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이번 주말 맥주 칵테일 어때요?

박준형 기자 jun@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08-21 15:10

시원하고 색다른 맛에 화려한 비주얼까지, 맥주 칵테일 7선
캐나다에 사는 장점 중 하나는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맥주는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어 전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술 중 하나다. 특히 무더운 여름철 맥주 한모금의 시원한 쾌감은 피곤한 일상의 활력소가 된다.

수많은 맥주를 맛봤지만 그래도 뭔가 색다른 맛을 원할 때 추천할 만한 맥주가 있다. 바로 맥주 칵테일이다. 맥주 칵테일은 맥주의 시원한 맛과 칵테일의 과일향이 어우러져 풍부한 청량감을 제공한다. 무엇보다도 흔히 구할 수 있는 맥주에 간단한 제조를 더해 색다른 맛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올여름 더위의 막바지 시원함에 운치를 더하고 싶다면 맥주의 화려한 변신, 맥주 칵테일을 추천한다. 단, 상큼한 맛에 빠져 지나친 과음은 절대 금물이다.


<▲블랙 벨벳>

◆블랙 벨벳(Black Velvet)

블랙 벨벳은 1861년 영국 런던의 한 클럽에서 앨버트 왕자의 죽음을 추모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흑맥주 안에 피어오르는 섬세한 거품의 풍요로움이 특징이다.

제조법은 매우 간단하다. 기네스 맥주와 샴페인을 1대 1의 비율로 섞으면 끝. 기네스 맥주가 없을 경우 다른 흑맥주를 사용해도 괜찮다. 샴페인이 없을 경우에는 사이다를 사용할 수 있다.

재료 : 기네스 맥주 약 140g, 샴페인 약 140g


<▲비어 마가리타>

◆비어 마가리타(Beer Margarita)

비어 마가리타는 테킬라를 기본으로 만든 새콤한 맛의 칵테일, 마가리타의 맥주 버전이다. 맥주의 맛보다는 마가리타에 더 가까운 맛이 나 칵테일 애음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라거 맥주와 테킬라, 라임에이드를 똑같은 비율로 혼합한 뒤 얼음을 넣어 부드러워질 때까지 저으면 된다. 라임을 얇게 썰어서 잔에 올리면 한층 풍부한 멋과 맛을 즐길 수 있다. 

재료 : 라거 맥주 약 170g, 테킬라 약 170g, 라임에이드 약 170g


<▲커컴버 블론드 블러디 메리>

◆커컴버 블론드 블러디 메리(Cucumber Blonde Bloody Mary)

피의 메리라는 뜻의 블러디 메리는 보드카와 토마토 주스를 섞은 칵테일이다. 16세기 중반 가톨릭 부활을 위해 신교도를 무자비하게 박해한 잉글랜드 여왕 메리 튜더로부터 유래했다. 보드카에 토마토 주스를 섞은 블러디 메리는 여름에 마시기엔 약간 텁텁한 감이 있다. 이에 시원한 맛을 더해주기 위해 블론드(blonde) 맥주를 첨가한 것이 커컴버 블론드 블러디 메리다.

먼저 으깬 토마토와 셀러리 솔트(celery salt), 후추를 넣고 섞는다. 여기에 나머지 재료와 얼음을 넣고 강하게 흔든 뒤 잔에 옮겨 담고 블론드 맥주를 위에 따른다. 마지막으로 셀러리 줄기로 장식하면 완성된다.

재료 : 오이 보드카(cucumber vodka) 약 56g, 토마토 4개, 셀러리 솔트 1꼬집, 후추 1꼬집, 우스터소스(Worcestershire sauce) 2꼬집, 핫소스 1꼬집, 라임주스 약 14g, 블론드 맥주 56g, 셀러리 줄기


<▲레드 아이>

◆레드 아이(Red Eye)

레드 아이는 술에 약한 사람들도 쉽게 즐길 수 있는 맥주 칵테일이다. 맥주에 토마토 주스가 가미되면서 부드러워져 마시기 가벼운 음료로 변한다. 1980년대 세계적인 스타 톰 크루즈가 출연했던 영화 칵테일에서 기원했으며, 블러디 메리와 유사한 맛을 낸다. 레드 아이는 숙취 시 충혈된 눈을 표현하며, 흔히 해장술로 알려져 있다.

