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신이 빚은 걸작, 서부 캐나다의 자랑 로키를 가다

박준형 기자 jun@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07-31 16:09

5. 때묻지 않은 자연을 간직한 쿠트니·워터튼 레이크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마지막은 쿠트니(Kootenay)와 워터튼 레이크(Waterton Lake) 국립공원이다. 재스퍼(Jasper)와 밴프(Banff), 요호(Yoho)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로키의 막내 국립공원들이다. 그렇다고 별로 볼 것이 없으니 갈 필요없다고 짐작하면 오산이다. 쿠트니와 워터튼 레이크는 재스퍼와 밴프에 대중들의 관심을 빼앗기고 있지만 때묻지 않은 자연을 제대로 경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핼시온 핫 스피링. 사진 제공=Flickr/Samantha Marx(cc)>

◆쿠트니(Kootenay)

BC주 남동쪽 끝자락에 자리한 쿠트니는 수많은 산맥과 계곡을 안고 계절마다 색다른 풍경을 선사한다. 빙하가 녹기 시작하는 봄에는 깎아 세운 듯한 낭떠러지에 비단폭을 드리운 듯 떨어지는 폭포가 인상적이다. 여름에는 눈을 비집고 살며시 고개를 드는 들꽃들과 눈부신 태양이 아름답다. 에메랄드빛 호수의 청명함도 결코 잊지 못할 비경을 제공한다.

쿠트니에서 반드시 빼먹지 말아야  할 것은 온천이다. 쿠트니 온천은 천연 미네랄 성분이 풍부해 힐링지역으로 유명하다. 협곡과 호수, 고봉에 둘러싸인 다양한 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편안함을 만끽할 수 있다.

쿠트니 호수를 굽어보며 동굴에서 흐르는 뜨거운 온천수에 몸을 담글 수 있는 에인즈워스 핫 스프링(Ainsworth Hot Springs), 관절염과 피부질환에 탁월한 치료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100년 역사의 핼시온 핫 스프링(Halcyon Hot Springs)이 대표적이다. 93번 도로를 따라 남쪽으로 향하면 라듐 성분의 온천수가 솟는 래디엄 핫 스프링(Radium Hot Springs)을 만날 수 있다. 싱클레어 계곡에 둘러싸인 온천의 비경에 탄성이 절로 난다.

이 외에도 작은 마을 레벨스톡(Revelstoke) 인근 캐년 핫 스프링(Canyon Hot Springs)과 우람한 산에 둘러싸인 나쿠습 핫 스프링(Nakusp Hot Springs), 루시어 핫 스프링(Lussier Hot Springs) 등도 가 볼 만하다.

동서 횡단 기차를 놓을 당시 가장 험난한 코스였다는 로저스 패스센터에 들러 주변 산들을 마주하고, 레벨스톡의 기차박물관에서 아직도 경적을 울리며 달릴 것 같은 증기기관차를 구경하는 것도 추천할 만하다.

쿠트니에서 수려한 산세의 능선을 따라 가면 퍼셀 환경보호지역(Purcell Wildness Conservancy)에 닿는다. 남성적인 로키의 장엄함과는 대비되는 고운 자태에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인근 킴벌리(Kimberley)와 크랜브룩(Cranbrook)은 낭만적인 도시로, 훌륭한 골프코스와 최상급 리조트를 갖추고 있어 여행객들의 발길을 묶어둔다.


<▲워터튼 레이크>

◆워터튼 레이크(Waterton Lake)

미국 국경에 인접한 워터튼 레이크는 BC주와 앨버타주 그리고 미국 몬태나주가 만나는 지점에 위치해있다. 캐나다 로키가 남쪽으로 미국을 향해 가다가 호수를 가운데 두고 형성됐다. 워터튼 레이크에는 순수한 자연에서 산행을 즐길 수 있는 명소가 많아 가족들이 많이 찾는다. 캠핑을 하며 자연과 어우러질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다양한 야생동물을 만날 수 있는 것은 덤이다.

미국 글레이셔(Glacier) 국립공원과 하나였던 워터튼 레이크는 1818년 북위 49도 지점으로 국경이 나뉘면서 두 개의 국립공원으로 갈라졌다. 1895년 캐나다에서 먼저 국립공원으로 지정했으며 미국은 1910년에 지정했다. 이후 1932년 양국 우호관계를 돈독히 한다는 의미로 두 공원을 합해 피스 공원(Peace Park)으로 명명했다.

워터튼 레이크는 국경을 넘어 남쪽으로 뻗어있고 양 옆으로는 하늘을 찌를 듯한 큰 바위산들이 병풍처럼 일렬로 늘어서 있다. 호수의 맑은 물을 바라보고 있으면 찌들었던 마음까지 깨끗해지는 느낌이다. 호수를 따라 왕복하는 관광선을 타면 국경을 넘어갈 수 있다. 한눈에 양국의 국립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점이 이채롭다.

워터튼 레이크의 하이라이트는 프린스 오브 웨일즈 호텔(Prince of Wales Hotel)이다. 오랜 역사를 간직한 이 호텔에서는 호수를 내려다 볼 수 있어 여행객들이 한번쯤 묵어가고 싶어한다. 숙박을 하지 않더라도 호텔 로비에서 애프터눈 티(Afternoon tea)의 여유를 즐길 것을 추천한다. 나른한 오후의 소소한 행복을 느낄 수 있다.

