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이번주 볼거리&놀거리9]다운타운의 속살을 보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4-06-19 10:52

다운타운 웨스트조지아(W. Geogia St), 남쪽으로 몇 블록 떨어져 있는 랍슨(Robson St.)이 쇼핑과 유흥의 거리라면, 이곳의 인상은 “넥타이 부대가 점령한 빌딩숲”으로 요약될 수 있다.
길 양쪽에 서 있는 건물들의 높이가 얼추 비슷한 탓인지, 종종 서울 강남의 테헤란로를 연상시키기도 하는 웨스트조지아. 하지만 이 거대 도로의 끝은 서울 뿐 아니라 세계 다른 대도시와도 확실히 구분되는 “자랑거리”와 맞닿아 있다. 스탠리파크가 바로 그것이다. 




                                                                                          사진=Wendy Cutler/flicker(cc)


웨스트조지아 선상 신호등 앞에 멈춰있던 차량이 스탠리파크로 빨려들어가는 순간, 과장스럽게 말하자면, 시공 감각이 살짝 무뎌지는 느낌이다. 도시의 얼굴이 빌딩이 아닌 숲으로 곧장 바뀌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숲에서 우리는 1000년을 넘게 살아온 나무들을 만나게 된다.
개발의 역사 속에서도 이렇다 할 흉터 하나 입지 않은, 혹은 그렇게 보이는 문자 그대로의 “원시림”. 사람들은 이곳에 아파트를, 호텔을, 아니면 공장을 세우는 것 대신 다른 선택을 했다. 숲은 공원이 되었고, 숲의 사람들에 의해 정성껏 가꿔졌다. 오늘 소개되는 네 개의 정원 역시 그런 노력의 산물이다.   

“잃어버린 정원을 찾아서”
락 가든(Rock Garden)
“락 가든”의 시작은 찬란했다. 1911년, 밴쿠버 최초의 공공 정원으로 선보였던 이곳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긴 적이 없었다, 적어도 처음 50년 동안은. 하지만 이후 정원은 서서히 잊혀졌고, 그 결과 자연스럽게 사람들의 손때가 묻지 않는 숲의 일부가 되어 사라졌다. 

잃어버린, 잊혀진, 혹은 방치된 정원이 그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2006년의 일이다. 강한 폭풍 앞에 스탠리파크의 나무 일부가 쓰러지면서, 정원의 속살이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이로부터 5년 후 정원은 세간의 관심 속에 100번째 생일을 맞이하게 됐고, 그 2년 후인 2013년 밴쿠버의 문화 유산으로 등록되게 된다. 사라졌지만 바위처럼 단단한 모습으로 다시 돌아온 락 가든. 이 정원을 만든 사람은 1908년 자신의 고향인 스코틀랜드에서 캐나다로 이주한 존 몽고메리(Montgomery)씨다.


“당신에게서 꽃내음이 나네요”
로즈 가든(Rose Garden)
사계절 내내 피는 꽃은 없겠지만 이 정원은“로즈 가든”, 그 이름은 바뀌지 않는다. 로즈 가든은 1920년 키와니스 클럽에 의해 만들어 졌으며, 이후 북미에서 가장 아름다운 정원으로 손꼽히게 된다. 이는 미(美) 야생화 협회가 인정한 것이다. 

숫자만 보더라도, 로즈 가든의 규모는 충분히 짐작할 수 있다. 3500 그루 이상의 장미 나무가 한 곳에 서 있는데, 그 종류는 50 가지가 넘는다. 정원 관계자는 “9월까지도 활짝 핀 장미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꽃으로 둘러싸인 마당, 그곳에서 당신은 오래 전 유행가를 흥얼거리게 될 지도 모른다. “당신에게서 꽃내음이 나네요~.”


“나무가 문학을 말한다”
셰익스피어 가든(Shakespeare Garedn)
로즈 가든에서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곳에 영국의 문호를 찬미하는 정원, 셰익스피어 가든이 있다.
밴쿠버의 여름에는 뜨거운 햇살과 서늘한 바람이 함께 살고 있다. 때문인지 “아, 덥다, 덥네”를 연발하다가도 나무 그늘 아래로 살짝 몸을 숨기면 말 그대로 피서를 즐기게 된다. 그런 밴쿠버의 여름을 이해하는 사람이라면, 다양한 종류의 나무로 꾸며진 셰익스피어 가든에 더 큰 고마움을 느끼게 될 지 모른다. 이 나무들 중 몇몇은 셰익스피어의 작품을 상징하는 도구로 활용됐다. 시원한 그늘 속에서, 셰익스피어의 작품 세계를 곱씹어보고 싶다면, 이 정원을 그냥 스쳐지나가지 말 것.


“절정은 지났지만, 지금도 여전히…”
테드 앤 메리 그레이그 진달래 정원
1960년대 후반 스탠리파크는 다양한 종류, 그리고 엄청난 규모의 진달래 들여오게 된다. 이 꽃들은 이종교배 연구자로 유명했던 테드 앤 메리 그레이그(Greig)씨가 기증한 것이다.

스탠피 파크 퍼팅 골프 코스 주변엔 약 4500 그루의 진달래 나무가 심어졌고, 결과적으로 공원은 이로 인해 더욱 풍요로워졌다.

