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야의 나라로 간다 13

김해영 시인 haeyoung55@hotmail.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2-11-13 11:20

빙하기로 시간 여행
-하딩 아이스필드 트레일

 익싯 빙하(Exit Glacier) 자락에서 캠핑하는 걸로 알라스카 여행의 대미를 장식하고 싶었다. 그러나 하늘이 말린다. 창에 베일처럼 드리운 빗줄기를 보고 갈등을 한다. 하딩 아이스필드까지 포기해야 하나? 밴쿠버 산꾼에게 포기란 없다. 





 아침까지 하늘은 울음을 거두지 않는다. 그래도 비장비를 단단히 챙기고 주먹밥과 물병이 든 배낭을 메고 나선다. 익싯 글래셔 하이웨이 10km를 달려 익싯 글래셔 내추럴 센터에 도착. 건물 뒤편 트레일로 들어선다. 금방 익싯 글래셔와 하딩 아이스필드로 가는 갈림길이 나온다. 긴 하딩 빙원 트레일(Harding Ice Fields Trail,왕복 13km) 먼저, 짧은 익싯 글래셔 트레일 나중. 순서를 정하고  하딩 쪽으로 길을 잡는다. 조금만 올라가면 익싯 글래셔가 왼편 어깨쪽에 얹히는 전망대에 선다. 빙하 흘러 내려간 평원이 탄광촌처럼 까맣다. 지구에서 뿜어내는 이산화탄소 때문이리라. 그 원흉이 나라는 사실에 전율한다. 편리와 이기심이 초래한 자연의 부식을 눈앞에 목도하고서야 비로소 깨닫는 이 어리석음!

 미루나무와 오리나무로 덮인 숲을 지날 땐 보이지 않던 빙하가 마못 메도우에 올라서면 시원하게 열린다. 마치 하늘에서 명주비단이 뚝 떨어져 언덕을 타고 흐르는 듯. 빙하를 어깨에 얹고, 빗방울 송글송글 맺힌 루핀과 헤더 방긋 웃는 메도우를 걷는다. 제맘대로 굵어졌다 가늘어졌다 하는 비는 아랑곳 않고 새로 만난 동무들과 눈맞춤한다. 오른쪽 산굽이를 돌면서 잠시 빙하의 모습이 사라졌다가 다시 나타날 즈음 눈패치가 드문드문 나타난다.





 난쟁이 꽃들도 사라지고 초록 풀섶더미도 없는 고원지대(3.5km 지점,아고산지대). 연기처럼 안개 피어오르고 채찍바람이 몸을 휘감는다. 볼이 따갑고 손끝이 시려온다. 정상에 가도 아무 것도 보이지 않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자 그만 돌아서고 싶다. 그러나 팀원 중 한 명은 벌써 하늘에 얹힌 능선의 점이 되어있고, 둘은 언덕을 오르는지 모자만 동동 떠서 불러도 대답 없는 이름들이다. 하는 수 없이큰 바위 뒤에 숨어 잠시 바람을 피했다가 나서길 수십 번. 바람이 가슴팍을 두들기고 다리는 천 근 만 근. 정상에 대한 기대감이 없어설까? 아니, 허술한 마음가짐 때문이다. 산길을 얕잡아 보고 배낭도 메지 않은 채 가벼운 마음으로 올라왔다. 추가 고도 1000m의 하늘 꼭대기에 걸린 빙원으로 드는 길인데 너무 얕잡아 보았다. 십 리 길을 나서면서도 백 리를 가듯 준비하고 마음을 여며야 옳았다.



 4km 남짓한 설원을 바람과 추위와 싸우며 간다. 큰 바위도 사라지고 검은 돌산이 돛단배처럼 떠있는 눈바다를 건너고 또 건너는데 작은 오두막 한 채가 아스라이 보인다. 쉘터다. 다리에 힘이 붙는다. 마지막 눈다리를 건너고 쉴터 문을 여는데, 바람을 먹은 나무문이 끄떡도 않는다. 벌써 정상을 밟고 돌아온 팀원의 도움으로 문 열고 들어가니 사방 다섯 걸음 세 걸음 크기다. 하이커들 이름이 빼곡이 적혀있다. 매직펜이 없어 이름을 남기지 못한다. 다행이다. 낙서일 뿐인 이름 새겨 무엇하나.



