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캐나다에서 성공적으로 취업하기1 – 직업 탐색

김수진 기자 ks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07 14:43



주밴쿠버총영사관과 KCWN(Korean Community Workers Network) 이 공동 주최한 ‘취업 아카데미 세미나’가 지난 2일 더글러스 칼리지 코퀴틀람 캠퍼스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학부모, 학생을 비롯해 캐나다 취업을 원하는 다양한 연령대 한인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행사에서는 BC노동고용부(Work BC)의 써니 송(Song), 존 송(Song), BCIT의 조이스 리(Lee)가 강사로 참석해 직업탐색 및 성공적인 이력서 작성과 인터뷰 방법에 대해 강의를 펼쳤다.

강의 후에는 3명의 강사진 포함, 석세스의 안젤라 김(Kim), 더글러스 칼리지의 순란 리 스위처(Lee Switzer) 등 8명의 직업 관련 인사가 1:1 잡코칭을 통해 구직자들 개개인에 맞는 상담 및 조언을 전달하는 시간 또한 가졌다.

이에 약 3시간여에 걸친 본 세미나의 핵심 내용을 두 편에 걸쳐 소개한다. 본 1편에서는 세미나 첫 번째 강연이었던 써니 송의 ‘직업 탐색’에 대해 다룬다.

[이민자가 선택할 수 있는 커리어 플랜의 종류]

성공적인 이민생활에서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커리어 계획이다. 이민자가 선택할 수 있는 커리어 계획에는 총 4가지가 있는데, 한국에서의 커리어를 유지하는 것, 당장 시작할 수 있는 다른 일 찾기, 학교나 트레이닝 등 교육 과정을 통한 커리어 전환, 그리고 본인의 사업 시작하기가 그들이다.

한국의 커리어 유지: IT나 파이낸스 등 타 분야에 비해 기술이 주가 되고 언어의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직종의 종사자들이 주로 해당되며, 가장 수월하게 커리어를 시작할 수 있는 운이 좋은 케이스지만 분야가 한정적이어서 이에 해당되는 사람이 많지는 않다.

당장 할 수 있는 직업 찾기: 생계를 꾸려나가기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다른 일을 찾는 경우 영어 실력을 많이 필요로 하지 않고 트레이닝을 받지 않아도 가능한 ‘서바이벌 잡’을 우선 갖는 경우가 많으며, 이런 방향을 선택한다면 우선 돈을 벌며 추후 계획을 세워 교육을 거쳐 안정된 직업을 가질 수 있다.

교육 과정을 통한 커리어 전환: 재정상태가 괜찮거나 학자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면 일보다 교육을 우선 택할 수도 있는데, 희망하는 분야에 따라 선택해 2년제(Diploma), 자격·면허증 과정(Certificate), 혹은 학위 과정(Degree)을 밟을 수 있다.

본인의 사업 시작: 마지막으로 본인이 직접 사업을 시작하고픈 아이템이 있다면 개인 사업을 시작할 수도 있다. 이 4가지 경우 중 원하는 커리어의 종류와 본인의 영어 실력, 그리고 가정의 재정상태 등을 고루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

[정부 지원 프로그램 활용]

위 4가지 중 당장 할 수 있는 일을 먼저 구하고 나중에 교육을 받아 커리어를 전환하는 2번째 케이스를 선택한다면 '고용 보험 (Employment Insurance, EI)'을 활용해 볼 만하다. 고용보험은 직장을 다니면서 일정 기간 고용보험을 납부한 사람들이 회사 사정으로 인해 직장을 잃거나, 질병 또는 임신 (양육) 등으로 그만둔 경우 받을 수 있는 보험 혜택으로, 해당 보험을 활용하면 '재취업 교육(Occupation Skills Training)'에 드는 비용을 정부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고용보험의 또 다른 활용 방법 중 하나는 '임금 보조금(Wage Subsidy)'이다. 이는 고용주가 새로운 사람을 고용할 시 트레이닝 기간 동안 정부에서 월급 보조를 해주는 제도로, 회사는 적은 비용으로 필요한 인력에 교육을 제공할 수 있고, 구직자는 월급을 받으며 해당 회사 업무에 필요한 내용을 중점적으로 교육을 받고 교육이 끝난 직후 바로 일을 시작할 수 있어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이다.

이외 본인의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 있으면 비즈니스 아이디어에 대해 48주 동안 잡코칭을 받을 수 있는 '자영업 프로그램(Self-Employment Program)'을 고려해보는 것도 좋겠다.

위 프로그램에 대해 자세히 알고 싶다면 가까운 WorkBC 센터에 방문해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이민자 봉사단체에도 다양한 구직 관련 프로그램들이 있으니 이를 활용하는 것도 좋다.

[자녀의 커리어 계획 단계]

자녀의 커리어 계획은 학령에 따라 크게 두 단계로 나눌 수 있는데, 1학년부터 8~9학년까지가 장래 희망에 대한 밑그림을 그리는 시기라면, 10학년 이상부터는 본격적인 채색을 하는 시기라고 할 수 있다.

