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겨울의 낭만, 스키의 계절이 왔다”...BC주 최고의 스키 리조트 6선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11-29 15:29

볼거리&놀거리 <197>
겨울 스포츠의 백미 중 하나인 스키 시즌이 다가오고 있다. 휘슬러 블랙콤은 지난 22일 첫 슬로프를 개장하고 스키어와 스노보더 맞이에 한창이다. 올해는 최근 계속된 비소식에 개장이 비교적 늦어지고 있지만 늦어도 12월 초에는 시즌 운영에 돌입한다는 소식이다. 스키어들은 리조트 방문 전 리조트 웹사이트를 통해 개장일, 개장시간 및 날씨 등을 필수로 확인하자. 

Grouse Mountain



그라우스 마운틴(Grouse Mountain) 리조트는 대중 교통으로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노스 쇼어 스키장으로, 리조트는 밴쿠버의 멋진 도시 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33개의 트레일을 갖추고 있다. 이곳은 83헥타르로 규모는 작지만 수준별로 마련된 다양한 터레인으로 초보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스키장 중 하나다.

개장일 : 12월 5일 위치 : 6400 Nancy Greene Way, North Vancouver(밴쿠버에서 차로 20분 거리) 코스 난이도: 초급 40%, 중급 40%, 상급 20%

Cypress Mountain



사이프레스 마운틴(Cypress Mountain)은 노스쇼어 리조트 중 가장 규모가 큰 곳으로, 밴쿠버 중심부에서 차로 30분 거리에 있다. 실력있는 스키어와 스노보더들이 도전할 만한 240헥타르의 높고 구릉진 코스가 있으며, 총 53개 트레일이 마련돼 있다. 이벤트로는 스노우슈(snowshoe) 프로그램과 퐁듀 투어를 즐길 수 있다. 

개장일: 12월 3일 위치 : 6000 Cypress Bowl Rd, Vancouver 코스 난이도 : 초급 13%, 중급 35%, 상급 45%

Whistler Blackcomb



지난해 북미 최고의 스키 리조트로 선정된 휘슬러 블랙콤(Whistler Blackcomb)은 초보자 전용코스부터 꼭대기를 따라 내려오는 상급자 코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스키 및 스노우보드 슬로프를 구비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휘슬러와 블랙콤 마운틴 사이를 오가는 40여 개의 리프트와 곤돌라로 세계 최고의 설경을 감상할 수 있다.

개장일 : 11월 22일 위치 : 4545 Blackcomb Way, Whistler(밴쿠버에서 북쪽으로 약 120km, 밴쿠버에서 차로 2시간) 코스 난이도 : 초급 18%, 중급 55%, 상급 27%

Mt. Seymour



마운트 시무어(Seymour)는 노스 쇼어 리조트 중 가장 규모가 작은 곳으로, 트레일 규모는 약 80헥타르에 불과하지만 스노우보드와 스키는 물론 여러가지 겨울 스포츠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이곳은 일종의 설피를 신고 눈밭을 걷는 스노슈잉과 4개의 터레인 파크, 스노우 튜빙 및 썰매 코스 등이 있어 훌륭한 가족 휴양지로 유명하다.  

개장일: 추후 공지(작년 오픈일 11/30) 위치 : 1700 Mt Seymour Rd, North Vancouver(밴쿠버에서 차로 40분 거리) 코스 난이도 : 초급 40%, 중급 40%, 상급 20%

Sasquatch Mountain Resort



‘헴록 리조트’에서 현재의 이름으로 리브랜딩해 오픈한 사스콰치 마운틴 리조트는 BC주 체할리스 근처의 더글라스 산맥에 위치한 작은 스키 리조트다. 이곳에는 상급 보더를 위한 점프대 등이 갖춰진 120헥타르 이상의 터레인과 35개의 다양한 트레일이 구비돼 있다. 이곳 스키장의 최장 활주거리는 2.3km다. 

개장일 : 12월 15일 위치 :  20955 Hemlock Valley Rd, Agassiz(밴쿠버에서 차로 2시간 거리) 코스 난이도 : 초급 20%, 중급 34%, 상급 46%

Manning Park



캐스케이드 마운틴 산맥의 중심에 있는 매닝 파크 리조트(Manning Park Resort)에서는 57헥타르의 규모의 터레인에서 34개의 트레일을 즐길 수 있다. 이곳은 스노슈잉과 더불어 클래식 스케이트 스키와 크로스 컨트리 스키를 탈 수 있기로 유명하며, BC주에서 최고의 설질을 자랑하기로 알려져 있다.  

