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도심 함께 달리자!” 밴쿠버 러너들 위한 마라톤 대회 개최

최희수 인턴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4-05 15:29

볼거리& 놀거리
봄철 마라톤 시즌을 앞두고 밴쿠버 전역에서는 러너들을 위한 크고 작은 마라톤 행사가 잇따라 준비 중이다. 

오는 주말 열리는 트레일 러닝 행사를 시작으로, 국제 마라톤의 등용문으로 손꼽히는 대규모 마라톤 대회부터 하프 마라톤, 릴레이 마라톤까지 타깃에 맞게 특화된 다양한 대회들이 풍성하게 열린다.

러닝 대회가 활발하게 개최되는 4월부터 수준별로 참가하기 좋은 러닝 대회들만 모아봤다.  


MEC RACE SERIES 2018


<▲ 사진 = 공식 홈체이지 발췌   >


캐나다의 아웃도어 전문 브랜드 MEC(Mountain Equipment Co-op)이 주최하는 MEC Race Series 2018이 오는 4월에도 연이어 개최된다. 매년 1월부터 10월까지 총 12회에 걸쳐 진행되는 이 마라톤 시리즈 행사는 초급자를 위한 하프 마라톤(5km·9km)부터 산악 트레일러닝, 키즈 런(1km), 울트라 마라톤(55km) 등 매월 다양한 종목으로 구성되며, 오는 8일에는 Pacific Spirit Park 일대에서 5Km/9Km 코스의 산악 트레일 레이스가 진행된다. 참가비용은 15달러(당일 등록은 25달러)로, 신청방법은 4월 6일까지 온라인으로 사전 등록하거나 7일까지 지역 MEC 매장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모든 행사 참가자 전원에게는 커피와 차, 신선한 과일 등이 무료로 제공된다. 참고로, 오는 16일에는 버나비 레이크(Burnaby Lake) 일대에서 10km와 21.1km의 2가지 코스 중 하나를 선택해 달리는 로드 레이스도 열린다. 자세한 마라톤 일정은 MEC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일시: 4월 8일(일) 오전 8시 30분 - 오후 12시 장소: Pacific Spirit Park 5395 Chancellor Blvd

Vancouver Sun Run 2018


<▲ 사진 = GoToVan/flicker(cc) 발췌   >

 
매년 6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참가하는 ‘선런(Sunrun)’은 밴쿠버에서 열리는 최대규모의 마라톤 행사로, 오는 4월 22일 오전 9시부터 밴쿠버 다운타운 일대를 중심으로 펼쳐진다. 선런은 10km 단축 마라톤과 초급자를 위한 미니 마라톤인 2.5 km로 나뉘어 진행되며, 주 종목 이외에 단체 종목과 18세 이하 청소년 종목, 휠체어 종목 등이 마련돼 있다. 10km 코스는 다운타운의 중심부인 버라드 스트리트와 조지아 스트리트의 교차 지점을 시작으로 스탠리파크, 잉글리쉬 베이 등을 거쳐 결승선인 캠비 스트리트 브릿지까지 이어지며, 2.5km 코스는 10km의 결승선에서부터 BC 플레이스 스타디움 일대를 중심으로 진행된다. 마라톤 참가를 위한 온라인 사전 등록은 4월 17일까지이며, 참가비는 10Km 구간은 59달러, 2.5 Km 코스인 미니 썬런은 40달러다. 모든 참가자들에게는 밴쿠버 선런 기념 티셔츠도 제공된다.

일시: 4월 22일(일) 오전 8시(2.5km), 오전 9시(10km) 장소: Burrard & Georgia St. 


BMO Vancouver Marathon 2018


<▲ 사진 = 공식 홈체이지 발췌 >


몬트리올 은행 주최로 매년 5월 열리는 BMO 마라톤 대회(BMO Vancouver Marathon)가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다. 오는 5월 6일 퀸 엘리자베스 파크(Queens Elizabeth Park) 일대에서 펼쳐지는 이번 마라톤 대회는 42.2 km의 본 경기를 포함, 21 km 하프 코스와 8 km 코스, 키즈 런(Kids Run) 및 마라톤 릴레이 코스로 진행된다. BMO 밴쿠버 마라톤(42.2km) 경기 참가자들은 퀸 엘리자베스 파크(Midlothian Avenue)에서 오전 8시 30분에 경기를 시작해 퍼시픽 스피릿 파크-스패니쉬 뱅크-잉글리쉬 베이 등의 해안선을  따라 달리며, 뷰트 스트리트와 써로우 스트리트 사이의 웨스트 펜더 스트리트 결승지점까지 승부를 겨루게 된다. 참가비는 각 조건에 따라 141 - 240달러 사이로, 5월 2일 전까지 사전 등록해야 대회에 참가할 수 있다. 참가자에게는 경주용 티셔츠와 가방 및 장갑을 비롯해 맥주, 와인 등의 음료도 제공된다. 또, 마라톤 완주자에게는 피니셔 메달도 수여된다. 

일시 : 5월 6일 (일) 오전 7시 장소:  Queen Elizabeth Park(4600 Cambie Street)


최희수 인턴기자 wkim@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6>
클릭 한번이면 다음날 아침 일찍 원하는 푸드 아이템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바로 식·음료 상품을 한데 모아 패키지로 곱게 꾸린 온라인 식품 배송...
볼거리&놀거리 <195>
메트로밴쿠버 도심가가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특수 준비로 한창이다. 도심 곳곳에서는 크리스마스를 한 달여 앞두고 성탄절 맞이 각종 축제들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띄우고...
전세계인들의 축배의 순간을 함께해온 가장 대표적인 술, 샴페인의 매력은 생동감 넘치는 목넘김과 우아한 기포감이 아닐까. 섬세하면서 고급스러운 미네랄의 풍미를 지닌 샴페인은 축하...
다가오는 10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은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즐기는 할로윈데이(Halloween Day)다. 눈길을 끌만한 화려한 이벤트와 행사 등은 벌써부터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특별히...
볼거리&놀거리 <194>
이달 말로 다가온 할로윈을 앞두고 로어 메인랜드 도처에서는 벌써부터 할로윈 맞이를 위한 이벤트가 속속들이 진행되고 있다. 농장에서 수확한 호박들을 판매하는 ‘펌킨 패치(Pumpkin...
볼거리&놀거리 <193>
메트로밴쿠버에서 열리는 제1회 아시안 다이닝 페스티벌(Asian Dining Festival)이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올렸다. 북미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아시아 요리’를...
볼거리&놀거리 <192>
국내 영화제작사 스토리하이브(Storyhive)가 후원하는 40편의 디지털 단편 영화가 지난달 6일 스토리하이브 소셜 미디어 및 TELUS Optik TV 에 공개됐다. 10분짜리 단편 영화로 제작된 이 작품들은...
가족 친지가 함께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날만큼은 정성스럽게 준비된 칠면조 요리와 여러 땡스기빙 디너들을 맛볼 수 있는 날이다....
밴쿠버에서 가장 '핫'한 버거는?
버거 마니아들을 위한 레스토랑 주간 행사 ‘르 버거 위크(Le Burger Week 2018)’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성황리 개최됐다. 올해도 역시 분야별로 각 지역 숨은 레스토랑들의 시그니처 버거를...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