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빈 집 투기세 납부 2/3는 BC주민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5-18 15:27

외국인 포함 3만2천명 대상 올해 2억여 달러 징수
투기세를 납부하는 주택소유주들의 약 2/3는 BC주민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롤 제임스(James) BC주 재무장관은 주 의회에서 재무부의 지출 계획을 발표하면서 “투기세를 납부해야 하는 3만2천 명 중 약 2만 명이 BC 주민”이라고 밝혔다. 

투기세가 적용되는 지역은 광역 밴쿠버, 캐피탈 리전 디스트릭트(밴쿠버 아일랜드의 남부지역, 걸프 섬은 제외), 켈로와나, 웨스트 켈로와나, 나나이모-란츠빌(Lantzville), 아보츠포드, 칠리왁과 미션이다. 

이에 대해 자유당은 “BC주민들이 주 타깃이 된 투기세는 주택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또 다른 ‘자산세’나 마찬가지”라며 “별장과 같은 두 번째 주택을 구입하는 BC주민을 투기꾼이라고 몰아가는 것이 정당한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나 장관은 아무런 사과도 하지 않은 채 “이들 지역들은 주택 및 임대 여력 위기가 심각한 곳이다. 투기세의 목적은 빈 집들을 임대를 주거나 팔게 하려는 것”이라며 “투기세가 주택 및 임대 위기 해소에 일부지만 기여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빈 집 소유주들은 매년 최소 6개월 이상 임대를 놓는다면 투기세를 면제받을 수 있다. 또 BC주민일 경우 40만 달러 이하의 주택에는 투기세가 적용되지 않는다. 

BC주는 투기세로 총 2억1백만달러를 징수할 것으로 보인다. 이중 외국인과 비BC주민이 1억4천만달러를, BC주민이 약 6천만달러를 각각 납부할 것으로 집계됐다. 투기세는 BC주민의 경우 주택 가격의 0.5%를, 비 BC주민은 1%, 외국인은 2%를 각각 납부해야 한다. 

제임스 장관은 “한 채 이상의 주택을 소유한 채 이들을 빈 집으로 방치하는 BC주민들은 주택가격 상승을 부채질하면서 해당 커뮤니티에 주택 구입 및 임대 여력 위기를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모비 바이크, 15일부터 서비스...
밴쿠버서 ‘작은 이탈리아’에...
‘B.C. Bus North’ BC북부노선 운행
2018평창패럴림픽 캐나다vs미국...
개기월식 '붉은달'이 뜬다
박싱데이, 이른 아침부터 매장...
‘크리스마스, 산타는 바빠’
KEB 하나은행, 새로운 공간에서...
캐나다 하늘에서 최대 유성쇼...
BC주정부 사이트C댐 건설 완료한다
VanDusen, 환상적인 크리스마스 장식
퀘벡, 크리스마스에 가장 가보고...
크리스마스가 다가왔다!
밴쿠버-시애틀 간 고속철도 개통...
“영웅들을 기리는 것이 우리의...
엔리크 페냐 니에토 멕시코...
존 호건 주 수상 "평창올림픽...
버나비 한인 업소 살인사건...
BC주, 노조-기업 정치헌금 금지...
BC주 산불 성금 전달 “한인 사회...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