이 정원은 5월의 처음 두 주에 그 절정을 보여준다. 하지만 정원 관계자는 “3월에서 9월 사이 언제라도 정원을 둘러보라”고 충고한다. 그 시간 때에는 항상 어디에라도 활짝 핀 진달래가 숨어있기 때문에.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일탈이 주는 즐거움, 그 맛에 취하다”키칠라노 블록 파티, 12일 오전 10시부터엄격히 정해진 규칙이 잠시 해제되는 순간, 보통의 우리들은 이 일탈이 주는 즐거움과 대면하게 될 지...
해외에서 쓰는 고향역사(16)
자 그렇다면 과연 이 "효"라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인류의 스승 공자는 과연 조선시대와 같이 하는 것이 효라고 진짜 가르친 것일까를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절대 공자가 이렇게...
메트로밴쿠버 시별로 거주자가 알아둘 주요 소식을 전달합니다. 정리: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노스밴쿠버시"론스데일 산책하면서 본 예술품, 이름은 이렇습니다"노스밴쿠버시는...
그랜빌 아일랜드는 밴쿠버의 유명 관광지 중 하나다. 바다와 도시, 그랜빌 브리지와 버라드 브리지 경관이 퍼블릭마켓과 갤러리들과 함께 어우러져 다른 곳에서 보기 어려운 풍경과 향취,...
'박정희 시대' 18년 5개월 동안에 대한민국은 굶주림과 가난에서 해방되었고 전통적인 농경 국가에서 중화학공업 수출국으로 발전했다.분단과 전쟁의 위협 속에서 자원과 자본, 기술도 없이 오로지 잘 살아보자는 일념으로 모든 악조건을 극복하고 고속도로와...
[밴쿠버] 공공장소서 ‘바바리맨’ 출몰 주의 잉글리시 베이에서 여아에게 자신의 은밀한 신체부위를 드러내놓은 속칭 ‘바바리맨’이 출몰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밴쿠버...
해외에서 쓰는 고향 역사(15)
조선사회의 지방지리지인 안의읍지나 함양군지의 빛바랜 책장을 넘기다 보면 효자열전과 열녀열전이 지면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이는 곧 이 조그만 고을 안의나 함양에 효자나 열녀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10
살사의 매력에 빠지다“랍슨스퀘어, 매주 일요일 8월 24일까지”일요일 오후, 밴쿠버 다운타운 속 랍슨스퀘어(Robson Square)는 적어도 춤꾼들에겐 축제의 장소나 다름 없다. 특히 열정이...
“밴드 공연부터 불꽃놀이까지 다양한 이벤트”
1일 캐나다 건국 147주년을 맞아 ‘캐나다 데이(Canada Day)’ 기념행사가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밴쿠버=밴쿠버에서는 포트 매트로 밴쿠버 주관으로 캐나다 플레이스(Canada...
권숙정의 역사의 이삭줍기(19)
새마을운동은 오늘날 '박정희 시대'의 상징 브랜드가 되어 농촌진흥과 경제개발을 지향하고 있는 세계 모든 나라에 이념과 체제를 초월하여 국가발전 모델이 되고 있으며 유네스코에...
[밴쿠버]전문 절도단 아지트서 절도품 다량 압수밴쿠버 시경(VPD)은 절도 행각을 벌인 일당 10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며, 이들 일당의 아지트인 메인가(Main St.)와 47애비뉴(47 Ave.) 교차점...
해외에서 쓰는 고향 역사(14)
정인홍의 태도도 그의 스승 남명의 입장과 대동소이하나, 임란이라는 국난을 만나 모른척하고 비겁하게 도망하지 않고 자원하여 의병대장으로 맹활약하고 그후에 열번이 넘는 벼슬이...
메트로밴쿠버 시별로 거주자가 알아둘 주요 소식을 전달합니다. 정리: 권민수 기자 ms@vanchosun.com코퀴틀람시"리버뷰 지역에 종합 정신병동 유치"문제는 추진할 예산과 주정부 의지...
권숙정의 역사의 이삭줍기(18)
“절망과 기아선상에서 허덕이는 민생고를 시급히 해결한다”는 공약을 내걸고 1961년 5·16을 결행한 박정희는 10일 만인 5월 25일 우리나라 농가의 80%가 해당되는 농가고리채 정리를...
[밴쿠버] 도끼 들고 상대 위협한 20대 남성 체포흉기를 들고 상대를 위협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밴쿠버 시경(VPD)에 따르면 경찰은 16일 오전 8시 30분경 메인가(Main St.)...
해외에서 쓰는 고향 역사(13)
모진 칼바람 북풍 한설이 내린 후에야 소나무의 푸르고 굳은 절개를 안다고 했던가(歲寒然後知松柏). 정인홍의 진면목은 임란전쟁에서 그 성가가 여지없이 증명되는데,  남명 조식의...
다운타운 웨스트조지아(W. Geogia St), 남쪽으로 몇 블록 떨어져 있는 랍슨(Robson St.)이 쇼핑과 유흥의 거리라면, 이곳의 인상은 “넥타이 부대가 점령한 빌딩숲”으로 요약될 수 있다.길...
권숙정의 역사의 이삭줍기(17)
1965년 5월 박정희 대통령과 존슨 미국 대통령은 워싱턴 정상회담에서 한국군 월남(베트남) 파병(1964년)에 대한 후속조치로 한국군 현대화 지원과 경제원조에 합의했다. 이 과정에서 존슨...
첨단 오염의 문제
최근 세상에는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물질이나 물건들이 많이 쓰인다. 사람이 만든 물건은 대부분 용도가 없으면 쓰레기가 되는데, 첨단 물질들도 마찬가지다. 이 결과 이전에...
[밴쿠버]밴쿠버서 방화추정 화재 잇따라밴쿠버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사건이 잇따라 발생했다. 12일 밴쿠버 시경(VPD)에 따르면 이날 새벽 1시경 스탠리 파크 아쿠아리움 인포메이션...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