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메트로밴쿠버 기름값 "하락 가속화"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11-14 14:37

15일 1.329달러로 최저 기록 예상... 국제유가 하락 원인
2주 연속 인하 행진을 이어온 메트로밴쿠버 기름값이 당분간 하락세를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이번주부터 보다 낮아진 기름값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개스버디닷컴(GasBuddy.com)은 이번주 목요일 이 지역 내 휘발유 가격이 지난 1월 이후로 가장 큰 폭의 하락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개스버디에 따르면 오는 15일부터 메트로 밴쿠버 운전자들은 기름을 채울 때 리터당 6센트 이상을 절약할 수 있다. 

가장 높은 휘발유 가격은 1.389달러로 예측되며, 일부 지역은 1.329달러까지 내려갈 전망이다. 

특히 랭리 지역에서는 더 낮은 수준의 가격 변동이 예상돼 기름값 인하 체감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개스버디에 따르면 랭리 지역 주유소의 기름값은 리터당 1.279달러까지 낮아질 수 있다. 이는 이 지역 주유소의 소매 영업이익률이 12%로 상승했기 때문으로 보여진다. 

개스버디의 댄 맥티그(McTeague) 수석 석유 분석가는 "이러한 총체적 하락세는 국제유가가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와 공급조절 실패, 수요 위축 등의 영향으로 12일 연속 추락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는 국제유가 하락이 겹치며 국내 기름값이 더 내려갈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그는 "미국 오리건, 워싱턴 등 태평양 북서부 지역의 경우에도 정제소들이 이에 발맞추고 있으며, 이곳 주유소들은 휘발유를 갤런당 17센트 가량 할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개스버디 측은 그러나 이러한 하락세는 짧게는 24시간에서 48시간 동안만 유지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개스버디 측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겨울철 휘발유 가격은 여름철보다 저렴하다. 정유사들은 더운 여름에 발생할 수 있는 손실을 막기 위해 첨가제를 사용할 필요가 없기 때문으로 전해진다. 개스버디는 이러한 첨가제가 겨울에는 값이 싸다고 설명했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