1학년부터 8~9학년, ‘밑그림 그리기’
밑그림을 그리는 시기에는 내가 좋아하는 것, 잘하는 것을 파악할 수 있는 활동이 필요하다. 캠프, 스포츠 활동, 악기 연습 등 다양한 교외활동을 통해 많은 분야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 장려하고, 함께 여행을 많이 다니는 것도 좋다. 다양한 직업군에 대해 하나씩 알아가는 것도 중요한데, 도서관이나 인터넷 자료, 교내 커리어 센터 등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이 시기에 중요한 건 ‘일기 쓰기’다. 요새 아이들은 본인이 원하지 않아도 수많은 정보의 홍수 속에 빠지기 때문에 스스로의 사고력을 기를 시간이 별로 없다. 하지만 결국 리더로 성장하려면 본인이 생각할 수 있는 힘이 있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선 나 자신에 대해 알아야 하고 자아 성찰을 연습해야 하는데, 그에 있어 가장 좋은 게 일기다.

10학년 이상, ‘채색하기’
10학년 이상부터는 이제 본격적인 커리어 탐색 및 관리를 해야 하는 시기다. 늦어도 10학년 여름방학부터는 ‘여름 단기 파트타임 잡(summer job)’을 구하도록 권한다. 한국에서 온 학부모들은 직업 경험의 중요성을 간과하고 학점관리에만 매달리는 경향이 종종 있는데, 캐나다에선 성인이 돼서 직업을 구할 때 고등학교와 대학 재학 당시 취업 경험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이 시기는 본인이 원하는 분야에 실제 몸담고 있는 사람을 직접 만나 여러 가지 궁금한 사항을 묻고 정보를 얻어내는 ‘인포메이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커리어를 구체적으로 결정해나갈 시기다. 더불어 WorkBC 웹사이트(www.workbc.ca/jobs-Careers/Explore-Careers.aspx)에 500여 개 이상의 직업에 대한 정보 및 전망, 자격요건 등 직업군 데이터베이스가 정리돼 있으니 이 같은 자료 검색과 인포메이션 인터뷰를 병행하면 원하는 분야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파악하는 데 도움이 된다.

[청소년을 위한 정부 지원 구직 프로그램]

‘유스 프로그램(Youth Program)’은 고등학교 졸업을 하지 못하거나 졸업한 경우에도 여러 가지 취업의 장애가 많은 청소년들에게 구직 교육과 단기간의 일 경험을 통해 성공적인 취업이나 커리어 계획을 유도하는 연방정부 지원 프로그램이다. 커리어 계획에 초점을 둔 프로그램, 특정 산업 분야에 연관된 프로그램, 자격·면허증을 수여하는 프로그램 등 그 종류도 다양하며, 이를 운영하는 기관도 다양하다. 자격에 부합하는 연령은 15세 이상 30세 미만 사이에서 프로그램에 따라 조금씩 상이하고, 현재 풀타임 학생 혹은 근로자가 아니며 20주가량의 영어로 진행되는 프로그램을 들을 수 있는 자에 한한다.

김수진 기자 ksj@vanchosun.com

*밴조선의 교육 세미나 <캐나다에서 성공적으로 취업하기> 2편에서는 '성공적인 이력서 작성 및 인터뷰 방법'에 대해 다룹니다. 






이제 신문도 이메일로 받아 보세요! 신속 정확한 COVID 19에 대한 뉴스와 정보, 그리고
한인 사회의 각종 소식들을 편리하게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 신청하세요.

