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밴쿠버 기름값 "하락 가속화"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11-14 14:37

15일 1.329달러로 최저 기록 예상... 국제유가 하락 원인
2주 연속 인하 행진을 이어온 메트로밴쿠버 기름값이 당분간 하락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이번주부터 보다 낮아진 기름값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개스버디닷컴(GasBuddy.com)은 이번주 목요일 이 지역 내 휘발유 가격이 지난 1월 이후로 가장 큰 폭의 하락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개스버디에 따르면 오는 15일부터 메트로 밴쿠버 운전자들은 기름을 채울 때 리터당 6센트 이상을 절약할 수 있다. 

가장 높은 휘발유 가격은 1.389달러로 예측되며, 일부 지역은 1.329달러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특히 랭리 지역에서는 더 낮은 수준의 가격 변동이 예상돼 기름값 인하 체감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개스버디에 따르면 랭리 지역 주유소의 기름값은 리터당 1.279달러까지 낮아질 수 있다. 이는 이 지역 주유소의 소매 영업이익률이 12%로 상승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개스버디의 댄 맥티그(McTeague) 수석 석유 분석가는 "이러한 총체적 하락세는 국제유가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와 공급조절 실패, 수요 위축 등의 영향으로 12일 연속 추락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는 국제유가 하락이 겹치며 국내 기름값이 더 내려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그는 "미국 오리건, 워싱턴 등 태평양 북서부 지역의 경우에도 정제소들이 이에 발맞추고 있으며, 이곳 주유소들은 휘발유를 갤런당 17센트 가량 할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개스버디 측은 그러나 이러한 하락세는 짧게는 24시간에서 48시간 동안만 유지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개스버디 측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겨울철 휘발유 가격은 여름철보다 저렴하다. 정유사들은 더운 여름에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막기 위해 첨가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개스버디는 이러한 첨가제가 겨울에는 값이 싸다고 설명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밴쿠버 캐넉스, 한국인 E-스포츠...
"스노우파크에서 튜브 눈썰매...
도로 위 아이 조심! "과속...
밴쿠버서 맞는 한가위 보름달…...
새하얀 눈으로 뒤덮인 휘슬러…...
하늘로 치솟는 불기둥…BC주서...
“산불 난 곳 등산 조심하세요”
필리핀 식료품 체인점 “캐나다...
휘슬러 현수교 시즌 마감 “방문...
모비 바이크, 15일부터 서비스...
밴쿠버서 ‘작은 이탈리아’에...
‘B.C. Bus North’ BC북부노선 운행
2018평창패럴림픽 캐나다vs미국...
개기월식 '붉은달'이 뜬다
박싱데이, 이른 아침부터 매장...
‘크리스마스, 산타는 바빠’
KEB 하나은행, 새로운 공간에서...
캐나다 하늘에서 최대 유성쇼...
BC주정부 사이트C댐 건설 완료한다
VanDusen,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장식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