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뉴스리뷰] 아이 혼자 집에 있을 수 있는 나이는?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7-01 10:01

황금률은 안전... 캐나다 주마다 기준달라 주의해야
아이 혼자 집에 머물 수 있는 나이는, BC주 대법원의 2015년 9월 15일 판결을 기준으로 보면 만 10세 이상이다. 만 9세 이하라면 반드시 성인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

해당 판결은 9살 난 아들 A군을 오후 3시부터 5시 사이 혼자 집에 둔 B와 K라는 부모에게 내려졌다. 판례가 곧 법이 되기 때문에 지난해 판결은 뒤집히지 않는 한 BC주에서 법적 기준이 된다.

로버트 퍼네트(Punnett)판사는 "아동은 항상 어른의 감독 아래 있어야 한다"며 “이 조건을 지키지 못하면 아동은 가정으로부터 분리 보호 대상이 된다”고 판결문에서 밝혔다. 본보는 여름 방학을 맞이해 아이 혼자 집에 머물 수 있는 나이를 알아봤다. 권민수 기자/ms@vanchosun.com



<▲캐나다 사회적 기준은 만 8세 이하는 혼자 있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다. 다른 아이를 돌볼 수 있는 나이는 12세부터로 본다. 단 집에 홀로 있을 수 있는 나이는 주마다 달라 주의와 확인이 필요하다. 사진은 아빠와 아들이 책을 읽는 모습. 사진= Flickr/ Kelly Sikkema >


아이 혼자 두면 정부가 양육권 박탈? …
한인 사회에는 아이 혼자 두면 정부가 양육권을 무조건 박탈한다는 소문도 무성하지만, 현행 절차가 그렇게 우악스럽지만은 않다.

아동의 안전을 최우선 기준으로 하며, 이 과정에서 양육권 박탈로 오인하는 분리보호(child removal) 처분이 내려질 수 있다.  분리보호는 BC주 아동및 가족부 소속 사회복지사(공무원) 판단에 따라 아동을 가정이 아닌 다른 곳에 위탁해 보호하는 조처를 말한다. 이는 영구적인 양육권 박탈은 아니고 행정명령에 따른 일시적인 제한조처다. 아이 혼자 두었을 때뿐만 아니라 매질을 했을 때도 가정폭력 상황으로 보고 이런 조처가 내려질 수 있다.

분리보호가 이뤄지면  7일 이내에는 가정법원에서 현황심리(presentation hearing)를 통해 귀가 여부를 결정한다. 대체로 아동의 안전에 대한 위협요소가 제거 됐거나 공무원이 제시한 조건을 부모가 이행·약속하는 조건에서 아동은 귀가한다.

만약 가정법원 판사가 아동의 귀가가 부적절하다고 판단하면 45일 이내에 보호 심리(protection hearing)로 넘어가게 된다. 보호 심리에서는 아동보호에 대한 조건을 제시해 보호자-주정부 간의 조정·합의가 이뤄진다. 보호 심리까지도 조정이나 합의가 이뤄지지 못할 때는 양육권에 관한 정식 재판까지 이뤄진다.


주마다 다른 규정 유의·인터넷 정보도 확인해봐야…
다만 BC주 판례와 시스템이 캐나다 전국에 적용되지는 않는다.  일반적으로 캐나다 사회적 기준으로 볼 때 만 8세 이하는 혼자 있기에는 너무 어린 나이로 간주한다. 다른 아이를 맡아서 돌보기(baby sitting)가 가능한 나이는 만 12세 이상으로 본다.

단 자녀가 혼자 집에 있을 수 있는 나이를 정하는 것은 각 주정부나 주법원의 소관이어서 주마다 규정이 다르다. 매니토바주와 뉴브런스윅주는 만 12세 미만은 혼자 집에 두어서는 안된다.  온타리오주에서는 만16세 미만은  ‘적절한 보호 없이는’ 혼자 집에 있을 수 없다는 규정이 있지만, 주내 지역에 따라 9세 이상부터 ‘나 홀로 집에(at Home alone)’ 같은 과정을 자녀가 이수한 조건으로 ‘짧은 시간 동안’은 집에 머무는 것을 허용한다.

해당 프로그램 및 상세 규정은 시청 또는 교육청에 문의하면 알 수 있다.  캐나다아동복지연구회(CCWRP)가 2014년을 기준으로 만든 자료를 보면 퀘벡·PEI주 에서는 정부가 만 12세 미만은 집에 홀로 남겨두지 말라고 권고하나 법령에 따른 기준은 없다.

추가로 퀘벡주에서는 7세 이하는 차 안에 홀로 남겨둬선 안 된다는 법령은 있다. 연구회는 집에 홀로 있을 수 있는 나이에 대해 “주마다 규칙도 다르고, 권고사항·법령 등 성격이 다른 데다가 일부 단체에서는 잘못 안내하는 사례도 있어 학교나 교육청에 확인해보라”고 지적했다.


황금률은 자녀의 안전… 캐나다 사회의 기준은 자녀가 혼자 있을 때 안전을 얼마나 챙기고 있느냐를 본다. 문제가 생길 때는 적절한 응급조처를 취하지 않거나 사고가 발생했을 때다.

함께 있더라도 관리상의 부주의(supervisory neglect)는 형사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 처벌의 강도가 가장 높은 주는 매니토바주로 5만달러 이상의 벌금에 24개월 이상 금고의 처벌이 내려질 수 있다. 집에 있을 수 있는 나이 규정이 따로 없는 앨버타주도 아동 유기(abandonment)나 고의적 부주의(unwillingness to supervise)에 대해 비교적 강도 높은 2만5000달러 이상 벌금에 12개월 이상 금고 처벌 규정은 마련돼 있다.

