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밴쿠버 국제 와인 페스티벌 개최, 애주가들 모여라

최희수 인턴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8-02-21 16:03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밴쿠버 국제 와인 페스티벌 2018 


<▲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


올해로 40회째를 맞은 밴쿠버 국제 와인 페스티벌(Vancouver International Wine Festival)이 오는 주말인 24일을 시작으로 내달 4일까지 밴쿠버 전역에서 개최된다. 

밴쿠버 와인 페스티벌은 밴쿠버 컨벤션 센터(Vancouver Convention Centre)를 중심으로 밴쿠버 각지의 와인 레스토랑 및 호텔에서 열리는 국제 행사로, 매년 2만 5천 명의 와인 애호가 및 무역 전문가가 참여하는 밴쿠버 최대규모의 와인 축제다. 

올해는 15개국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1450여 가지의 와인이 선보여질 예정이며, 와인 시음회와 갈라 디너 행사, 무역 행사 등 50여 개의 다양한 행사가 마련될 예정이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국제 와인 시음회는 페스티벌에서 가장 인기 있는 행사 중 하나로, 축제 참여자에게는 캐나다를 비롯한 호주, 뉴질랜드, 남아프리카 및 스페인 등 주요 와인 생산국의 유명 와인들을 시음할 기회가 주어진다. 

시음회는 밴쿠버 컨벤션 센터에 마련된 국제 시음장에서 진행되며, 각 테마에 맞게 마련된 4개의 시음장에서 총 763개의 샘플링 와인을 선택해 맛볼 수 있다. 

특히 와인 페스티벌은 매년 주요 와인 생산국을 선정해 해당 국가의 와인을 집중적으로 선보이는데 올해 행사에서는 스페인과 포르투갈산 와인이 와인 애호가들의 주목을 받을 예정이다. 

각 티켓의 가격에 포함되어있는 이벤트 중 하나로 BC 주류 상점에서 쇼핑 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되며, 국제 시음장에서 제공되는 와인은 모두 구매가 가능하다. 

개최일을 3일 앞둔 이 페스티벌은 이미 몇몇 행사들의 매진사례가 이어지고 있다고 하니 예매를 서두르는 편이 좋겠다. 

밴쿠버 국제 와인 페스티벌 티켓 가격은 이벤트별 시간과 장소에 따라 65달러부터 500달러까지다. 축제에 대한 자세한 이벤트 및 내용은 홈페이지(www.vanwinefest.c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퀴틀람 크래프트 비어 축제 2018


<▲사진 = 각 공식 홈페이지 발췌   >


평소 수제 맥주를 즐겨 마신다면 내달 9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코퀴틀람 크래프트 맥주 축제(Coquitlam Craft Beer Festival, 이하 CCBF)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밴쿠버 웨스트코스트(West Coast Experience)가 주최하는 CCBF는 밴쿠버 수제 맥주 애호가들이 한데 모여 최고급 수제 맥주를 체험하는 시음 행사로, 지난 2016년부터 매년 3월과 6월에 개최돼왔다. 

내달 열릴 축제에서는 개성 넘치는 수제맥주 브루어리 40여곳에서 갓 빚은 맥주120여가지를 무제한으로 맛볼 수 있는 것은 물론, 밴쿠버에 위치한 10여개 레스토랑의 요리사들이 즉석에서 요리해 제공하는 음식도 마음껏 즐길 수 있다.  
특히 이번 축제에서 특별히 제공되는 '캐스크 비어(Cask Beer)' 또한 축제의 묘미 중 하나다. 오크나무 통에서 2차 발효와 숙성을 거치는 캐스크 비어는 진짜 살아있는 '생맥주'라 불려 차별화된 맥주의 풍미까지 느낄 수 있다. 축제에 참여하는 40여개 브루어리 중 총 9개 팀이 각기다른 맛의 캐스크 에일을 선보일 예정이다. 

축제는 3월 9일 금요일(저녁 7시-9시 30분), 10일 토요일(오후 12시- 2시 30분)에 열리며 코퀴틀람 웨스트우드 플라토 골프 클럽(Westwood Plateau Golf Club)에서 열린다. 가격은 금요일 59달러, 토요일 49달러. 


최희수 인턴기자 wkim@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5>
메트로밴쿠버 도심가가 벌써부터 크리스마스 특수 준비로 한창이다. 도심 곳곳에서는 크리스마스를 한 달여 앞두고 성탄절 맞이 각종 축제들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띄우고...
전세계인들의 축배의 순간을 함께해온 가장 대표적인 술, 샴페인의 매력은 생동감 넘치는 목넘김과 우아한 기포감이 아닐까. 섬세하면서 고급스러운 미네랄의 풍미를 지닌 샴페인은 축하...
다가오는 10월의 마지막 날인 31일은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즐기는 할로윈데이(Halloween Day)다. 눈길을 끌만한 화려한 이벤트와 행사 등은 벌써부터 축제 준비가 한창이다. 특별히...
볼거리&놀거리 <194>
이달 말로 다가온 할로윈을 앞두고 로어 메인랜드 도처에서는 벌써부터 할로윈 맞이를 위한 이벤트가 속속들이 진행되고 있다. 농장에서 수확한 호박들을 판매하는 ‘펌킨 패치(Pumpkin...
볼거리&놀거리 <193>
메트로밴쿠버에서 열리는 제1회 아시안 다이닝 페스티벌(Asian Dining Festival)이 지난 10일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축제의 막을 올렸다. 북미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훌륭한 아시아 요리’를...
볼거리&놀거리 <192>
국내 영화제작사 스토리하이브(Storyhive)가 후원하는 40편의 디지털 단편 영화가 지난달 6일 스토리하이브 소셜 미디어 및 TELUS Optik TV 에 공개됐다. 10분짜리 단편 영화로 제작된 이 작품들은...
가족 친지가 함께 모여 만찬을 즐기는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이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이날만큼은 정성스럽게 준비된 칠면조 요리와 여러 땡스기빙 디너들을 맛볼 수 있는 날이다....
밴쿠버에서 가장 '핫'한 버거는?
버거 마니아들을 위한 레스토랑 주간 행사 ‘르 버거 위크(Le Burger Week 2018)’가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성황리 개최됐다. 올해도 역시 분야별로 각 지역 숨은 레스토랑들의 시그니처 버거를...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