광고문의: ad@vanchosun.com   기사제보: news@vanchosun.com   웹 문의: web@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보건당국 6월 개학 앞두고 지침 안내
“신체적 거리두기·손 위생이 더 중요”
오는 6월 1일부터 BC주 학교들이 순차적 개학에 돌입하는 가운데, BC보건당국이 마스크 착용에 대한 새로운 지침을 안내했다. BC보건부 보니 헨리 보건관은 화요일 브리핑에서 “향후...
내달 1일부터 '단축 수업'으로 순차 개학 추진
대면수업 비율 절반 이하로··· 보건 지침 따라야
BC주 K-12(유치원·초·고교) 각급 학교가 6월초 순차적 개학에 들어간다. 존 호건 BC 수상은 15일 ‘학교 개학 운영 계획안’ 발표를 통해 오는 6월 1일부터 격일제 등 단축수업 방안으로...
실습·견학 위주의 일부 대면 수업도 병행될 듯
UBC와 SFU, UVic에서 가을학기에도 온라인 원격수업으로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국제학생 및 기숙사 신청 등 부속되는 문제들에 대한 논의도 동반될 것으로 보인다.BC주에서 각종...
팬데믹으로 국제학생 수수료 취소되며 재정난 겪어
코퀴틀람 교사 협회(CTA)는 이번 학년말 코퀴틀람 학군에서 코로나19로 야기된 재정난으로 인해 193명의 교사가 해고될 것이라 발표했다.CTA 켄 크리스텐슨(Christensen) 회장은 학교운영 예산 총...
캐나다, 유학생 복지 부문 "좋은 평가"
미국·호주 제치고 학업 선호도 상위권
최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유학을 준비하는 국제학생들의 학업 피해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가 5대 인기 유학국(미국, 영국, 호주, 뉴질랜드) 중 예비 유학생들에게 가장...
6월 중 K-G5 일부 복귀하는 3단계 진입할 계획
학교 등교가 9월까지 점전적으로 이루어진다는 존 호건(Horgan) BC주 수상의 발표에 이어, BC주 학교 운영 협의 스테파니 히긴슨(Higginson) 회장은 완전한 학교복귀가 이루어지기 위한 각 단계를...
BC주 공식 인증 성적 확보 위한 최고의 기회
휴교가 지속되면서 수업의 연속성에 대한 학생들이 고민이 많아지는 상황에서, 엘리트 어학원에서는 여름 학기를 위한 ‘가장 효율적인’ 온라인 프로그램들을 발표했다.현재 밴쿠버,...
필수 지원 학생 우선 등교 후 범위 확대할 예정
▲BC주는 특수 지원이 필요한 학생들 우선으로 등교시키되, 9월 이전 전체 학생에 대한 정상적인 등교는 어렵다는 방침을 보이고 있다. 사진은 밴쿠버 교육청 모습. / 사진=Vancouver School...
“온라인수업의 한계, 수업료 감면으로 반영되어야”
유학생들의 학비 감면 및 환불 문제도 꾸준히 제기
▲UBC 한 학생은 “온라인 수업이 캠퍼스 수업만큼 효과적이지 않다는 사실이 수업료에도 반영되어야 한다”면서 수업료 감면 및 환불을 요청한 청원을 시작했다. / 사진=UBC Homepage온라인...
5월 중 학교 복귀 관련한 구체적 계획안 발표될 듯
밴쿠버, ‘반드시 등교 필요한 학생’ 위한 시범수업도
BC주 보건당국 보니 헨리(Henry) 보건관은 22일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학생들이 교대로 학교에 등교하는 방식에 대해 논의 중이다”고 발표했다.헨리 보건관은 “학년이 높은...
정부, 24/7 무료 심리상담 서비스 제공
‘Here2Talk’ 개시··· 55만 대학생 혜택
BC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는 가운데, 단절된 생활로 우울감 등을 호소하는 대학생들을 위해 24시간 심리지원 서비스를...
감소세 확인과 안전문제 점검 후 방향 잡힐 듯
복귀 전까지는 온라인 수업 현행대로 지속
롭 플래밍(Fleming) BC주 교육부 장관은 14일, “빠르면 6월 말 이전에 학생들이 학교로 복귀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플레밍 장관은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안정되는 것으로 보이며...
학교연락 못받은 학부모는 연락망 반드시 확인해야
▲교육부에서 제시한 사이트  https://www.openschool.bc.ca/ 에는 이용방법, 지원되는 강좌, K-G12를 위한 자료 등이 게재되어 있다. 실제 각 온라인수업에서는 다른 사이트들이 활용되는 경우도...
25개 공립대학 대상...생활비·노트북 등 지원
BC주정부가 코로나19 발발로 어려움에 처한 주내 대학생들을 위해 350만 달러 규모 긴급 자금을  새롭게 투입한다. 2일 BC주 고등교육부 멜라니 마크(Mark) 장관은 코로나19로 예상치...
교사 및 학생·학부모 화상통화 등 매체로 활용
다운받는 과정에서 개인정보유출 주의해야
▲ 공식 인가된 'ZOOM'을 통해 온라인수업 중 생기는 질의응답 등의 소통이 보다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BC주정부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공통의 플랫폼을 통해 원활한 수업을...
27일 교육부 발표로 윤곽···공식사이트도 개방
시스템 구축 완성은 4월 중순에 가능할 듯
▲ 온라인수업 시스템이 완전히 구축되기 전까지는 학부모와 교사, 학생 간의 긴밀한 협력이 이루어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휴교 중의 교육 서비스와 관련된 BC 주 교육부의 기본...
  한국 교육부 산하 국립국제교육원에서는’2020 주요국가 학생 초청연수’에 참가할 연수생을 모집하고 있다. 7월 7일부터 17일까지 10박 11일간 실시되는 이번 연수에는 57개국에서 총...
4만 여 대학생에 2400만 달러 규모 보조금 지원
정부, “이 보조금은 우리의 미래를 위한 공동투자”
고등교육 인원 확충을 위한 실질적 대안 될 것
▲ 예산안 발표로 표면화된 대학생 보조금 지원 정책은, 고등교육 인원 확충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캐롤 제임스(James) BC 재무장관이 18일에 발표한 2020/21...
지난해 학생비자 발급 건수 40만 건
"10년래 3배 증가" 베트남·이란 '신흥'
지난해 캐나다 정부가 외국 학생에게 발급한 학생비자 건수가 뚜렷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이민국(CIC)이 지난 14일 발표한 관련 통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한국 교육부가 발표한 2020년도 Korean Government Scholarship Program 정부초청외국인 대학원장학생을 모집요강에 따르면, 올해 캐나다 지역에서는  재외동포 1명을 포함해 총  4명의 장학생이 선발된다. 퀘벡지역에서는 별도로 2명을 선발하게 된다. ...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