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밴쿠버 신규 이민자, 고가주택 소유율 높아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1-31 15:26

연방통계청 2016-2017년도 이민자 주택소유통계 발표
신규 이민자 주택소유율 5% 불과... 주택 가격은 234만 달러 달해
밴쿠버 지역 신규 이민자들의 주택 소유율은 단 5%에 불과하지만 주택 가격은 비이민자보다 평균 이상으로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6-2017년도 주택소유통계에 따르면 지난 2009-2016년 사이 이민 온 이 지역 신규 이민자들의 주택 공시 가격은 평균 234만 달러로, 캐나다 태생 주민보다 소유한 주택 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공개된 통계에 따르면 캐나다 태생 거주자가 소유한 단독주택 가격은 152만 달러로, 이민자-태생 주민간 주택 공시가 차액은 약 82만4천달러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2009년 이전에 정착한 기존 이민자들이 소유한 단독주택도 이번 통계조사에서 평균 176만7000달러로 집계됐으며, 캐나다 출생자의 주택 공시가보다 25만5100달러나 비싼 것으로 평가됐다.

통계청은 이번 조사에서 이민자들이 보유한 주택 공시 가격이 꾸준히 오름세를 보이면서 ‘이민자 고가 주택시장’이 형성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메트로밴쿠버 지역 인구 통계에 따르면 전체 주민 중 이민자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41%로, 이 중 단독 주택을 보유한 이민자는 37%로 조사됐다.

전국 주택시장 양대산맥인 토론토의 경우에는 46%의 이민자 가운데 43%가 자가 주택을 소유하고 있었다. 

또 토론토 지역의 신규 이민자는 약 4.7%가 단독 주택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평균 주택 가격은 약 89만2600 달러로 캐나다 태생 주민의 주택보다 4만3300 달러가 더 높았다. 

통계청에 따르면 이들 신규 이민자들은 각종 이민 프로그램을 통해 메트로밴쿠버와 토론토 지역에 유입돼 고가주택을 사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연방정부의 투자이민 프로그램을 통해 캐나다에 도착한 신규 이민자들은 평균 310만 달러의 가치가 있는 단독 주택을 소유하고 있었으며, 퀘벡의 이민자 투자 프로그램 하에 정착한 이민자들의 평균 주택 가격은 330만 달러로 나타났다. 

또 BC주 PNP 프로그램과 숙련 노동자 이민 프로그램에 속한 이민자들은 각각 평균 240만 달러와 160만 달러의 가치를 가진 단독 주택을 소유했다.  

