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1월의 아주 특별한 기념일을 위한 축제들

밴조선편집부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7-01-18 14:57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4>

2017년의 문을 연지 엊그제 같은데, 1월도 벌써 월말로 넘어간다. 세월의 흐름에 둔감해질만큼 지나가는 삶의 궤적이 빠르다. 그래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는 시간과 특별한 날에 대한 이야기, 예컨대 기념일에 대한 스토리를 엮고자 한다.

아시아권의 새해인 구정(1월 29일)을 맞아 열리는 차이니즈 뉴이어 퍼레이드와 캐나다 건국 150주년에 맞춘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등을 집중 소개한다. 어떤 날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는 것이 사는 재미, 볼거리, 놀거리가 된다는 것이 새삼 흥미롭다. 밴조선 독자들에게도 특별한 1월의 어떤 날이 생기기를 기대해본다.
밴조선 편집부 news@vanchosun.com


<사진=flickr/Ruth Hartnup(CC)>

밴쿠버에서 가장 큰 비영리 축제
차이니즈 뉴이어 퍼레이드(1월 28~29일)
 
올해로 44회째를 맞는 밴쿠버 차이니스 뉴이어 퍼레이드(Chinese New Year Parade). 중국의 신년인 구정(1월 29일)을 맞아 밴쿠버 차이나타운에서 다채로운 행사가 준비돼있다. 누구에게나 개방돼있고, 중국을 대표하는 사자춤을 비롯해 전통춤, 음악대 가두행진, 무술공연 등이 펼쳐진다. 주최 측에 따르면 70여개의 그룹과 다양한 지역 커뮤니티에서 3000여명 이상의 사람들이 참여해 행사를 준비했다.

밴쿠버의 우기 시즌에 열리는 행사 중 가장 요란스럽다고나 할까. 그만큼 흥겨움을 주는 건 확실하다. 29일 오전 11시 펜더가 밀레니엄 게이트를 따라 1.3Km 도로에서 사자춤, 가두행진 등으로 행사가 시작된다. 주최 측 추산으로 지난해 행사 당시 10만명 정도의 관람객이 모였다.

이는 밴쿠버에서 열리는 비영리 행사 중 가장 큰 규모라고 할 수 있다. 보다 자세한 일정과 프로그램 안내는 홈페이지(http://www.cbavancouver.c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flickr/shriram Rajagopalan(CC)>



<사진=flickr/shriram Rajagopalan(CC)>



<사진=flickr/shriram Rajagopalan(CC)>


<사진=flickr/Maria Soleil(CC)>


세상을 바꾼 캐나다의 150가지 혁신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밴쿠버(1월 21일~2월 3일)
 
워키토키, 아이맥스, 계란 상자, 하키의 공통점은 뭘까. 모두 캐나다의 발명품이라는 것이다. 올해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아 밴쿠버 사이언스월드에서 오는 21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밴쿠버'를 연다. 이번 행사에선 그동안 캐나다에서 만들어진 혁신적인 발명품 150가지를 한자리에 모았다.

흥미로운 전시회와 이벤트, 유소년을 위한 체험 행사도 있다. 이외에도 혁신 전문가들과 만나는 시간(21·22일, 오전 11시), 아이디어 교류에 관한 프리젠테이션(23·24일 오전 10시) 등도 준비돼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scienceworld.ca/innovation150) 참고.


<사진=이노베이션 페스티벌 홈페이지>


<사진=이노베이션 페스티벌 홈페이지>
 
 
밴쿠버 대표 맛집들의 향연
다인아웃 밴쿠버 2017(1월 20일~2월 5일)
 
밴쿠버에서 '먹는 재미'를 느끼고 싶다면 다음달 5일까지 다운타운에서 열리는 '다인아웃 밴쿠버 2017' 행사를 놓쳐서는 안된다. 올해 참가하는 식당은 모두 284곳. 각종 이벤트도 124개나 예정돼있다. 밴쿠버에서 이름 난 레스토랑이나 식당에 가고 싶어도 너무 비싸 망설였다면, 이번 기회를 활용할 만 하다. 코스 요리가 20달러, 30달러, 40달러로 구분돼있다. 이 정도 가격이면 '먹방 투어'를 할만하지 않을까. 다만 당일치기로 맛집 투어에 나선다면 고생을 각오해야 한다. 대부분 사전예약으로 운영하기 때문이다. 그만큼 이 행사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얘기다.
페스티벌 홈페이지(www.dineoutvancouver.com)를 적극 활용할 것을 권장한다.


