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오싹한 핼러윈, 달콤하게 기억되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10-29 10:57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68
아무리 둔감한 사람이라고 해도 10월과 함께 시작된 거리 곳곳의 변화는 충분히 눈치챘을 것이다. 상점가의 진열도, 도서관의 서가도 “범죄 현장”을 연상시키는 노란띠로 치장됐다. 공포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조형물도 눈에 띈다. 이것들 모두 10월의 마지막 밤 핼러윈데이를 핼러윈데이스럽게 보내기 위한 각각의 소품이다.

여기에 하나의 “의식”이 보태진다. 트릭오어트릿(Trick or Treat)이 바로 그것. 오싹한 핼러윈의 달콤한 이벤트, 그 현장을 미리 점검했다.


1. 론스데일키마켓, 노스밴쿠버
노스밴쿠버 시버스스테이션과 맞닿아 있는 론스데일키마켓(Lonsdlae Quay Market)이다. 10월 31일(토) 오전 11시 30분부터 반 시간 동안 “핼런윈 이야기 시간”이 진행된 후, 4시까지 아이들을 위한 트릭오어트릿 시간이 이어진다. 핼러윈데이에 어울리는 페이스페인팅도 할 수 있다.
123 Carrie Cates Court. North Vancouver.


2. 웨스트브룩빌리지, 밴쿠버
웨스트브룩빌리지에서는 핼러윈데이 당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트릭오어트릿 시간이 마련된다. 여기에 한 가지 더. 핼러윈 장식과 관련해 최고의 가게를 뽑는 이벤트가 진행된다고. 해당 투표 참가자를 대상으로 한 상품권(50달러) 추첨 행사도 있다.
3378 Westbrook Mall. Vancouver.


3.코퀴틀람센터몰, 코퀴틀람/캐필라노몰, 노스밴쿠버
노스밴쿠버 캐필라노몰의 트릭오어트릿 시간은 31일(토) 오후 2시에서 3시까지다. 전리품 획득 시간이 한 시간에 불과하기 때문에 전사들은 속도를 좀 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코퀴틀람센터몰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만 공략을 허용한다. 
캐필라노몰 935 Marine Dr. North Vancouver.
코퀴틀람센터몰 2929 Barnet Hwy. Coquitlam.




              flicrk/Cristeen Quezon(cc) 



 
<우리 동네 이벤트>


유령의 집, 지금 가야 제맛
메트로폴리스몰, 버나비
“그레이브커버(Gravecover) 헌티드하우스”, 이름만 들어도 기분이 서늘해지는 이 유령의 집을 밴쿠버 최대 쇼핑몰인 버나비 메트로폴리스에서 만날 수 있다. 입장료는 일반 12달러99센트, 15인 이상 8달러99센트다. 10월 31일 운영 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4시까지. 4700 Kingsway. Burnaby. 문의 (604)445-6976


 “오싹한 밤, 즐길 준비 되셨습니까?”
플레이랜드 유령의 집, 밴쿠버
7개의 유령의 집과 아찔함을 느낄 수 있는 놀이기구. 오는 11월 1일까지 핼러윈을 위해 플레이랜드가 마련한 것들이다. 머리 굵어졌다고 주장하는 아이들은 올해에도 어김없이 플레이랜드, 구체적으로 말하면 “유령의 집” 입장을 동경할 것이다. 개장 시간은 오후 7시에서 11시까지. 입장료는 29달러부터, 요일마다 다르므로 인터넷을 통해 미리 확인해두는 것이 좋다. 온라인 예매시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Frightnights.ca


