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아이들 데리고 어디 갈까? 밴쿠버 최대 먹거리 축제부터 연어 방생까지

문용준 기자 myj@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5-04-30 09:31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45
연어의 삶, 그 시작을 함께하다
“코퀴틀람 호이크릭 연어 방생”
밴쿠버의 초등학교에서는 연어의 삶과 죽음에 대해 매우 꼼꼼하게 가르친다. 연어는 어디에서 알을 낳는지, 이 알은 또 어떻게 부화되는지, 알에서 깨어난 새 생명은 무슨 이유로 바다로 향하는지, 대체 무슨 이유로 자기가 태어난 곳으로 기를 쓰며 돌아가는지, 아이들은 교실 안에서 그리고 교실 밖에서 배우게 된다. 이런 아이들에게 오는 5월 3일은 연어의 첫 시작을 직접 목격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당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코퀴틀람 호이크릭에서 연어 치어가 방생된다. 아이들도 이 작업에 동참할 수 있다. 호이크릭에 들어가는 입구는 더글라스 칼리지(1250 Pinetree Way. Coquitlam.) 뒷편, 코퀴틀람 존슨가와 길포드가 교차점 인근 등이다.



희한하다, 그리고 따뜻하다
푸드뱅크를 위한 조형 전시회 “캔스트럭션”
캔스트럭션(Canstruction)? 영어사전조차 외면한 단어다. 하지만 빈민구호단체 푸드뱅크(Food Bank)의 기부 사업에 동참해 봤다면, 캔(Can)과 컨스트럭션(Construction)의 조어인 캔스트럭션이 그리 낯설지만은 않을 것이다. 지난 13년간 이 이름으로 조형물 전시회가 열려 왔기 때문이다. 올해에는 이 전시회를 5월 8일까지 밴쿠버 다운타운 포시즌 호텔, 펜쥬럼갤러리, 퍼시픽센터 등에서 접할 수 있다.

전시회 참여 작가들이 사용한 재료는, 당연히 눈치챘겠지만 각종 캔이다. 적어도 아이들의 눈에는 캔으로 만들어진 펭귄이나 자동차가 마냥 신기해 보일지도 모른다. 그 크기도 아이들을 실망시키지 않을 듯 싶다. 주최 측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에 사용된 캔은 10만 개가 넘는다. 전시회 입장료는 따로 없다. 대신 푸드뱅크에 기부할 소정의 통조림이 필요하다.



                                                                   flickr/Matt Boulton(cc)  



먹고 마시는 것이 곧 사는 재미, 동의한다면…
밴쿠버 최대 먹거리 축제, 이트 밴쿠버
먹고 마시는 것이 곧 사는 재미라고 고백하는 사람이라면, 여기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미래의 스타 셰프를 꿈꾸고 있다면, 다음의 정보를 갈무리해 두자. 밴쿠버 최대의 음식 축제 “이트! 밴쿠버”(Eat! Vancouver)가 5월 1일(금)부터 3일(일)까지 BC플레이스에서 열린다. 각국의 다양한 요리 뿐 아니라 최고 인기 요리사들의 경험담을 생생히 접할 수 있는 기회다. 한 가지 더. 맥주 애호가들을 위한 수제 맥주 코너도 마련되어 있다.
개장 시간
5월 1일(금) 오후 2시부터 9시.
5월 2일(토)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
5월 3일(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입장료(세금 불포함)
시니어 15달러75센트, 성인 18달러, 청소년(13세에서 16세) 9달러50센트, 12세 이하 무료.
77 Pacific Blvd. Vancouver.


새들의 소리를 들어라
5월 2일부터 9일까지, 버드위크
밴쿠버에서는 새소리를 듣는 게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예민하게 귀기울지 않아도, 투명한 공기를 타고 흐르는 다양한 음(音)들을 접할 수 있다. 평소 이 소리에 호기심을 가졌다면, 이번 주말부터 5월 9일이 “새들의 주간”(Bird Week)이란 사실에 주목해 보자. 이를 맞이해 몇 가지 행사가 마련되어 있기 때문이다. 그 중 하나가 5월 2일(토) 오전 10시에 열리는 버드위크오프닝워크(Bird week opening week)다. 우리 주변에 서 볼 수 있는 새들과 그들의 서식 환경 등을 조류 학자의 설명을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장소는  8683 Keer St. Vancouver.



