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랭리 최대규모 복합 주거단지 '라티머 빌리지' 그랜드오픈

김수진 기자 ks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25 15:41



랭리에 들어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커뮤니티 ‘라티머 하이츠(Latimer Heights)’가 화제다. 라티머 하이츠는 각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베스타 프로퍼티(Vesta Properties)의 최신작으로, 수십억 달러 규모의 마스터 플랜이자 프레이저 밸리의 가장 큰 커뮤니티 중 하나로서 이미 많은 이들의 기대를 사온 바 있다.

그러한 라티머 하이츠가 26일(토) 커뮤니티 내의 콘도 단지 ‘라티머 빌리지(Latimer Village)’의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주거, 업무, 놀이 및 쇼핑 공간이 한데 어우러진 라티머 빌리지는 이 커뮤니티 전체에 펼쳐지는 단독 주택, 듀플렉스, 로우홈, 루프탑 파티오가 딸린 타운홈, 전통적 형태의 타운홈, 콘도 단지의 허브 역할을 하는 다목적 구역이 될 예정이다.

단지내 갖춰진 다양한 편의시설
라티머 빌리지에는 거주자가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거의 모든 것이 손쉽게 도보로 닿을 수 있는 거리 안에 조성된다. 유럽풍으로 조성된 단지 내 거리에는 부티크 상점과 레스토랑, 카페가 들어서 커피 한잔을 위해 친구를 만나든 느긋하게 산책을 즐기거나 저녁 식사를 위해 외출하든 빌리지 내에서 모두 즐길 수 있다. 또한 17에이커의 공동 사용공간, 3만6000 스퀘어피트의 상업용 공간과 10만8000 스퀘어피트의 사무용 공간을 갖춰 업무 활동과 다양한 비즈니스 운영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커뮤니티의 편의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거주자들이 사적으로나 공적으로 모여 의미있는 경험을 축적할 수 있는 모임 공간 또한 선보일 예정이다.

쾌적하고 안락한 내부공간


빌리지 내 콘도 가구 구매자들은 탁 트인 모던한 공간으로 구성된 506~1331 스퀘어피트의 1베드룸, 2베드룸, 3베드룸의 구조 중 각자의 니즈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모든 가구는 9피트의 천장과 아름다운 일몰 풍경을 선사하는 특대형 창문을 갖췄으며, 널찍한 덱(deck) 공간은 빌리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시원한 경관을 선사한다.
거실 공간엔 고퀄리티의 라미네이트 바닥이, 침실엔 포근한 카펫 바닥이 깔려있고, 부엌은 프리미엄 스테인리스 스틸 가전 세트, 가스렌지, 얼음정수기가 내장된 프렌치도어 냉장고로 구성돼 있어 가족들 및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불편함이 없도록 설계됐다.
마스터 스위트룸엔 넓은 워크인 혹은 워크-쓰루(walk-through) 옷장, 그리고 고급스러운 샤워부스와 견고하고 우아한 쿼츠(Quartz) 카운터탑이 자리한 욕실이 딸려있다.

빌리지 주변부와의 연결
커뮤니티 주변지역으로 연결되는 교통과 자연은 삶의 질을 한층 끌어올린다. 랭리의 최대 대중교통 및 환승 중심지인 카볼스 익스체인지(Carvolth Exchange)가 도보 거리에 위치해있고, 코퀴틀람, 버나비, 밴쿠버로 연결되는 1번 고속도로는 0.5마일 거리에 있어 출퇴근 및 다른 지역으로의 접근에 용이하다.
또한 17에이커의 녹지에 커뮤니티 전체를 구불구불하게 관통하는 오솔길과 산책로가 조성되는데, 이는 랭리 타운쉽의 끊임없이 확장되는 도시 전체의 산책로와 공원에 연결됨으로써 커뮤니티 안에서뿐만 아니라 이웃 지역까지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기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도시의 편의성과 자연의 매력, 쾌적한 주거공간이 한데 공존하는 이 대규모 커뮤니티가 어떤 모습이 될지 궁금한 이들은 26일 판매 시작과 함께 공식 오픈하는 ‘라티머 빌리지 디스커버리 센터’에 한번쯤 방문해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해당 센터의 방문객은 가구가 완비된 전시용 스위트를 투어할 수 있고, 이 마스터 플랜 커뮤니티의 예상 완공 모습도 미리 구경할 수 있다.

전화: (604)371-1669
주소: 8242 202B Street, Township of Langley
운영시간: 매일 오후 12시-5시(금요일 휴무)
웹사이트: vestaproperties.com/community/latimer-village