핼러윈 열차, 기적 소리를 울리다
스탠리파크 유령 열차, 밴쿠버
밴쿠버 핼러윈의 또 다른 상징, 스탠리파크 유령열차의 기적 소리가 울려 퍼지고 있다. 열차에 머무는 14분 동안 핼러윈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열차 운행 시간은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는 오후 5시 30분에서 9시 30분 사이이고, 금·토·일요일에는 30분 연장된다. 열차는 11월 1일까지만 운행된다. 이 기간 스탠리파크에서는“스푸키반”(Spooky barn)도 공개된다. 입장료 2달러만 내면 엣날식 헛간에서 연출된 핼러윈의 으스스한 느낌과 만나게 된다고. 열차 탑승료는 성인 11달러, 아동(3세에서 17세) 및 시니어 8달러, 2세 이하는 무료다.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80
발렌타인데이 시즌이 돌아오면 쇼핑가는 각양각색 광고로 도배된다. 날 좀 봐달라는, 날 좀 사달라는 소매 업계의 이 같은 신호에 일일이 눈높이를 맞춰보고 싶다는 게 인지상정일 터....
"애플힙·꿀벅지 만들기"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제이크 한(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이번 주는 스쿼트(Squat)를 소개해드리도록...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9
매년 2월 둘째주 월요일, BC주에서 이 날은 “패밀리 데이”, 즉 가족의 날로 불리는 공휴일이다.크리스티 클락(Clark) BC주 수상상의 당 대표 경선 공약 중 하나가 패밀리 데이 도입이었고, 그...
"어깨 통증 방치하면 큰 질환으로 이어져"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한승문(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이번 주는 어깨 통증 완화 운동과 스트레칭에 대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8
“산뜻한 새 출발, 즐겁게 음악”스타유스심포니오케스트라, 뉴웨스트민스터밴쿠버한인청소년심포니오케스트라가 스타유스심포니(SYS·지휘자 석필원)로 이름을 달리한 후 처음으로...
"허리 통증, 올바른 자세와 적정 체중 중요"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한승문(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지난주 무릎 통증으로 고생하는 교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77
“스크린에 연애를 걸다”제 6회 밴쿠버 단편영화제, 밴쿠버제 6회 밴쿠버 단편영화제가 1월 29일(토)과 30일 양일간 밴시티 극장 등에서 열린다. 이번 영화제에서 총 23편의 작품이 관객들과...
"무릎 통증, 운동으로 완화하세요"
굿라이프 피트니스(GoodLife Fitness) 세일즈 매니저 박진근(JK Park), 피트니스 매니저 한승문(Jake Han) 트레이너와 함께 하는 건강한 생활. 이번 주는 통증 완화 운동 중 첫 번째로 무릎 편입니다.1...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6
밴쿠버의 겨울은 우중충하다고 혹자는 단정한다. 아마도 시도 때도 없이 내리는 비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이 겨울, 숲길을 걸어본 사람이라면 안다. 세간의 주관적인 평가가 어설픈...
"새해에는 더 건강해지세요"
해마다 설이 되면 모든 분들이 첫인사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덕담을 건넵니다. 가장 일반적인 새해 인삿말인데요. 2016년에는 보이지 않고 만질 수 없는 형체가 불분명한 복...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5_번슨레이크트레일 산행기
밴쿠버의 색깔은 겨울에도 초록이다. 숲과 이를 비추는 호수가 공존하고 있어서다. 덕분에 밴쿠버에 뿌린 내린 사람들은 물의 향기를 맡으며 나무가 낸 길을 걸을 수 있는 특권을 누린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4
달콤한 키스가 행운으로 이어진다면?예일타운키스마스, 밴쿠버“예일타운 키스마스”(Yaletown Kissmas)가 19일(토)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캐나다라인스테이션 뒷편에서 진행된다. 예일타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3
“과학적 호기심에 답하다”영화와 현실속 물리학은? 밴쿠버“패러데이쇼”(Faraday show)는 과학에 관심 있는 아동들을 대상으로 UBC 물리 및 천문학과가 매년 마련하는 일종의 열린 강좌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2, 깊을수록 즐거운 밴쿠버의 겨울밤
가장 차갑고, 가장 즐거운 매력랍스광장무료스케이팅, 밴쿠버랍슨광장 스케이트장이 모든 세대에게 무료로 개방된다. 기간은 12월부터 내년 2월 28일까지다. 밴쿠버 다운타운의...
맛도 좋고 분위기도 좋은 레스토랑 4곳을 소개합니다
각종 송년회로 약속이 많아지는 연말이 다가왔다. 밴쿠버 한인 교민들도 좋은 사람들과 좋은 음식을 나누며 한 해를 마무리하기 위해 최적의 연말모임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가족이나...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1
“밴듀슨가든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단장”12월 1일부터, 밴쿠버메트로밴쿠버의 연말, 그 긴 밤들은 크리스마스 불빛과 언제나 함께였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밴쿠버부터 랭리까지 각...
대한민국 대표 주류 4선 소개
한 해의 마지막 12월이 다가옴에 따라 연말 송년모임도 잦아지고 있다. 한국인들의 연말모임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술이다.과도한 음주는 절대 금물이겠지만 음식에 곁들이는 한, 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0
어느새 연말이다. 올해의 끝자락에도 길거리는 당연하듯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장식될 것이다. 그 풍경을 미리 지면에 담았다.문용준 기자 myj@vanchsoun.com사고 보는 재미를 동시에“홀리데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9
11월의 시작과 함께 캐나다의 가치를 공유하는, 혹은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자연스레 가슴에 파피를 단다. 파피, 이 빨간색 양귀비꽃 문양 속엔 “추모와 감사의 마음”이 고스란히...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68
아무리 둔감한 사람이라고 해도 10월과 함께 시작된 거리 곳곳의 변화는 충분히 눈치챘을 것이다. 상점가의 진열도, 도서관의 서가도 “범죄 현장”을 연상시키는 노란띠로 치장됐다....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