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벼운 여름철 산행 어디로? ‘국내 트레킹 코스 4선’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8-09 15:28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힐링 플레이스다. 

트레킹을 통해 무더위에 지친 심신을 달래고, 1~2시간의 가벼운 산행으로 시원한 산세와 수려한 풍경을 맘껏 즐겨보자. 밴쿠버 도심에서 1시간 이내에 가기 좋은 산행 코스만 꼽아봤다. 


Iona Beach Regional Park




밴쿠버 국제 공항 바로 북쪽에 위치한 아이오나 비치 공원(Iona Beach Regional Park)에는 프레이저 강 입구를 따라 길고 좁은 부둣길로 이루어진 독특한 트레킹 코스가 있다. 6km에 걸쳐서 조지아 해협으로 쭉 뻗은 방파제길을 따라 걷다보면 바닷새와 해협의 탁 트인 경치가 눈 앞에 펼쳐진다. 밴쿠버의 유일한 방파제길인 이곳은 왕복 8km의 사이클링 코스도 마련돼 있다. 자전거를 타면서 아침 산책을 즐기기에도 제격인 곳으로, 코스 주변에는 식수대와 화장실, 피크닉 에어리어 등 편의시설도 갖춰져 있다. 

코스 길이: 6km(1.5시간) 위치: Iona Island Causeway, Vancouver(밴쿠버 다운타운에서 35분 거리)

Lighthouse Park




밴쿠버 등대 공원(Lighthouse Park)의 트레킹 코스는 웨스트밴쿠버의 해안가를 따라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해안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전망도 아름답지만 이 코스를 가장 아름답게 하는 건 높이 40m쯤 되는, 최장 높이의 더글러스 퍼 나무다. 더글라스 퍼 나무 등 열대 다우림이 뒤덮여 있는 이곳 코스는 청량한 공기를 마시며 가벼운 아침 산책을 즐기기에 좋다. 특히 등대를 바라보고 왼쪽으로 스타보트 코브 트레일을 따라 15분 정도 가면 라이온스게이트 브릿지의 경치까지 감상할 수 있다. 

코스 길이: 6km(2시간) 위치: Lighthouse Park West Vancouver, Beacon Lane(밴쿠버 다운타운에서 40분 거리)

Velodrome Trail



버나비 마운틴 북쪽의 바넷 하이웨이에서 시작되는 버나비의 숨겨진 트레킹 코스 중 하나. 버나비의 그라우스 그린드(Grouse grind)로 알려진 벨로드롬 트레일(Velodrome Trail)은 가벼운 아침 운동에 나서는 등산객들을 위한 코스로 유명하다. 1400m 길이의 이 트레킹 코스는 완만한 경사면을 따라 판도라 트레일로 이어지는데, 이 길을 따라 가다보면 500여 개의 목재 계단을 마주할 수 있다. 등산객들은 계단을 지나 정상에 오르면 인도 암과 버라드 인렛을 바라보며 시원한 경치를 즐길 수 있다. 

코스 길이: 3km(1시간) 위치: Velodrome Trail, Burnaby, BC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30분 거리)

Minnekhada Regional Park




민네카다 지방 공원에는 Quarry Trail, Mid-Marsh Trail, Lodge Trail 등 많은 산책로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단연 최고는 뛰어난 전망을 자랑하는 하이놀(High Knoll) 코스다. 코퀴틀람 피트 애딩턴 늪지 야생동물 보호구역(Pitt-Addington)에 위치한 이 트레킹 코스는 왕복 6.5km 거리로, 트레킹 시 많게는 3시간 가까이 소요된다. 이곳 트레일은 조류 관찰에 아주 좋은 곳으로 알려졌는데, 특히 캐나다 구스와 대머리 독수리나 매, 오리 등 다양한 야생동물을 직접 만날 수 있다. 

코스 길이: 6.5km(2.5시간) 위치: 4000 Quarry Rd, Coquitlam, BC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45분 거리)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9>
크리스마스의 따뜻하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마음껏 즐기며, 잊지못할 성탄절을 보내고 싶다면 각기 다른 개성과 맛을 지닌 5개의 다이닝 레스토랑을 주목하자.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볼거리&놀거리 <198>
일 년 열두 달 중 마지막 달인 12월은 모임과 파티의 연속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연말이면 송년 모임이 많아지고 자연스레 술자리도 잦아지기 마련이다. 한 해를 마무리하고 시작하는...
볼거리&놀거리 <197>
겨울 스포츠의 백미 중 하나인 스키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휘슬러 블랙콤은 지난 22일 첫 슬로프를 개장하고 스키어와 스노보더 맞이에 한창이다. 올해는 최근 계속된 비소식에 개장이...
연말 북미 최대 쇼핑 특수 기간인 블랙 프라이데이(Black Friday)와 사이버 먼데이(Cyber Monday)가 코앞으로 다가왔다. 평소 베스트바이와 월마트 등 대형 쇼핑몰에서 눈여겨 보았던 상품들이...
볼거리&놀거리 <196>
클릭 한번이면 다음날 아침 일찍 원하는 푸드 아이템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바로 식·음료 상품을 한데 모아 패키지로 곱게 꾸린 온라인 식품 배송...
볼거리&놀거리 <195>
메트로밴쿠버 도심가가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특수 준비로 한창이다. 도심 곳곳에서는 크리스마스를 한 달여 앞두고 성탄절 맞이 각종 축제들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띄우고...
전세계인들의 축배의 순간을 함께해온 가장 대표적인 술, 샴페인의 매력은 생동감 넘치는 목넘김과 우아한 기포감이 아닐까. 섬세하면서 고급스러운 미네랄의 풍미를 지닌 샴페인은 축하...
다가오는 10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은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즐기는 할로윈데이(Halloween Day)다. 눈길을 끌만한 화려한 이벤트와 행사 등은 벌써부터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특별히...
볼거리&놀거리 <194>
이달 말로 다가온 할로윈을 앞두고 로어 메인랜드 도처에서는 벌써부터 할로윈 맞이를 위한 이벤트가 속속들이 진행되고 있다. 농장에서 수확한 호박들을 판매하는 ‘펌킨 패치(Pumpkin...
볼거리&놀거리 <193>
메트로밴쿠버에서 열리는 제1회 아시안 다이닝 페스티벌(Asian Dining Festival)이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올렸다. 북미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아시아 요리’를...
볼거리&놀거리 <192>
국내 영화제작사 스토리하이브(Storyhive)가 후원하는 40편의 디지털 단편 영화가 지난달 6일 스토리하이브 소셜 미디어 및 TELUS Optik TV 에 공개됐다. 10분짜리 단편 영화로 제작된 이 작품들은...
가족 친지가 함께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날만큼은 정성스럽게 준비된 칠면조 요리와 여러 땡스기빙 디너들을 맛볼 수 있는 날이다....
밴쿠버에서 가장 '핫'한 버거는?
버거 마니아들을 위한 레스토랑 주간 행사 ‘르 버거 위크(Le Burger Week 2018)’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성황리 개최됐다. 올해도 역시 분야별로 각 지역 숨은 레스토랑들의 시그니처 버거를...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