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살아 돌아오지 못한 그대, 선명히 기억되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11-05 09:31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9
11월의 시작과 함께 캐나다의 가치를 공유하는, 혹은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자연스레 가슴에 파피를 단다. 파피, 이 빨간색 양귀비꽃 문양 속엔 “추모와 감사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져 있다. 그리고 그 마음 하나하나가 향하는 곳에 캐나다의 이름으로 산화한 참전 용사들이 서 있다.




                                     밴쿠버 조선일보 DB



“리멤브런스데이, 도시별 행사 정보”
11월 11일은 캐나다의 현충일이라 할 수 있는 리멤브런스데이(Remembrance Day)다. 전쟁터에서 숨진 젊은 용사들과 참전 장병 모두의 희생을 기억하기 위한 날로, 지난 1919년 모든 영연방 국가에서 시작됐다. 

캐나다군이 가장 많이 희생된 전쟁은 1914년 7월 28일부터 1918년 11월 11일까지 처절하게 진행된 1차 세계대전이다. 독일이 프랑스를 침공하자 영국은 전쟁을 선포했고, 캐나다는 곧바로 파병을 결정한다. 당시 캐나다 인구는 800만명, 파병 규모는 60만명이었다. 대부분이 자원 입대자였던 이들 중 6만명이 전몰 장병으로 기록됐다. 부상병은 17만명에 이른다. 

2차 세계대전 때는 1150만명 인구 중 100만명 이상이 전선에 섰다. 이 전쟁에서 캐나다군 4만4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1950년 한국 전쟁이 발발하자 캐나다의 어린 혹은 젊은 병사들은 UN군에 합류했고, 이들 중 500명이 낯설기만 했을 한국 땅에서 생을 마감했다. 다친 사람은 1000명이었다. 

1차 세계대전부터 현재까지, 참혹한 전쟁터에서 살아 돌아오지 못한 캐나다인은 모두 11만명이다. 오는 11월 11일(수) 오전 11시, 결코 귀환할 수 없었던 이들은, 하지만 자신들의 전우들과 함께 선명히 기억될 것이다. 바로 리멤브런스데이 기념식을 통해서다. 이 행사장을 찾는 것이 캐나다의 가치를 공유하거나 느껴보기 위한 지름길이 될 수 있다. 다음은 11일에 있을 도시별 행사 정보다.




                                                                   밴쿠버 조선일보 DB



●밴쿠버
오전 10시 30분 빅토리광장(Victory Square)에서 기념식 시작. 11시 2분간 묵념 뒤, 헤이스팅스가(Hastings St.)와 캠비가(Cambie St.) 중심으로 퍼레이드 진행. 150 W. Hastings St. Vancouver.

●써리
오전 9시 30분 써리 박물관 바로 옆 클로버데일 기념비 앞에서 행사가 있다. 기념식 후 정오부터 오후 3시까지, 리멤브런스데이 가족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17710 56A Ave. Surrey.

●코퀴틀람
오전 9시 30분 코모레이크미들스쿨(1121 King Albert Ave.)에서 시작. 이후 오전 10시 윈슬로우애비뉴(Winslow Ave.)를 따라 퍼레이드가 시작되고, 10시 40분 블루마운틴공원 기념비에서 기념식이 열린다. 1025 Ridgeway Ave. Coquitlam.
 
●노스밴쿠버
오전 10시 30분 빅토리아공원 기념비 앞에서 기념식과 퍼레이드가 있다. 케이스(Keith) 와 론스데일가(Lonsdlae) 사이.

●웨스트밴쿠버
오전 10시 30분부터 정오까지 마린드라이브(Marine Drive)에서 기념식과 퍼레이드가 열린다. 

●리치몬드
시청 기념비 앞에서 오전 10시 40분 기념식이 열린다. 6911 Road NO. 3. Richmond.




