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벼운 여름철 산행 어디로? ‘국내 트레킹 코스 4선’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8-09 15:28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힐링 플레이스다. 

트레킹을 통해 무더위에 지친 심신을 달래고, 1~2시간의 가벼운 산행으로 시원한 산세와 수려한 풍경을 맘껏 즐겨보자. 밴쿠버 도심에서 1시간 이내에 가기 좋은 산행 코스만 꼽아봤다. 


Iona Beach Regional Park




밴쿠버 국제 공항 바로 북쪽에 위치한 아이오나 비치 공원(Iona Beach Regional Park)에는 프레이저 강 입구를 따라 길고 좁은 부둣길로 이루어진 독특한 트레킹 코스가 있다. 6km에 걸쳐서 조지아 해협으로 쭉 뻗은 방파제길을 따라 걷다보면 바닷새와 해협의 탁 트인 경치가 눈 앞에 펼쳐진다. 밴쿠버의 유일한 방파제길인 이곳은 왕복 8km의 사이클링 코스도 마련돼 있다. 자전거를 타면서 아침 산책을 즐기기에도 제격인 곳으로, 코스 주변에는 식수대와 화장실, 피크닉 에어리어 등 편의시설도 갖춰져 있다. 

코스 길이: 6km(1.5시간) 위치: Iona Island Causeway, Vancouver(밴쿠버 다운타운에서 35분 거리)

Lighthouse Park




밴쿠버 등대 공원(Lighthouse Park)의 트레킹 코스는 웨스트밴쿠버의 해안가를 따라 위치하고 있다. 이곳은 해안가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전망도 아름답지만 이 코스를 가장 아름답게 하는 건 높이 40m쯤 되는, 최장 높이의 더글러스 퍼 나무다. 더글라스 퍼 나무 등 열대 다우림이 뒤덮여 있는 이곳 코스는 청량한 공기를 마시며 가벼운 아침 산책을 즐기기에 좋다. 특히 등대를 바라보고 왼쪽으로 스타보트 코브 트레일을 따라 15분 정도 가면 라이온스게이트 브릿지의 경치까지 감상할 수 있다. 

코스 길이: 6km(2시간) 위치: Lighthouse Park West Vancouver, Beacon Lane(밴쿠버 다운타운에서 40분 거리)

Velodrome Trail



버나비 마운틴 북쪽의 바넷 하이웨이에서 시작되는 버나비의 숨겨진 트레킹 코스 중 하나. 버나비의 그라우스 그린드(Grouse grind)로 알려진 벨로드롬 트레일(Velodrome Trail)은 가벼운 아침 운동에 나서는 등산객들을 위한 코스로 유명하다. 1400m 길이의 이 트레킹 코스는 완만한 경사면을 따라 판도라 트레일로 이어지는데, 이 길을 따라 가다보면 500여 개의 목재 계단을 마주할 수 있다. 등산객들은 계단을 지나 정상에 오르면 인도 암과 버라드 인렛을 바라보며 시원한 경치를 즐길 수 있다. 

코스 길이: 3km(1시간) 위치: Velodrome Trail, Burnaby, BC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30분 거리)

Minnekhada Regional Park




민네카다 지방 공원에는 Quarry Trail, Mid-Marsh Trail, Lodge Trail 등 많은 산책로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단연 최고는 뛰어난 전망을 자랑하는 하이놀(High Knoll) 코스다. 코퀴틀람 피트 애딩턴 늪지 야생동물 보호구역(Pitt-Addington)에 위치한 이 트레킹 코스는 왕복 6.5km 거리로, 트레킹 시 많게는 3시간 가까이 소요된다. 이곳 트레일은 조류 관찰에 아주 좋은 곳으로 알려졌는데, 특히 캐나다 구스와 대머리 독수리나 매, 오리 등 다양한 야생동물을 직접 만날 수 있다. 

코스 길이: 6.5km(2.5시간) 위치: 4000 Quarry Rd, Coquitlam, BC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45분 거리)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볼거리&놀거리 <177>
식사 때마다 ‘한 끼 해결’이 고민이라면 소문난 미식가들이 꼽아주는 레스토랑은 어떨까? 최근 세계 미식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레스토랑 100’ 순위가 Canada's 100 Best 사이트를...
볼거리 & 놀거리
중고 물품을 사고파는 벼룩 시장에서 출발한 플리마켓(Flea market)은 손때 묻은 오래된 물건들이 거래되는 시끌벅적한 장터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요즘에는 여러 분야의 개성있는...
볼거리& 놀거리
봄철 마라톤 시즌을 앞두고 밴쿠버 전역에서는 러너들을 위한 크고 작은 마라톤 행사가 잇따라 준비 중이다. 오는 주말 열리는 트레일 러닝 행사를 시작으로, 국제 마라톤의...
매년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 이어지는 부활절 기간에는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마다 열린다. 서구에서는 토끼나 달걀 모양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