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커뮤니티에 녹아볼까?” 영화제부터 지역별 소식까지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1-21 10:24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77
“스크린에 연애를 걸다”
제 6회 밴쿠버 단편영화제, 밴쿠버
제 6회 밴쿠버 단편영화제가 1월 29일(토)과 30일 양일간 밴시티 극장 등에서 열린다. 이번 영화제에서 총 23편의 작품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BC주 영화감독들이 출품한 180여 작품 중 일부만을 엄선했다는 후문이다. 주최 측은 “이번 영화제의 진행을 도와줄 자원 봉사자들을 모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영화제 입장료 11달러에서 13달러. 자원봉사활동 문의 volunteer@vsff.com
 


                                          사진=페이스북


“코퀴틀람 탄생 125주년을 맞아”
3국 요리 소개, 코퀴틀람
밴쿠버에 살면 입이 즐거워진다. 다국적 요리들을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어서다. 이 먹는 즐거움에 새로운 만남이 주는 기쁨을 더했다. 코퀴틀람 시청은 “코퀴틀람 탄생 125주년”을 맞아 인도, 이탈리아, 중국 등 3국의 요리를 맛보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지역 주민들의 친교 활동이 강화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감도 나오고 있다. 일정은 2월 4일(목) 펀자비 요리(참가비 25달러, 장소 더글라스칼리지), 2월 16일(화) 이태리 요리(참가비 25달러, 파스타 폴로), 3월 2일(수) 중국 요리(참가비 30달러, 그랜드펠레이스 레스토랑) 등으로 짜여져 있다. 시간은 오후 6시부터 9시 30분까지다.   


“음악에 흠뻑 취하며”
어리틀런치뮤직, 버나비
가볍게 점심 식사와 음악을 즐긴다. 28일(목)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버나비 쉐볼트아트센터에서 누릴 수 있는 호사다. “어리틀런치뮤직”(A Little Lunch Music)이라는 이름의 이번 공연은 무료로 진행된다. 누구나 객석에 초대될 수 있다는 점도 기쁜 일이다. 소개될 음악은 재즈와 팝. 점심은 선택 사항이며 뷔페로 준비된다. 비용은 12달러. 6450 Deer Lake Ave. Burnaby. 


“차갑게 느껴지는 프랑스 문화”
카니발스케이트, 버나비
“카니발스케이트”(Carnaval Skate) 행사가 30일(토) 오후 12시 30분부터 오후 3시까지 빌코플랜드스포츠센터(Bill Copeland Sports Centre)에서 열린다. 프랑스 문화와 스케이트, 이 둘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이벤트다. 페이스페인팅, 프랑스식 게임과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3676 Kensington Ave. Burnaby.


“다운타운 동쪽에서 만나는 장터” 
DTES노천시장, 밴쿠버
밴쿠버 다운타운 이스트사이드(DTES)를 “불량촌”으로만 인식하는 것은 일종의 선입견이다. 길을 걸으며 마약 환자와 마주치는 것이 다반사이긴 해도, 이곳에도 사람사는 냄새가 있다. DTES 노천 시장이 23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열린다. 장소는 잭슨애비뉴(Jackson Ave.)와 맞닿아 있는 501 포웰스트리트(Powell St.)다. 장난감부터 의류까지 다양한 물품이 구비돼 있다고. 장은 날씨와 상관 없이 선다.


“내가 사는 동네도 다 모를 때”
워크리치몬드, 리치몬드
자기가 사는 동네도 다 모를 때가 있다. 메트로밴쿠버에는 숨은 숲, 공원, 호수가 넘쳐나서다. 각 시청의 걷기 이벤트 등에 참여하면 동네의 모습이 더욱 친숙하게 다가올 것이다. 새로운 친구를 만날 기회도 생긴다. “워크리치몬드”(Walk Richmond)가 23일(토) 오전 10시부터 한 시간 동안 진행된다. 이번에 걷게 될 곳은 사우스다이크트레일(South Dyke Trail)이다. 참가비 무료. 개를 데려와도 된다. 모일 곳은 6511 Dyke Rd. Richmond.(런던헤리티지팜)


“바다와 한몸이 된다, 보트를 타고”
밴쿠버인터내셔널보트쇼, 밴쿠버
캐나다 서부 최대의 보트 전시회인 “밴쿠버인터내셔널보트쇼”(Vancouver International Boat Show)가 24일(일)까지 BC플레이스와 그랜빌아일랜드에서 열린다. 올해로 54회째를 맞이하는 이 행사에는 250여개의 업체가 참가해 보트에 대한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충족시켜줄 것으로 보인다. 개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폐막일인 일요일(24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다. 입장료 성인 15달러, 시니어 13달러, 16세 이하는 무료. 777 Pacific Blvd. Vancouver.


“스키타러 가는 길에 생각난다면…”
위슬러윈터아티잔마켓, 위슬러
4월 2일까지 매주 토요일 위슬러윈터아티잔마켓(Whistler Winter Artisan Market)이 선다. 장소는 웨스틴 리조트앤스파(Westin Resort & Spa). 시장에서는 장인들이 직접 만든 보석, 도자기, 의상 등이 선보인다. 개장 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6시. 4090 Whistler Way. Whistler. 


