랭리서 강도짓하고 노스로드에서 잡혔다

밴쿠버조선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1-05-06 11:36

두 차례 총성 후 추격전도 벌어져

5일 오전 랭리 윌로우브룩(Willowbrook) 쇼핑센터 내 한 보석상을 털었던 강도들이 같은 날 경찰의 추적을 받은 끝에 버나비 노스로드 한인상가 인근에서 잡혔다. 밴쿠버 시경은 랭리 RCMP와 합동으로 1시경 강도 용의자 6명을 진압했다고 밝혔다.

진압 과정은 다수의 한인이 목격했다. 한인 상점이 밀집해있는 로히드와 노스로드가 만나는 지점에서 5일 정오 45분경 2차례 총성이 들린 후 추격전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한인 목격자들에 따르면 사복 경찰로 추정되는 이들에게 쫓긴 용의자는 노스로드 센터 2층 주차장 끝까지 가로질러 달려갔으며, 계속 추적을 받자 1층으로 약 4미터 가량을 뛰어내렸다.

익명을 요청한 목격자는 “로히드 하이웨이에서 두 차례에 총성이 들렸고 이어 차량이 부딪히는 소리가 들렸다. 급히 나가보니 경찰들이 차량 2대를 둘러싸고 차에 있던 용의자를 체포했으며 차량을 수색하기 시작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현장에는 경찰 20여명이 수사를 진행 중이었고 용의자로 보이는 5명이 바닥에 엎드려 있었다. 앞서 가던 어코드 차량은 타이어가 손상돼 주저 앉았고 아우디 차량이 뒤를 들이 받은 상태였다. 2발의 총성은 앞 차를 세우기 위해 경찰이 쏜 것으로 알려졌다. 진압되는 동안 일부 경찰은 탐지견을 끌고 노스로드 센터 주변을 탐색하기도 했다.

강도들은 쇼핑센터에서 사건을 벌일 당시, 한 차례 이상 총기를 발사했고 곰을 쫓는데 쓰는 페퍼 스프레이도 사용했다. 총격에 의한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시경 측은 “6명은 현재 구금 중에 있으며 조사가 끝날 때까지 계속 유치장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불법무기소지죄 및 강도죄에 대한 재판을 받게 된다.

권민수 기자∙최성호 기자∙한혜성 기자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랭리서 강도짓하고 노스로드에서...
한인회 Walk-a-thon 미디어 간담회...
“밴쿠버 생일을 축하합니다”
밴쿠버 국제 오토쇼 개막
“전에 먹었던 ‘캠벨...
캐나다 이민부, 사기 방지를 위한...
일본 동북부 지진규모 8.9...
캐나다 국립공원 42곳을...
2년 만에 돌아온 밴쿠버 국제...
도보여행가 김남희와 함께하는...
긍정적인 부모역할 이해하기...
동영상으로 보는 개정국적법 - 3부
동영상으로 보는 개정국적법 - 2부
동영상으로 보는 개정국적법 - 1부
"위슬러∙블랙콤이 장난감 같네"
크리스마스 플래시 몹 큰 인기
버나비 빌리지 뮤지엄 Heritage...
개정 국적법 설명회
북괴 연평도 도발 규탄 대회
BC주 역사상 최대 규모 담배 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