개장일 : 12월 1일(예정) 위치 : 7500 BC-3, Manning Park(밴쿠버에서 차로 2.5시간 거리) 코스 난이도 : 초급 30%, 중급 40%, 상급 30%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바람이 제법 쌀쌀해지는 매해 이맘때쯤 우리의 미각을 자극했던 다이닝 축제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Taste Of Yaletown)’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다.올해로 15회를 맞는 테이스트 오브...
풍요로운 추수(秋收)를 축하하며 온가족이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바로 코앞이다. 전통적인 칠면조에 호박파이, 특별한 날만 식탁에 올라오는 별미 메뉴 등...
9월부터 제철을 맞이하는 굴은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지만 ‘바다의 우유’라고 불리며 특유의 맛과 높은 영양가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다. 밴쿠버는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답게 굴을...
올해로 38번째를 맞는 밴쿠버 국제 영화제(Vancouv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FF)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토론토 국제 영화제, 몬트리올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캐나다 최대의 영화제로 꼽히는...
추석과 함께 밴쿠버 가을의 시작을 알리듯 비와 구름으로 가득찬 일기예보가 찾아왔다. 이대로 여름을 떠나 보내기엔 아쉽지만 위안을 삼을만한 소식은 눈을 뗄 수 없을만큼 아름다운...
새로 오픈한 신개념 카페 BEST4
최근 맛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카페 업계의 공간과 콘셉트도 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인들의 취향과 개성을 따라가는 신개념 카페들이...
주말 가볼만한 축제 TOP3
이번주부터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행사들 가운데 놓치지 말아야 할 이벤트들을 모아봤다. 밴쿠버의 유명 불꽃놀이 축제부터 야외 극장 이벤트까지, 체험·축제·음식 등...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요즘 들어 시선을 잡아끄는 메트로밴쿠버의 신(新) 명소들이 맛집 탐방을 즐기는 이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식도락가들을 위한 올여름 ‘신상 맛집’ 리스트를 공개한다. Shiok...
캐나다 생일맞이 지역별 이벤트 5선
7월 1일 ‘캐나다데이’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는 캐나다의 152번째 생일파티가 전국에서 펼쳐진다. 해마다 캐나다데이가 되면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도 다채로운 행사와...
캐나다∙미국을 포함한 세계 많은 나라는 6월 3째주 일요일을 아버지의 날, ‘파더스 데이(Father’s day)’로 정하고 있다. 올해는 다가오는 6월 16일이 아버지들을 위한 하루다. ‘파더스...
볼거리&놀거리 <211>
BC주 워터파크들이 연이어 개장 소식을 전하며 여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부지런한 물놀이족들도 벌써부터 물놀이 계획을 세우며 여름 준비가 한창이다. 본격적인 6월을 맞아 재미와...
[밴조선의 맛집탐방]
아이스크림의 계절이 성큼 찾아왔다. 물론 한여름 더위만큼은 아니지만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에 시원하고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여름이 빨리...
여유로운 오후에 로맨틱한 카페나 라운지에서 즐기는 가벼운 티타임은 일상에 지친 엄마들에게는 힐링 그 자체다. 여기에 달콤한 분위기를 더해줄 디저트까지 함께라면 엄마들에게...
지역별 파머스 마켓 6선
매년 이맘 때 쯤이면 메트로밴쿠버 도심 일원은 시골스러운 정겨움으로 가득찬다. 왁자지껄하게 떠드는 소리와 밀고 당기는 흥정이 이뤄지는 캐나다식 재래시장이 열리기 때문이다....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미식 탐험가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독특한 콘셉트의 레스토랑들이 최근 밴쿠버에서 오픈 행진을 벌이고 있다. 많은 이들이 오가는 밴쿠버 도처에서 주목받는 신흥 맛집을...
해마다 이스터 데이(부활절) 기간이 되면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에서 열린다. 이날만큼은 남녀노소 모두가 토끼나 달걀 모양의...
볼거리&놀거리 <210>
4월은 만발한 봄꽃으로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달이다. 꽃샘추위는 여전하지만 밴쿠버 도처의 꽃들이 활짝 피어나고 있다. 이럴땐 가까운 주변에서 봄꽃을 구경하거나 여행 삼아 꽃나들이...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 TOP5
음식 전문 비평가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밴쿠버 중식당이 지난 2일 발표됐다.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를 통해 공개된 이곳 식당들은 한번쯤 탐방하고 싶은 곳들이 대부분이다. 올해...
매년 3월 셋째 주 전 세계에서 펼쳐지는 프랑스 미식 축제 ‘구 드 프랑스 (Goût de France)’가 오는 21일 밴쿠버에서도 열린다. 올해로 5회째 열리는 이번 행사는 밴쿠버 전역에서 총 7개...
볼거리&놀거리 <209>
꽃피는 춘삼월이 코앞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오고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전국 각지에서는 벌써부터 봄을 알리는 축제들이 봄맞이 오픈 준비에 나서고...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