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보여행가 김남희와 함께하는 저녁 시간 성료

밴쿠버조선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1-02-01 17:41

밴쿠버 한인회(회장 오유순)가 주최하고 밴쿠버 길벗모임과 밴쿠버 조선일보가 후원한 ‘도보여행가 김남희와 함께하는 저녁 시간’이 29일 코퀴틀람 한인회관 사무실에서 열렸다. 도보 여행가로 잘 알려진 김남희씨가 여행담을 소개하는 이날 행사에는 교민 120명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강연을 시작하기 전 김씨는 “여행을 떠나고 싶다는 생각에 다니던 회사에 사표를 내고, 방을 빼고, 얼마 안 되는 적금까지 깨서 여행을 시작하게 됐다”며 “이후 꾸준히 여행을 다니면서 단 한 번도 내 선택에 대해 후회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신영복 선생님이 ‘여행이란 단순한 장소의 이동이 아니라 자신이 쌓아온 생각의 성을 벗어나는 것’이라고 말씀하신 적이 있는데, 그 말에 크게 공감한다”며 “내게 있어 여행은 ‘생각의 성’을 벗어나는 것뿐 아니라 ‘내 자신을 만나는 일’이었다”고 그녀의 여행 철학을 소개한 뒤 본격적인 이야기 짐을 풀었다.


김씨는 그동안 여행하며 찍은 생생한 사진과 함께 여성 도보여행가로서 그동안 쌓인 노하우와 경험담을 이야기했다. 여행담은 한국과 가깝지만 낯선 나라 일본을 비롯해 중국·라오스·네팔·산티아고·유럽·아프리카를 여행하며 느꼈던 감동과 그 속에 보여졌던 자신의 모습으로 이어졌다.


강연을 마친 김 씨는 “사실 오늘처럼 평균 연령이 높으신 분들과 이야기를 나눠 볼 기회가 없어 시작 전에 엄청 떨렸는데 호응을 너무 잘해주셔서 즐겁게 강연할 수 있었다”며 “자리를 마련해준 오강남 교수님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씨는 밴쿠버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2월 1일 칠레 산티아고로 8개월간 여행을 떠났다.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랭리서 강도짓하고 노스로드에서...
한인회 Walk-a-thon 미디어 간담회...
“밴쿠버 생일을 축하합니다”
밴쿠버 국제 오토쇼 개막
“전에 먹었던 ‘캠벨...
캐나다 이민부, 사기 방지를 위한...
일본 동북부 지진규모 8.9...
캐나다 국립공원 42곳을...
2년 만에 돌아온 밴쿠버 국제...
도보여행가 김남희와 함께하는...
긍정적인 부모역할 이해하기...
동영상으로 보는 개정국적법 - 3부
동영상으로 보는 개정국적법 - 2부
동영상으로 보는 개정국적법 - 1부
"위슬러∙블랙콤이 장난감 같네"
크리스마스 플래시 몹 큰 인기
버나비 빌리지 뮤지엄 Heritage...
개정 국적법 설명회
북괴 연평도 도발 규탄 대회
BC주 역사상 최대 규모 담배 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