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벚꽃, 그 화려함이 사라지기 전에”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3-03 11:16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2
우기의 끝은 아직 저만치 있지만 밴쿠버의 봄은 이미 잿빛이 아니다. 꽃핀 나무들과의 잦은 만남이 있어서다. 특히 벚꽃은 이곳에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가장 선명한 신호 중 하나다.. 오는 3월 24일부터 4월 17일까지 밴쿠버 다운타운 등을 중심으로 “제 10회 벚꽃 축제”가 열린다. 행사 소식에 벌써부터 마음이 설렌다면 굳이 이때까지 기다릴 필요가 없다. 이번 주말에도 벚꽃은 오랜 시간 버텨온 자기 자리를 지키고 서 있을 것이다. 밴쿠버공원관리위원회가 추천한 지역별 최고의 벛꽃 감상 포인트를 한곳에 모았다. 




                                    사진=밴쿠버 조선일보 DB


▲밴쿠버 웨스트 33 애비뉴 퀸엘리자베스공원 입구

▲스탠리공원 곳곳. 예를 들어 로즈가든과 로스트라군 동쪽 부근

▲다운타운 버라드(Burrard) 스카이트레인역

▲밴쿠버 아뷰티스가(Arbutus St.) 인근 웨스트 22애비뉴

▲밴쿠버 메이플가(Maple St.) 인근 웨스트 16애비뉴

▲UBC 로워몰(Lower mall), 배니아플레이스와 유니빗시트블루바드 사이

▲밴쿠버 다운타운 넬슨가(Nelson St.)

▲밴쿠버 앵거스드라이브(Angus Dr.) 인근 웨스트웨스트 59 애비뉴

▲그랜빌아일랜드 펄스크릭 부근

▲밴쿠버 캠비가(Cambie St.) 인근 웨스트 39애비뉴

▲밴쿠버 캠비가(Cambie St.) 인근 웨스트 64 애비뉴

▲밴쿠버 메인가(Main St.) 인근 이스트 50 애비뉴

▲밴쿠버 다운타운 그랜빌플라자(Granville Plaza, 200 Granville St.)


한편 올해의 벚꽃 축제 역시 알찬 내용으로 꾸며져 있다. 특히 벚꽃 나무 아래를 함께 산책하는 트리토크앤워크(Tree Talks & Walks)라는 이름의 프로그램이 눈에 띈다. 마음만 있다면 누구든지 이 산책에 동참할 수 있다. 따로 등록할 필요도 없다. 일시와 만남의 장소만 잘 확인해 두면 된다. 일정은 다음과 같다. 

▲3월 13일(일) 오후 1시부터 2시 30분, 오펜하이머공원(Oppenheimer Park, 포웰과 코도바가 사이)

▲3월 24일(목) 오전 10부터 정오, 밴쿠버 하얏트호텔 로비 (655 Burrard St.)

▲4월 2일(토) 오전 10시부터 오전 11시 30분, UBC 아시아센터 프레이저 주차전용빌딩 밖. 메모리얼가든(6440 Memorial Rd) 바로 동쪽.

▲4월 3일(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2시 30분, 퀸엘리자베스공원(웨스트 33애비뉴와 캠비가 사이).

▲4월 3일(일) 오후 2시부터 오후 3시 30분, 스탠리공원(파이파라인로드 로워 장미가든 인근)



온정을 담은 마음과 함께 바닷물 속으로 풍덩
폴라플런지, 밴쿠버
5일(토) 오전 10시 밴쿠버 키칠라노 해안가에 가면 평소와는 다른 풍경을 보게 될 것이다. 이날 꽤 많은 사람들이 아직 차갑기만 한 바다 속으로 풍덩 빠져들 예정이다. BC 스페셜올림픽(지적발달 장애인 올림픽) 기금 마련을 위한 행사 “폴라플런지”(Polar Plunge)을 위해서다. 이번 이벤트에는 누구나 동참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www.plunge4specialolympics.com)를 참고할 것.


수영장 나들이, 오늘 하루는 부담 없이
무료 수영, 코퀴틀람
3월 6일(일) 포이리어스포츠센터(Poirier Sports & Leisure Complex)내 수영장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웨스트민스터세이빙스 협찬이다. 633 Poirier St. Coquitlam.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짙푸른 카리브 해에 둘러싸인 서인도제도의 작은 섬, 인구 400만, 스페인어로 풀이하면 ‘부유한 항구’인 푸에르토리코식민지 종주국 스페인 영향을 받아 파스텔 색조의 올망졸망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1>"여름날 불꽃을 보내고 가을밤 반딧불처럼~"한여름밤의 별빛은 멀리서 뿜어내는 열기 처럼 후텁지근하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별들과 달리 별빛이 맑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0>
제35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열려9월 29일~10월 14일 밴시티 등 7개 극장서 박찬욱 감독 '아가씨' 등 한국영화 7편 초청오는 29일부터 10월 14일까지 16일 동안 밴쿠버 최대 영화 축제인 제35회...
현재 공급량 많아... 공실률 상승·임대료도 하락
메트로밴쿠버 지역 역세권 사무실이 대량으로 공급되면서 빈 공간이 늘고, 임대료 역시 하락하고 있다.지난달 9일 발표된 상업용 부동산 전문 존스랭라살(JLL)사의 역세권 사무실 공실률...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3)
Kurdi’s Family지난 2015년 9월 해안가에 밀려온 세살박이 시리아 난민의 시신은 사람들의 마음을 참담하게 했다. 아일란 쿠르디(Kurdi)군의 사진은 캐나다의 대(對)시리아난민 정책을 움직였다....
역대 최다 공연 20여개팀, 관람객 3만 5000여명 몰릴 듯
8월 6일 버나비서 "제15회 한인문화의 날" 개최... 오는 8월 6일(토) 오전 9시 30분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열리는 "제 15회 한인 문화의 날" 행사를 앞두고 벌써부터 열기가 후끈...
밴쿠버 불꽃축제(7월 23일, 27일, 30일) 여름밤 3국3색 불꽃의 향연 펼쳐져   이 불꽃을 보기 위해 지난 1년을 기다렸다. 일상 속 꺼내놓지 못했던 열정을 재조차 남기지 않고 모두...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0)
Labour Dispute and Mediation in Canada 7월초 금방이라도 일손을 놓을 듯싶었던 우편공사 위기는 8일 노사의 30일간 숙려기간(cooling off) 및 협상 계속 합의로 일단 해소됐다. 노조의 파업(strike)이나...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9)
Burns Bog번스복(Burns Bog)는 BC주 델타에 있는 3500 헥타르 규모 늪지대다. 밴쿠버를 대표하는 스탠리파크보다 약 8배 넓다. 과거에는 최소 30cm 두께로 늪 바닥에 깔린 토탄(peat)에 대한 경제적...
밴쿠버 도로에서 하지 말아야할 세 가지
산만운전· 음주운전· 소음운전… 최근 집중 단속여름철을 맞이해 경찰의 도로 안전 관련 단속이 늘고 있다. 최근 집중 단속 대상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 산만 운전과 음주운전이다....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8)
Something For Everyone전 세계 국토면적 2위, 캐나다는 워낙 넓다 보니 캐나다인들도 국내에 못 가본 곳이 많다.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BC주를 방문 또는 살아본...
황금률은 안전... 캐나다 주마다 기준달라 주의해야
아이 혼자 집에 머물 수 있는 나이는, BC주 대법원의 2015년 9월 15일 판결을 기준으로 보면 만 10세 이상이다. 만 9세 이하라면 반드시 성인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해당 판결은 9살 난 아들...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