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부모초청이민, 접수는 5000건만

박준형 기자 jun@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6-01-05 15:43

이민부, 4일부터 신청 재개…"2배 늘린다는 약속 지킬 것", 진화 나섰지만 후폭풍 거셀듯
부모 및 조부모 초청이민(PGP) 신청서 접수가 재개됐지만 할당량이 당초 예상됐던 1만건이 아닌 5000건에 그쳐 논란이 일고 있다.

캐나다 이민부는 지난 4일 오전 8시 PGP 신청서 접수를 시작했다. 완벽하지 않은 신청서나 할당량을 모두 채운 이후 접수된 신청서는 돌려 보내진다.


<▲밴쿠버 노스쇼어에 있는 환영 조형물. 세계 각국 언어로 환영인사가 적혀있다. 사진 제공=Flickr/D70(cc)>

하지만 이민부는 이날 새로운 PGP 신청서를 5000건만 받을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캐나다 곳곳에서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특히 할당량 5000건은 연방정부가 지난해 공언한 1만건의 절반에 지나지 않은 양이라 "저스틴 트뤼도(Trudeau) 총리가 공약을 지키지 않았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논란이 일자 존 맥칼럼(McCallum) 이민장관은 캐나다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족의 재통합을 위해 전념하고 있으며 PGP 할당량을 연간 5000건에서 1만건으로 두 배 늘리기로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성난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이같은 발표에도 불구하고 이민부가 할당량을 5000건으로 제한한 이유와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고 있어 후폭풍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일각에서는 연방정부가 공약을 지키기 위해 올해 내 한 차례 더 PGP 신청을 받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민컨설팅업체 웨스트캔 최주찬 대표는 "맥칼럼 장관이 이민 관료들과 의논하겠다고 하는데 어떻게 될 지는 아직 모르겠다"면서도 "연중 다시 한 번 PGP 신청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앞서 지난 2014년과 2015년 두 차례 PGP 신청 당시 할당량은 연간 5000건이었다. 이에 트뤼도 총리는 지난해 집권 이후 PGP 할당량을 1만건까지 늘리겠다고 공언했다.

한편 PGP 신청서 접수가 시작된 지난 4일 온타리오주 미시소거에 있는 이민부 가족초청이민 전담센터(Case Processing Center)에는 PGP를 신청하기 위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일부는 센터가 문을 열기 전인 새벽부터 줄을 서서 기다렸으며, 신청서 수백개를 무더기로 접수하는 이들도 눈에 띄었다.

이번 PGP 신청은 선착순 접수에 할당량도 기대에 못 미친 5000건에 그치면서 수일 내 접수가 마감될 전망이다.

