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운하가 흐르는 기품있는 도시 오타와

박준형 기자 jun@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05-15 16:27

1. 캐나다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서

오타와는 캐나다의 수도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경계에 있다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수도로 지정된 오타와는 이에 따라 영국과 프랑스 문화가 공존하는 곳이다. 오타와는 온타리오주에 속하지만 다리 건너 가티노는 퀘벡주에 속하는 이색적인 도시다.

최근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 도시답게 수도 오타와의 첫인상은 북적대고 바쁜 모습이다. 빽빽히 들어선 고층빌딩숲 사이로 수많은 차량과 사람들이 빠르게 움직인다. 하지만 도심에서 한 발짝만 비켜서면 오타와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국회의사당을 비롯한 고풍스런 건물들은 현대적인 도시에 품격을 입힌다. 곳곳에서 펄럭이는 붉은색 메이플 잎의 캐나다 국기는 품격에 강렬함을 더해준다. 토론토나 몬트리올 같은 대도시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오타와는 수도만이 가질 수 있는 기품과 매력을 충분히 발산한다.


<▲리도 운하>

◆국회의사당

팔러먼트 힐(Parliament Hill)에 있는 국회의사당은 수도 오타와를 대변하는 건축물이자 캐나다를 대표하는 상징물이다. 이 거대한 고딕 건물은 온타리오주와 퀘벡주를 구분하는 오타와강이 내려다 보이는 석회암 절벽 위에 세워져 위풍당당한 위용을 자랑한다. 국회의사당은 영국 빅토리아 여왕의 명령에 따라 1800년대 중반에 지어졌다. 오랜 세월 비와 바람이 쓸고간 흔적은 고풍스런 품격을 더한다. 혹자는 오타와에서는 국회의사당밖에 볼 것이 없다고 하지만 국회의사당을 보는 것만으로도 오타와 여행의 충분한 이유가 된다.

팔러먼트 힐 입구에 서면 국회의사당의 웅장함과 화려함에 감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 넓게 펼쳐진 푸른 잔디 위에 자리 잡은 국회의사당은 고딕 건물 특유의 중후함과 단아함이 돋보인다. 빅토리아 시대의 고품격 석조 건물이 초록빛 청동 지붕과 조화를 이뤄 우아함마저 느껴진다.

국회의사당의 고풍스런 외관에 마음을 빼앗겼다면 이번에는 내부를 구경해볼 차례다. 국회의사당은 관광객들을 위해 무료 투어를 진행한다. 영어와 프랑스어 2개 언어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1시간 정도 진행되는 동안 상원 및 하원 본회의장과 도서관 등을 돌아보며 캐나다의 정치, 사회, 역사를 배울 수 있다. 열정적으로 설명하는 가이드의 안내를 듣고 있으면 모국에 대한 대단한 자부심을 엿볼 수 있다. 내부 곳곳에서는 화려하고 정교하게 새겨진 문양과 조각을 볼 수 있다. 특히 고풍스런 멋에 화려함까지 더해진 도서관은 아름답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는다.

투어의 마지막은 국회의사당 한가운데 높이 솟아있는 평화의 탑에 오르는 것이다. 제1차 세계대전에서 희생된 캐나다 군인들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평화의 탑에는 대형시계가 달려있다. 이 시계가 낮 12시 30분을 가리키면 거대한 종이 아름다운 소리를 내며 울린다. 평화의 탑 꼭대기에 올라가면 오타와 시내를 비롯해 강 건너 가티노까지 한눈에 조망할 수 있다. 오래된 건물과 깨끗하게 정비된 도로, 유유히 흐르는 강이 어우러진 풍경이 벅찬 감동을 선사한다.

여름에 오타와를 방문하면 국회의사당 위병교대식을 볼 수 있다. 붉은색 제복에 검정색 모자를 쓴 100여명의 위병들은 20여분 간 캐나다 왕실 기마경찰의 예식에 따라 백파이프를 앞세우고 행진한다.