<▲ >

리멤브런스데이와 딱 맞는 조합
극단 하누리 정기 공연“웰컴투 동막골” 
극단 하누리(대표 윤명주)의 올해 정기 공연작 “웰컴투동막골”(장진 작, 김현석 연출)은 리멈브런스데이와 딱 어울리는 작품이다. 극단 측도 이번 연극을 올리면서 “이번 연극이 한국전 참전 용사를 추모하고, 한국전에 대한 이해를 넓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1989년 창립된 하누리는 그 동안 <돈>, <짬뽕>, <논두렁 연가> 등을 선보인 한인사회 대표 극단이다. 이번 연극 웰컴투동막골은 11월 7일(토)까지 진행된다. 장소 버나비 쉐보트아트센터 645 Deer Lake Ave. Burnaby. 일시 11월 6일과 7일 각 오후 4시 30분, 7시 30분 2회 공연. 입장료 20달러. 
문의 윤명주 대표 (778)829-5718, 한남여행사 (604)931-3366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캐나다의 149번째 생일, 지역 곳곳에서 축제 열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의 메인 메뉴는 캐나다의 생일잔치다. 2016년 7월 1일은 149번째 캐나다데이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5
이번주에는 코퀴틀람에서 매년 열리는 테디베어 페스티벌을 만나볼 수 있다. 11일과 12일 이틀동안 테디베어 콘서트, 퍼레이드, 피크닉이 차례로 열린다. 행사 장소는 코퀴틀람 타운센터...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3
이번주에는 캐나다 서부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의 맥주행사가 개최된다. 수제맥주 및 각종 과주등을 좋아한다면 27일부터 6월 5일까지 열리는 밴쿠버 크래프트비어 위크(VCBW)에 방문해보길...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2
파머스마켓의 계절이 돌아왔다. 빠른곳은 지난 4월초부터 개장했고 대다수는 5월달과 6월달 개장을 앞두고 있다. 현지 농가, 과수원에서 직접 재배한 신선한 야채·과일들과 제빵사들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1
가족과 함께 나들이 가기에 좋은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 이번주에는 시투스카이 고속도로(Sea to Sky Hwy.)를 달리며 브리태니아 광산 박물관과 시투스카이 곤돌라를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90
나이트마켓의 계절이 돌아왔다. 밴쿠버의 여름을 대표하는 나이트마켓이 리치몬드, 써리, 노스밴쿠버에서 열린다. 수십여개의 부스에서 액세서리, 옷, 생활용품등을 판매하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9
5월 첫째주에는 BC주의 연례행사인 BC Youth Week가 열린다. BC주 각지에서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준비해놓고 이들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BC Youth Week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8
이번주에는 수공예품을 만나볼 수 있는 행사가 두군데서 열린다. 그중 하나인 메이크 잇 밴쿠버 페어(Make It! Vancouver Fair)에서는 BC주 각지에서 모인 수공예 업체·개인들이 참가해 손수만든...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7
다양한 예술분야를 접해보고 싶은 이들을 위한 행사가 이번 주말에 열린다. 종합 예술 전시회 랩아트쇼와 더불어 사진에 대해 배울 수 있는 뷰파인더 워크샵 그리고 어린이를 위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6이번 주말엔 가족, 친구들과 함께 영화제에 참석해 볼 수 있다. R2R 필름 페스티벌과 밴쿠버 남아프리카 필름 페스티벌이 열리기 때문이다. 화창한 봄날씨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5
이번주말에는 화창한 봄날을 만끽하며 애보츠포드에 가보는 것은 어떨까? 이번주 애보츠포드에선 프레이저밸리 푸드쇼와 튤립 축제가 열린다. 푸드쇼에서 신선한 과일과 야채도 시식하고...
첨부서류 준비방법부터 영주권 포기방법까지
“첨부서류가 부족할 때는 설명하는 편지도 함께”첨부서류를 잘 준비하는 것은 신청서를 정확하게 기재하는 것 만큼 중요합니다. 첨부서류가 불충분하여 신청서를 되돌려 받는 일이...
“신청시기부터 미국 입출국 날짜 조회까지”
영주권자에겐 정해진 시기마다 돌아오는 꽤 버거운, 때로는 매우 귀찮은 숙제 하나가 있습니다. “영주권 카드(PR 카드) 갱신”이 바로 그것인데요. 5년 만료인 이 카드를 새로 발급받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4
부활절의 연관 검색어는? 아이들에게 묻는다면 “이스터 버니”가 질문에 대한 답으로 가장 먼저 지목될 지 모른다. 부활절의 인기 캐릭터인 이 토끼의 역할은 부활 달걀 바구니를 집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3
“밴쿠버 국제 오토쇼”(Vancouver International Auto show)가 3월 23일(수)부터 27일(일)까지 5일간 밴쿠버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이번 전시회도 자동차 산업의 과거와 현재...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2
우기의 끝은 아직 저만치 있지만 밴쿠버의 봄은 이미 잿빛이 아니다. 꽃핀 나무들과의 잦은 만남이 있어서다. 특히 벚꽃은 이곳에 봄이 왔음을 알려주는 가장 선명한 신호 중 하나다.. 오는...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제이크 한(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이번 주는 집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인 런지(Lunge)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1
밴쿠버 지역 대부분 초·중·고교의 봄방학이 약 2주 후면 시작이다. 보름간의 이 휴식이 누군가에게는 오랜 우기의 눅눅함을 털어낼 기회가 될 터, 그리고 이 같은 희망 사항은 보통 여행을...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제이크 한(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이번 주는 팔굽혀펴기(Push up)를 소개해드리도록...
"접히는 살 빼고 역삼각형 몸매 만드세요"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제이크 한(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이번 주는 집에서 할 수 있는 등 운동(Pull)을...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