윤상희기자 monica@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브라질 등 3개국 국민 일부 대상 확대
캐나다 정부가 5월 1일을 기준으로 브라질·불가리아·루마니아인 대상 캐나다 입국 조건을 일부 완화했다. 이민부는 28일 3개국 국적자로 지난 10년 새 캐나다 비자를 받은 적이 있거나, 현재 미국 방문 비자 소지자는 전자여행허가(eTA)만 사전에 받으면 무비자 입국...
캐나다 이민부 “가정 폭력 감내하는 문제 있다”
캐나다 시민권자·영주권자 배우자 대상 영주권 유지 조건을 완화한다고 28일 이민부가 발표했다. 캐나다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를 후원자(스폰서)로 결혼 또는 사실혼 관계를 맺어 영주권을 받으면,  최소 2년간 함께 살아야 영주권을 유지할 수 있다는 규정을...
총 786명으로 2015년에 비해 180명 늘어나
캐나다이민연방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이하 IRCC)는 최근 2016년 익스프레스엔트리(이하 EE) 통계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EE를 통해 캐나다로 이민 온 한인 신규 이민자의 숫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상위 Top10 국가들의 순위에서는...
캐나다에서 중산층으로 성장하는데 원동력 되길
캐나다고용인력개발부(Employment and Social Development Canada·이하 ESDC)는 신규 이민자의 구직 활동을 돕기 위해 예산을 편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2017년부터 5년 동안 총 2750만 달러를 지원하며 5년 후부터는 연간 550만 달러의 예산을 편성할 예정이다. 정부가...
이민장관 연설 중 유학생 기회 제공 강조
캐나다 이민 장관이 이민 대상자에 대한 변화는 있어도 심사 방식은 바꾸지 않을 방침을 밝혔다.지난 19일 아메드 후센(Hussen) 이민 장관은 토론토 캐네디언 클럽 연설에서 “올해 이민자 목표는 30만명”이라며 “이중 난민 4만여명을 받는데, 2만5000명은 정부 후원,...
UNHCR 캐나다 조처에 극찬
캐나다 정부가 24일 유엔 난민기구고등판무관(UNHCR)으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2016년 캐나다가 난민 4만6700명을 받아 1976년 이민법 도입 이래로 가장 많은 난민을 받았기 때문이다. 쟝-...
BC주 이민 사기 사건 중 최대 규모
1600여 명으로부터 1000만 달러 이익 챙겨캐나다국경관리청(CBSA)과 캐나다국세청(CRA)은 “3명의 개인이 포함된 무면허 이민 사업체에 실형과 벌금이 부과됐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이번에...
실업률 감소에 따른 신청 조건 완화
BC주 일부 지역에서 실업률이 감소함에 따라 비숙력직의 LMIA(노동시장영향평가서) 신청이 가능하게 됐다. 지난 1일 서비스 캐나다의 발표에 따르면 메트로 밴쿠버와 밴쿠버 아일랜드의 실업률이 지난 해 비교 각각 6.0%에서 5.5%, 6.3%에서 5.8%로, 6% 이하로 감소해 LMIA...
과하게 올린 신청비용과 높은 시험난도 문제
55세 이상은 법안 개정 대기 중캐나다 시민권 취득이 지나치게 어렵다는 지적이 연방 상원 내부에서 나왔다. 연방상원 사회· 과학·기술 위원회에 올해 3월 2일 이민부가 제출한 자료를 보면, 시민권 신청비가 2014·15년 두 차례 인상을 통해 성인 기준 1인당...
①  형제·자매 있으면 추가점 ②  불어 구사자 추가점 우대③  구직활동 필수에서 자원캐나다이민부는 31일 온라인 영주권 신청 방식인 익스프레스엔트리(이하 EE) 개정안을 발표했다.  개정안은 오는 6월 6일부터 시행·적용한다.  개정안이...
일부 직종에 2주 안에 근로허가와 임시 영주권 발급
캐나다 정권마다 이민 정책 방향이 달라진다. 이번 2017년, 집권 후 두 번째 연방정부 예산안에서 자유당(LPC)도 자체적인 색깔을 넣은 이민 정책을 내놓았다.  외국인 임시 근로자를 영주권자로 전환하겠다는 방향을 분명히 했다. 앞서 보수당(CPC)이 외국인...
육로로 넘어오는 불법 체류자에 우려 여론
미국에서 추방을 피해 캐나다로 넘어오는 불법 체류자가 증가하는 가운데, 캐나다인도 2명 중 1명(48%)이 불법 체류자 추방 조처를 늘리는 데 찬성한다는 여론 조사결과가 나왔다.여론조사 기관 입소스는 20일 통신사 로이터 의뢰로 시행한 불법체류자에 대한...
미국, 상급전문간호사 대상 TN비자 돌연 취소
[뉴스업데이트] 미 당국은 캐나다인 상급전문간호사(APRN)에게 발급한 TN비자를 17일부터 다시 인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캐나다인 APRN에 대한 TN비자 발급과 미국 병원 출퇴근도 정상화된 상태다. 이하 이전 보도 내용. 미국 내 전문직에 종사하는...
트럼프 행정부 움직임에 캐나다도 영향 받아
트뤼도 “난민 환영”… 실제로는 목표 축소도널드 트럼프(Trump) 미국 대통령 반(反)이민 정책이 캐나다 여론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반이민 정서가 아직 다수는 아니지만, 상당히 상승했다. 여론조사기관 앵거스리드가 2월말 공개한 설문결과 캐나다인 41%는...
트럼프 대통령 새 행정명령 검토 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아메리칸 퍼스트”를 내세우며 취임 직후 이민을 제한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 가운데 캐나다인 국경 왕래는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으리란 전망이 미국 이민 업계에서 나왔다.로잰나 베라디(Beradi) 베라디이민법무사 경영 파트너는...
정비한 이민법 대부분 내년 시행… 변화 있을 전망
캐나다 이민법상 주요 변화가 2017년에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시민권 취득 기준을 완화하는 의안(Bill C-6)이 내년도 상원을 통과해 발효할 전망이다. 존 맥컬럼(McCallum) 이민장관이 6월 상정한 의안에는 ▲시민권 취득 사전 거주기간을 현행 6년 중 4년에서 5년 중...
13일 기준 시행…연장·신규 신청으로 구제
외국인 임시근로자로 캐나다 국내 4년을 머물면, 향후 4년은 체류할 수 없게 한 일명 ‘포앤포(4&4)규정’이 시행 20개월 만에 취소됐다.캐나다 이민부는 13일 “오늘부터 체류 기간제한 규정을 현재와 향후 근로 허가 신청자에게 적용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새 정책 예고에 관련 분야 환영
2017년에 2주 안에 캐나다 근로 허가와 비자를 발급하는 새 이민-인력수급 정책 도입을 캐나다 관계부처가 30일  예고했다. 존 맥컬럼(McCallum) 이민장관은 토론토 생명공학 제약회사 세라퓨어 바이오파마(Therapure Biopharma)사를 방문해 글로벌기술전략(Global Skills...
10명 중 7명은 젊은 이민자…연소득 5만달러 장벽
캐나다로 이민 온 이들은 개인소득 연간 5만달러가 하나의 고비로 나타났다. 해당 소득에 진입하면 캐나다에서 비교적 안정적인 삶을 살 수 있지만, 그 비율이 높지는 않다. 캐나다 통계청이 올해 2월 공개한 2010년에 입국한 이민자 특성을 올해 초 분석한 보고서를...
계약직에도 문열려… 지사 직원 유리해져
존 맥칼럼(McCallum)캐나다 이민장관은 14일  익스프레스엔트리(Express Entry·이하 EE) 규정 변경에 대해 “경제 건설과 사회 강화에 중요한 요소로 높은 기술력을 가진 이민자를 좀 더 끌어오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EE 변화가 많은 긍정적인 결과를...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