국회의사당 관광의 백미는 빛과 소리의 쇼(Sound and Light Show) 관람이다. 매년 여름 오후 10시가 가까워지면 수많은 사람들이 국회의사당 잔디밭에 모여든다. 모자이카(MOSAIKA)라는 빛과 소리의 쇼를 보기 위해서다. 국회의사당 건물에 조명을 쏴서 캐나다의 역사를 영화처럼 구성한 쇼로, 국회의사당을 적절히 이용해 관광상품으로 만든 캐나다인들의 지혜와 아이디어가 돋보인다. 30분 정도 이어지는 화려한 빛의 향연은 무더운 여름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다. 가족, 연인과 함께 잔디밭에 앉아 빛과 소리의 아름다움에 빠져있다 보면 더위도 잊게 만든다.

겨울철 화려한 전등 장식도 여행객들의 발길을 붙잡는다. 크리스마스 시즌에 맞춰 국회의사당 주변에 설치되는 1000여 개의 전등은 꺼지지 않는 불꽃이 인상적인 분수와 더불어 겨울철 국회의사당의 대표 볼거리다.

◆리도 운하

국회의사당을 나서 10분 정도 걸으면 오타와의 또 다른 명소 샤토 로리에 호텔(Chateau Laurier Hotel)이 모습을 드러낸다. 그 앞으로 샤토 로리에 호텔을 더욱 돋보이게 하는 아름다운 운하가 흐른다. 오타와에서 국회의사당 다음으로 유명한 리도 운하(Rideau Canal)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리도 운하는 오타와에서 킹스턴 온타리오 호수까지 총 200km가 넘는 길이를 자랑한다. 또 북미 대륙에서 만들어진 운하 중 가장 오래된 운하다. 애초 미국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적 목적으로 건설됐지만 현재는 오타와 시민들의 대표 휴식처로 이용되고 있다.

운하의 수문은 건설 당시 방식 그대로 수동으로 개폐된다. 계단식 형태로 지어진 수문은 높낮이를 이용하는 방식으로 설계됐다. 수문을 열어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물이 흘러 높이가 같아지면 배가 통과할 수 있다.

오타와 시민들은 운치 있는 운하를 따라 산책과 조깅을 즐기고 휴식을 취하며 도심 속 여유를 만끽한다. 여름이면 유람선과 보트가 드나들고 가을이면 오색 찬란한 단풍길로 아름다움을 뽐낸다. 특히 겨울에는 약 8km 길이의 스케이트장으로 탈바꿈한다. 세계에서 가장 긴 천연 아이스링크에서 시민들은 스케이트를 타며 겨울철 야외활동을 즐긴다. 영하의 매서운 추위 속에서 달리는 스케이팅의 묘미가 일품이다.

운하 옆에는 오타와에서 가장 오래된 석조건물인 바이타운 박물관(Bytown Museum)이 있다. 바이타운 박물관에서는 리도 운하의 역사를 엿볼 수 있다. 운하를 따라 남쪽으로 내려가면 오타와 문화예술의 핵심 공간인 국립예술센터(National Arts Centre)가 보인다. 국립예술센터에서는 콘서트와 무용, 연극 등 각종 공연이 쉬지 않고 열려 시민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준다.

