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 전역 수십만 채 ‘빈집’으로 남아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04 12:45

통계청 보고서, 전국 공실률 8.7% 기록
BC주 노스 코위찬 지역 빈집 수 '폭증'



캐나다 전역에 남아있는 빈집 수가 여전히 수십만 채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사스카툰의 외딴 고급주택과 같은 빈집들이 캐나다 전역에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point2homes’가 분석한 도시별 공실 통계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의 빈집이 전체 부동산 시장의 8.7%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6년의 8.4%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 결과, 지난 2016년에 전국에는 134만호가 빈 채로 남아있거나 임시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미국의 공실률은 같은 10년 기간 동안 2.8% 이상 오른 적이 없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국가의 주택 문제는 주요 도시에서 가격 상승을 유도하는 외국인 구매자들의 문제를 넘어서고 있으며, 또한 투기와 단기 임대가 토론토나 밴쿠버 같은 곳에서 높은 공실률의 주범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에는 2016년 기준 6만6000 채의 집이 비어 있고, 몬트리올에는 약 6만4000채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캘거리, 오타와 그리고 애드먼튼은 각각 2만 채 이상의 빈집을 가지고 있으며, 밴쿠버에는 약 2만5000 채의 빈집이 방치돼 있다. 

위니펙은 캐나다 10대 도시 가운데 빈집 수가 42.7% 증가해 가장 큰 공실률을 기록했고, 몬트리올이 36.3%, 에드몬톤이 32.5%로 뒤를 이었다. 

주별로는 앨버타의 3개 도시에서 10년 동안 가장 많은 빈집 증가가 발견됐다. 그랜드프레리(Grande Prairie)는 181.4%의 증가를 보였고, 리덕(Leduc)은 172.4%, 서스캐처원주는 146.8%가 증가했다. 

보고서는 아틀란틱 캐나다의 모든 주요 도시들의 공실률도 5%를 넘어섰고, 세인트 존과 뉴 브런즈윅이 22.7%의 공실률을 기록했으며, 노바스코샤주와 케이프 브레튼이 21.5%의 증가를 보였다고 보고했다. 

특히 보고서는 BC주의 경우 밴쿠버섬의 노스 코위찬(North Cowichan) 지역과 포트 무디 두 도시를 ‘BC주의 가장 대조적인 공실 지역’으로 인용했다. 자료에 따르면 노스 코위찬은 82.6%의 빈집 증가를 경험했으며, 이와 반대로 포트 무디스는 50.4%의 감소를 나타냈다. 

반면, 온타리오 14개 도시는 도시 공실률이 현저하게 떨어졌다. 2016년 기준 이 지역 56개 대도시 중 16개 도시가 공실률이 3% 미만으로 나타났다. 다만 노스베이, 밀턴 및 워털루는 공실률이 가장 높았으며, 각각 68.2%, 46.5% 및 29.9% 증가했다.

