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계절의 여왕 봄이 베푸는 ‘축제’ & 환상의 ‘오토쇼’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3-23 16:28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밴쿠버 국제 자동차 박람회’를, 비가 오지 않는다면 바람 따라 흩날리는 연분홍 벚꽃 길을 걸어보면 어떨까? 발길 닿는대로 떠나보자.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연분홍 물결… 다시 돌아온 ‘벚꽃의 계절’

한국은 오는 26일부터 부산과 대구를 시작으로 벚꽃이 필 예정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밴쿠버에서는 언제 벚꽃을 볼 수 있을까? BC관광청 발표에 따르면 밴쿠버에서 아름다운 벚꽃을 볼 수 있는 시기는 오는 4월 4일부터 30일까지 라고 한다. 이에 2017 밴쿠버 벚꽃축제(Vancouver Cherry Blossom Festival) 주최측에서는 오는 3월 30일부터 4월 23일까지 메트로 밴쿠버 전역에서 벚꽃 축제를 펼친다고 밝혔다.

밴쿠버 다운타운, 스탠리 파크, 퀸 엘리자베스 공원, UBC캠퍼스 등에서 펼쳐지는 벚꽃 축제 현장에서는 지역의 특색과 분위기에 따라 체리 잼 콘서트, 우산 댄스 공연, 꽃꽂이 강좌, 종이 접기, 다도 클래스 등 다양한 문화 체험도 함께 즐길 수 있다. 특히 자전거를 타고 벚꽃 길을 여행하는 ‘바이크 더 블라썸(Bike the Blossoms)’과 신나고 유쾌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체리 잼(Charry Jam)’ 행사에는 많은 참가들이 모여 축제 안의 또다른 축제를 만들기도 한다. 밴쿠버 벚꽃 축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www.vcbf.ca에서 확인할 수 있다.

 


<▲ 흩날리는 벚꽃잎 덕분에 거리는 온통 연분홍빛 물결.   사진 제공=BC관광청 >


새차 구경하는 재미에 푹 빠지다

2017 밴쿠버 국제 자동차 박람회(Vancouver International Auto Show)가 오는 3월 28일부터 4월 2일까지 밴쿠버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다. 올해로 97번째 행사를 치르게 된 밴쿠버 자동차 박람회는 토론토, 몬트리올과 함께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로 손꼽힌다. 주최측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해 총 120개 자동차 업체가 참가했고 3만명의 관객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진 명실공히 밴쿠버를 대표하는 최대 박람회 중 하나다.

박람회를 관람하려면 일단 입장권을 구입해야 한다. 입장료는 주중과 주말 요금이 다르다. 주중(3월 28일~3월 31일)은 성인 16달러, 학생 및 65세 이상 12달러, 7세 이상 12세 미만 어린이는 5달러, 부모 동반 6세 이하 어린이는 무료, 성인 2명과 12세 미만 어린이 2명을 포함한 가족 입장권은 35달러다. 주말(4월 1일~2일)은 성인 18달러, 학생 및 65세 이상 13달러, 7세 이상 12세 미만 어린이는 6달러, 부모 동만 6세 이하 어린이는 무료, 가족 입장권은 40달러다.  

2017년 최고의 신차 부문에서는 현대 엘란트라가 소형차 부문과 스포츠 카 부문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관람 시간은 3월 28일(화) 오후 4시부터 10시까지, 29일(수)~4월 1일(토)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폐막일인 4월 2일(일)은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다.

이외 자세한 사항은 http://vancouverinternationalautoshow.com 에서 확인할 수 있다.

 


<▲ 2017 밴쿠버 국제 자동차 박람회에 출품된 포드 신차 모델. 
사진 제공=밴쿠버 국제 자동차 박람회 홈페이지 >


포트무디에서 즐기는 푸드 트럭 축제

올 봄 2017년 프레이저밸리 푸드 트럭 축제(Fraser Valley Food Truck festival)가 시작된다. 아이부터 어른까지 온가족이 함께 모여 먹고, 놀고, 즐길 수 있는 푸드 트럭 축제는 오는 4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메트로 밴쿠버 전역에서 열린다. 첫 행사는 오는 4월 1일 토요일 포트무디의 인렛 공원에서 열리며, 8일에는 애보츠포드, 15일에는 써리, 29일에는 화이트 록에서 열린다. 특히 올 해로 푸드 트럭 축제 참가 60번째를 맞이한 화이트 록에서는 특별한 이벤트도 준비중이다. 마지막 행사는 오는 9월 23일 메이플 릿지에서 열린다.  

해마다 25개 이상의 푸드 트럭이 참가해 다양한 먹거리를 선사해 온 이번 행사에서는 먹는 즐거움뿐 아니라 라이브 음악 공연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아이들을 위한 페이스 페인팅, 미니 골프 그리고 재미난 즐길거리도 준비되어 있다. 자세한 사항은 http://www.FVFoodTruckFestival.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위치: 3200 Murray Street Port Moody.  

 


<▲ 2016 푸드 트럭 축제 현장 모습.   사진 제공=프레이저밸리 푸드 페스티벌  >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