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겨울, 한국 방문시 가볼 만한 ‘따뜻한 여행지’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12-06 14:05

이번 주 볼거리 놀거리<147>

피로도 풀고 입맛도 되살리는 힐링 명소 5곳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천하는 12월 ‘따뜻한 여행지’를 소개한다. 올 겨울, 한국 방문을 계획 중이라면 눈여겨 볼 만하다. 추운 날씨에 한국을 방문한다면 온천물에 몸을 담궈 피로도 풀고 맛난 음식으로 입맛도 돋우며 힐링 여행을 다녀보자.

 

석모도미네랄온천

강화도 외포항에서 서쪽으로 약 1.5km 떨어진 석모도에 위치한 석모도미네랄온천. 지하 460m 화강암에서 용출하는 미네랄 온천수에 몸을 담그면 쌓인 피로와 스트레스가 저절로 풀린다. 특히 야외에 마련된 노천탕에서 노을을 보며  온천도 즐긴다면 일석이조.

지난 6월 석모대교의 개통과 함께 섬으로 가는 길이 더 쉬워졌으며 강화8경으로 꼽히는 보문사와 해발 316m 상봉산 자락에 조성된 석모도자연휴양림, 드넓은 갯벌이 그대로 자연 생태 학습장이 되는 민머루해수욕장 등 돌아볼 곳도 많다. 위치: 인천 강화군 삼산면 삼산남로


<▲ 해 질 녘의 노을이 아름다운 석모도미네랄온천>

속초 척산온천

척산온천은 천연 온천수가 50℃ 안팎으로 ‘데우지 않는 물’을 표방한다. 라돈과 불소 등이 포함된 강알칼리 온천수는 피부병에 특히 효능이 있다. 척산온천휴양촌과 척산온천장이 이곳 대표 온천으로, 척산온천휴양촌은 솔숲 산책로가 인상적이다.

온천욕 뒤 호젓한 청초호길, 함경도 피란민의 흔적이 서린 아바이마을, 닭강정을 비롯해 다채로운 맛을 즐길 수 있는 속초관광수산시장 등을 둘러보며 겨울 여행의 추억을 만들 수 있다. 위치: 강원 속초시 관광로


<▲ 라돈과 불소가 포함된 강알칼리온천수, 속초 척산온천>


<▲ 맛있는 닭강정을 맛볼 수 있는 닭전골목>

충주로 떠나는 온천 여행

충청북도 충주에는 개성을 뽐내는 온천이 여러 곳 있다.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왕의 온천’ 수안보온천과 탄산음료처럼 톡 쏘는 재미가 있는 앙성온천 등이다.

수안보온천 지역에는 날카로운 바위가 절벽을 이뤄 멋진 풍광을 자랑하는 수주팔봉이 유명하다. 또한 앙성온천 주변의 충주민속공예거리에서는 골동품, 수석, 목공예 상점뿐 아니라 장승, 옹기 등 옛 정취를 느낄만한 볼거리들이 가득하다. 위치: 충북 충주시 수안보면·앙성면 일대


<▲ 충북 충주에는 개성을 뽐내는 온천이 여러 곳 있다>
 

<▲ 충주의 명소 중 하나인 충주커피박물관>

함평 해수찜

해수에 1300℃로 달군 유황석을 넣고 거기서 나온 증기로 몸을 데운 뒤, 그 물에 적신 수건을 몸에 덮는 방식이 함평 전통식 해수찜이다. 해수에 적신 수건을 목, 어깨 그리고 허리에 올리면 뭉친 근육이 서서히 풀리고 몸에 끼얹으면 피부가 좋아진다.

해수찜마을에서 가까운 돌머리해수욕장은 드넓은 갯벌과 아름다운 일몰로 유명하며 조선시대에 건립한 자산서원, 돌담이 예쁘고 500여 년 전에 만들어진 숲이 인상적인 모평마을 등도 고즈넉한 겨울을 느끼기에 좋은 곳이다. 푸짐한 육회비빔밥 역시 함평 겨울 여행의 묘미로 손꼽힌다. 위치: 전남 함평군 손불면 석산로


<▲ 함평에서는 전통 방식으로 즐기는 해수찜이 유명하다>


<▲ 함평의 별미, 육회비빔밥>

해운대온천 할매탕

8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할매탕은 해운대 최초의 대중목욕탕으로, 관절염과 근육통, 피부병으로 고생하는 이들에게 사랑받았다. 할매탕은 ‘해운대온천센터’가 들어서면서 철거됐지만, 가족탕으로 거듭나 옛 명성을 이어간다.

관광지로 유명한 해운대는 돌아볼 곳도 많다. 달맞이길, 문탠로드, 동해남부선 옛길은 해운대의 아름다운 바다 풍경이 펼쳐지는 길로 드라이브에도 제격이다. 최근 개장한 청사포다릿돌전망대에서는 아찔한 바다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해운대와 인접한 동래읍성임진왜란역사관과 동래읍성, 기장군의 부산치유의숲은 힐링과 휴식을 위한 여행지로 안성맞춤이다. 위치: 부산 해운대구 중동2로 10번길


<▲ 80년 전통, 해운대 최초의 대중목욕탕 ‘할매탕’>

경영오 기자 kyo@vanchosun.com ● 자료제공/ 한국관광공사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볼거리&놀거리 <177>
식사 때마다 ‘한 끼 해결’이 고민이라면 소문난 미식가들이 꼽아주는 레스토랑은 어떨까? 최근 세계 미식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레스토랑 100’ 순위가 Canada's 100 Best 사이트를...
볼거리 & 놀거리
중고 물품을 사고파는 벼룩 시장에서 출발한 플리마켓(Flea market)은 손때 묻은 오래된 물건들이 거래되는 시끌벅적한 장터의 느낌과는 사뭇 다르다. 요즘에는 여러 분야의 개성있는...
볼거리& 놀거리
봄철 마라톤 시즌을 앞두고 밴쿠버 전역에서는 러너들을 위한 크고 작은 마라톤 행사가 잇따라 준비 중이다. 오는 주말 열리는 트레일 러닝 행사를 시작으로, 국제 마라톤의...
매년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 이어지는 부활절 기간에는 이스터 버니(Easter Bunny·부활절 토끼)를 테마로 한 부활절 행사들이 각 지역마다 열린다. 서구에서는 토끼나 달걀 모양의...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