토마토주스와 맥주를 1대 2의 비율로 섞는 것이 중요하다. 여기에 보드카 1샷을 넣고 레몬 주스, 날계란을 첨가하면 된다. 기호에 따라 핫소스 1꼬집을 첨가해도 된다.

재료 : 보드카 1샷, 토마토주스 약 170g, 라거 맥주 약 340g, 레몬 주스 1티스푼, 날계란 1개


<▲행맨 블러드>

◆행맨 블러드(Hangman's Blood)

행맨 블러드는 소설 시계태엽장치오렌지로 유명한 1960년대 영국의 소설가이자 극작가인 앤서니 버지스(Burgess)가 창안한 칵테일이다. 버지스는 자신이 만든 칵테일에 대해 "매우 부드러운 맛이 나고 형이상학적 쾌감을 불러일으킨다"며 "숙취는 거의 없다"고 평가했다.

진과 럼, 위스키, 브랜디, 포트 와인 등 총 5종류의 양주를 혼합한 뒤 샴페인과 기네스 맥주를 첨가하면 완성.

재료 : 진 2샷, 럼 2샷, 위스키 2샷, 브랜디 2샷, 포트 와인 2샷, 샴페인 약 113g, 기네스맥주 1파인트


<▲램빅 샹그리아>

◆램빅 샹그리아(Lambic Sangria)

와인에 다양한 과일을 섞어 만든 술인 샹그리아에서 와인 대신 램빅 맥주를 사용해 만든 칵테일이 램빅 샹그리아다. 기존의 맥주와는 풍미가 확연히 다른 램빅 맥주는 벨기에 브르쉘에서 양조되는 맥주로, 인공적인 효모를 첨가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발효하는 것이 특징이다.

제조법은 아주 간단하다. 큰 병에 램빅 맥주와 테킬라, 쿠앵트로(cointreau), 레몬 주스, 복숭아 등 모든 재료를 한꺼번에 넣고 섞으면 완성된다. 쿠앵트로는 오렌지 껍질로 만든 무색의 프랑스 술이다.

재료 : 라즈베리 또는 복숭아맛 램빅 맥주 750ml, 테킬라 약 113g, 쿠앵트로 약 28g, 레몬 반개로 만든 주스, 복숭아 3개


<▲블러디 헬>

◆블러디 헬(Bloody Hell)

강렬한 이름이 인상적인 블러디 헬은 그로 인해 더욱 사랑받는 맥주 칵테일이다. 중남미가 원산지인 선인장 종류의 식물, 아가베(agave)가 들어가는 것이 특징이다.

제조법은 블러드 오렌지(blood orange) 주스, 버번, 아가베와 할라페뇨를 함께 넣고 얼음을 약간 더해 흔들면 된다. 얼음잔에 옮겨 담은 뒤 마지막으로 IPA 맥주를 부어 살짝 저어주면 끝.

