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봄철 쇼핑 플리마켓에서, 밴쿠버 플리마켓 TOP 4

최희수 인턴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4-12 16:19

볼거리 & 놀거리
중고 물품을 사고파는 벼룩 시장에서 출발한 플리마켓(Flea market)은 손때 묻은 오래된 물건들이 거래되는 시끌벅적한 장터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요즘에는 여러 분야의 개성있는 아티스트들이 모여 그들만의 작품을 공유하고 소비자들과 직접적으로 교류하는 문화의 장으로 통하고 있다. 

또, 밴쿠버에서 열리는 플리마켓은 단순한 물물거래뿐만 아니라 각종 문화공연과 먹거리도 함께 즐길 수 있는 하나의 문화 축제로 발전하고 있다. 

특히 밴쿠버 플리마켓은 여러 문화가 뒤섞인 다국적 물품들을 만나볼 수 있어 많은 이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중고물품부터 핸드메이드 예술작품까지, 저렴한 쇼핑이 가능한 4월의 플리마켓 네 곳을 소개한다. 

Studio 1111


<▲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커머셜 드라이브 선상에 위치한 ‘Studio 1111’은  각종 공예활동이 이루어지는 빈티지풍의 아트 스튜디오이자 티하우스로 운영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플리마켓을 진행한다. 마켓에는 봄 시즌 컬렉션으로 이루어진 빈티지 의류부터 신발, 수공예품, 액세서리 등 다양한 상품들이 준비되어 있으며, 저녁시간대부터 시작되는 이브닝 파티에서는 음악과 함께 다양한 음료도 무료로 즐길 수 있다. 첫날인 12일에는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마켓 참여의사를 밝혀야 하며, 마켓 행사기간 누구나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일시: 4월 12일(목) 4시-10시, 13일(금) 2시-8시, 14일(토) 12시-7시, 15일(일) 12시-5시 장소: 1105 Commercial Dr 

Nifty for Fifty


<▲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


‘4월의 박싱데이’라 일컬어지는 공예상품점 Nifty for Fifty의 플리마켓이 오는 15일 메인스트리트에 위치한 헤리티지홀(Heritage hall)에서 열린다. 올해 11주년을 맞은 이번 플리마켓은 밴쿠버 지역 디자이너들을 포함한 도예가, 가죽 세공인 등 예술가 30여 명이 참여해 다양하고 독특한 수공예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인기 제품으로는 Cord and Stone의 순은 악세서리와 Bitter Melon Bindery의 스케치북, Devi Arts Collective의 발리산 클러치 등이 있으며, 모든 제품은 50달러 이하로 판매될 예정이다. 입장료는 2달러, 결제는 현금만 가능하다.

일시: 4월 15일(일) 오전 11시 - 저녁 7시 장소: Heritage hall(3102 Main Street)

Eastside Flea


<▲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


4월 20일부터 6월 말까지 격주로 진행되는 이스트 사이드(Eastside) 플리마켓에서는 50여개 판매 업체가 선보이는 빈티지 의류를 비롯해 각종 식물, 수집품 및 기타상품 등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특히 20일 열리는 플리마켓은 마켓 2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행사로 열려 현지 밴드 War Baby와 Basic Instinct의 라이브 공연도 펼쳐진다. 또 참여자들은 현장에서 플래시 타투 및 경품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으며, 행사 동안 각종 음료와 푸드트럭, 아티스트들의 쇼룸에서 다양한 제품들도 둘러볼 수도 있다. 입장료는 20일 저녁 8시 이전에는 5달러, 이후에는 8달러다.

일시: 4월 20일-22일, 5월 5일-6일 및 18일-20일, 6월 2일-5일 및 16일-17일(5월부터 입장료 3달러, 주말은 5달러) 장소: Ellis Building (1024 Main Street)

Make It! Vancouver


<▲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


밴쿠버에서 열리는 최대 규모의 플리마켓인 ‘Make It! Vancouver’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PNE 포럼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패치워크 백 생산 업체인 Itchyichi를 비롯해 세라믹 쥬얼리를 제조하는 Wild Tree와 청바지 제조업체인 Dogwood Denim 등 180여 개의 벤더들이 이번 마켓에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각 업체들은 의류뿐 아니라 액세서리와 홈데코 아이템, 아이들 용품까지 다양한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며, 마켓 내에 마련된 푸드트럭과 비어 가든에서는 각종 먹거리도 즐길 수 있다. 입장료는 기본 6 달러이며 12 세 이하 어린이는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일시: 4월 20일(금) 오전 11시-5시, 21일(토) 오전 10시-5시, 22 일(일) 오전 11시-5시 장소: PNE 포럼(2901 East Hastings Street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볼거리&놀거리 <177>
식사 때마다 ‘한 끼 해결’이 고민이라면 소문난 미식가들이 꼽아주는 레스토랑은 어떨까? 최근 세계 미식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레스토랑 100’ 순위가 Canada's 100 Best 사이트를...
볼거리 & 놀거리
중고 물품을 사고파는 벼룩 시장에서 출발한 플리마켓(Flea market)은 손때 묻은 오래된 물건들이 거래되는 시끌벅적한 장터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요즘에는 여러 분야의 개성있는...
볼거리& 놀거리
봄철 마라톤 시즌을 앞두고 밴쿠버 전역에서는 러너들을 위한 크고 작은 마라톤 행사가 잇따라 준비 중이다. 오는 주말 열리는 트레일 러닝 행사를 시작으로, 국제 마라톤의...
매년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 이어지는 부활절 기간에는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마다 열린다. 서구에서는 토끼나 달걀 모양의...
볼거리 & 놀거리
3월 말부터 시작되는 봄꽃의 절정기를 맞아 이달 말부터 2018년도 봄꽃 축제가 BC주 곳곳에서 개최된다.화사하고 탐스러운 꽃들이 가득한 각지의 축제에서는 화려한 봄꽃의 향연이 펼쳐짐과...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해마다 3월이 되면 밴쿠버의 역사박물관 및 사적지 등에서 봄방학을 맞은 아이들을 위한 무료입장 이벤트를 펼친다. 문화유적지는 호기심 많은 아이들의 학습장소로도 손색이 없을뿐더러...
볼거리 & 놀거리
최대 미식의 도시 밴쿠버에서는 여행 온 관광객이나 현지인들이 맛집을 탐방하기 위해 즐겨 찾는 투어 이벤트가 있다. 바로 보고 듣고 체험하는 일명 '푸디 투어(Foodie tour)' 이벤트다....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사진 = 홈페이지에서 발췌  >겨울에도 신선하고 풍성한 주말 식탁을 원한다면 마트보단 파머스 마켓을 가보자. 밴쿠버에는 봄·여름에 열리는 파머스 마켓 말고도 겨울 시즌에...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