 뒤팀 오기를 기다려 정상에 가보기로 한다. 검은 돌더미를 서너 개 넘어 제일 높은 돌산에 올라도 딱히 전망이 열리지 않는다. 그냥 끝없는 안개바다다. 하딩 아이스필드가 만 년 전에 사라진 빙하기의 관문이라는데.. . 한데 끝없는 눈과 안개숲과 혹독한 추위뿐이다. 생명체 하나 없는 빈 터에 서서 호들호들 떤다. 만 년 전이 아닌 언제 다가올지 모르는   빙하기에 서있는지도…. 인류가 사라지고 모든 생명체가 멸종을 한 지구에 홀연히 찾아온 미래의 빙하기. 그 희고 단단한 빙원의 심장에 서서 수만 년 전을 굽어보고 수만 년 후를 내어다본다.



 몸이 괘종시계 추처럼 흔들린다. 안개 낀 눈밭으로 멧돼지처럼 돌진한다. 가슴팍을 후려치던 비바람이 등을 밀어준 덕에 두어 시간 걸린 빙원지대를 삼십여 분만에 뛰어 내려온다. 마못 메도우에 이르렀을 즈음 빗방울 덜금거리더니 이내 그치고 안개 또한 슬그머니 사라진다. 시야 문득 열리며 자태를 다 드러내는 빙하, 포르스름한 흰 빛 드레스를 늘어뜨린 글래셔에 눈이 휘둥그레진다.순간을 놓치지 않으려 사진을 한 방 찍고 돌아보니 산양 너댓 마리 옹기종기 모여있다. 그러나 그 평화는 호들갑스럽게 사진기를 들이대는 바람에 깨어진다. 조금 더 아래턱에서 다시 만난 산양떼, 대장과 귀여운 새끼들 거느린 암산양들을 만났을 적엔 모처럼의 맛난 점심을 방해하지 않으려 슬그머니 자리를 비껴준다. 순식간에 다시 몰려드는 먹구름, 이어서 후두둑 떨어지는 소나기에 쫓기듯이 하산을 한다. 오늘 날씨 꼭 뺑덕어멈처럼 심술궂다.

 익싯 빙하 밟기도 생략하고 반도의 끝 호머(Homer)로 향했다가 그것도 여의치 않아 앵커리지로 직행. 스페나드 호스텔(Spenard Hostel,907- 248-5036)을 찾아 들어가 고단한 몸을 누인다. 이튿날, 공항에 어떤 난감한 일이 벌어질지도 모르고 오전에 알라스카 명물 킹크랩을 사먹는다. 잘 먹고 공항 근처 공원에 가서KAL 비행기가 오가는 것도 잘 구경하였는데… . 티케팅을 하려고 보니 우리 이름이 탑승자 명단에 빠져 있단다. 유니아티드 항공사에서 에어 캐나다에 승객 정보를 주지 않아 생긴 일. 결국 하루를 더 머물렀다 이튿날, 샌프란치스코로 빙 돌아오는 비행기를 타고 무사히 귀환.

 12,000km의 먼 여정을 돌아 보름만에 돌아온 나, 거울 앞에 서니 마음 키가 훌쩍 커졌다. 마음결도 고와지고 마음 보자기도 넓어졌을까?


*’백야의 나라로 가다’를 마치며

이번 유콘 준 주와 알라스카 여행은 시간여행이었다. 1896년에 시작한 골드러시와  만 년 전의 빙하기부터 앞으로 다가올 빙하기까지 몸소 겪는 여행.

그뿐인가? 최첨단 문명이 꽃피는 도시, 그리고 사람과 야생동물이 사는 환경이 별로 다를 것 없는 북극권까지 두루 밟아본 공간여행.