<사진=다인아웃 페스티벌 홈페이지>


<사진=flickr/Elaine Tseng(CC)>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5>
일년에 한번 펼쳐지는 밴쿠버 불꽃놀이 축제가 오는 29일(토)부터 시작된다. 올해의 참가국은 일본, 영국 그리고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은 캐나다 팀의 공연이 특히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4>
스탠리 파크 열차 타기, 제리코 비치 공원에서 열리는 밴쿠버 포크 뮤직 페스티벌에 참가하는 것 그리고 그리스 축제를 방문해 그리스 전통 문화를 체험하는 것. 이 모든 것이 여름을...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3>
말그대로 신나는 썸머타임이다. 방학을 맞은 아이와 함께 어린이 축제에도 가고 더위도 식힐 겸 라틴 아메리카의 문화 속으로, 또는 살사 댄스의 현장으로 달려가 보자.  휘슬러...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2>
올 해 캐나다데이는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맞아 더욱 성대하게 치러질 전망이다. 오전에는 지역별로 퍼레이드와 각종 이벤트들이 진행되며 해가 진 후에도 지역 명소에서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1>
스탠리 파크에서는 무료 야외 영화가 상영되고 리치몬드의 자동차 극장에서도 선착순 200대에 한해 다양한 무료 영화들이 상영된다. 밴쿠버 브로드웨이가에서는 그리스데이 행사가 열려...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40>
이번 주말 써리에서는 도어스 오픈 행사가 열려 오랜 역사와 전통, 다양한 행사와 공연 등을 경험할 수 있다. 린 밸리에서는 자연과 더불어 이벤트를 즐기고 차 없는 거리 축제에서는 가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9>
6월, 초여름의 문턱에 들어섰다. 이번 주말, 커머셜 드라이브에서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음식과 문화 등을 느끼기에 충부한 이탈리안 축제가 열리고 PNE 포럼에서는 아티스트들을 위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38>
리치먼드시는 이번 주 금요일부터 주말동안 박물관, 사적지, 아트 갤러리 등 42개 공공장소를 무료로 개방한다. 버나비시는 길거리에서 신나게 즐기는 ‘햇츠 오프 데이’를 개최해 모두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7>
연한 초록색으로 물들은 나무들이 바람에 흔들린다. 여름이 시작되기 시작한 이 즈음의 하늘과 나무 그리고 바람을 즐기기에는 야외 축제와 파머스 마켓이 딱이다. 밴쿠버에서 즐기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6>
이번 빅토리아데이 연휴는 파란 하늘과 초록빛 나무, 아름답게 핀 꽃들을 마음껏 감상할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오랜만에 맑게 갠 날씨따라 상쾌한 기분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5>
해마다 5월 둘째주 일요일은 마더스데이다. 가족을 위해 많은 것을 희생하고 봉사하는 어머니의 사랑과 정성을 기억하는 날. 365일 내내 부모님의 사랑을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일년 중 딱...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4>
5월 첫 번째 주말, 어디로 갈까? 날씨만 좋다면 산과 바다 어디라도 좋겠지만 요즘 밴쿠버는 손에서 우산을 놓을 수 없는 날씨다. 그래도 주말에는 맑은 하늘을 볼 수 있다고 하니 우산대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3>
활기와 생기가 넘쳐나는 놀이공원과 서머 나이트 마켓이 개장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소소한 추억 만들기를 원한다면 비누 공예, 요거트 만들기 등을 통해 나만의 특별한 놀거리를 계획할...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2>
한동안 밝은 햇살을 보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기상청의 예보가 야속한 요즘이다. 회색빛 하늘 사이로 간간이 비춰지는 햇살은 따뜻하고 눈이 부신데….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려한...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1>
봄이 왔다. 거리 곳곳에는 개나리, 진달래 등 각종 봄꽃이 피었고 흐드러진 벚꽃도 자태를 뽐낸다. 날씨만 좋다면 하루종일 야외활동을 해도 지치지 않을만큼 볼거리, 놀거리, 먹거리가...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130>
부활절은 해마다 다른 날이다. 낮과 밤의 길이가 같은 ‘춘분’이 지난 후 보름달이 뜬 그 다음 일요일이 바로 부활절이기 때문이다. 부활절은 대부분 3월 말과 4월 초이며 부활절 전의...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9>
계절의 여왕이라 불리는 봄이다.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이 정도 날씨라면 야외 활동을 하기에 충분하다. 만약 비가 온다면 캐나다 3대 자동차 박람회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8>
자연은 우리에게 얼마나 아름다운 봄을 선물하려는 걸까? 유난히 길고 지루했던 겨울을 지낸 탓에 올 봄은 다른 해에 비해 더 화창하고 반짝거릴 거라고 기대해본다. 2주간의 봄방학 중...
이번 주 볼거리 & 놀거리 <127> 이제 곧 2주간의 봄방학이 시작된다. 그러나 야외 활동을 하기에는 날씨가 따라 주지 않는다. 다른 해에 비해 유독 춥고 눈이 많이 오는 날씨 탓에...
이번주 볼거리&놀거리<126>
이번 주말은 2월의 '쇼트 베케이션'이 기다리고 있다. 자주 눈보라가 치고, 차들이 밀리고, 마음이 무거워져도 다시 찾아온 '평일 낀 휴일'을 "신이 준 휴가"라고 생각하면 어떨까. 확실히...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