아동보호단체 소속 전문가들은 교육청이나 시청에서 제공하는 나홀로 집에 과정을 아이가 듣게 하고, 911 신고법이나 주변에 도움을 청하는 법 등을 가르쳐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또한 집 안의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하고 부상이나 사건을 유발할 수 있는 요소에 주의하게 하는 평소 가정교육도 필요하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3)
Kurdi’s Family지난 2015년 9월 해안가에 밀려온 세살박이 시리아 난민의 시신은 사람들의 마음을 참담하게 했다. 아일란 쿠르디(Kurdi)군의 사진은 캐나다의 대(對)시리아난민 정책을 움직였다....
역대 최다 공연 20여개팀, 관람객 3만 5000여명 몰릴 듯
8월 6일 버나비서 "제15회 한인문화의 날" 개최... 오는 8월 6일(토) 오전 9시 30분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열리는 "제 15회 한인 문화의 날" 행사를 앞두고 벌써부터 열기가 후끈...
밴쿠버 불꽃축제(7월 23일, 27일, 30일) 여름밤 3국3색 불꽃의 향연 펼쳐져   이 불꽃을 보기 위해 지난 1년을 기다렸다. 일상 속 꺼내놓지 못했던 열정을 재조차 남기지 않고 모두...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0)
Labour Dispute and Mediation in Canada 7월초 금방이라도 일손을 놓을 듯싶었던 우편공사 위기는 8일 노사의 30일간 숙려기간(cooling off) 및 협상 계속 합의로 일단 해소됐다. 노조의 파업(strike)이나...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9)
Burns Bog번스복(Burns Bog)는 BC주 델타에 있는 3500 헥타르 규모 늪지대다. 밴쿠버를 대표하는 스탠리파크보다 약 8배 넓다. 과거에는 최소 30cm 두께로 늪 바닥에 깔린 토탄(peat)에 대한 경제적...
밴쿠버 도로에서 하지 말아야할 세 가지
산만운전· 음주운전· 소음운전… 최근 집중 단속여름철을 맞이해 경찰의 도로 안전 관련 단속이 늘고 있다. 최근 집중 단속 대상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 산만 운전과 음주운전이다....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8)
Something For Everyone전 세계 국토면적 2위, 캐나다는 워낙 넓다 보니 캐나다인들도 국내에 못 가본 곳이 많다.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BC주를 방문 또는 살아본...
황금률은 안전... 캐나다 주마다 기준달라 주의해야
아이 혼자 집에 머물 수 있는 나이는, BC주 대법원의 2015년 9월 15일 판결을 기준으로 보면 만 10세 이상이다. 만 9세 이하라면 반드시 성인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해당 판결은 9살 난 아들...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7)
Think Safe·Act Safe·Be Safe7월 1일 캐나다데이는 축제가 펼쳐지기도 하지만, 캐나다 각지에서 조난 사고로 수색 작업이 가장 활발해지는 시기라고 한다.문뜩 이 얘기를 듣고 밴쿠버...
캐나다의 149번째 생일, 지역 곳곳에서 축제 열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의 메인 메뉴는 캐나다의 생일잔치다. 2016년 7월 1일은 149번째 캐나다데이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5
이번주에는 코퀴틀람에서 매년 열리는 테디베어 페스티벌을 만나볼 수 있다. 11일과 12일 이틀동안 테디베어 콘서트, 퍼레이드, 피크닉이 차례로 열린다. 행사 장소는 코퀴틀람 타운센터...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3
이번주에는 캐나다 서부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맥주행사가 개최된다. 수제맥주 및 각종 과주등을 좋아한다면 27일부터 6월 5일까지 열리는 밴쿠버 크래프트비어 위크(VCBW)에 방문해보길...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2
파머스마켓의 계절이 돌아왔다. 빠른곳은 지난 4월초부터 개장했고 대다수는 5월달과 6월달 개장을 앞두고 있다. 현지 농가, 과수원에서 직접 재배한 신선한 야채·과일들과 제빵사들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1
가족과 함께 나들이 가기에 좋은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이번주에는 시투스카이 고속도로(Sea to Sky Hwy.)를 달리며 브리태니아 광산 박물관과 시투스카이 곤돌라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0
나이트마켓의 계절이 돌아왔다. 밴쿠버의 여름을 대표하는 나이트마켓이 리치몬드, 써리, 노스밴쿠버에서 열린다. 수십여개의 부스에서 액세서리, 옷, 생활용품등을 판매하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9
5월 첫째주에는 BC주의 연례행사인 BC Youth Week가 열린다. BC주 각지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해놓고 이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BC Youth Week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8
이번주에는 수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는 행사가 두군데서 열린다. 그중 하나인 메이크 잇 밴쿠버 페어(Make It! Vancouver Fair)에서는 BC주 각지에서 모인 수공예 업체·개인들이 참가해 손수만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7
다양한 예술분야를 접해보고 싶은 이들을 위한 행사가 이번 주말에 열린다. 종합 예술 전시회 랩아트쇼와 더불어 사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뷰파인더 워크샵 그리고 어린이를 위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6이번 주말엔 가족, 친구들과 함께 영화제에 참석해 볼 수 있다. R2R 필름 페스티벌과 밴쿠버 남아프리카 필름 페스티벌이 열리기 때문이다. 화창한 봄날씨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5
이번주말에는 화창한 봄날을 만끽하며 애보츠포드에 가보는 것은 어떨까? 이번주 애보츠포드에선 프레이저밸리 푸드쇼와 튤립 축제가 열린다. 푸드쇼에서 신선한 과일과 야채도 시식하고...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