유한한 시간을 무한으로, 무한한 공간을 유한한 시간 내에 섭렵한 무한여행이었다.

가보시라, 벌고 쓰고 다투고 화해하는 일상과는 다른 스페이스를 경험하시리니!

그리고 기꺼이 여러분의 길라잡이가 되어 드릴 터이니… . (haeyoung55@hotmail.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 투고안내
밴쿠버 조선일보에 투고는 편집부 이메일(news@vanchosun.com)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투고 시에는 본인 사진과 간단한 소개, 연락처를 첨부해 주십시오.
11월 11일은 캐나다의 '리멤브런스 데이'(Remembrance Day)다. 국가를 위해 산화한 국군 장병 및 국가 유공자들을 기억하고, 기념하는 현충일과 같은 의미를 지닌 날이다. 11월에 접어들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날이 리멤브런스 데이다. 이 나라의 청소년 예비병은 물론 중고등학생들이 인파가 몰리는 곳에서 붉은 '파피'(Poppy·진홍색 양귀비 꽃)를 지나는 사람들 가슴에 달아 주며 후원금 모금을 시작하는 시기기 때문이다. 리멤브런스 데이는 1919년 세계...
장성순 재향군인회 회장
"동해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하느님이 보우하사 우리나라 만세~" 누구나 쉽게 부르고 듣는 흔한 애국가인데 이번엔 달랐다. 듣는 이의 가슴이 뭉클해졌고, 애국가를 부른 주인공에게 환호성과 갈채가 쏟아졌다. 2013년 1월 29일 열린 '세계 지적장애인들의 축제' 평창 동계스페셜올림픽 개막식’에서 애국가를 부른 박모세(22)씨 이야기다. 지체장애, 시각장애,...
밴쿠버 밀알 선교단
10월 소기업의 달 2013.10.25 (금)
안녕하십니까, 버나비-로히드 지역 주의원 신재경입니다. 중소기업인들은 브리티시 콜럼비아 주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시는 분들입니다. 주 전체 사업의 90 퍼센트를 차지하며 백만명 이상의 고용창출을 이뤄 낸 중소기업을 이끌어 온 기업인분들은 우리 경제와 지역사회에 이루 말할 수 없는 큰 공헌을 하고 계십니다. 10월은 비지니스 리더로서의 중소기업인 분들의 그동안의 업적과 성과들을 축하하는 시간인 “중소 기업의 달” 입니다....
신재경 주의원
실직, 파산, 질병, 이혼 등 시련으로 인한 스트레스, 우울증, 스트레스 연관 질병, 자살 등 불행한 일들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본인이 젊은 시절 불치 관절염인 강직성 척추염의 심한 고통으로 차라리 죽고자 하였던 박정환 보건학 박사가 고통과 절망과 실패를 잘 극복하도록 돕는 ‘너머 보고 기뻐하라’ 세미나를 개최한다.박 박사는 로마린다 대학에서 건강교육학 석·박사학위를 취득하였고, 한국인 건강사업으로 대통령 표창과 보건복지부...
박용춘
연방 자유당(Liberal) 소속 존 맥컬럼(McCallum) 하원의원(MP)은 현재 이민수속에 걸리는 시간이 간과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비판한 내용의 기고를 본보에 보내왔다. 맥컬럼 의원은 특히 가족초청 이민이 2007년 9개월에서 2012년 27개월로 대기 기간이 늘어났다고 지적했다.  <편집자 주>IMMIGRATION WAIT TIMES ARE UNACCEPTABLE FOR NEW CANADIANS John McCallum, MP   A constituent comes into my Markham office, angry and upset that his mother has been denied permission to visit Canada for her...
John McCallum, MP
친애하는 코퀴트람 거주 한인동포 여러분!안녕하십니까? 코퀴틀람 시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김봉환 (Ben B. H. Kim) 입니다. 일일이 찾아뵙고 인사를 드리는 것이  마땅하오나 지면을 통하여 이렇게 인사 드림니다. 여러분의 넓으신 마음으로 양해 해 주시기 바람니다.존경하는 우리 한인동포 여러분!저는 많은 동포들의 성원과 후원에 힘입어 한인들을 대신하여 이번 선거에 출마하게 되었으며 꼭 당선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물론...
