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나홀로 집에서”…홈카페족 위한 힐링푸드 아이템 5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11-15 15:32

볼거리&놀거리 <196>
클릭 한번이면 다음날 아침 일찍 원하는 푸드 아이템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는 바로 식·음료 상품을 한데 모아 패키지로 곱게 꾸린 온라인 식품 배송 서비스로, 집에서 카페·식당 못지 않은 음료와 디저트 등을 즐기고픈 '홈카페족'을 위한 안성맞춤 서비스다. 시간과 품을 크게 들이지 않고도 일상 속 소소한 휴식까지 보장해주니 외출을 피하고 싶은 이들이라면 한 번쯤 이용해 볼만하다. 캐나다 전역으로 배송까지 가능한 국내 패스트힐링 아이템들을 한데 모아봤다. 





Baker’s Krate



캐나다 디저트 전문가들이 만든 수제 디저트를 맛보고 싶다면 온타리오주 겔프 소재 ‘Baker’s Krate’의 디저트 박스 정기배송 서비스를 이용해보자. 매월 셋째주 캐나다 전역으로 배송되는 이 패키지는 매장 방문 없이도 브라우니, 쿠키, 초콜릿, 보틀케이크 등 5~6종류의 색다른 디저트들을 집 안에서 맛볼 수 있게 해준다. 디저트는 각기 다른 디자인과 맛으로 시즌마다 색다른 디저트로 구성되며, 한 입 크기 앙증맞은 사이즈의 디저트로만 구성돼 있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가격: 월 17.99달러 주소: www.bakerskrate.com 

Oat Box



최소한의 재료로 만든 건강식을 집에서도 편히 먹을 수는 없을까? 이럴땐 매달 두 가지 종류의 그래놀라를 집 앞까지 배송해주는 ‘Oat Box’가 정답이다. 북미 전역으로 무료 배송 혜택까지 제공하는 이 패키지는 유기농 귀리부터 수퍼푸드로 알려진 치아 씨드까지, 영양가 있고 건강에 좋은 먹거리로 아침 식사를 책임진다. 건강식이라 해서 금방 질릴 거라 생각했다면 오산. 최고 품질의 재료와 일반 시중에서 맛볼 수 없는 독특한 맛으로 특히 다이어터들과 2030 헬시족에게 인기만점이다. 

가격: 월 25달러 주소: www.oatbox.com

Amoda Tea



커피 대신 차(茶)를 즐겨 마시는 차 애호가들이라면 인공 향미가 느껴지지 않는 유기농 천연차만을 취급하는 ‘Amoda Tea’의 먼슬리 박스 서비스를 이용해볼 필요가 있다. 특히 이곳에서 판매하는 녹차(matcha)는 일본의 녹차 마을로 유명한 우지 지역 유기농 농장에서 직접 공급한 것으로, 몸과 마음, 기분을 고양시키는 데 큰 효능이 있다. 패키지 구성품으로는 프리미엄 차 4개와 생분해성 차 필터, 각 티의 효능이 적힌 설명서 등으로, 온라인 사이트에서 구매 시 25%할인도 받을 수 있다. 

가격: 월 20달러 주소: www.amodatea.com

Carnivore Club



국내 최초로 훈제 고기 박스를 문 앞까지 배송해주는 프리미엄 고기 전문 패키지. 술안주 혹은 아이들의 간식거리로 알맞은 이 패키지는 최고급 부위만을 선정하고 수제로 직접 가공해 부드럽고 진한 풍미가 특징이다. 해당 패키지는 살라미 소시지, 프로슈토, 육포 등의 큐어드 미트(cured meats; 훈제 후 건조시킨 육류 고기)를 구성품으로, 매월 1일에 정기적으로 배송된다. 선물용으로 좋은 클래식 박스에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생햄 하몽(Jamon)과 미국식 베이컨이 추가된다.

가격: 월 39.99달러 주소: carnivoreclub.co 

Nomad Coffee Club



집에서 여유롭게 '홈카페'를 즐기고 싶은 이들을 위해 세계 각지의 공정 무역 커피를 입맛따라 즐길 수 있는 ‘Nomad Coffee Club’의 유기농 원두 패키지를 추천한다. 매월 6~24온스의 갓 구운 원두를 배송해주는 이 패키지는 콜롬비아, 탄자니아, 코스타리카 등 유명 커피 산지의 고품질 원두를 다양한 방식으로 로스팅하고 블렌딩해 제품별로 다채로운 풍미와 향을 느끼게 해준다. 집에 커피 머신이 없어도 문제 없다. 이곳에서는 기계없이 집에서 커피를 내리는 커피 브루잉 팁도 함께 안내하고 있다. 

