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 ITA 두번째 Draw 결과 - 779명 / 818점

김상훈 imm@eleaders.com 글쓴이의 다른 글 보기

최종수정 : 2015-02-09 17:12

안녕하세요 이리더스 이주공사에서 공지드립니다.
EE ITA 두번째 Draw 결과 - 779명 / 818점
아래 사항에 관련이 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지난 2월 7~8일사이에 EE ITA 두번째 Draw 결과가 나왔습니다. 2주에 한번씩 예정이였으나 이번에는 1주일만에 또 Draw 가 있었는데요. 결과는 779명이 ITA를 받았으며  818점이 커트라인이였습니다. 지난 1월 31일 (2월1일까지) 에 EE 첫 Draw  결과 (779 명이 Invitation to Apply (ITA)를 받았고, 커트라인 은 886점 이였습니다 (총 1200점 중 886점 이상 체택)) 과 비교했을때는 ITA 받은 인원은 같으나 점수가 68점이 내려간 상황입니다) 
아래 사항은 이민국 발표문 원문입니다.
 
Ministerial Instructions respecting invitations to apply for permanent residence under the Express Entry system #2 – February 7, 2015 11:59:59 UTC

The Minister of Citizenship and Immigration, pursuant to section 10.3 of the Immigration and Refugee Protection Act, gives the annexed Ministerial Instructions Respecting Invitations to Apply for Permanent Residence under the Express Entry System (February 7, 2015).

Ottawa, February 7, 2015

CHRIS ALEXANDER
Minister of Citizenship and Immigration

MINISTERIAL INSTRUCTIONS RESPECTING INVITATIONS TO APPLY FOR PERMANENT RESIDENCE UNDER THE EXPRESS ENTRY SYSTEM (February 7, 2015)

Determination — number of invitations

1. (1) For the purposes of paragraph 10.2(1)(b) of the Immigration and Refugee Protection Act, the number of invitations that may be issued during the period beginning on February 7, 2015 and ending on February 8, 2015is 779.

Required rank

(2) Foreign nationals who, on February 7, 2015 at 11:59:59 UTC, have been assigned a total of 818 points or more under the Comprehensive Ranking System that is set out in the Ministerial Instructions Respecting the Express Entry System, as published in the Canada Gazette, Part I, on December 1, 2014 and as amended from time to time, occupy the rank required to be invited to make an application for permanent residence.

기사제공: 이리더스 이주공사 604 568 5863  van@fiskorea.com  www.eleaders.com/imin


이리더스의 금주의 이민 소식
이리더스 이주 컨설팅

칼럼니스트: 이리더스 | Tel: 604-568-5863 |

E-mail: imm@eleaders.com | Web site: www.eleaders.com/imin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