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 전역 수십만 채 ‘빈집’으로 남아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04 12:45

통계청 보고서, 전국 공실률 8.7% 기록
BC주 노스 코위찬 지역 빈집 수 '폭증'



캐나다 전역에 남아있는 빈집 수가 여전히 수십만 채에 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전국적인 관심을 모았던 사스카툰의 외딴 고급주택과 같은 빈집들이 캐나다 전역에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난 2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point2homes’가 분석한 도시별 공실 통계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의 빈집이 전체 부동산 시장의 8.7%를 차지하고 있으며, 2006년의 8.4%에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 결과, 지난 2016년에 전국에는 134만호가 빈 채로 남아있거나 임시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됐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미국의 공실률은 같은 10년 기간 동안 2.8% 이상 오른 적이 없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국가의 주택 문제는 주요 도시에서 가격 상승을 유도하는 외국인 구매자들의 문제를 넘어서고 있으며, 또한 투기와 단기 임대가 토론토나 밴쿠버 같은 곳에서 높은 공실률의 주범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토론토에는 2016년 기준 6만6000 채의 집이 비어 있고, 몬트리올에는 약 6만4000채의 빈집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캘거리, 오타와 그리고 애드먼튼은 각각 2만 채 이상의 빈집을 가지고 있으며, 밴쿠버에는 약 2만5000 채의 빈집이 방치돼 있다. 

위니펙은 캐나다 10대 도시 가운데 빈집 수가 42.7% 증가해 가장 큰 공실률을 기록했고, 몬트리올이 36.3%, 에드몬톤이 32.5%로 뒤를 이었다. 

주별로는 앨버타의 3개 도시에서 10년 동안 가장 많은 빈집 증가가 발견됐다. 그랜드프레리(Grande Prairie)는 181.4%의 증가를 보였고, 리덕(Leduc)은 172.4%, 서스캐처원주는 146.8%가 증가했다. 

보고서는 아틀란틱 캐나다의 모든 주요 도시들의 공실률도 5%를 넘어섰고, 세인트 존과 뉴 브런즈윅이 22.7%의 공실률을 기록했으며, 노바스코샤주와 케이프 브레튼이 21.5%의 증가를 보였다고 보고했다. 

특히 보고서는 BC주의 경우 밴쿠버섬의 노스 코위찬(North Cowichan) 지역과 포트 무디 두 도시를 ‘BC주의 가장 대조적인 공실 지역’으로 인용했다. 자료에 따르면 노스 코위찬은 82.6%의 빈집 증가를 경험했으며, 이와 반대로 포트 무디스는 50.4%의 감소를 나타냈다. 

반면, 온타리오 14개 도시는 도시 공실률이 현저하게 떨어졌다. 2016년 기준 이 지역 56개 대도시 중 16개 도시가 공실률이 3% 미만으로 나타났다. 다만 노스베이, 밀턴 및 워털루는 공실률이 가장 높았으며, 각각 68.2%, 46.5% 및 29.9% 증가했다.

