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대장균 쇠고기 리콜···먹지 마세요"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0-18 10:34

BC주 등 3개주 쇠고기 섭취 주의보… 즉시 처분해야



최근 캐나다산 쇠고기에서 대장균(E.Coli)이 대량 검출되면서 대규모 리콜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17일 캐나다 식품검사국(CFIA)은 일부 식당 및 식료품점에서 판매되는 날 쇠고기와 송아지 고기 제품에서 장출혈을 유발할 수 있는 대장균(O157:H7)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사국은 이날 BC주와 앨버타, 온타리오 등 전국 3개주에 걸쳐 관련 제품에 대한 회수 조치를 단행, 소비자들에게 제품 섭취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이번에 오염성분으로 리콜 조치가 내려진 제품은 ▲온타리오와 앨버타의 월마트에서 판매된 ‘Steakhouse Select’ 브랜드의 크랙페퍼 비프 서로인 로스트(cracked pepper beef sirloin roast), ▲BC주에서 판매되고 있는 ‘Fast Fresh Fabulous’ 브랜드의 베이컨 말이 비프 메달리온(Bacon Wrapped Medallions) 이며, 토론토 지역의 Pusateri Fine Foods 아울렛에서 판매되는 12가지 이상의 제품들도 리콜에 포함됐다.

또, 검사국에 따르면 토론토 소재 도축장 ‘Ryding-Regency Meat Packers Ltd.’사의 제품에서도 대장균의 오염 가능성이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도축장은 전국의 호텔과 식당, 기관 등에 날 쇠고기와 송아지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이에 식품 검사국은 9월 17일부로 이 시설의 식품 안전 면허를 정지시켰다. 

