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도 듣고 캠핑도 하고… 한 여름밤의 ‘뮤직·캠핑 페스티벌’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8-02 15:57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페스티벌이 이달 BC주 곳곳에서 펼쳐진다. 

자연을 느끼며 힐링할 수 있는 캠핑과 국내 정상급 가수의 공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 것. 단순한 축제를 벗어나 최고의 휴가를 만끽하고 싶은 이들을 위해 앞으로 개최가 예정된 뮤직페스티벌을 소개한다. 

Rockin River Music Festival




BC데이에 맞춰 매년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컨트리 음악 축제다. 메릿을 무대로 성대히 열리는 이 록킨 강 뮤직 페스티벌(Rockin River Music Festival)은 나흘간 다양한 컨트리 뮤지션들의 음악과 함께 글램핑까지 즐길 수 있는 최고의 연휴 장소다. 콜드워터 강(Coldwater River)을 따라 마련된 6개의 캠프사이트에는 올해 특별히 글램핑 이용객들을 위한 풀옵션 카바나와 벨텐트도 준비됐다. 글램핑은 축제 참여객들에 한해 이용 가능하며, 뮤지션들의 공연은 목요일을 제외한 금-일 오후 1시부터 밤 12시까지 이어진다. 

일시: 8월 2-5일 장소: 1125 Neilson Street, Merritt, BC 입장료: 4일 입장료 285달러, 1일 입장권 60–140달러, 캠핑 가격: 70-262달러 라인업: Eric Church, Brett Eldredge, Dallas Smith, Joe Nichols, Luke Combs, Meghan Patrick 문의: www.rockinriverfest.com


Cumberland Wild Music Festival




밴쿠버 아일랜드 인근의 컴벌랜드 빌리지 파크에서 열리는 음악 축제. 오는 18일과 19일 이틀 간 열리는 컴벌랜드 와일드 뮤직 페스티벌(Cumberland Wild Music Festival)은 자연 속에서 펼쳐지는 야생 그대로의 신나는 야외 공연을 캠핑하며 즐길 수 있는 이색 축제라 할 수 있다. 이 축제에서는 DJ공연과 라이브 밴드 공연을 주축으로 펑키한 인디 음악 등을 즐길 수 있다. 또한 관람객들은 무대 앞 현장 바로 앞에서 텐트를 치고 음악을 즐길 수 있으며, 이번 축제는 특히 더욱 풍성한 라인업과 다양한 이벤트 및 푸드트럭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일시: 8월 18일 밤 12시- 19일 밤 12시 장소: Cumberland, BC 입장료: 135달러 / 캠핑 가격: 40달러(워크인 텐트) 라인업: Elliott Brood, Defunk, Five Alarm Funk, Bend Sinister, The Pack AD, Kitty, the Rooster 문의: www.cumberlandwild.com


Ponderosa Arts & Music Festival




폰데로사 축제(Ponderosa Festival)는 BC주 록크릭 지역에서 매년 열린다. 지난 2013년부터 개최돼온 이 페스티벌은 밴쿠버에서 동쪽으로 약 5시간 거리에 있다. 케틀 밸리 강(Kettle Valley River) 유역에 자리잡고 있는 이 축제장은 다소 먼 거리지만 풍부한 라인업과 각종 이벤트들로 최고의 피서지라 불린다. 또 축제장 인근에는 4종류의 캠프 사이트가 마련돼 있는데, 이곳을 찾은 피서객들의 편의시설을 위해 화장실과 야영부지, 캠핑카 주차 공간도 마련됐다. 특히 공연장과 가까운 곳에서 신나는 라이브 공연 음악을 들으며 캠핑을 즐기고 싶다면 공연장과 연결된 파크 웨이 캠핑장을 이용하면 된다. 

일시: 8월 17-18일 장소: Rock Creek, BC 입장료: 239달러(3일 이용권) / 캠핑 가격: 33달러 or 109달러(RV site) 라인업: K-os, Suns, Bluehawaii, The funk hunters, Yukon blonde문의: www.ponderosafestival.com

Sunfest Country Music Festival



선페스트 컨트리 뮤직 페스티벌(Sunfest Country Music Festival)은 수천 명의 컨트리 뮤직 팬덤을 이끄는 BC주 최초의 컨트리 음악 축제로, 국제적인 팬층을 자랑하는 대규모 축제 중 하나다. 밴쿠버 아일랜드 남부의 코위찬(Cowichan) 레이크에서 5분거리에서 펼쳐지는 이 축제는 다채로운 공연 음악은 물론 다양한 음식과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기로도 유명하다. 특히 축제 참여자들은 더블 베드를 갖춘 최고급 글램핑 텐트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된다. 캠핑과 함께하는 콘서트는 자정 12시까지 즐길 수 있다. 

일시: 8월 2-5일 장소: Laketown Ranch Music & Recreation Park, 8811-2 Youbou Rd, Cowichan 입장료: 싱글 티켓 69달러, 4일 티켓 249달러 라인업: Eric Church, Midland, James Barker Band, Meghan Patrick, Brett Young 문의: www.sunfestconcerts.com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4>
이달 말로 다가온 할로윈을 앞두고 로어 메인랜드 도처에서는 벌써부터 할로윈 맞이를 위한 이벤트가 속속들이 진행되고 있다. 농장에서 수확한 호박들을 판매하는 ‘펌킨 패치(Pumpkin...
볼거리&놀거리 <193>
메트로밴쿠버에서 열리는 제1회 아시안 다이닝 페스티벌(Asian Dining Festival)이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올렸다. 북미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아시아 요리’를...
볼거리&놀거리 <192>
국내 영화제작사 스토리하이브(Storyhive)가 후원하는 40편의 디지털 단편 영화가 지난달 6일 스토리하이브 소셜 미디어 및 TELUS Optik TV 에 공개됐다. 10분짜리 단편 영화로 제작된 이 작품들은...
가족 친지가 함께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날만큼은 정성스럽게 준비된 칠면조 요리와 여러 땡스기빙 디너들을 맛볼 수 있는 날이다....
밴쿠버에서 가장 '핫'한 버거는?
버거 마니아들을 위한 레스토랑 주간 행사 ‘르 버거 위크(Le Burger Week 2018)’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성황리 개최됐다. 올해도 역시 분야별로 각 지역 숨은 레스토랑들의 시그니처 버거를...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