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의 아주 특별한 기념일을 위한 축제들

밴조선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18 14:57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야기, 예컨대 기념일에 대한 스토리를 엮고자 한다.

아시아권의 새해인 구정(1월 29일)을 맞아 열리는 차이니즈 뉴이어 퍼레이드와 캐나다 건국 150주년에 맞춘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등을 집중 소개한다. 어떤 날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사는 재미, 볼거리, 놀거리가 된다는 것이 새삼 흥미롭다. 밴조선 독자들에게도 특별한 1월의 어떤 날이 생기기를 기대해본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사진=flickr/Ruth Hartnup(CC)>

밴쿠버에서 가장 큰 비영리 축제
차이니즈 뉴이어 퍼레이드(1월 28~29일)
 
올해로 44회째를 맞는 밴쿠버 차이니스 뉴이어 퍼레이드(Chinese New Year Parade). 중국의 신년인 구정(1월 29일)을 맞아 밴쿠버 차이나타운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돼있다. 누구에게나 개방돼있고, 중국을 대표하는 사자춤을 비롯해 전통춤, 음악대 가두행진, 무술공연 등이 펼쳐진다. 주최 측에 따르면 70여개의 그룹과 다양한 지역 커뮤니티에서 3000여명 이상의 사람들이 참여해 행사를 준비했다.

밴쿠버의 우기 시즌에 열리는 행사 중 가장 요란스럽다고나 할까. 그만큼 흥겨움을 주는 건 확실하다. 29일 오전 11시 펜더가 밀레니엄 게이트를 따라 1.3Km 도로에서 사자춤, 가두행진 등으로 행사가 시작된다. 주최 측 추산으로 지난해 행사 당시 10만명 정도의 관람객이 모였다.

이는 밴쿠버에서 열리는 비영리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라고 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일정과 프로그램 안내는 홈페이지(http://www.cbavancouver.c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flickr/shriram Rajagopalan(CC)>



<사진=flickr/shriram Rajagopalan(CC)>



<사진=flickr/shriram Rajagopalan(CC)>


<사진=flickr/Maria Soleil(CC)>


세상을 바꾼 캐나다의 150가지 혁신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밴쿠버(1월 21일~2월 3일)
 
워키토키, 아이맥스, 계란 상자, 하키의 공통점은 뭘까. 모두 캐나다의 발명품이라는 것이다. 올해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아 밴쿠버 사이언스월드에서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밴쿠버'를 연다. 이번 행사에선 그동안 캐나다에서 만들어진 혁신적인 발명품 150가지를 한자리에 모았다.

흥미로운 전시회와 이벤트, 유소년을 위한 체험 행사도 있다. 이외에도 혁신 전문가들과 만나는 시간(21·22일, 오전 11시), 아이디어 교류에 관한 프리젠테이션(23·24일 오전 10시) 등도 준비돼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cienceworld.ca/innovation150) 참고.


<사진=이노베이션 페스티벌 홈페이지>


<사진=이노베이션 페스티벌 홈페이지>
 
 
밴쿠버 대표 맛집들의 향연
다인아웃 밴쿠버 2017(1월 20일~2월 5일)
 
밴쿠버에서 '먹는 재미'를 느끼고 싶다면 다음달 5일까지 다운타운에서 열리는 '다인아웃 밴쿠버 2017' 행사를 놓쳐서는 안된다. 올해 참가하는 식당은 모두 284곳. 각종 이벤트도 124개나 예정돼있다. 밴쿠버에서 이름 난 레스토랑이나 식당에 가고 싶어도 너무 비싸 망설였다면, 이번 기회를 활용할 만 하다. 코스 요리가 20달러, 30달러, 40달러로 구분돼있다. 이 정도 가격이면 '먹방 투어'를 할만하지 않을까. 다만 당일치기로 맛집 투어에 나선다면 고생을 각오해야 한다. 대부분 사전예약으로 운영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이 행사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얘기다.
페스티벌 홈페이지(www.dineoutvancouver.com)를 적극 활용할 것을 권장한다.


