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음식, 찬 음식을 먹을 때 이가 아파요

강주성 bc8060@gmail.com 글쓴이의 다른 글 보기

최종수정 : 2018-10-01 11:53

빠른 치과 방문을 요하는 이상 증상 <1>

단 음식, 찬 음식을 먹을 때 이가 아파요


안녕하세요? 코퀴틀람 서울치과 강주성 원장입니다. 지난 연재에서는 꼭 고쳐야하는 잘못된 양치질 습관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이번 연재부터는 빠른 치과방문을 요하는 이상증상들에 대해서 말씀 드리겠습니다. 지난 연재는 코퀴틀람 서울치과 홈페이지(www.seoul-dental.ca/ko)의 칼럼 메뉴에서 다시 보실 수 있습니다.

환자들에게 듣는 흔한 이상 증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찬 물이나 찬 바람에 이가 시린 증상
▲단 음식을 먹을 때 통증이 생기는 증상
▲뜨거운 음식이나 음료를 마실 때 이가 아픈 증상
▲딱딱하거나 질긴 음식을 씹을 때 예리한 통증이 생기는 증상
▲딱딱한 가루같은 음식을 씹을 때 시큰한 통증이 생기는 증상
▲음식을 먹고나면 잇몸이 아픈 증상
▲세수할 때 입술 안쪽이 아픈 증상
▲잇몸에 여드름 같은 것이 나는 증상
▲양치질할 때 이가 매우 시큰한 증상
▲잇몸이 욱신욱신 아픈 증상
 
위와 같은 증상들은 비교적 흔하게 나타나지만 각 증상에 대한 원인은 매우 다양합니다. 따라서 각각의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이 매우 달라지게 됩니다. 오늘은 위 증상들 중에서 쵸코렛이나 핫쵸코 등 단 음식에 통증이 생기는 경우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일반적으로 이런 단 음식들은 자주 먹는 음식이 아니므로 최근에 단 음식을 먹을 때 이가 아팠던 경험이 있다면 더 심한 문제가 생기기 전에 치과를 방문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좋습니다.
찬 음식을 먹을 때 통증이 생기는 증상은 원인이 더욱 다양하지만 단 음식을 먹을 때 통증이 생기는 경우와 동일한 원인을 갖는 경우가 많으므로 이번 연재에서 같이 설명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단 음식에 통증이 생겼다는 것은 쉽게 말해서 인체에서 가장 딱딱하며 치아의 보호막 역할을 하는 치아의 가장 외층인 에나멜 층에 문제가 생겼다는 신호입니다. 즉 치아의 갑옷 또는 보호막인 에나멜층에 결함이 생겨 외부 자극이 무수한 신경가지가 분포하고 있는 치아의 내층인 덴틴 층에 통증을 일으키는 것입니다. 에나멜 층의 결함이 심해지면 온도나 단 음식에 의한 자극에 의한 통증이 생기는 것 뿐만 아니라 그 결함을 통해 세균이 내부로 칩입하여 충치를 만들거나 내부의 신경조직까지 감염시키게 됩니다. 이럴 경우 결국 신경치료를 요하는 경우도 생기게 되며, 그 결함이 균열이었다면 치아를 발치해야 하는 경우까지 생기게 됩니다.
그러면 어떤 경우가 에나멜층에 결함을 만드는 것일까요? 가장 흔한 경우는 눈에 잘 띄지 않는 치아 사이 같은 곳에 심한 충치가 있거나, 기존에 떼우거나 봉한 (쉽게 말해 에나멜 층을 수리한) 경험이 있는 경우입니다. 기존에 금으로 봉한 것이 세월이 흘러 변형되거나 결함이 생겨 들뜬 경우가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입니다.
이 밖에도 떼운 것이 깨지거나 균열이 있는 경우, 오래된 크라운(특히 골드크라운)이 있는 경우, 치아에 마모가 생기거나 균열이 생긴 경우, 치아의 잇몸부위가 심하게 패였거나 충치가 생긴 경우, 잇몸이 심하게 부은 경우, 심한 풍치가 있는 경우 등이 있습니다.
위에서 드린 설명이 지금 본인이 겪고 있는 문제가 아니라면 이해가 잘 가지 않거나 머리에  잘 들어오지 않을 것입니다.
단순히 단 것을 먹을 때 통증이 생기는 증상 하나만으로도 무수히 많은 원인이 있고 그에 따라 무수히 많은 치료법이 있습니다.
이런 것을 구별하고 치료하는 것은 치과의사의 몫이므로 칼럼의 내용을 다 이해하실 필요는 없겠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단 것을 먹을 때 이가 아프다는 것은 방치할 경우 결국 신경치료나 발치까지 가는 큰 문제를 야기할 수도 있으므로 증상을 간과하지 말고 가급적 빨리 검사와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것은 꼭 기억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강주성 치과 칼럼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