가격: 월 19달러 주소: www.nomadcoffeeclub.com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바람이 제법 쌀쌀해지는 매해 이맘때쯤 우리의 미각을 자극했던 다이닝 축제 ‘테이스트 오브 예일타운(Taste Of Yaletown)’이 올해도 어김없이 돌아왔다.올해로 15회를 맞는 테이스트 오브...
풍요로운 추수(秋收)를 축하하며 온가족이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바로 코앞이다. 전통적인 칠면조에 호박파이, 특별한 날만 식탁에 올라오는 별미 메뉴 등...
9월부터 제철을 맞이하는 굴은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지만 ‘바다의 우유’라고 불리며 특유의 맛과 높은 영양가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다. 밴쿠버는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답게 굴을...
올해로 38번째를 맞는 밴쿠버 국제 영화제(Vancouver International Film Festival, VIFF)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다. 토론토 국제 영화제, 몬트리올 국제 영화제와 더불어 캐나다 최대의 영화제로 꼽히는...
추석과 함께 밴쿠버 가을의 시작을 알리듯 비와 구름으로 가득찬 일기예보가 찾아왔다. 이대로 여름을 떠나 보내기엔 아쉽지만 위안을 삼을만한 소식은 눈을 뗄 수 없을만큼 아름다운...
새로 오픈한 신개념 카페 BEST4
최근 맛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카페 업계의 공간과 콘셉트도 진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인들의 취향과 개성을 따라가는 신개념 카페들이...
주말 가볼만한 축제 TOP3
이번주부터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행사들 가운데 놓치지 말아야 할 이벤트들을 모아봤다. 밴쿠버의 유명 불꽃놀이 축제부터 야외 극장 이벤트까지, 체험·축제·음식 등...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요즘 들어 시선을 잡아끄는 메트로밴쿠버의 신(新) 명소들이 맛집 탐방을 즐기는 이들의 발길을 이끌고 있다. 식도락가들을 위한 올여름 ‘신상 맛집’ 리스트를 공개한다. Shiok...
캐나다 생일맞이 지역별 이벤트 5선
7월 1일 ‘캐나다데이’가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올해는 캐나다의 152번째 생일파티가 전국에서 펼쳐진다. 해마다 캐나다데이가 되면 메트로밴쿠버 전역에서도 다채로운 행사와...
캐나다∙미국을 포함한 세계 많은 나라는 6월 3째주 일요일을 아버지의 날, ‘파더스 데이(Father’s day)’로 정하고 있다. 올해는 다가오는 6월 16일이 아버지들을 위한 하루다. ‘파더스...
볼거리&놀거리 <211>
BC주 워터파크들이 연이어 개장 소식을 전하며 여름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부지런한 물놀이족들도 벌써부터 물놀이 계획을 세우며 여름 준비가 한창이다. 본격적인 6월을 맞아 재미와...
[밴조선의 맛집탐방]
아이스크림의 계절이 성큼 찾아왔다. 물론 한여름 더위만큼은 아니지만 갑자기 따뜻해진 날씨에 시원하고 달콤한 아이스크림을 찾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특히 올해는 여름이 빨리...
여유로운 오후에 로맨틱한 카페나 라운지에서 즐기는 가벼운 티타임은 일상에 지친 엄마들에게는 힐링 그 자체다. 여기에 달콤한 분위기를 더해줄 디저트까지 함께라면 엄마들에게...
지역별 파머스 마켓 6선
매년 이맘 때 쯤이면 메트로밴쿠버 도심 일원은 시골스러운 정겨움으로 가득찬다. 왁자지껄하게 떠드는 소리와 밀고 당기는 흥정이 이뤄지는 캐나다식 재래시장이 열리기 때문이다....
새로 오픈한 레스토랑 BEST 4
미식 탐험가들의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독특한 콘셉트의 레스토랑들이 최근 밴쿠버에서 오픈 행진을 벌이고 있다. 많은 이들이 오가는 밴쿠버 도처에서 주목받는 신흥 맛집을...
해마다 이스터 데이(부활절) 기간이 되면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에서 열린다. 이날만큼은 남녀노소 모두가 토끼나 달걀 모양의...
볼거리&놀거리 <210>
4월은 만발한 봄꽃으로 1년 중 가장 아름다운 달이다. 꽃샘추위는 여전하지만 밴쿠버 도처의 꽃들이 활짝 피어나고 있다. 이럴땐 가까운 주변에서 봄꽃을 구경하거나 여행 삼아 꽃나들이...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 TOP5
음식 전문 비평가들이 꼽은 올해 최고의 밴쿠버 중식당이 지난 2일 발표됐다. 2019 차이니즈 레스토랑 어워드를 통해 공개된 이곳 식당들은 한번쯤 탐방하고 싶은 곳들이 대부분이다. 올해...
매년 3월 셋째 주 전 세계에서 펼쳐지는 프랑스 미식 축제 ‘구 드 프랑스 (Goût de France)’가 오는 21일 밴쿠버에서도 열린다. 올해로 5회째 열리는 이번 행사는 밴쿠버 전역에서 총 7개...
볼거리&놀거리 <209>
꽃피는 춘삼월이 코앞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봄은 찾아오고 야외활동을 즐기려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전국 각지에서는 벌써부터 봄을 알리는 축제들이 봄맞이 오픈 준비에 나서고...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