자료에 따르면 이 지역에서 고가주택을 구입한 이민자들은 보통 중국이나 이란 출신 이민자들로, 일반적으로 한국, 인도나 영국과 같은 다른 나라에서 온 이민자들 보다 투자율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희수 기자 ch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3월 임대료 보고서... 17개 도시 '동결'
<▲ 패드매퍼 보고서 3월 전국 임대료 현황>전국 임대시장이 지난달을 정점으로 완연한 시장 정체기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17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패드매퍼(PadMapper)가...
REBGV 3월 매매동향 보고서... 주택 재고 물량 증가세
메트로밴쿠버 주택 시장의 약세 현상이 갈수록 짙어지고 있다. 지난 3월 메트로 밴쿠버 지역의 주택 매매가 30년만에 가장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광역 밴쿠버 부동산 협회(REBGV)가...
패드매퍼사 2월 임대료 보고서
2개월 연속 임대료 둔화 지속
올해 초 가격 급등세를 보였던 전국 임대시장이 지난달 크게 둔화되면서 다시 안정 추세로 돌아섰다. 14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패드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월간 임대 보고서에...
CREA, 1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
실질 매매 작년동기 대비 4% 감소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가 2015년 이후 가장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판매량은 전월보다 증가했지만 1년 전 수준을 밑돌았다.캐나다 부동산협회(CREA)가 발표한 지난 1월 부동산시장...
시중 대형은행 모기지 소규모 금융기관보다 항상 높아
모기지 대출 시 꼼꼼한 이자율 비교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금융상품 비교 웹사이트인 LowestRates.ca.의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6대 시중 은행들의 모기지 대출 이자율이 소규모...
NYT, 미국 최고가 펜트하우스 매매 계기 밴쿠버 사례 소개
2010년대 뉴욕 시티와 파리에서는 새로운 이름의 세금이 언론에 자주 등장했다. 그 이름은 Pied-a-terre Tax 라는 것이었다.  Pied-a-terre(삐에타 테흐)는 영어로 Foot-on-the- Ground 라는 뜻의 불어라고 한다. 부자들이 주거주지를 놔두고 일 등을 위해 마련하는 일시...
패드매퍼사 1월 임대료 보고서... 밴쿠버·버나비 임대료 '깜짝' 둔화세
지난달 캐나다 임대료 시장이 이사철 비수기의 영향으로 뚜렷한 반등없이 안정세를 유지했다. 13일 임대 리스팅 전문 웹사이트 페드매퍼(PadMapper)가 공개한 월간 임대 보고서에 따르면...
BC주 비개인소유 주택비율 9.8%
CMHC 보고서
BC주 부동산 10채 중 1채는 개인이 아닌 기업이나 정부, 파트너십에 의해 소유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기지 주택공사(CMHC)의 보고서에 따르면 BC주에서 비개인소유 주택비율은 9....
2018 밴쿠버 빈집세 신고 집계 결과
주택 공실률 1년새 15% 하락
밴쿠버 지역의 주택 공실률이 1년만에 15%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 시정부는 지난 6일 밴쿠버 지역에 빈집으로 남아있는 주택의 절반 이상이 임대 시장으로 반환됐다고...
연방-주정부…모기지 심사 강화-빈집세 도입
지난해 매매 30% 줄며 BC주 세수도 3% 줄 듯 -
BC주 정부의 강력한 규제적 조세 정책이 부동산 시장을 둔화시키면서 덩달아 주택 세수도 큰 폭으로 줄어들 전망이다.지난해 BC주 정부는 활발했던 매매 덕분에 예상보다 2억6천만 달러나...
시의회, 퇴거 시 “사람 살 수 없다” 증명 요구 조례 의결
위반 건물주, 하루 1000달러 벌금-사업자면허증 취소 조치
뉴웨스트민스터시가 로어 메인랜드에서 가장 강력한 레노빅션(Renoviction:건물 리모델링을 위한 세입자 퇴거) 금지 조례를 시행한다. 뉴웨스트민스터 시의회는 지난 4일 건물주가 건물...
거주해도 시민권자-영주권자 불문 공시지가의 2% 세금 내야 “빈대 잡으려 초가삼간 태우는 격...획일적 과세” 억울함 호소
BC 주정부가 올해부터 투기 빈집세(Speculation and vacancy tax) 신고를 주 전역의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하면서 다주택 소유주나 소유주가 위성가족(satellite family)에 해당하는 한인들의 당혹감이...
포트 무디, 2년간 렌트 총액을 다운페이로 전환
<▲ >메트로 신규 건축 콘도 시장에 렌트한 다음 소유하는 카 렌털 방식의 분양 신청이 인기리에 접수되고 있어 화제다. 글로벌뉴스에 따르면 포트 무디 록키 포인트 파크(Rocky Point...
연방통계청 2016-2017년도 이민자 주택소유통계 발표
신규 이민자 주택소유율 5% 불과... 주택 가격은 234만 달러 달해
밴쿠버 지역 신규 이민자들의 주택 소유율은 단 5%에 불과하지만 주택 가격은 비이민자보다 평균 이상으로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6-2017년도...
밴쿠버 부동산시장 예측 보고서... "2041년까지 50만채 신규주택 들어서"
연방정부의 신규 이민자 유입 정책이 로어메인랜드 지역 주택시장에 큰 폭의 수요 증가를 불러올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밴쿠버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Rennie Intelligence’가 최근...
신민당 싱 후보 ‘첫 주택 세액공제 확대’등 발 빠른 선제 공격
신철희 후보 “10년 전 보수당 정책 훔쳐..세금 지원 확대”로 맞불
정치 신인의 연방 정당 당수에 대한 ‘겁 없는 도전’은 승리의 열매로 맺어질 수 있을까? 단순한 지역 선거를 넘어 소수민족 출신 후보들의 대결 양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버나비...
콘도 판매량 535채… 전월비 33.95% 하락
인벤토리 증가로 판매 불황 진입
지난달 광역 밴쿠버의 콘도 매매 거래량이 작년 동기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부동산협회(REBGV)가 최근 발표한 작년 주택 거래 관련 통계에 따르면 12월...
4개월 연속 하락세...11월 비해 매매 2.5% 줄어
CREA, 12월 주택시장 동향 보고서
지난해 12월 주택매매가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캐나다 부동산협회(CREA)의 지난해 12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전달인 11월에 비해 매매가 2.5% 줄었다. 9월...
주택 소유 기러기 가족에게 큰 세금 부담
메트로 주택 소유자들은 이번주부터 집으로 배달되는 투기 빈집세 면제 신고서를 반드시 작성해 주정부로 반송해야 한다. 모르고 안하고 지나갔을 경우 세금을 일단 내야만 하며 그 돈을...
3.89%에서 0.15% 내려 .. 다른 빅5도 곧 내릴 듯
RBC가 TD에 이어 캐나다 빅 파이브 은행들 가운데 두번째로 모기지 고정금리를 인하했다. 캐나다 최대 은행인 RBC는 16일 광고를 통해 5년 고정금리를 3.89%에서 3.74%로 내렸다고 밝혔다....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