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BC주 와이너리 TOP 4 공개, 올해의 와인은?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8-23 15:45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와이너리가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2018 와인 어워드는(Wine Align National Wine Awards)는 캐나다 각 7개 주 257개 와인 전문점에서 1850개의 와인을 수령, 캐나다 최고의 포도주 작가, 무역 바이어 및 소믈리에로 구성된 전문 패널들이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와인을 평가해 엄선했다. 와인의 명산지 BC주에서 최고의 와이너리로 선정된 TOP4를 알아봤다. 

Road 13 vineyards(1위)



캐나다 전역 와이너리 가운데 올해 최고의 와이너리로 뽑힌 곳이다. 캐나다 올리버와 오소유스 지역 중간에 자리한 Road 13 vineyards는 작년에 이어 2018 전국 와인 어워드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1985년에 설립된 이곳 와이너리는 가족 소유의 경영 아래 최상급 포도를 직접 재배해 23종에 이르는 다양한 와인을 제조하고 있다. 이곳은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인 오카나간 밸리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토착 품종과 전통 방식 그리고 첨단 기술을 조화시켜 캐나다 와인 이미지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또 이곳은 방문객들에게 클래식한 와인부터 최신 와인 품종에 이르기까지 여러 가지 와인 제품을 시음할 수 있는 기회 및 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그 중에서도 강렬한 맛의 파인애플과 마멀레이드, 마지팬, 꿀이 들어간 2016년산 화이트 와인 루산(Roussanne)은 이번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플래티넘 상을 차지한 와인으로, 와인 애호가라면 한번 쯤 시도해 볼 만 하다.

주소: 799 Ponderosa Rd, Oliver, BC 문의: (250)498-8330 

Nk'Mip Cellars(5위)



Nk'Mip Cellars는 북미 최초 원주민 소유의 와인 양조장으로, 1877년 오소유스 동쪽에 위치한 볼모의 토지를 개간해 세워졌다. 캐나다 북위 49도 지역으로 겨울에는 춥고 여름에는 무더운 고립된 사막지역에 자리한 이곳은 2015년산부터 레드와인, 화이트와인, 로제와인 등 최대 16종의 와인을 생산하고 있다. 이곳 와인은 역사적 전통과 제품이 갖는 강렬한 이미지, 인디안 부족의 신비감을 역사적 디자인 모티브로 재현하여 현대적인 디자인 감각으로 표현한다. 특히 이곳에서 생산하는 프리미엄 테이블 와인 ‘Qwam Qwmt’는 매우 한정된 양으로 생산되는 시리즈로, 40년 된 이곳 포도밭에서 재배된 가장 좋은 포도 품종으로부터 양조된다. 메뉴는 까베르네 쏘비뇽(Cabernet Sauvignon), 메를로(Merlot), 삐노 누아르(Pinot Noir) 등으로 구성된다. 

주소: 1400 Rancher Creek Rd, Osoyoos, BC 문의: (250)495-2985

Cedar Creek Estate Winery(7위)



푸르른 포도밭과 파노라마 같은 호수 전망 속에 자리잡고 있는 Cedar Creek 와이너리는 켈로나의 가장 오래된 포도주 양조장 중 하나다. 1986년에 처음 세워진 이곳은 다음해인 1987년에 첫 와인을 출시해 BC주의 8대 초창기 와인 중 하나로 알려져 왔다. 4대째 오랜기간 대를 이어 가족들이 운영해온 와이너리로 30년 이상의 경험을 지닌 양조기술은 오랜 세월에 걸쳐 지속적으로 발전을 거듭해왔다. 현재는 캐나다 와인 역사에서 빠질 수 없는 와이너리로 평가받고 있으며, 숙성 잠재력이 뛰어난 에렌펠저(Ehrenfelser), 메리티지(Meritage), 시라(Syrah) 등이 대표적인 와인들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또한 이곳은 캐나다에서 매년 선정하는 올해의 와이너리(Canada's Winery of the Year)에서 2번이나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주소: 5445 Lakeshore Rd, Kelowna, BC 문의: (778)738-1027

Bench1775(8위)



캐나다를 대표하는 와인산지인 오카나간 밸리에서도 프리미엄급 와이너리로 이름난 Bench 1775는 오카나간 호수의 남쪽 해안을 따라 위치해 있다. 1775 나라마타 로드(1775 Naramata Road)라는 양조장의 주소를 따서 명명된 이곳은 땅과 지명을 기념하는 의미로 건립됐다. 이곳에서 양조된 와인은 오카나간 밸리의 세 포도원인 옥스보우(Oxbow), 골든 마일(Golden Mile), 파라다이스 렌치(Paradise Ranch)에서 각각 생산돼 세 번 이상 선별 과정을 거쳐 건강한 포도로 와인을 만든다. 이곳의 철학은 건강하고 균형잡힌 포도원에서 당도와 산도가 적절히 배합된 포도를 수확하는 것으로, 귀족와인의 근원지인 프랑스 보르도 출신 와인 컨설턴트의 지원을 받고 있다. 2014년산 백포도주 포스트 모던 샤도네이(2014 Post Modern Chardonnay)가 이곳의 대표와인이다. 

주소: 1775 Naramata Rd, Penticton, BC 문의: (250)490-4965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5>
메트로밴쿠버 도심가가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특수 준비로 한창이다. 도심 곳곳에서는 크리스마스를 한 달여 앞두고 성탄절 맞이 각종 축제들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띄우고...
전세계인들의 축배의 순간을 함께해온 가장 대표적인 술, 샴페인의 매력은 생동감 넘치는 목넘김과 우아한 기포감이 아닐까. 섬세하면서 고급스러운 미네랄의 풍미를 지닌 샴페인은 축하...
다가오는 10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은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즐기는 할로윈데이(Halloween Day)다. 눈길을 끌만한 화려한 이벤트와 행사 등은 벌써부터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특별히...
볼거리&놀거리 <194>
이달 말로 다가온 할로윈을 앞두고 로어 메인랜드 도처에서는 벌써부터 할로윈 맞이를 위한 이벤트가 속속들이 진행되고 있다. 농장에서 수확한 호박들을 판매하는 ‘펌킨 패치(Pumpkin...
볼거리&놀거리 <193>
메트로밴쿠버에서 열리는 제1회 아시안 다이닝 페스티벌(Asian Dining Festival)이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올렸다. 북미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아시아 요리’를...
볼거리&놀거리 <192>
국내 영화제작사 스토리하이브(Storyhive)가 후원하는 40편의 디지털 단편 영화가 지난달 6일 스토리하이브 소셜 미디어 및 TELUS Optik TV 에 공개됐다. 10분짜리 단편 영화로 제작된 이 작품들은...
가족 친지가 함께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날만큼은 정성스럽게 준비된 칠면조 요리와 여러 땡스기빙 디너들을 맛볼 수 있는 날이다....
밴쿠버에서 가장 '핫'한 버거는?
버거 마니아들을 위한 레스토랑 주간 행사 ‘르 버거 위크(Le Burger Week 2018)’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성황리 개최됐다. 올해도 역시 분야별로 각 지역 숨은 레스토랑들의 시그니처 버거를...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