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리아노 섬에서 주말을

김욱경 기자 wkim@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10-19 14:03

BC주 걸프 아일랜드 탐방…1

BC주 걸프 아일랜드는 말로 설명하기 힘든 매력이 있다. 다듬어 지지 않은 자연, 여유로워 오히려 느리게까지 느껴지는 생활방식, 활기 넘치는 거주민들섬에서 이 모든 것을 직접 겪어보지 않고서는 이해하기 힘들지도 모른다.

이 중에서도 이번주에는 지리적으로 걸프 아일랜드의 가장 남쪽에 위치하고 역사적으로 목재 회사가 나무 농장으로 이용해와 상대적으로 개발이 덜 된 갈리아노 섬을 소개한다.

 

1. 해변가 산책

 


<▲ >

Arrow’s Run Cottage에서 하룻밤을 지내고 난후 해변가 산책을 해보자.

갈리아노 섬의 장점 중 하나가 산책하기 좋은 크고 작은 탁 트인 해변이 많다는 사실이다. 55번 해변길을 따라 나무가 양 옆으로 늘어진 사암해변을 산책하다 보면 작은 게들이 노니는 조수풀을 발견할 수도 있다.

 

2. Montague Harbour Marina

 


<▲ >

1200명 가량되는 주민과 편의시설이 밀집되어 있는 섬의 남쪽 끝자락에 있는 마리나 주변 도로를 산책하거나 자전거를 타고 일주할 수 있다. 나무가 줄지어 서있는 언덕이 많은 도로에서 사슴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3. Bellhouse Provincial ParkBluffs Park

 


<▲ >

피크닉을 준비해 주립 공원 안에서 간단히 점심 식사를 한 후 Active Pass가 내려다보이는 곳에 다다르면 해안가를 따라 이동하는 고래를 종종 볼 수 있다. 좀 더 어려운 등산 코스를 원한다면 모든 방문객에게 인기있는 Bluffs Park로 이동해보자. Bluffs Park 1940년에 세워진 공원으로 120헥타르 크기에 아름다운 Active Pass와 다른 걸프 아일랜드 조망을 제공한다.

 

4. Collison Reef

 


<▲ >

갈리아노 묘지를 지나 아래쪽으로 내려가면 바다사자들이 떼지어 모여있는 광경을 볼 수 있는 Collison Reef에 다다른다. 조수가 높은 시간에 물 속에 들어가 사냥을 하고 바위에 앉아 식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으니 놓치지 말것.

 

5. Galiano Island Inn & Spa

 


<▲ >

하룻동안 여행으로 힘든 몸을 풀기엔 Galiano Island Inn & Spa가 최적의 장소이다. 직접 나무를 떼워 화덕에서 구워낸 피자와 시원한 맥주도 있어 일석이조.

 

6. Hummingbird Pub Bus

 


<▲ >

매일 오후 5시에 출발하는 이 버스는 주민들과 관광객을 위한 셔틀 버스로 Montague Harbour Marina와 주점을 오간다. 버스 운전사가 이 지역에서 전설적인 인물로 경험한다면, 그 강렬한 에너지에 전염될 것이다.

 

7. Montague Harbour Marina Provincial Park

 


<▲ >

하얀 백사장이 인상적인 Montague Harbour Marina 주립공원은 1959년에 BC주에서는 최초로 해상 주립공원으로 지정됐다. 그 이전엔 이 지역에 Coast Salish원주민이 수천년 동안 거주했다. 이 특이하게 하얀 백사장은 원주민들이 수천년 동안 조개 껍질을 버린 결과물이다. 조개 위로 모래가 덮여 지금의 독특한 백사장이 만들어졌다.

 

8. Retreat Cove

 


<▲ >

갈리아노 섬의 서쪽에는 가파르게 깎인 절벽이 많은데 이 지역에서 드물게 보이는 작은 만 중 Retreat Cove를 더욱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해안가를 따라 줄지어 형성된 사암 동굴이다. 쉽게 접근 가능하며 개인 소유 부지도 있으니 표지판을 확인하기 바란다.

 

9. Bodega Ridge Resort

 


<>

Bodega Ridge Resort는 작고한 유명한 예술가인 스티브 옥스코가 만든 Stoneworld가 있는 장소이다. 처음 장소가 개발될 당시 옥스코는 이곳에서 거대한 바위들을 캐내 영국의 스톤헨지와 같이 주변을 장식했다. 크기가 4톤 가량되는 거대한 바위들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다. 양떼와 더불어 옥스코의 부인인 바바라 기어리가 아직 여기에 거주하고 있으며 작은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으니 방문해 역사 이야기를 듣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갈리아노 섬을 방문하기 위해서는 트와센 페리 터미널에서 페리를 타면 된다.