박준형기자 jun@vanchosun.com / 자료 제공=박병준 밴쿠버 산우회 前 회장


<▲워터튼 레이크를 산행 중인 등산객>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1
“밴듀슨가든 크리스마스 장식으로 단장”12월 1일부터, 밴쿠버메트로밴쿠버의 연말, 그 긴 밤들은 크리스마스 불빛과 언제나 함께였다. 올해도 마찬가지다. 밴쿠버부터 랭리까지 각...
대한민국 대표 주류 4선 소개
한 해의 마지막 12월이 다가옴에 따라 연말 송년모임도 잦아지고 있다. 한국인들의 연말모임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술이다.과도한 음주는 절대 금물이겠지만 음식에 곁들이는 한, 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0
어느새 연말이다. 올해의 끝자락에도 길거리는 당연하듯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장식될 것이다. 그 풍경을 미리 지면에 담았다.문용준 기자 myj@vanchsoun.com사고 보는 재미를 동시에“홀리데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9
11월의 시작과 함께 캐나다의 가치를 공유하는, 혹은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자연스레 가슴에 파피를 단다. 파피, 이 빨간색 양귀비꽃 문양 속엔 “추모와 감사의 마음”이 고스란히...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68
아무리 둔감한 사람이라고 해도 10월과 함께 시작된 거리 곳곳의 변화는 충분히 눈치챘을 것이다. 상점가의 진열도, 도서관의 서가도 “범죄 현장”을 연상시키는 노란띠로 치장됐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7
“생생하게 배우는 연어의 일대기”호이크릭부화장, 코퀴틀람항해가 시작된 바로 그곳으로 연어들이 돌아오고 있다. 숲에 쌓인 강을 떠나 바다로, 그곳에서 다시 태어난 곳으로 역영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6
10월도 중반이다. 가을의 끝자락으로 갈수록 귀밑머리 희끗희끗한 몇몇 사람들 사이에서는 <잊혀진 계절>이라는 옛 노래가 여전히 잊혀지지 않고 재생될 것이다. 하지만 싱싱한 향기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5
밴쿠버 다운타운은 끌리는 놀이터다. 즐길 거리가 즐비해서다. 다운타운에서 맛집을 찾는 것도, 가슴 설레는 즐거움 중 하나다. 발길 닿는 대로, 빌딩숲 사이를 산책해 보자. 낯선 보석과의...
최고의 가을 나들이 코스 애버츠포드 애플반(Applebarn)…"10월 13일까지 유픽 가능"
오랜만에 구름 한 점 없이 맑게 갠 9월의 마지막날. 1번 고속도로를 타고 애버츠포드로 향했다. 울긋불긋 곱게 물든 단풍을 보며 1시간 정도 기분 좋게 달려 도착한 곳은 사과 농장. 사과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4
“밴쿠버해양박물관 무료 입장”워터스에지데이, 밴쿠버 바다의 도시 밴쿠버, 그 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10월 3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는 “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3
“밴쿠버 속 그리스는 어떤 모습?”제 38회 그리스 음식 축제, 밴쿠버그리스 음식 애호가들이 기다리던 소식. “밴쿠버 그리스 음식 축제”(The Greek Food Festival)이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1
“음악에 빠지다”메트로폴리탄오케스트라 시즌 첫 공연, 버나비메트로폴리탄오케스트라(VMO)의 2015/16 시즌 오프닝 콘서트가 9월 13일(일) 오후 2시 마이클제이폭스극장에서 열린다. 밴쿠버...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밴쿠버 대표 축제
매년 늦여름 밴쿠버 시민들이 기다리는 축제가 있다. 바로 PNE(The Pacific National Exhibition). 1910년부터 시작돼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PNE가 올해도 어김없이 밴쿠버 시민들을 찾았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0
밴쿠버 계곡의 아찔한 깊이, 이곳에서 느낀다캐필라노서스펜션브릿지 가족 할인 행사, 노스밴쿠버캐필라노서스펜션브릿지는 밴쿠버를 소개하는 책자에 단골로 등장하는 명소다....
시원하고 색다른 맛에 화려한 비주얼까지, 맥주 칵테일 7선
캐나다에 사는 장점 중 하나는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맥주는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어 전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술 중 하나다. 특히 무더운 여름철 맥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9
“일요일은 음악과 함께”써머썬데이콘서트, 포트무디“써머썬데이콘서트”가 8월 30일까지 매주 일요일 포트무디에 위치한 로키포인트파크 야외 무대에서 열린다. 재즈부터 락까지...
향상된 안정감에 더해진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부드럽고 조용하며 빠르다. 향상된 안정감까지 더해져 온전히 운전에 몰입하기 좋다. 아우디(Audi) Q7의 시승 소감이다. 럭셔리 SUV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는 Q7. 올여름 Q7이 새롭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8
“밴쿠버보태니컬가든,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밴듀센보태니컬가든(VanDusen Botanical Garden)이 개원 40주년을 맞이했다. 55에이커 부지에 7000여 종의 식물을 품고 있는 이 정원은 밴쿠버...
최고의 안전성 자랑하는 조용한 SUV
기아(Kia)자동차의 인기 SUV 쏘렌토(Sorento)가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2016 쏘렌토는 안전성이라는 최고의 무기를 장착하면서 소비자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2016 쏘렌토 외관. 사진...
제 14회 한인문화의 날 8월 8일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78월 8일(토)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제 14회 한인 문화의 날”이 열린다. 이 날은 한인사회가 주인이 되어 모자이크의 다른 조각들을 초대하는...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