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에서 야생동물 체험하기

김욱경 기자 wkim@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9-28 14:09

올 가을에 가볼 만한 야생동물 관찰 지역

캐나다는 야생동물의 천국이다. BC주는 그 중에서도 녹색 왜가리나 그리즐리 곰을 비롯, 범고래나 야생 백조 같은 갖가지 종류의 야생동물이 서식하기에 좋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자랑한다. 이 중 가을은 특히 야생동물을 관찰하기에 적합한 계절이다. 덥지 않은 날씨, 선선해진 공기는 녹음이 짙던 깊은 산중에 노랗고 빨간 색깔을 덧칠해 야생 동물 관찰을 위한 환상적인 배경으로 재탄생한다. 하지만 주의하자. 야생 동물로부터는 최소한 30미터 정도 거리를 유지하고, 특히 곰과 같은 포식동물로부터는 100미터 이상 떨어진 곳에서 관찰해야 한다. 아침 동이 틀 때나 해 질 무렵에 가면 동물들의 더욱 활발해진 활동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다.

 

1. Great Bear Forest에서 그리즐리곰 관찰

가을은 서부 해안에서 그리즐리곰이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시간이다. Knight Inlet Lodge는 그 중 그리즐리곰을 볼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장소이다. BC주 캠벨강(Campbell River)에서 80킬로미터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글렌데일 코브(Glendale Cove)는 그리즐리곰이 가장 많이 서식하는 장소 중 하나로 자연적인 서식 환경에 사는 야생 곰들을 안전하게 관찰할 수 있다. 운이 좋은 날은 야생동물 관찰에 최적인 수상 야생 리조트에서 10킬로미터 반경에 있는 그리즐리곰과 검정곰이 연어를 포식하는 장면을 목격할 수 있다. 또한 10월 중순까지는 카약을 하며 바다 생태계를 관찰하거나 고래를 발견하는 등 자연 그대로의 평화로운 서부 해안을 탐험해볼 수도 있다.



<▲ >

 

2. 밴쿠버 근처 프레이저강(Fraser River)에서 연어 관찰

연어 이야기는 항상 신비롭다. 매년 늦은 9월부터 이른 11월까지 프레이저강 주류를 거슬러 알을 낳기 위해 힘든 여정을 마다 않고 자신이 태어난 곳으로 돌아가는 야생 연어를 만나볼 수 있는 곳이 있다. 지구에서 가장 큰 규모의 야생 연어 귀환을 목격할 수 있는 곳이다. 1375킬로미터의 물길을 따라 코호, 핑크, 스틸헤드, 치눅, 사카이 등 5종의 모든 태평양 연어를 볼 수 있다. 물길이 좁아지는 북쪽 상류에 다다르면 연어들이 서로 부딪혀 난타당하여 붉은 색깔을 띈채 싸우는 굉장한 광경을 목격할 수 있다. 이 장면에 동참하는 것은 배고픈 곰들, 독수리, 그리고 무리를 지은 갈매기 들이다. 바다에서 돌아와 강을 타고 돌아가는 연어의 귀환에 대해 좀더 알고 싶다면, 밴쿠버 근처 연어 부화장을 방문하는 것도 좋다. 칠리왁강 부화장(Chilliwack River Hatchery), 프레이저밸리 송어 부화장(Fraser Valley Trout Hatchery) 혹은 노스밴쿠버의 캐필라노 연어 부화장(Capilano Salmon Hatchery)등이 있다. 근처에서 피크닉을 하거나 가볍게 등산을 할 수도 있다.