<사진=다인아웃 페스티벌 홈페이지>


<사진=flickr/Elaine Tseng(CC)>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5>
"이틀 내내 스키를 즐길 수 있다면~"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그라우스마운틴 24시간 오픈 이벤트가 2월 11일 열린다. 11일부터 12일까지 쉬지 않고 스키, 스노우보드 등을 즐길 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3>
유명 맛집 투어로 식도락 재미를..284개 식당서 20~40달러 코스요리 내놔<사진=flickr/Elaine Tseng(CC)>밴쿠버의 긴 겨울도 어느듯 절정을 치닫고 있다. 추운 날씨와 낮은 바깥기온 탓에 몸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2> 새해 벽두부터 매서운 한파가 찾아와 몸을 움츠리게 한다. 4일 메트로밴쿠버 일부지역에선 영하 10도까지 기온이 내려가는 등 밴쿠버 답지 않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1>
어느덧 한 해가 저물어간다. 이맘때 밴조선 독자들께서 가장 많이 묻는 것은 "어떻게 하면 연말을 잘 보낼까?"하는 질문이다. 이 어려운 문제를 놓고 편집부에서 십시일반 머리를 맞대보니...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0>
크리스마스 시즌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다. 메트로밴쿠버 일대 주택가에서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물씬 풍기고 있다. 짧은 해가 지고 어느새 밤이 되면 집 주변에 전구가 켜지면서 빛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9>
어느새 한해의 끝자락이다. 2016년 다이어리 제일 앞면에 적어놓았던 '올해 소망'을 우리는 얼마나 이루며 살았을까. 설혹 다 이루지 못했다 하더라도, 간절히 소망하며 살았다면 결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8>
기다리고 기다렸던 스키 시즌이 돌아왔다. 일찍 찾아온 추위와 눈으로 인해 밴쿠버 주변의 스키장들이 이번 주부터 일제히 문을 열고 있다. 특히 올해는 많은 강설량으로 스키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7>
주룩~주루룩 비 오는 날이 많고, 해까지 일찍 지니 야외활동이 많이 줄었다.이런 때는 몸도 마음도 처지게 마련이다. 어디 온가족이 마음 편히 바깥나들이를 할 수 있는 명소는 없을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6>
11월의 첫 주말이다. BC주 전체적으로 지난 10월은 사흘만 빼고 28일 간 비가 내려 역대 최장 호우 기록을 남겼다. 이제는 완연한 '레인쿠버(Raincouver)'다. 이 시즌에 맞는 적절한 힐링...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5>
‘10월의 마지막 날’ 하면 떠오르는 것은 뭘까. 이민 온 지 얼마 안된 중년층은 가수 이용의 노래 ‘잊혀진 계절’을 떠올릴 수도 있겠다.하지만 캐나다 삶에 익숙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4>
  10월도 벌써 중순이 지나간다. 달력을 들춰보니 올 한해도 이제 70여일 정도 남았다. 빠른 세월이다. 밴조선 애독자들은 어떻게 이 세월을 보내고 계신지 궁금하다. 주변을 둘러보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3>
이번 주말에는 메트로 밴쿠버 곳곳에서 비바람이 예보되고 있다. 그렇다고 집에만 있자니 뭔가 아쉽다. 요즘 캐나다 기상청 예보가 지역별로 다르게 나타나는 날이 많다. 날씨 상황을...
[짙푸른 카리브 해에 둘러싸인 서인도제도의 작은 섬, 인구 400만, 스페인어로 풀이하면 ‘부유한 항구’인 푸에르토리코식민지 종주국 스페인 영향을 받아 파스텔 색조의 올망졸망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11>"여름날 불꽃을 보내고 가을밤 반딧불처럼~"한여름밤의 별빛은 멀리서 뿜어내는 열기 처럼 후텁지근하다. 하지만 요즘은 여름별들과 달리 별빛이 맑고...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