김봉환 후보
Aban의 출근길, 스카이레인에 앉아 앞에 있는 사람들을 무심히 쳐다본다. 잘씻지 않아 기름이 반질거리는 머리를 하고 수줍게 앉아있는 20대 동양여자, 보고 싶지도 않은 가슴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셔츠를 입고 당당히 앉아있는 백인아주머니, 지하철이 자기집인양 큰소리로 통화중인 남미아저씨, 이 더운 날씨에 히잡(모슬렘이 쓰는 스카프) 을 두르고 보는 사람조차 덥게 만드는 여자, 그 옆에 거의 두사람 자리를 차지하고 앉아있는 터번 두른...
조미영 KCWN회장
재활용을 위한 야드세일은 이제 지구를 구하기 위한 운동입니다.  이번에 <양로원을 건립기금>을 적립하고 있는 무궁화재단이 ‘야드세일’을 한다고 하니 저는 설레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집에 두면 자리차지나 하는 물품들이 저도 찾아보니 몇가지나 있더군요.  다른 교민가정에도 이런 물품들이 있을텐데 이런 물건들을 필요한 분들에게 저렴하게 판매하고, 그 수익금으로 한인양로원을 짓겠다는 목적을 가진 야드세일이랍니다. ...
최지은
이 외에도 많은 사원을 견학했으나, 스토리들이 비슷한데,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옛날이나 현재나 종교는 신성하고, 아름답고, 선하며, 서로 사랑하라고 가르치는데, 왜 서로 자기 종교가 옳다고 서로 전쟁을 해야하는지? 역대 캄보디아의 왕들이 각자 위대함이나, 거대함을 과시하기 위해서 사원들이 건축되었다는데, 왕이 힌두교를 믿으면 힌두교가 불교를 믿으면 불교가...
소재현
<편집자주> 스티븐 하퍼(Harper) 캐나다 총리는 지난 27일 6.25 정전 60주년을 맞이해 참전용사를 위한 추모사를 발표했다. 아래는 전문. “Today, we honour Canada’s Korean War Veterans and their brave fight to defend the Republic of Korea and uphold freedom, democracy and the rule of law during one of the most significant armed conflicts of the 20th century. “The Korean War was one of the most challenging chapters in our nation’s proud military history. From 1950 to 1953, more than 26,000 Canadians served in Korea. After active fighting...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는 22일 윌리엄 英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 사이에서 왕자가 출생한 직후 축하 성명을 발표했다. 이하 전문. <편집자주>PRIME MINISTER STEPHEN HARPER Congratulates The Duke and Duchess of Cambridge ON the BIRTH OF THEIR first child Prime Minister Stephen Harper today issued the following statement after Buckingham Palace announced the birth of Their Royal Highnesses The Duke and Duchess of Cambridge’s first child:  “Canadians are delighted to learn of the birth of The Duke and Duchess of...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
<▲ ><▲ >방콕, 타이랜드크루즈는 10월 22일 밤 싱가포르 를 출항 이틀 동안 항해 하여 25일 새벽 4시에 방콕에 도착했다. 처음 여행 계획은 방콕에서 며칠 머무를 예정이었으나, 우리한테는 너무 무더워 방콕은 생략하고 캄보디아의 앙코르 와트로 가기로 했다. 방콕 공항에서 비행기로 캄보디아의 씨엠 립에 가야하는데 비행기는 한 시간이 연착 되어 씨엠 립...
소재현
