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기억해야 할 로어메인랜드 음식 페스티벌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7-05 15:35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진미를 소개한다.

인디언 서머 페스티벌-밴쿠버 7월5일-15일
음악과 영화, 시, 춤 그리고 음식이 함께 하는 축제가 10일간 계속된다. 올해 페스티벌의 주제는 ‘신화 만들기’. 유명 세프인 비크람 빌이 페스티벌을 이끌며 이외 테야베트, 오지바와, 카란 스리 등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여러 명의 세프들이 함께 참가해 행사를 빛낼 예정이다. 



<▲올해 인디언 서머 페스티벌에는 국내 유명 세프들이 참가한다> 

밴쿠버 포크 뮤직 페스티벌-제리코 비치 공원: 7월13-15일
페스티벌의 원래 목적이 음식이 아니지만 음악과 더불어 행사장 주변에서 만나게 될 유명한 푸드 트럭을 방문하는 일은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이 될 듯. 어네스트 아이스크림이 페스티벌의 시작을 알리게 된다.


<▲매년 여름 제리코 해변에서는 밴쿠버 포크 뮤직 페스티벌이 열린다> 


써리 퓨전 페스티벌-홀랜드 파크, 7월21-22일 
가나의 허니 치킨부터 대만의 소시지까지, 전 세계 각 지역의 유명한 음식을 모두 맛볼 수 있는 황홀한 시간이 될 듯. 



<▲써리 퓨전 페스티벌은 전 세계 유명 음식을 혼합해 선보인다> 

하모니 아트 페스티벌-웨스트 밴쿠버, 8월3일-12일
‘웨스트 최고’를 포함한 여러 종류의 이벤트가 펼쳐진다. 앰블사이드 부둣가에서 12개의 지역 식당이 준비한 음식과 와인 시합 진행도 흥미로운 볼거리.

원주민 축제-하모니 아트 페스티벌 프로그램 중 하나 8월7일
앰블사이드에 정착한 원주민들이 취임식을 기념하며 가졌던 축제. 축복의 음식으로 행사를 시작하며 연어 등 고유 음식이 선보인다. 


<▲하모니 아트 페스티벌에서는 요리를 주제로 한 다양한 이벤트를 만날 수 있다>

스쿠큼(Skookum)-스탠리공원 9월7일-9일
이 페스티벌은 음악과 요리, 예술 모든 것을 포함하고 있다. 밴쿠버에서 지역 음식들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하는지 보여주는 자리로 여기에서 음식은 조연이 아닌 당당한 주연이다. 카붐 박스, 벨가드 키친, 팻 마오 누들스 등 밴쿠버 소재 여러 식당과 푸드 트럭이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