“우리의 지구 함께 지켜요”
써리뮤지엄 키즈갤러리, 써리
써리 박물관 내에 키즈갤러리(Kids Gallery)가 꾸며졌다. 이름 그대로 아이들을 위한 미술 공간이다. 박물관 측에 따르면 아이들은 이곳에서 미술에 대한 영감을 얻을 수도 있고 친환경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아이들은 기후 변화, 탄소 발자국, 에너지 보존에 대한 개념을 익힐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7710 56A Ave. Surrey.


가장 차갑고, 가장 즐거운 매력
랍스광장무료스케이팅, 밴쿠버
랍슨광장 스케이트장이 모든 세대에게 무료로 개방된다. 기간은 2월 28일까지다. 밴쿠버 다운타운의 중심에서 야간 스케이트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무엇보다 큰 매력. 스케이트 등 장비가 없는 경우 현장에서 바로 빌릴 수 있다. 대여료는 4달러이며 현금만 받는다. 운영 시간은 일요일부터 목요일까지는 오전 9시에서 오후 9시, 금요일과 토요일은 오후 11시까지다. 800 Robson St. Vancouver.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짙푸른 카리브 해에 둘러싸인 서인도제도의 작은 섬, 인구 400만, 스페인어로 풀이하면 ‘부유한 항구’인 푸에르토리코식민지 종주국 스페인 영향을 받아 파스텔 색조의 올망졸망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1>"여름날 불꽃을 보내고 가을밤 반딧불처럼~"한여름밤의 별빛은 멀리서 뿜어내는 열기 처럼 후텁지근하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별들과 달리 별빛이 맑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0>
제35회 밴쿠버국제영화제 열려9월 29일~10월 14일 밴시티 등 7개 극장서 박찬욱 감독 '아가씨' 등 한국영화 7편 초청오는 29일부터 10월 14일까지 16일 동안 밴쿠버 최대 영화 축제인 제35회...
현재 공급량 많아... 공실률 상승·임대료도 하락
메트로밴쿠버 지역 역세권 사무실이 대량으로 공급되면서 빈 공간이 늘고, 임대료 역시 하락하고 있다.지난달 9일 발표된 상업용 부동산 전문 존스랭라살(JLL)사의 역세권 사무실 공실률...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3)
Kurdi’s Family지난 2015년 9월 해안가에 밀려온 세살박이 시리아 난민의 시신은 사람들의 마음을 참담하게 했다. 아일란 쿠르디(Kurdi)군의 사진은 캐나다의 대(對)시리아난민 정책을 움직였다....
역대 최다 공연 20여개팀, 관람객 3만 5000여명 몰릴 듯
8월 6일 버나비서 "제15회 한인문화의 날" 개최... 오는 8월 6일(토) 오전 9시 30분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열리는 "제 15회 한인 문화의 날" 행사를 앞두고 벌써부터 열기가 후끈...
밴쿠버 불꽃축제(7월 23일, 27일, 30일) 여름밤 3국3색 불꽃의 향연 펼쳐져   이 불꽃을 보기 위해 지난 1년을 기다렸다. 일상 속 꺼내놓지 못했던 열정을 재조차 남기지 않고 모두...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40)
Labour Dispute and Mediation in Canada 7월초 금방이라도 일손을 놓을 듯싶었던 우편공사 위기는 8일 노사의 30일간 숙려기간(cooling off) 및 협상 계속 합의로 일단 해소됐다. 노조의 파업(strike)이나...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9)
Burns Bog번스복(Burns Bog)는 BC주 델타에 있는 3500 헥타르 규모 늪지대다. 밴쿠버를 대표하는 스탠리파크보다 약 8배 넓다. 과거에는 최소 30cm 두께로 늪 바닥에 깔린 토탄(peat)에 대한 경제적...
밴쿠버 도로에서 하지 말아야할 세 가지
산만운전· 음주운전· 소음운전… 최근 집중 단속여름철을 맞이해 경찰의 도로 안전 관련 단속이 늘고 있다. 최근 집중 단속 대상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 산만 운전과 음주운전이다....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8)
Something For Everyone전 세계 국토면적 2위, 캐나다는 워낙 넓다 보니 캐나다인들도 국내에 못 가본 곳이 많다.여론조사기관 입소스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자료를 보면 BC주를 방문 또는 살아본...
황금률은 안전... 캐나다 주마다 기준달라 주의해야
아이 혼자 집에 머물 수 있는 나이는, BC주 대법원의 2015년 9월 15일 판결을 기준으로 보면 만 10세 이상이다. 만 9세 이하라면 반드시 성인의 보호를 받아야 한다.해당 판결은 9살 난 아들...
권민수 편집장의 캐나다 브리핑(137)
Think Safe·Act Safe·Be Safe7월 1일 캐나다데이는 축제가 펼쳐지기도 하지만, 캐나다 각지에서 조난 사고로 수색 작업이 가장 활발해지는 시기라고 한다.문뜩 이 얘기를 듣고 밴쿠버...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