캐나다 연방 자유당(Liberals) 다문화 논평담당 짐 캐리지아니스(Karygiannis) 하원의원은 7월 17일 한국의 제헌절을 축하하는 축사를 본보로 보내왔다. 이하 전문.South Korean Constitution Day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extend my best wishes to members of the Canadian South Korean community on the occasion of South Korean Constitution Day.The South Korean Constitution or The Constitu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was proclaimed on July 17, 1948 three years after the Allied victory in World War II, ending the 35-year colonial rule of...
Hon. Jim Karygiannis
<▲나트랑의 화덕 생산(위) ▲호치민 시티의 모터 싸이클  ><▲싱가포르의 인공 폭포(위) ▲홍학들의 마칭이 끝나고  >나트랑, 월남 (Nha Trang)10월 19일 오전 8시 크루즈는 월남의 나트랑 항에 도착했다. 그러나 항구의 수심이 깊지않아 대형 크루즈는 닥킹할 수 없어 닷을 내리고 소형 구명보트(Tender)를 이용 육지로 나가야 한다.  나트랑은 월남에서도...
소재현
베이징 10월 9일 새벽 4시 크루즈는 천진항에 도착했다. 여기서는 베이징과 만리장성을 관광하기로 예약이 되어있다. 천진항에서 하이웨이로 3시간 후에 만리장성에 도착했다.장성은 약 3천년전 북방에서 침략해오는 유목민들을 방어하기 위해 설립했다고 하는데, 이장성을 보고 중국인들의 끈기와 근로의 노력을 한눈에 볼 수 있다. 그 험준한 산 능선을 따라 성을...
소재현
2012년 9월 21일 밴쿠버 공항을 출항, 앵커리지, 알래스카에 도착, 호텔에서 하루를 보내고 다음날 12시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에 상선했다.이번 여행은 알래스카에서 출발 일본 혹카이도의 무로란, 일본의 가장 큰 섬에 있는 아오모리,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Vladivostok) 중국의 상하이, 달리안, 베이징, 그리고 한국의 부산, 다시 일본의 나가사끼, 또다시 상하이, 홍콩,...
소재현
72km, 24시간의 행진. 언뜻 고행처럼 보이지만 60여 년 전 한국전 참전용사들의 밤낮 가리지 않는 행군을 생각하면, ‘동네 산보’와 크게 다르지 않을 것으로 느껴진다.한국전 참전용사들의 권익을 위해 애써온 가이 블랙(Black)으로부터 행진 계획을 처음 들었을 때 나는 잠시 당황했다. “철야의 행군이라니…. 이 친구, 너무 무모한 거 아닌가.”블랙의 얘기를 듣고 황당한 마음은 이내 부끄러움으로 바뀌었다.“미스터 손, 올해가 정전 60주년이 되는...
손병헌
편집국장님께,캐나다 데이는 우리를 하나의 국민으로 묶는 캐나다인으로서의 의미를 되새기는 데 가장 큰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캐나다 국민이라 함은 가족이 수세대를 이곳에서 살아왔던지 아니면 새로 정착한 시민권자이던지가 중요하지 않습니다.우리는 다같이 열심히 노력하고 헌신하는 것을 중시하고, 흩어지는 것보다 뭉침으로서 더 강건해짐을 알 뿐더러, 이 아름다운...
연아 마틴 캐나다 상원의원
지난  5월 22일에서 6월1 일 까지 7명으로 구성된 퍼스트 스텝스 팀이 북한의 어린이들과 최근에 선적된 물품 등을 확인하고자 북한을 방문하였습니다. 퍼스트 스텝스 팀은 강원도 원산, 통천, 남포, 형제산 그리고 평안남도 덕천 지역의 고아원, 탁아소, 식료 공장 그리고 진료소 등을 돌아보고 왔습니다.  콩우유 생산에 필요한 메주콩과  말린 국거리 등이 잘...
퍼스트스탭스=수잔 리치 대표
전공수업 중에 '우리학교'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습니다. 해방 직후 재일동포 1세들이 우리말과 글을 자녀들에게 가르치기 위해서 세운 조선학교에 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영화입니다. 일본에는 540여개의 조선학교가 세워졌고, 그로부터 60여년이 지난 현재에는 80여개의 조선학교만이 남아있다는 것. 특히 이 영화에는 재일동포 6000여명이 살고있는 북해도의 단 하나만이...
이경란씨 (성신여대 3학년·반크 회원)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