리콜된 또다른 쇠고기 및 송아지 제품은 윈저 지역과 세인트캐사린즈, 오타와 및 마컴 지역의 매장에서 추가 확인됐다. 이번 리콜에 추가된 전체 제품 목록은 CFI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검사국에 따르면 700여 개에 가까운 다른 쇠고기 및 송아지 제품들도 이번 리콜에 연루된 것으로 나타났다. 검사국은 신고된 질병은 없었지만, 리콜로 확인된 제품들을 구매했을 시 즉시 버리거나 구입한 장소로 반품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콜라이 O157:H7’에 오염된 식품은 상한 것처럼 보이거나 냄새가 나지 않을 수 있지만, 섭취 시 메스꺼움과 구토, 복부 경련, 피가 섞인 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증상은 하루에서 열흘 사이에 나타나며 보통 1주일 이내에 증세가 자연적으로 사라지지만, 노약자와 어린이들이 감염될 경우 심하면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9일부터 보수 공사 실시··· 다리 갑판 교체
노스밴쿠버의 명물 현수교인 린 캐년 서스펜션 브릿지(Lynn Canyon Suspension Bridge)가 내년 초까지 보수공사 문제로 폐쇄된다. 노스밴쿠버 지구(DNV)는 당초 9월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던 다리...
주정부, 10개항 전자담배 규제 입법 추진
판매세 인상·니코틴 함유량 제한 등 '손질'
BC정부가 ‘폐암 원인’ 가능성 논란의 중심에 선 전자담배 제품에 대해 특단의 칼을 빼들었다. BC주 아드리안 딕스(Dix) 보건장관은 목요일 주의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자 담배의...
10년 미만 거주 영주권자 귀화 건수 줄어
통계청, "2006년 기점으로 큰 폭 하락세"
낮은 소득·교육 수준 시민권 취득에 영향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하는 신규 이민자의 비율이 최근 10년 동안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에 거주한 지 만 5년이 지나 시민권 신청이 가능한 18세 이상 영주권자들을...
채무자, '소멸시효' 지난 부채 조심해야
캐나다 채권 재활용하는 수금 업체 '횡행'
오래전 생겨 민법상의 소멸시효가 지난 빚이라도 '꺼진 불도 다시 보듯' 한 번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할 필요가 있다. 최근 들어 채권을 부활시키는 일명 ‘좀비 부채(Zombie debt)’가...
이민자 신규 사업 비율 13년만 22% 성장
국내 이민자 소유 기업 일자리 성장도 주도
이민자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보다 사업을 시작하고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국책은행인 BDC(Business Development Bank of Canada)의 최근...
임대 규제법 시행 1년 불법 업주 크게 줄어
73% 정식 면허 취득... "향후 단속에 주력"
밴쿠버시에서 단기 임대 규제법이 시행된 지 1년여 만에 불법 업자들이 대거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밴쿠버시는 도시 내에서 불법적으로 성행하고 있는 단기 숙박·임대업을...
정부, 기름값 모니터링 강화 입법 고려
BC 휘발유가, 타 지역 대비 13센트 ↑
“새 법안 아닌 세제 초점 맞춰야“ 비난
BC주정부가 고유가로 인한 주민들의 높은 연료비 부담을 해결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주정부는 7일 주내 석유 및 가스 회사에 원가 계산에 대한 과정과 세부 자료를...
의심환자 총 3명으로 늘어... 전국적으로 추가 보고 확인
지난달 BC주에서 처음으로 전자담배(일명 vaping) 관련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의심사례 2건이 추가로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BC보건부는 2건의 전자담배 관련 폐손상 의심사례가 지난...
BCREA, 2020년 BC주택경기 보고서
내년 거래량 회복세··· 경기 정상화 돌입
올해 주택 경기 침체를 지속해온 BC주 주택시장이 내년부터 뚜렷한 회복 조짐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주택 매매 거래량이 오는 2020년부터 본격적인 반등세를 타면서 경기 정상화에...
시장규모 5년새 2배 성장… BC주 중고거래 1위
친환경·이타적 소비습관 변화 "젊은 세대 영향 커"
안 쓰는 중고 물품을 사고 파는 리세일(중고) 거래 시장이 다시금 소비 트렌드의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처치곤란이 된 제품들이 쓰레기가 아닌 또 다른 누군가에게 새로운 사용 경험을...
"딸과의 약속" 개인적 사유로 퇴진... 총선 후 2주만에 결정
엘리자베스 메이 녹색당(Green Party) 대표가 이번 연방 총선을 마지막으로 13년간 유지해온 당수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메이 녹색당 대표는 4일 기자 회견을 통해 10여 년 간의 장기...
대마 사용량 2012년 대비 10배 늘어나
합법화 후 신규 이용자 수도 27% '껑충'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합법화가 이뤄진 뒤로 마리화나를 찾는 노년층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연방 통계청(Statics Canada)은 65세 이상 노년층이 캐나다에서 가장...
16-17세 젊은 유권자 투표 참여 확대
만 18세 투표권 자동 부여··· 현 추세 따라
앞으로 BC주에서 만 16-17세 청소년들의 유권자 등록이 가능해진다. 지난 31일 BC 선거청(Elections BC)은 유권자 사전 등록을 할 수 있는 청소년의 연령 기준을 기존 만 18세에서 만 16세로...
주밴쿠버 총영사관, 재외동포 유공자 포상 전수
한인 장민우(대통령 표창)·황선양(국무총리 표창)씨
▲ 정병원 총영사에게 표창을 전수받은 장민우씨(위)와 황선양씨(아래)제13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 유공자 포상 전수식이 지난 24일과 30일 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에서...
10년간 교직 박탈 처분… "강압은 없어"
BC주의 한 고등학교 남교사가 여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31일 BC 교사 규제 위원회에 따르면, BC주 소재 학군의 한 고등학교 교사인 A씨는 자신이...
기후변화 위기 고려 저탄소 개발 입법 추진
10개년 청정 에너지 산업 지원·육성 등 골자
BC주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40%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이에 관한 새로운 입법을 추진할 방침이다. 주정부는 수요일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
자유당 정부 페미니스트 정책 불구 '차별 여전'
여성, 저임금 직종으로 분류되는 경향 높아
캐나다에서 남녀간의 경제적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략 164년이 걸린다는 새로운 분석결과가 나왔다. 남녀 성 평등에 관한 국내 50개 비정부기구의 취합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31일 '서머타임 영구화' 법안 도입... 시행은 아직
BC주가 서머타임(일광절약시간제)을 표준시간으로 채택하는 이른바 ‘서머타임 영구화’ 법안을 31일 공식화했다. 데이비드 에비(Eby) BC법무장관은 일년에 두 차례 시곗바늘을...
11월 4일부터 시행…
앞으로 BC주 운전면허(국제운전면허증) 발급을 위한 번역공증 시 재외공관 서식을 따라야 한다. 30일 주밴쿠버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은 종래 ICBC가 제공하는 번역문 서식을 통해...
시의회 28일 100개년 도시개발 계획 승인
'메트로타운' 재개발 중심지로 부상 전망
버나비시가 메트로타운을 도시의 중심부로 세우기 위한 ‘100개년 도시개발 계획’을 추진키로 했다. 버나비 시의회는 버나비에 위치한 메가몰 메트로폴리스(Metropolis) 구역을 다음...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