앉아서 오줌 누기

등록 : 2013-10-24 16:37

대소변 마려운 걸 은유적으로 'have a call of nature'라고 한다. '자연의 부름을 받다'는 뜻이니 말인즉 적확한(be literally accurate) 표현이다.

'쉬'하는 건 do number one, '응가'하는 것은 do number two라고 하기도 한다. 일부 남성우월주의자(male chauvinist)는 같은 남성을 모욕할 때 "너는 서서 오줌 눌(pee standing up) 자격도 없어. 남자 자존심도 없느냐(have no self-esteem as a man). 앉아서 오줌 싸는(urinate sitting down) 여자들보다도 못한…"이라고 타박한다.

그런데 이 남자, 집에 돌아가면 안주인에게서 핀잔 듣고(be told off) 고개 팍 숙인다(lower his head right away). "아이고, 그러셔? 그럼 number one만 서서 하지 마시고 number two도 서서 하시지 그래?"

남자도 앉아서 소변 보는 것이 여러모로(in various respects) 좋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화장실 주변에 방울 튀기는 거 줄일(reduce the splatter around the toilet) 수 있고, 그러면 질병 확산도 막을(stop the spread of disease) 수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변기 주변에 남자들이 떨어트린 방울들이 질병 전염의 원인이 된다는(be the cause of the epidemic) 건 사실이 아니다. 소변은 살균된(be sterile) 상태에서 나온다. 괴어 있는 오줌이 보기에는 역겹고(look gross) 나쁜 냄새가 나기도 하지만 질병을 유발하지는 않는다. 박테리아 같은 것이 없어서 마셔도 된다. 구태여 벌컥벌컥 마실(take a swig of urine) 일이야 없겠지만.

남자들도 앉아서 number one을 해결하는 것이 좋다는 사람들은 말한다. "조준이 빗나갈(miss the target) 부담이 없어 화장실을 더 위생적으로 만들(make a restroom more sanitary) 수 있다. 게다가 방광을 완전히 비울 수 있어(fully empty their bladders) 전립선에 좋고(be good for their prostates), 따라서 더 오랫동안 건강한 성생활을 할(experience a longer and healthier sex life) 수 있으며 전립선암 위험도 줄인다(decrease prostate cancer risk)."

찬성하는 건지, 빈정대는(make fun of it) 건지 모를 의견도 있다. "하기는, 앉으면 목표물을 향해 자연적으로 하향 조준되기는(naturally point down at the target) 하지. 작은 것 보다가 큰 것 보고 싶어질(want to go poo after the pee) 때 이미 앉아있으니 마냥 편하기도 하고. 변기 좌석 올려놓았다가(leave the seat up) 욕 먹을(catch a scolding) 일 없을 테니 남녀 간의 진부한 다툼 피할(avoid a stereotypical battle of the sexes) 수도 있고."

끝내 툴툴거리는(mutter to themselves) 남자들은 구시렁댄다(go on nagging and grumbling). "그럼 일 다 보고 나서는… 앉은 상태에서 두 다리 사이에 손을 집어넣어 털라는(shake myself off by sticking my hand between my two legs) 말이야?"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The Korean Nut went nuts over nuts
대한항공 땅콩 리턴을 외신은 nut row, nut rage, nut rumpus 등의 표현을 써서 보도했다. nut는 견과(堅果), row는 다툼, rage는 격노, rumpus는 소동이란 뜻이다. 사태의 발단이 된 것은 땅콩(peanut)이 아니라 마카다미아(macadamia)였는데, 통칭 견과류라는 nut로 썼다.nut는 견과 뜻 외에 너트(암나사),..
억만장자의 죄책감 2013.11.07 (목)
세계 최대 채권펀드(the biggest bond fund in the world) 핌코(PIMCO)의 창립자이자 최고투자책임자(CIO)인 빌 그로스(69).22억달러(약 2조3400억원)의 재산을 보유, 미국 최고부자 0.01%에 속하는 그가 며칠 전 양심선언을 했다(blow the whistle). 자신이 엄청난 부자임에 죄책감을 느낀다며(feel guilty about being ultra-rich)..
히스토리? 허스토리! 2013.10.31 (목)
"향후 역사는 history가 아니라 herstory가 될 것"이라는 소리가 나올 정도로 여풍(女風)이 거세지고(blow up) 있다. 부인에게 얻어맞는 남편 숫자가 늘어나고 있다는 뉴스도 이젠 생소하지(be unfamiliar) 않다. 오히려 설득력 있게(be persuasive) 들린다.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여성 운전 금지에 대한 시위로 60여 명의..
미국 아이오와주립대 1학년인 웨스 먼로는 얼마 전 지갑을 잃어버렸다(lose his wallet). 심리학 강의를 들으러 가느라 경황이 없던 아침(one harried morning en route to his psychology class) 주유소에서 기름을 넣으면서(put gas in his car) 직불카드는 바지 주머니에 넣었지만(stuff his debit card into his pants pocket) 지갑을..
앉아서 오줌 누기 2013.10.24 (목)
대소변 마려운 걸 은유적으로 'have a call of nature'라고 한다. '자연의 부름을 받다'는 뜻이니 말인즉 적확한(be literally accurate) 표현이다.'쉬'하는 건 do number one, '응가'하는 것은 do number two라고 하기도 한다. 일부 남성우월주의자(male chauvinist)는 같은 남성을 모욕할 때 "너는 서서 오줌 눌(pee standing up) 자격도..
애인 없는 청춘 남녀(loverless young people)의 옆구리 시린 계절, 가을이다. 시리다 못해 온몸 소름 돋는(get gooseflesh all over) 겨울이 코앞에 다가오니(be around the corner) 시쳇말로(as they say) '생체 난로'가 절실해진다(be urgently needed). 사랑하는 사람의 따스하고 편안한 곁에 파묻혀보고(snuggle up next to the one they..
노벨상 6개 분야 수상자가 모두 발표됐다. 문학상과 평화상은 1명씩, 물리학상은 2명, 생리의학(physiology or medicine)·화학·경제학상은 각각 3명이었다. 그런데 왜 4명 5명은 없는 걸까. 3명 이하로 제한하는 전통 때문이다. 이로 인해 성과 구분이 명확하지 않은(be rarely clear-cut) 과학 분야에선 특히 억울한..
식중독에 걸리기(get food poisoning) 쉬운 여름철. 소비기한을 갓 지난(just edge past the use-by date) 식품, 먹어도 될까, 버려야(chuck it out) 할까. 이때처럼 애매하고 고민되는 경우도 없다.간단히 말하자면(to be brief) 염분이나 당분에 절였거나(be salty or sugary) 발효 또는 건조된 식품(fermented or dried foods)은 어느 정도..
"자, 우리 커피 타임 가집시다. 아이디어 좀 모아보게."다들 경험해봤지만, 아이디어 잘 안 나온다. 그런데 술자리에선(at a drinking bout) 술술 나온다. 그래서 "아까 회의 시간엔 잠자코 있더니(keep mum)…" 하는 핀잔을 듣기도(be told off) 한다. 분위기가 자유로우니까(be casual) 아이디어도 샘솟는(well up)..
북한 경제의 특징 중 하나는 '외화벌이 회사(foreign currency earning)'가 많다는 것이다. 자립 정신 기치 아래(under the banner of the spirit of self-reliance) 기관·조직들에 자체적인 무역회사 설립 허가가 주어진(be given permission to establish their own foreign trade company) 결과다. 1990년대 후반 급속히 늘어나 현재는 200~250개..
▶ 이번주에 많이 본 게시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