박준형기자 jun@vanchosun.com


<▲국회의사당>

<▲근위병 교대식>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세인트로렌스강을 따라 아기자기한 매력 속으로
온타리오호 북동쪽에서 시작하는 세인트로렌스(Saint Lawrence)강은 캐나다 동부의 젖줄이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시민들에게 식수를 공급하고, 수운 교통의 길목으로 각종 물자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2
스탠리파크 야외 영화 상영“인디아나존스부터 어벤져스까지, 여름밤이 흥미진진”탁 트인 야외에서 여름밤의 상쾌한 바람을 느끼며 영화 보기, 한마디로 귀가 솔깃해지는 제안이다....
파란 하늘과 맞닿은 새하얀 물기둥이 내뿜는 절경
세계 3대 폭포, 세계 7대 자연경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절경. 이 모든 화려한 수식어가 붙는 곳, 바로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폭포인 나이아가라 폭포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1
이탈리안데이, 밴쿠버 최대 거리 축제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밴쿠버에 사는 즐거움 중 하나다. “그들만의 축제”에 발을 들여놓는...
캐나다 소비자가 알아야할 휴대전화 소유주의 권리
휴대전화 보급률에 있어서 캐나다는 남부럽지 않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2015년 1분기 캐나다인구는 총 3570만명인데, 휴대전화 가입자수는 같은 기간 2848만명에 달한다. 즉 전체 국민의...
내 아이 안전 위한 올바른 카시트 사용법
한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차량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많은 사람들이 장기간 휴가를 앞두고 차량을 청소하고 점검한다. 하지만 많은 부모들이 간과하는 실수가 있다. 바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0
대한민국 광복 70주년 기념 전통축제 한마당6월 11일(목) 오후 7시30분 노스밴쿠버에 위치한 센테니얼 극장에서 한국 문화 컨텐츠의 진수가 펼쳐진다.한국전통예술원(원장 한창현)이...
2. 도시 깊숙이 또 다른 매력 속으로
국회의사당과 리도 운하의 기품에 감동을 받았다면 이번엔 도시의 생동감 있는 모습을 들여다볼 차례다. 물론 국회의사당과 리도 운하만 봐도 오타와 여행의 절반은 마쳤다고 볼 수 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9
캠핑의 계절이다. 아침 저녁으로 약간 쌀쌀한 기운이 남아있지만, 이 정도는 충분히 감내할 수 있다. 캠핑을 통한 수확물이 워낙 탐나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일상으로부터 고립될 수...
예술의 경지, 태양의 서커스 '바레카이'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지난 20일 오후 7시 30분. 밴쿠버 퍼시픽 콜리세움(Pacific Coliseum)은 수많은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의 얼굴에는 부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8
서커스부터 인형극까지, 아이들은 즐긴다써리인터내셔널칠드런스페스티벌써리인터내셔널칠드런스페스티벌이 23일(토)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 30분까지 써리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올해의...
1. 캐나다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서
오타와는 캐나다의 수도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경계에 있다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수도로 지정된 오타와는 이에 따라 영국과 프랑스 문화가 공존하는 곳이다. 오타와는 온타리오주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7
한인 국악 난타팀 천둥, 제 5회 정기공연“타악기의 힘과 흥에 취하다”한인 국악 난타팀 천둥(단장 김성일)이 오는 17일(일) 오후 7시 뉴웨스트민스터 매시극장(Massey Theatre)에서 창단 11주년...
빙그레 웃으며 천천히 즐기면 건강한 기운 가득
서울에서 차를 타고 남쪽으로 5시간 30분 정도 달리면 '건강의 섬 완도'라는 문구가 한눈에 들어온다. 대한민국 남해에 위치한 완도는 연륙교가 놓여져 있어 배를 타지 않고도 쉽게 갈 수...
오늘 하루만큼은 특별하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6
“마더스데이, 그 시작은?”매년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그러니까 올해에는 5월 10일이 바로 그 날이다.마더스데이가 어떤 날인지 혹은 무엇을 하는 날인지에 대해서는 굳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5
연어의 삶, 그 시작을 함께하다“코퀴틀람 호이크릭 연어 방생”밴쿠버의 초등학교에서는 연어의 삶과 죽음에 대해 매우 꼼꼼하게 가르친다. 연어는 어디에서 알을 낳는지, 이 알은 또...
1969년 1월 28일, 이날 지구는 커다란 상처를 입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바다로 10만배럴 규모의 원유가 흘러들어갔고, 바다는 자연스레 오염됐다. 최악의 해상 기름 유출 사고에 사람들은...
5. 숲의 향기 가득한 자연 속으로
몬트리올은 시내 관광만 해도 시간이 모자를 정도로 가볼 곳이 많다. 하지만 외곽으로 눈을 돌리면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는 산과 호수가 여행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몬트리올에서 조금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3
입을 호강시키는 것을 일상의 의무로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혹은 이번 주말 외식 메뉴로 중식을 선택할 생각이었다면, 다음의 리스트를 스크랩해 두자. 맛집 블로거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4. 눈이 즐겁고 입이 행복한 맛의 향연
금강산도 식후경. 아무리 즐거운 여행이라도 먹거리가 빠진다면 앙꼬 없는 찐빵에 불과할 것이다. 여행 중 절대 빼먹으면 안 될 것이 바로 그 지역의 대표 음식을 맛보는 것이다. 그동안...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