W 11th Ave. Vancouver. (604)736-6664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세인트로렌스강을 따라 아기자기한 매력 속으로
온타리오호 북동쪽에서 시작하는 세인트로렌스(Saint Lawrence)강은 캐나다 동부의 젖줄이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시민들에게 식수를 공급하고, 수운 교통의 길목으로 각종 물자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2
스탠리파크 야외 영화 상영“인디아나존스부터 어벤져스까지, 여름밤이 흥미진진”탁 트인 야외에서 여름밤의 상쾌한 바람을 느끼며 영화 보기, 한마디로 귀가 솔깃해지는 제안이다....
파란 하늘과 맞닿은 새하얀 물기둥이 내뿜는 절경
세계 3대 폭포, 세계 7대 자연경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절경. 이 모든 화려한 수식어가 붙는 곳, 바로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폭포인 나이아가라 폭포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1
이탈리안데이, 밴쿠버 최대 거리 축제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밴쿠버에 사는 즐거움 중 하나다. “그들만의 축제”에 발을 들여놓는...
캐나다 소비자가 알아야할 휴대전화 소유주의 권리
휴대전화 보급률에 있어서 캐나다는 남부럽지 않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2015년 1분기 캐나다인구는 총 3570만명인데, 휴대전화 가입자수는 같은 기간 2848만명에 달한다. 즉 전체 국민의...
내 아이 안전 위한 올바른 카시트 사용법
한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차량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많은 사람들이 장기간 휴가를 앞두고 차량을 청소하고 점검한다. 하지만 많은 부모들이 간과하는 실수가 있다. 바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0
대한민국 광복 70주년 기념 전통축제 한마당6월 11일(목) 오후 7시30분 노스밴쿠버에 위치한 센테니얼 극장에서 한국 문화 컨텐츠의 진수가 펼쳐진다.한국전통예술원(원장 한창현)이...
2. 도시 깊숙이 또 다른 매력 속으로
국회의사당과 리도 운하의 기품에 감동을 받았다면 이번엔 도시의 생동감 있는 모습을 들여다볼 차례다. 물론 국회의사당과 리도 운하만 봐도 오타와 여행의 절반은 마쳤다고 볼 수 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9
캠핑의 계절이다. 아침 저녁으로 약간 쌀쌀한 기운이 남아있지만, 이 정도는 충분히 감내할 수 있다. 캠핑을 통한 수확물이 워낙 탐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일상으로부터 고립될 수...
예술의 경지, 태양의 서커스 '바레카이'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20일 오후 7시 30분.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Pacific Coliseum)은 수많은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의 얼굴에는 부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8
서커스부터 인형극까지, 아이들은 즐긴다써리인터내셔널칠드런스페스티벌써리인터내셔널칠드런스페스티벌이 23일(토)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써리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올해의...
1. 캐나다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서
오타와는 캐나다의 수도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경계에 있다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수도로 지정된 오타와는 이에 따라 영국과 프랑스 문화가 공존하는 곳이다. 오타와는 온타리오주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7
한인 국악 난타팀 천둥, 제 5회 정기공연“타악기의 힘과 흥에 취하다”한인 국악 난타팀 천둥(단장 김성일)이 오는 17일(일) 오후 7시 뉴웨스트민스터 매시극장(Massey Theatre)에서 창단 11주년...
빙그레 웃으며 천천히 즐기면 건강한 기운 가득
서울에서 차를 타고 남쪽으로 5시간 30분 정도 달리면 '건강의 섬 완도'라는 문구가 한눈에 들어온다. 대한민국 남해에 위치한 완도는 연륙교가 놓여져 있어 배를 타지 않고도 쉽게 갈 수...
오늘 하루만큼은 특별하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6
“마더스데이, 그 시작은?”매년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그러니까 올해에는 5월 10일이 바로 그 날이다.마더스데이가 어떤 날인지 혹은 무엇을 하는 날인지에 대해서는 굳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5
연어의 삶, 그 시작을 함께하다“코퀴틀람 호이크릭 연어 방생”밴쿠버의 초등학교에서는 연어의 삶과 죽음에 대해 매우 꼼꼼하게 가르친다. 연어는 어디에서 알을 낳는지, 이 알은 또...
1969년 1월 28일, 이날 지구는 커다란 상처를 입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바다로 10만배럴 규모의 원유가 흘러들어갔고, 바다는 자연스레 오염됐다. 최악의 해상 기름 유출 사고에 사람들은...
5. 숲의 향기 가득한 자연 속으로
몬트리올은 시내 관광만 해도 시간이 모자를 정도로 가볼 곳이 많다. 하지만 외곽으로 눈을 돌리면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산과 호수가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몬트리올에서 조금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3
입을 호강시키는 것을 일상의 의무로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혹은 이번 주말 외식 메뉴로 중식을 선택할 생각이었다면, 다음의 리스트를 스크랩해 두자. 맛집 블로거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4. 눈이 즐겁고 입이 행복한 맛의 향연
금강산도 식후경. 아무리 즐거운 여행이라도 먹거리가 빠진다면 앙꼬 없는 찐빵에 불과할 것이다. 여행 중 절대 빼먹으면 안 될 것이 바로 그 지역의 대표 음식을 맛보는 것이다. 그동안...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