전축 바늘의 울림에 마음이 두근두근
“레코드판을 다시 꺼내들 기회
LP 음반, 흔히 레코드판이라고 불렸던 한 시대의 유물이 시장에 나온다. “더메인스트리트비닐페어”(The Main Street Vinyl Fair)를 통해서다. 전축 바늘의 “지지직”하는 긁힘 소리를 기억하는 사람이라면, 이 행사에 관심을 가져보자. 5만 장 이상의 레코드판을 구경하거나 구입할 수 있다. 일시는 5월 10일(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장소는 헤리티지홀(Heritage hall)이다. 입장료 4달러. 아동 무료. 3102 Main St. Vancouver.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6-  제 14회 한인문화의 날 각양각색 “성찬”, 무엇부터 골라 먹을까?“한인문화의 날”은 밴쿠버 한인사회의 대표 축제다. 만약 이 정의를 납득하기...
화려한 라인업...7~9월 극장에서 무더위 날리세요
여름철 밴쿠버의 무더위를 식혀줄 한국영화가 차례로 선을 보인다. 가슴을 울리는 전쟁드라마부터 초호화 캐스팅을 자랑하는 대작, 강렬한 액션, 색다른 멜로까지 다양한 영화가 관객들을...
4. 고요하고 아늑한 경이로움, 요호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대표 선수는 앨버타주의 재스퍼(Jasper)와 밴프(Banff) 국립공원이다. 하지만 장대한 로키에서 재스퍼와 밴프는 일부분에 불과하다. 앨버타주의 로키를 이미...
전기차의 정숙함과 실용성 그리고 5000달러 리베이트까지
연일 고공행진을 하고 있는 유가로 유류비 부담이 커진 가정에 구원투수가 나타났다. 바로 기아(Kia)자동차의 전기차 쏘울 EV(Soul EV)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소형 전기차...
여름철 그릴을 펼치고 고기를 구워 가족이 나눠 먹는 장면은 아마도 북미의 여름을 대표하는 모습일 것이다. 통념적으로 고기 굽는 아빠, 테이블 세팅하는 엄마, 입맛 다시며 기다리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5 “여름밤의 상징, 올해는 25일부터”
40만명 몰릴 듯, 25일 비소식 있지만 축제는 계획대로밴쿠버 여름밤의 상징, “셀러브레이션 오브 라이트”(Celebration of Lights)가 이번주 토요일인 25일 오후 10시 잉글리시베이에서 시작된다....
3. 한 폭의 그림을 품은 세계적 관광지, 밴프 국립공원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의 아름다움에 취해 아이스필드 파크웨이(Icefield Parkway)를 따라 내려오다 보면 어느새 밴프(Banff) 국립공원에 도착한다. 밴프는 재스퍼(Jasper)와 함께 로키의...
'친환경 블루베리' 트윈베리농장...직접 따며 맛과 건강까지 3배의 재미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던 지난 7월의 어느날. 빼곡히 늘어선 나무숲 사이로 아이들이 뭔가에 열중하고 있다. 나무숲 사이로 손을 넣었다 뺄 때마다 아이들의 손에는 검푸른 열매들이...
2. 신비로운 옥색 빙하의 대향연, 아이스필드 파크웨이
재스퍼(Jasper) 국립공원에서 시작한 캐나다 로키산맥(Rocky Mountains) 여행의 다음 코스는 밴프(Banff) 국립공원이다. 대다수 여행객들은 재스퍼에서 밴프까지 가기 위해 아이스필드...
1. 재스퍼 국립공원
북아메리카 서부를 남북으로 뻗은 로키산맥(Rocky Mountains). 캐나다 BC주와 앨버타주의 경계가 되는 이 웅장한 산맥은 남쪽으로 쭉쭉 뻗어 미국까지 수천km에 이른다. 특히 서부 캐나다 로키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4
남미의 열정을 접수하다최대 라틴 축제, 카니발델솔 2015남미의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밴쿠버 최대의 라틴 축제 “카니발델솔”(Carnaval del Sol 2015)을 통해서다....
에어콘·선풍기 판매 늘고... 전력 사용량 증가... 노약자 건강 주의 당부
폭염으로 더웠던 6월보다 더 더운 7월이 예고된 가운데, 보건 당국은 더위와 관련해 여러가지 주의 사항을 내놓고 있다. 물을 자주 마시고, 햇볕과 더운 장소는 피하라는 것이 요점이다. 이...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3
이번주 볼거리&놀거리의 메인 메뉴는 내주 수요일일에 차려질 잔칫상에 대한 소개다. 잔치의 주인공은 캐나다. 2015년 7월 1일은 148번째 캐나다데이, 즉 캐나다의 생일날이다....
폭염에 대비하는 상식
최근 메트로밴쿠버는 예외적인 맑고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고온·건조한 불볕더위에 건강이 상하기도 쉽다. 캐나다 보건부는 여름 캐나다 국내에서 야외 활동시 ▲자외선(UV)...
세인트로렌스강을 따라 아기자기한 매력 속으로
온타리오호 북동쪽에서 시작하는 세인트로렌스(Saint Lawrence)강은 캐나다 동부의 젖줄이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시민들에게 식수를 공급하고, 수운 교통의 길목으로 각종 물자를...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2
스탠리파크 야외 영화 상영“인디아나존스부터 어벤져스까지, 여름밤이 흥미진진”탁 트인 야외에서 여름밤의 상쾌한 바람을 느끼며 영화 보기, 한마디로 귀가 솔깃해지는 제안이다....
파란 하늘과 맞닿은 새하얀 물기둥이 내뿜는 절경
세계 3대 폭포, 세계 7대 자연경관,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절경. 이 모든 화려한 수식어가 붙는 곳, 바로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다.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폭포인 나이아가라 폭포는...
이번주 볼거리&놀거리 51
이탈리안데이, 밴쿠버 최대 거리 축제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세계 각국의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밴쿠버에 사는 즐거움 중 하나다. “그들만의 축제”에 발을 들여놓는...
캐나다 소비자가 알아야할 휴대전화 소유주의 권리
휴대전화 보급률에 있어서 캐나다는 남부럽지 않은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2015년 1분기 캐나다인구는 총 3570만명인데, 휴대전화 가입자수는 같은 기간 2848만명에 달한다. 즉 전체 국민의...
내 아이 안전 위한 올바른 카시트 사용법
한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차량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많은 사람들이 장기간 휴가를 앞두고 차량을 청소하고 점검한다. 하지만 많은 부모들이 간과하는 실수가 있다. 바로...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