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 가스관 폭발 여파 기름값 161.9 기록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10-12 16:41


<▲ 파이프라인 폭발 사고 이후 메트로 밴쿠버의 휘발유 가격이 일제히 폭등했다. 지난 9일 저녁 프린스 조지 인근에서 발생한 가스관 폭발 사고의 여파로 많은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이 리터당 1.619달러 이내로 치솟고 있다. 12일 가스버디닷컴에 따르면 주말인 13일에도 리터당 2센트의 추가 상승이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토요일 기름값은 대부분의 주유소에서 리터당 1.639달러를 기록해 역대 최고를 갱신할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상승세는 약 이틀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간밤의 눈꽃 만발... 스키장...
내일 BC주 일대 눈·비·바람 강해
랭리타운쉽에 들어선 가평석
캐나다포스트 노조,...
홀리데이 트레인 이달 밴쿠버...
맥주·와인 판매하는 스타벅스...
팔찌 모양이라 더 인기?
트랜스링크, ‘팔찌형 버스...
BC주 캐시 크릭 고속도로서...
트랜스링크 B-Line 버스 새 디자인...
코퀴할라 고속도로 ‘폭설...
크리스마스 시즌, 택시 걱정...
캘리포니아 대형산불, BC주...
리멤브런스데이, "각 지역 추모...
이번주 연휴 날씨, 맑지만...
밴쿠버 우기철, 우산 빌려쓰세요
그라우스 마운틴 리조트 2주간...
메트로밴쿠버 폭우경보 발령…...
"29일부터 자전거 타고...
'스키시즌 돌아왔다' 휘슬러...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