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산안 발표로 표면화된 대학생 보조금 지원 정책은, 고등교육 인원 확충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캐롤 제임스(James) BC 재무장관이 18일에 발표한 2020/21 예산안에 따르면 공립 대학 및 대학교에 재학 중인4만 명 이상의 학생들이 새로운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새로운 보조금 지원 정책에 따른 재정확보를 위해 정부에서는 3년동안 2400만 달러 규모의 예산을 충당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과정이나 조건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올 가을부터 적용되는 이 정책을 통해  학생들은 개인당 최대 4000 달러까지 지원받게 된다. 



CBC 보도에 따르면, BC학생연합(BC Federation of Students)의 타이샤 클라센(Klassen)은 “우리는 이 문제와 관련해 캠퍼스 내외에서 수년간 캠페인을 벌여 왔다”며 이번 발표에 대해 대대적으로 환영하는 입장을 보였다. 



제임스 재무 장관은 “새로운 지원금 정책은 2년 미만 파트타임 대학생들에서 먼저 적용될 것”이라면서 “이 제도는 사람들이 유아교육, 건강관리 및 기술직 등 수요가 많은 분야의 일자리를 구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장기적인 계획을 밝혔다. 



또한 제임스는 “ BC주에 8만 8천 개 이상의 새로운 일자리가 마련될 것이고 향후 10년간 대부분 일자리의 75% 이상이 고등 교육이나 훈련을 필요로 한다는 점”을 들면서, “이 보조금은 우리의 미래를 위한 공동투자”라고 정부가 대학생 지원금에 예산을 대폭 지원한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BC 주 대학생들은 입학당시부터 학자금융자(Loan)로 인한 부담을 지는 경우가 많아, 이번 보조금 정책이 대학진학이나 취업 등의 선택에 효과적인 대안을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배하나 기자 bhn@van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