김수진 기자 ks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도움받고 첫 집 구매한다” 90%
집값 상승·모기지 제도 강화에 내 집 장만 골머리
대부분의 BC 주민들이 첫 집을 장만할 때 부모의 도움을 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BC주 공증인 협회(BC Notaries Association)가 지난달 193명의 공증인을 대상으로 최근 내 집 마련하기 추세에 대한...
CMHC, 전국 임대 주택 공실률 2.2%로 감소
공실률 하락세에 임대료 '껑충... 1위 토론토
캐나다의 임대 주택 수요가 최근 빠른 속도로 증가하면서 지난해 전국 공실률이 18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모기지 주택공사(CMHC)의 임대시장 조사...
CREA, 2020년 전국 주택시장 동향 분석
전국 주택 구매 수요는 늘고, 매물은 줄어
올해 캐나다의 주택 시장이 전반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주택 구매 수요는 높고 매물은 부족한 기현상이 나타나면서 ‘비딩(bidding·입찰) 전쟁’이 본격화될 조짐이 전망되고...
BCREA, 2019 주택시장 연례보고서
매매량 7만7331건 기록... 1.5% 감소
지난해 BC부동산 시장이 주택 거래량의 회복세와 전반적인 가격 상승으로 한 해를 마감했다. BC부동산협회(BCREA)가 지난 13일 발표한 2019 주택시장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임대 주택 3년 사이 두 배 이상 증가
주택 가격 안정으로 이어질 수도
BC주 임대주택이 증가함에 따라 주택 가격 안정에도 어느 정도 힘이 돼 줄 것으로 보인다. BC주 주택공사(BC Housing)의 최근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임대주택 수는 1만2289채로 2018년에...
콘도 등 신축 착공 21만채로 줄어... 동부서 급감
단독주택은 전월대비 1% 감소, "프리세일 긴축 영향"
지난달 전국 부동산 시장의 신축주택 착공 건수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CMHC)에 따르면 지난 12월의 국내 주택신축건수는 연간기준 21만21601채로...
한인 타운에 생활 인프라 입지 우수
VVIP 분양 돌입··· 일반은 올봄 예정
앤썸사 주상복합 콘도, 36만달러부터
코퀴틀람 소재 노스로드 지역에 들어서는 신규 주상복합 고층타워 ‘소코(SOCO)’가 본격적인 1차 분양을 앞두고 실 거주 수요층의 눈도장을 받고 있다. ‘SOCO’는 한인타운 중심지에...
REBGV, 12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전월 대비 감소···기준시가 142만 달러
지난달 광역 밴쿠버의 주택 매매량이 전년동기 대비 88%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12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이 지역은 지난달 거래량이...
Rentals, 2020 전국 임대시장 전망 보고서
밴쿠버 임차가구 세부담 작년대비 3% 줄어
토론토 등 동부권 '울상'...소지역 임대료 급증
임대료 문제로 부담을 느끼는 임차가구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지역별로 임대료 과부담 가구 비중이 다소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캐나다 임대 순위 조사...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참고자료 : 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1911.pdf / https://www...
CREA, 11월 전국 주택매매 동향 보고서
거래량 11.3% 상승··· 매물 줄며 가격 상승
전국 주택 거래량이 안정기에 접어들면서 부동산 시장의 매매 가격이 다시금 상승 조짐을 보이고 있다. 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가 16일 발표한 11월 전국 주택매매 동향 보고서에...
집값 상승·보험사 수 감소로 보험요율 300% 올라
본인부담금도 인상 보상 범위 좁아져··· 집주인 '울상'
최근 BC주 소재 콘도 스트라타(Strata)의 보험요율이 50%에서 300%까지 대폭 인상되면서 다세대 주택 소유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보험료 디덕터블(deductible; 본인부담금)도 3만...
BC감정원 ‘2020 광역밴쿠버 공시지가’ 전망
"로워 메인랜드 부동산 최대 15% 하향될 듯"
내달 2일 공시가 확정... 재산세 안정화 기대
내년 BC주 로어 메인랜드 지역 주택의 공시 가격이 하향 조정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왔다. 이에 따라 주택 소유주들의 재산세 부담은 덜게 됐으나, 소유 재산 가치는 큰 폭으로 떨어질...
센트럴 1, 2019-2021 BC주택 경기 전망 보고서
내년부터 거래량 13% 반등... 모기지 금리하락 원인
올해 초까지 침체일로를 걷던 BC주 주택시장이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는 분석결과가 나왔다. 25일 신용조합 센트럴1(Central 1)이 발표한 BC주택경기 전망 보고서(2019-2021)에 따르면...
10월 전국 임대료 연초 대비 2.5% 증가
공실률 감소로 세입자 경제부담 늘어나
캐나다의 임대료가 지속적인 경제 위기 속에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연방 통계청은 지난달 캐나다 지역 임대료가 9월 대비 0.8%, 지난 1월 대비 2.5% 인상하면서...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참고자료 : https://www.rebgv.org/market-watch/MLS-HPI-home-price-comparison.hpi.all.all.2019-10-1.html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1910.pdf
REBGV 10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셀러스 마켓 전환 맞아... 가격 회복세
지난달 광역 밴쿠버 주택 매매량이 전년동기 대비 45%나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10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이 지역은 지난달 거래량이...
스카이트레인 따라 3개 타워··· 버나비 중심지 집중적 고밀도 개발 주목
로히드 역 옆에 82층 주상복합 빌딩 건설이 추진되고 있다. 이는 BC는 물론 캐나다에서 토론토 서쪽으로는 가장 높은 건물이다. 피너클 인터내셔널(Pinnacle International) 개발회사에서...
BC법원, "주택 위기 대책 세제는 아시아·중국인 출신이라서가 아니라 신분에 기반"
외국인 주택 구입세가 중국인에 대한 차별이라고 주장한 소송이 법원에서 기각됐다.CBC 뉴스에 따르면 BC 고등법원은 지난 25일 주민들의 주택난 해결 목적 세제인 '외국인 구매자...
랭리에 들어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커뮤니티 ‘라티머 하이츠(Latimer Heights)’가 화제다. 라티머 하이츠는 각종 수상 경력에 빛나는 베스타 프로퍼티(Vesta Properties)의 최신작으로, 수십억...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