토론토는 지난 10년 동안 -4.7%의 공실률을 기록하면서 전체 공실률은 감소했다. 이는 2017년 토론토 시의회에서 주택 가격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밴쿠버시와 유사한 빈집세 정책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한편, 지난 2018년 밴쿠버 시의회는 공실 부동산을 임대하도록 장려하기 위한 일환으로 빈집에 대한 세금을 새롭게 승인했다. 이는 첫 해에 3천만 달러를 벌어들일 것으로 추산됐지만, 시의원들은 이 주택의 주요 목표가 달성되었는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히고 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휴양형 부동산으로 높은 인기···노후 준비에 최적
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 근접 ‘럭셔리 단지’ 구현
7월 VIP동포 고국 방문투어··· 호텔숙박·경품지원
▲평택의 핫 플레이스로 알려진 팽성읍에 지어진 포레스트 하이츠 단지 전경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의료 품질이 높은 모국에서의 ‘인생 2막’을 모색하는 이민 1세대들이 늘고 있다....
주택 거래량·가격 올해까지는 꾸준히 하락 예상
내년부터 반등하지만 코로나 이전 수준은 아닐 것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부동산 시장도 여파가 느껴지는 가운데, BC를 비롯한 국내 주택 매매가격과 거래량이 회복되기까지는 2년이 소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캐나다 주택...
4월 전국 주택 매매량 56% 급락
매수심리 위축··· 침체 장기화 우려
전국 주택 거래량이 코로나19 감염증 여파로 시장에 냉기가 돌면서 부동산 경기 침체 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캐나다 부동산 협회(CREA)가 14일 발표한 4월 전국 주택매매 동향 보고서에...
4월 주택 매매량 1109건 기록···39.4% 급감
40년 만에 최저 수준 "가격은 아직까지 안정세"
지난달 광역 밴쿠버 지역 주택시장이 코로나19 규제에 따른 후폭풍 여파로 뚜렷한 거래량 급감을 나타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월별 부동산시장 동향...
'거래절벽' 영향 주택 가격 내림세··· 평균 2.1% 하락
매매가 평균 108만여 달러 “연말까지 2.5% 하락할 수도”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광역 밴쿠버 지역 집값이 바이러스 확산 여파에 따른 ‘거래절벽' 현상으로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지난달 판매량 2524건 기록, 전달대비 17.4% 급증
3월 중순부터 하락세 전조 “4월 거래량은 폭락 전망”
지난달 광역 밴쿠버 지역 주택시장이 코로나19 확산 속에 뚜렷한 거래량 증가를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3일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월별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B&O 플래그십 스토어 지난 8월 다운타운서 문 열어
한인 지점장에게 맞춤형 컨설팅 가능
한인 사이에서도 마니아층이 두터운 95년 전통의 덴마크 명품 오디오 사 뱅앤올룹슨(Bang&Olufsen, 이하B&O)의 장점은 최고의 품질을 위해 변화할 줄도 안다는 것이다.오랜 전통을 가진...
https://www.rebgv.org/market-watch/MLS-HPI-home-price-comparison.hpi.all.all.2020-2-1.htmlhttp://fvreb.bc.ca/statistics/Package202002.pdf
코퀴틀람 버크 마운틴에 위치한 4베드룸 124가구 대단지
입주자 배려한 최고의 편의성과 각종 지역적 호재로 각광
대자연의 평화로움과 도심의 편리함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에 대규모 타운홈 단지 ‘켄트웰(Kentwell)이 들어서면서 화제다. 코퀴틀람 버크 마운틴 남향에 자리잡는 이 타운홈은 모두...
정부, 올 봄 재산세 임시 면제 법안 시행할 듯
영세업 세부담 완화 기대…문화공간도 활성화
BC주정부가 부동산 시장 과열에 따른 공시지가 급등으로 세(稅)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영세업자들에 대한 재산세 감면을 본격 추진한다. 정부는 지난 24일 영세 자영업자와 비영리 및...
밴쿠버 본사의 로컬 부동산 기업 오크윈(Oakwyn Realty)이 지난해 메트로 밴쿠버 지역에서 최대 매출을 낸 단일 사무소로 선정됐다. 밴쿠버 부동산 위원회(Real Estate Board of Greater Vancouver)의...
패드매퍼, 1월 전국 임대시장 보고서
BC빅토리아 5.3% 큰 폭 '상승 흐름'
뚜렷한 반등없이 안정 추세를 유지하던 전국 임대료 곡선이 새해에 접어들면서 다소 상향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패드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월간 임대...
BCREA, "주택 거래·가격 동반 상승"
전체 매매량 4426건, 전년대비 24% ↑
BC 부동산 시장이 지난달 침체에서 벗어나 지역 주택 경기를 뚜렷이 회복하면서 전반적인 상승세를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BC부동산협회(BCREA)가 지난 13일 발표한 월간 주택시장...
주카사, 전국 15개 도시 소득대비 매입가 조사
밴쿠버 아파트 시세 65만... 5만 다운페이 필요
밴쿠버가 캐나다 1인가구 주거난의 주범 도시로 평가됐다. 부동산 데이터 웹사이트인 주카사(Zoocasa)가 캐나다 부동산 협회의 1월 주택 가격과 연방 통계청의 중간 가구소득 자료를...
세입자-집주인 ‘디파짓 분쟁’ 절차 단축
2주내 미반환시 지급명령 신청 가능해
BC주 세입자들은 앞으로 임대 계약 조건으로 집주인에게 납부하는 임대 보증금(디파짓)을 계약 만료 후 제때 돌려받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BC주정부는 7일 집주인으로부터 보증금을...
REBGV, 올해 1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거래량 증가·매물 주춤···가격 1.7% 줄어
지난달 광역 밴쿠버 지역 주택시장이 뚜렷한 거래량 증가 속에 가격 반전 하락세를 나타낸 것으로 확인됐다. 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의 1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이...
시행 4개월 성적표··· FTHBI 신청자 저조
승인 3천 건 못 미쳐 '비싼 집값·금리' 원인
최초 주택 구매자 인센티브(FTHBI) 정책에 대한 지난 정부의 한 해 성적표가 사실상 낙제점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됐다. 연방정부가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강화’를 골자로 지난해 9월...
교통과 학교, 쇼핑센터 인접해 편의성 극대화
에버그린 라인과 웨스트코스트 익스프레스의 환승역, 바로 앞 위치 입주자 배려한 다양한 설계와 각종 편의시설로 각광   교통과 편의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포트무디 최고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