 

3. 쿠트니 국립공원에 있는 Radium Hot Springs에서 큰뿔양 관찰

봄과 여름에도 록키에 있는 Radium Hot Springs에서 큰뿔양을 볼 수 있지만 큰뿔양의 인상적인 진풍경을 볼 수 있는 계절은 가을이다. 10월부터 11월에 이르는 기간 동안 발정기에 이른 큰뿔양들이 암컷의 관심을 끌기 위해 길면 몇 시간 동안 계속 전 속력으로 서로 부딪히며 힘 자랑을 한다. 140킬로그램이 나가는 수컷들은 서로를 발로 차며 슬슬 시비를 걸다가 마침내는 35킬로미터의 속력으로 달려들고 뒷발을 들어 상대 양의 뿔을 박살내기 위해 강하게 내리 차기도 한다. 그 광경 못지않게 소리도 대단해 몇 킬로미터 밖에서도 뿔들이 세게 부딪히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11월 초에 이틀 동안 벌어지는 큰뿔양 박치기 축제에 참여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 >


4. 밴쿠버 섬, 빅토리아(Victoria)에서 새 관찰

BC주 전역에서 태평양 비행길을 따라 이동하는 1백만 마리가 넘는 들새들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지만, 그 중에서도 빅토리아가 조류 생물학자들이 꼽는 가장 최상의 장소이다. 온화한 겨울 날씨와 나무가 늘어진 해안가는 모든 종류의 새들을 불러들이기에 최적의 자연환경을 제공한다. 북미에서 보기 힘든 종달새, 희귀종인 앞머리 퍼핀, 초소형 벌새, 얼룩 바다 쇠오리, 울새 그리고 빨간가슴 딱다구리 등 갖가지 다양한 종류의 희귀새들을 관찰할 수 있다. 특히 가을은 14가지 종의 육식조들이 이동하는 시간으로 터키 콘도르가 200마리, 많게는 1000마리 떼를 지어 후안데푸카 해협을 이동하기 위해 움직이는 놀라운 광경을 East Sooke Regional Park에서 목격할 수 있다. 또한 북미종달새 무리를 공항 근처에서 볼 수 있으며, 해안가를 따라서 갖가지 종류의 갈매기들도 관찰할 수 있다.



<▲ >

 

5. BC주 북쪽 프린스 조지(Prince George)에서 무스 관찰

가장 큰 야생동물인 무스를 보고 싶다면 무스 밀집 지역인 프린스 조지로 가야한다. 사실상 70%의 무스가 BC주 북쪽에 서식하고 있다. 부드러운 벨벳 감촉의 인상적인 뿔을 가진 성인 수컷 무스는 크기가 2미터, 무게가 500킬로그램 정도 나간다. 늦은 가을 기간은 이들의 발정기로 보통 때는 혼자 다니지만 이때가 되면 10마리씩 뿔을 맞대고 무리를 지고 있다. 암컷을 구애하기 위해 지르는 소리도 장관이지만, 이때 무스가 난폭해 질 수 있으니 충분한 거리를 두고 관찰하기를 권한다. 무스는 넓게 펼쳐진 공간을 선호하니 계곡이나 숲 속 빈터, 호숫가 근처 등 먹이 감이 있는 얕은 풀들이 있는 곳을 주의 깊게 보기 바란다. 이른 아침에 발견할 확률이 가장 높다. Pine Pass Old Friend Creek사이의 97번 고속도로, Prince George Valemont 사이 록키산 남쪽 지역으로 향하는16번 고속도로를 따라 가보는 것도 좋다. 무스를 볼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은 Crooked RiverBowron Lake Provincial Park에서 카누를 이용하면 된다. 무스 말고도 곰이나 북미산 순록, 혹은 북미산 사슴을 같이 볼 확률도 아주 크고, 이외에 수 천마리 캐나다 거위들이 이동하는 모습도 볼 수 있을 것이다.

 


<▲ >


야생 동물을 보는 즐거움과 흥분됨을 가장 기억에 남는 인상적인 경험으로 남기고 싶다면 야생동물의 생태에 대해 충분히 숙지하고 항상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한다. Wildsafe BC 웹사이트에서 필요한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 참고하기 바란다.

김욱경 기자 wkim@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