재료 : 블러드 오렌지 주스 약 56g, 버번 42g, 아가베 1티스푼, 얇게 썬 할라페뇨 고추 1조각, IPA 맥주 약 56g

박준형기자 jun@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70
어느새 연말이다. 올해의 끝자락에도 길거리는 당연하듯 크리스마스 분위기로 장식될 것이다. 그 풍경을 미리 지면에 담았다.문용준 기자 myj@vanchsoun.com사고 보는 재미를 동시에“홀리데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9
11월의 시작과 함께 캐나다의 가치를 공유하는, 혹은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자연스레 가슴에 파피를 단다. 파피, 이 빨간색 양귀비꽃 문양 속엔 “추모와 감사의 마음”이 고스란히...
이번 주 볼거리&놀거리 68
아무리 둔감한 사람이라고 해도 10월과 함께 시작된 거리 곳곳의 변화는 충분히 눈치챘을 것이다. 상점가의 진열도, 도서관의 서가도 “범죄 현장”을 연상시키는 노란띠로 치장됐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7
“생생하게 배우는 연어의 일대기”호이크릭부화장, 코퀴틀람항해가 시작된 바로 그곳으로 연어들이 돌아오고 있다. 숲에 쌓인 강을 떠나 바다로, 그곳에서 다시 태어난 곳으로 역영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6
10월도 중반이다. 가을의 끝자락으로 갈수록 귀밑머리 희끗희끗한 몇몇 사람들 사이에서는 <잊혀진 계절>이라는 옛 노래가 여전히 잊혀지지 않고 재생될 것이다. 하지만 싱싱한 향기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5
밴쿠버 다운타운은 끌리는 놀이터다. 즐길 거리가 즐비해서다. 다운타운에서 맛집을 찾는 것도, 가슴 설레는 즐거움 중 하나다. 발길 닿는 대로, 빌딩숲 사이를 산책해 보자. 낯선 보석과의...
최고의 가을 나들이 코스 애버츠포드 애플반(Applebarn)…"10월 13일까지 유픽 가능"
오랜만에 구름 한 점 없이 맑게 갠 9월의 마지막날. 1번 고속도로를 타고 애버츠포드로 향했다. 울긋불긋 곱게 물든 단풍을 보며 1시간 정도 기분 좋게 달려 도착한 곳은 사과 농장. 사과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4
“밴쿠버해양박물관 무료 입장”워터스에지데이, 밴쿠버 바다의 도시 밴쿠버, 그 매력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주어진다. 10월 3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는 “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3
“밴쿠버 속 그리스는 어떤 모습?”제 38회 그리스 음식 축제, 밴쿠버그리스 음식 애호가들이 기다리던 소식. “밴쿠버 그리스 음식 축제”(The Greek Food Festival)이 25일(금)부터 27일(일)까지...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1
“음악에 빠지다”메트로폴리탄오케스트라 시즌 첫 공연, 버나비메트로폴리탄오케스트라(VMO)의 2015/16 시즌 오프닝 콘서트가 9월 13일(일) 오후 2시 마이클제이폭스극장에서 열린다. 밴쿠버...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밴쿠버 대표 축제
매년 늦여름 밴쿠버 시민들이 기다리는 축제가 있다. 바로 PNE(The Pacific National Exhibition). 1910년부터 시작돼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PNE가 올해도 어김없이 밴쿠버 시민들을 찾았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60
밴쿠버 계곡의 아찔한 깊이, 이곳에서 느낀다캐필라노서스펜션브릿지 가족 할인 행사, 노스밴쿠버캐필라노서스펜션브릿지는 밴쿠버를 소개하는 책자에 단골로 등장하는 명소다....
시원하고 색다른 맛에 화려한 비주얼까지, 맥주 칵테일 7선
캐나다에 사는 장점 중 하나는 다양한 종류의 맥주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다. 맥주는 누구나 가볍게 즐길 수 있어 전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술 중 하나다. 특히 무더운 여름철 맥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9
“일요일은 음악과 함께”써머썬데이콘서트, 포트무디“써머썬데이콘서트”가 8월 30일까지 매주 일요일 포트무디에 위치한 로키포인트파크 야외 무대에서 열린다. 재즈부터 락까지...
향상된 안정감에 더해진 다이내믹한 드라이빙
부드럽고 조용하며 빠르다. 향상된 안정감까지 더해져 온전히 운전에 몰입하기 좋다. 아우디(Audi) Q7의 시승 소감이다. 럭셔리 SUV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자랑하는 Q7. 올여름 Q7이 새롭게...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8
“밴쿠버보태니컬가든, 16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밴듀센보태니컬가든(VanDusen Botanical Garden)이 개원 40주년을 맞이했다. 55에이커 부지에 7000여 종의 식물을 품고 있는 이 정원은 밴쿠버...
최고의 안전성 자랑하는 조용한 SUV
기아(Kia)자동차의 인기 SUV 쏘렌토(Sorento)가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2016 쏘렌토는 안전성이라는 최고의 무기를 장착하면서 소비자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2016 쏘렌토 외관. 사진...
제 14회 한인문화의 날 8월 8일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78월 8일(토)  버나비 스완가드스테디움에서 “제 14회 한인 문화의 날”이 열린다. 이 날은 한인사회가 주인이 되어 모자이크의 다른 조각들을 초대하는...
5. 때묻지 않은 자연을 간직한 쿠트니·워터튼 레이크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마지막은 쿠트니(Kootenay)와 워터튼 레이크(Waterton Lake) 국립공원이다. 재스퍼(Jasper)와 밴프(Banff), 요호(Yoho)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로키의...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도심형 SUV
악명 높은 독일의 서킷, 뉘르부르크링에서 흔들림 없는 주행성능을 보여준 SUV. 대담하면서도 세련된 도심형 스타일. 현대(Hyundai)자동차가 야심차게 내놓은 2016 투싼(Tucson)이다.<▲2016...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