 

김욱경 기자 wkim@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볼거리&놀거리 <191>
북미 최대 영화제 중 하나인 2018 밴쿠버 영화제(VIFF)가 이달 풍성한 라인업과 함께 밴쿠버로 돌아온다. 영화 광신도들과 다큐멘터리 애호가들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12일까지 동아시아...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찾는 ‘헬시족’이 늘어나면서 저마다의 컨셉으로 간편한 건강식을 제공하는 비건 푸드 전문점들이 늘고 있다. 비건 음식의 가장 기본이 되는 유기농...
오픈한 지 한달도 채 안됐는데 벌써부터 밴쿠버 맛집으로 떠오른 식당들이 있다. 한국-멕시칸 퓨전요리부터 보기드문 중남미 레스토랑까지 지역 곳곳에 자리잡은 이색 식당들이 새로운...
볼거리&놀거리 <190>
지난 1일 국내 와인 전문가들이 선정한 ‘2018 캐나다 최고 와이너리 25’ 순위가 공개됐다. 캐나다 최대 와인 생산지 BC주에서는 1위를 차지한 로드 13 빈야드(Road 13 Vineyards)를 비롯, 총 15개...
볼거리&놀거리 <189>
노스 버나비의 ‘밴쿠버 하이츠(Vancouver Heights)’로 지칭되는 이 동네에서 매년 개최되는 식도락 축제가 있다. 이른바 ‘크레이브 더 하이츠(Crave The Heights)’라 불리는 소규모 다이닝...
볼거리&놀거리 <188>
정복 욕구를 자극하는 험준한 산세 대신 여름의 기운을 만끽할 수 있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없을까. 휴양림을 에두르는 가벼운 트레킹 코스는 남녀 노소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최고의...
볼거리&놀거리 <187>
여름밤의 운치 있는 밤공기와 함께 신나는 음악을 즐기고 싶다면 캠핑과 음악이 어우러진 이색 페스티벌은 어떨까? 캠핑 문화를 중심으로 음악과 다양한 체험 행사가 어우러진 뮤직...
여름철 휴가를 맞아 캠핑장 등 피서지를 찾고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특히 산으로, 강으로 떠나는 캠핑은 지친 도시인의 심신을 달래주는 최고의 휴가지다. 산꼭대기에서 즐기는 오지...
볼거리&놀거리 <186>
다채로운 해변 풍경이 더해진 음식은 그야말로 여름에 즐길 수 있는 호사 중 하나다. 아울러 해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먹는 음식은 식사를 한층 더 특별한 분위기로 만들어준다. 드넓은...
볼거리&놀거리 <185>
검붉은 빛의 열매가 탐스럽게 익는 베리 시즌이 돌아왔다. 6월 중순부터 길게는 8월 하순까지 각종 베리류를 탐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다. 이맘 쯤이면 베리농장에는 직접 열매를 따...
여름은 페스티벌의 시즌이고 맛있는 음식이 함께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다. 밴쿠버 음식칼럼니스트가 메트로 밴쿠버 지역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올 여름 축제와 더불어 맛볼 수 있는...
캐나다데이 특집 2018.06.28 (목)
밴쿠버 전역에서 풍성한 볼거리 펼쳐져
캐나다데이(7월1일)가 이번 주말로 다가왔다.캐나다 151회 생일을 맞아 밴쿠버 전역에서 불꽃놀이를 비롯해 페스티벌, 콘서트, 퍼레이드 등 각종 공연 등 풍성한 이벤트가 펼쳐진다....
볼거리&놀거리
세계가 한 달 간 축구 축제에 빠져든다. 4년 만에 찾아오는 세계적인 이벤트 '러시아 피파월드컵'이 14일 화려한 서막을 열었기 때문이다.전세계 축구팬들은 벌써부터 열띤 응원전을...
볼거리&놀거리 <184>
밴쿠버의 ‘리틀 이태리(Little Italy)’로 잘 알려진 커머셜 드라이브는 다양한 부티크샵들이 즐비해 있는 밴쿠버의 유명 쇼핑 거리다. 이곳은 패션, 인테리어 디자인, 수공예 액세서리...
볼거리 & 놀거리 <183>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여름 날씨가 국내 워터파크들의 오픈 시기를 크게 앞당기고 있다. 밴쿠버, 칠리왁, 켈로나 등 BC주 곳곳의 워터파크들은 다가오는 물놀이 시즌에 앞서 이번...
볼거리&놀거리 <182>
낮에는 따뜻하고 밤에는 선선한 날씨, 바야흐로 루프탑의 계절이 돌아왔다. 요즘처럼 선선한 여름 날씨에는 시원한 바람과 탁 트인 경치는 물론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루프탑 레스토랑이...
볼거리&놀거리 <180>
따스한 여름 기운이 성큼 다가온 가운데 빅토리아데이 연휴가 오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이번 긴 연휴를 이용해 바깥 나들이를 계획하고 있다면 가까운 인근 지역 곳곳에서...
볼거리&놀거리 <180>
오는 13일 다가오는 마더스데이를 맞아 어머니의 은혜에 감사드리는 다양한 행사들이 밴쿠버 곳곳에서 열린다. 매년 어머니를 위해 진부한 이벤트 혹은 선물을 준비했다면 올해는...
푸드트럭의 묘미는 단연 부담 없는 환경에서 빠른 시간 내에 간단한 한끼 해결이 가능하다는 것. 요즘은 거기에 저렴한 가격대로 맛과 가성비, 화려한 비주얼까지 더해지는 추세다....
볼거리&놀거리 <178>
화창한 날씨와 무르익은 신록, 바야흐로 야외활동하기 딱 좋은 계절이 찾아왔다. 아침 저녁으로는 조금 쌀쌀하지만, 한 낮의 바깥은 완연한 봄을 여실히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이럴...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