토론토는 지난 10년 동안 -4.7%의 공실률을 기록하면서 전체 공실률은 감소했다. 이는 2017년 토론토 시의회에서 주택 가격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밴쿠버시와 유사한 빈집세 정책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2018년 밴쿠버 시의회는 공실 부동산을 임대하도록 장려하기 위한 일환으로 빈집에 대한 세금을 새롭게 승인했다. 이는 첫 해에 3천만 달러를 벌어들일 것으로 추산됐지만, 시의원들은 이 주택의 주요 목표가 달성되었는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9월 매매 지난해 동기보다 46.3% 증가, 가격은 7.3% 하락··· 랭리 콘도만 상승
가을 메트로 밴쿠버 부동산 시장에 봄오고 있다. 여름이 지나면서 캐나다 부동산 시장을 대표하는 밴쿠버와 토론토가 오랜 동면을 끝내고 기지개를 켜는 모습이다. 가을 첫달인 9월 매매가 기록적인 증가를 보였다. 부동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달 메트로...
통계청 보고서, 전국 공실률 8.7% 기록
BC주 노스 코위찬 지역 빈집 수 '폭증'
캐나다 전역에 남아있는 빈집 수가 여전히 수십만 채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사스카툰의 외딴 고급주택과 같은 빈집들이 캐나다 전역에 늘고...
REBGV 9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침체 벗어나 3개월 연속 '기지개'
광역 밴쿠버 부동산 시장에 다시 훈풍이 불고 있다. 이 지역 부동산 매매 거래량이 3개월 연속 증가 추세를 보인 가운데 거래 가격도 안정화를 찾아가는 모양새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
지난 14일 그랜드 오픈한 타운홈 와일더 크로싱(Wilder Crossing)이 오픈 당일 250명이 넘는 방문객을 맞이하며 성황리에 분양을 시작했다.와일더 크로싱은 3베드룸과 4베드룸 조합으로 구성된...
전국 주택 거래량 6개월째 ‘오르막’
CREA, “부진 벗어나 본격 회복세”
부진했던 캐나다 주택 매매가 6개월 연속 상승 흐름을 타면서 전국 주택시장에 ‘장밋빛 전망’이 예고되고 있다.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가 17일 발표한 8월 전국 주택매매 동향 보고서에...
코퀴틀람의 중심 오스틴가 위치
자연과 편리함 동시에 잡는 340여 세대 프로젝트
<▲리차드 스튜어트 코퀴틀람 시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라이언 비디(가운데)를 비롯한 비디 그룹 관계자들이 시삽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 = 비디 그룹> >‘코퀴틀람 한인타운의...
<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참고자료 : 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1908.pdfhttps://www.rebgv.org/market-watch/MLS-HPI-home-price-comparison.hpi.all.all.2019-8-1.html
널찍한 공간 및 고급스러운 인테리어
구매자에 맞게 입주시기 조절 가능
교육시설에 시 예산 투입, 새 초등학교도 들어서
지난 5월 분양을 시작한 코퀴틀람의 타운홈 ‘The Hadleigh on the Park(이하 해이들리)’가 절찬리에 분양중이다.  해이들리는 코퀴틀람 버크 마운틴 지역에 새롭게 조성된 버크 마운틴...
REBGV 8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뛰는 거래-낮은 가격’ 부동산 활황
최근 광역 밴쿠버 주택 매매시장의 리듬이 다시 살아난 형국이다. 부동산 거래는 늘고, 가격은 하락세가 뚜렷하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8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최초 주택 구입자 정부 격려금 지원책 A to Z
연방정부가 올해 3월 발표한 첫 주택 구입자 인센티브 프로그램(FTHBI)이 오는 9월 2일부로 공식 시행된다.연방 모기지 주택공사(CMHC)가 제공하는 이 프로그램은 최초 주택 구입자의 담보...
역세권에 교육·산업단지 여건 우수
4월 1차분 종료 후 2차 분양 돌입
콩코드 퍼시픽사 콘도, 40만달러부터
써리의 개발 산업 중심지에 들어서는 신규 분양 콘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부동산 개발회사 콩코드 퍼시픽의 대규모 마스터플랜 커뮤니티인 ‘파크 조지(Park George)’가 그 주인공이다....
전국 150개 도시별 공실률 통계 발표
밴쿠버시 빈집 점유 8.2%··· BC주 2위
밴쿠버 지역에 미신고된 빈집 수가 총 2만5천 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특히 밴쿠버(시)는 지난 2006년 7.5%였던 공실률이 10년 사이 8.2%로 늘어나면서 BC주 가운데 빈집 점유율이 두...
밴쿠버시, 임대 매물 50%가량 증가...임대료는 ‘요지부동’
빈 집 임대를 강제하기 위해 도입된 BC주 빈집세(Vacancy Tax) 정책이 주택시장 안정화 및 당초의 목적대로 임대 매물 재고를 늘이는 등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로어...
7월 매물 37% 팔려...초봄보다 20% 증가
8월 분양율이 추후 상승여부 ‘잣대’ 될 듯
지난달 메트로 밴쿠버 주택시장이 2천500채 이상 팔리면서 반등 조짐을 보인 것과 함께 그동안 부진을 면치 못했던 프리세일(전매) 시장까지 동반 상승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MLS...
지난 2월 사상 최저 이후 5개월 연속 늘어... 고정금리 하락 속 과열 재연 우려도
캐나다 전국 주택 매매가 7월 전년 동기보다 13% 늘었다. 이는 지난 2월 사상 최저점을 찍은 이후 5개월 연속 보이는 증가 추세다. 일부 전문가는 a모기지 고정금리가 내려가고 있는 상황 속에 이같이 주택경기가 활발해지고 있어 캐나다 부동산시장, 특히...
로어 메인랜드 주도로 지난해 대비 12.4%나 증가
BCREA 보고서
로어 메인랜드 지역의 주도로 지난달 BC주의 주택 매매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BC 부동산 협회(BCREA)가 지난 13일 발표한 주택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7월 BC주에서 총 7930채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자세히 보실 수 있습니다<지역별 부동산 평균가격 / 월간변화율 / 연간변화율 >참고자료 : 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1907.pdfhttps://www.rebgv....
여름 비수기 불구 지난달 매매 2500채 돌파
콘도-타운홈 매물대비 판매비율도 20% 넘어서
REBGV 7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주택 매매가 다시 2500채를 훌쩍 넘어섰다. 시장이 상승세냐 하락세냐를 판별하는 등록매물 대비 판매비율도 콘도와 타운홈의 경우 20%를 돌파했다. 메트로 밴쿠버 부동산 시장이 여름...
CMHC 보고서, 가격 하락으로 가격 과대평가 외엔 합격 평가
밴쿠버 부동산이 균형을 찾고 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캐나다 모기지주택공사는 최근 공개한 분기별 보고서를 통해 전국 부동산 시장에 대해 여전히 황색주의보(과대평가)를 내리면서 그동안 적색기(과열)가 올려졌던 밴쿠버 시장은 안정 국면에 접어들고 있는...
가격 하락에 매물 큰 폭 감소...세수부족 메울 대안 모색
메트로 밴쿠버 주택시장이 올해도 회복세로 돌아서지 못하면서 기존 주택세율로는 주택세수가 줄어들 것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이에 따라 메트로 밴쿠버 각 시 정부들이 이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