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캡틴 제이슨의 낚시 이야기(4)

밴쿠버 조선 new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03-09-18 00:00

캡틴 제이슨의 낚시 이야기(4) - "손맛 좀 봅시다"

산과 들의 새 짐승들도 숲이 울창해야 깃들 수 있는 것 처럼, 바닷속의 물고기들도 맘 놓고 "비빌 언덕"이 있어야 모여 산다. 이처럼 깃들임의 장소가 되는 것이 바로 바닷속의 암초들인데, 이런 곳은 숨을 곳과 먹을 것이 풍부하므로 마치 커다란 아파트촌 처럼 옹기종기 많은 물고기들이 모여 살게 되어있는 것이다. 앞으로 몇차례에 걸쳐 이 암초대에 모여사는 다양한 물고기들을 어떻게 꼬셔내는가를 같이 연구해보자.

암초대의 낚시 (1) - 우럭(Rockfish) 낚시

1. 우럭은 어떤 물고기인가?
조선 왕조 후반, 우리 민족의 사상사에 찬란한 꽃을 피웠던 실학사상(實學思想)의 거두 정약용 선생의 형인 정약전 선생이 흑산도에서 귀양살이를 하며 집필한 우리나라 최초의 해산물 전문 연구서인 자산어보(滋山魚譜)에도 여러쪽에 걸쳐 나와있는 이 우럭("금처구"란 명칭으로 소개되어 있다)은, 예로부터 우리민족에게 맛좋은 매운탕과 쫄깃한 횟거리로 친근한 물고기이다. 대체로 찬물을 좋아하며 물속의 장애물에 붙어 살므로 조류의 소통이 잘 되는 암초대를 찾으면 틀림없이 만날 수 있다. 이 비씨주의 해안에는 약 30여종의 우럭이 분포되어 있으나, 낚시 대상어로 중요한 것들은 노랑눈우럭(Yelloweye Rockfish, 90 cm), 붉은우럭(Vermillion R. 90 cm), 검정우럭(Black R. 75 cm), 푸른우럭(Blue R. 60 cm), 노랑꼬리우럭(Yellowtail R. 60 cm), 등침우럭(Quillback R. 65 cm), 구리우럭(Copper R. 65 cm), 중국우럭(China R. 50 cm), 호랑우럭(Tiger R. 75 cm) 정도가 되겠다. 이중 100 feet (30 m) 이내의 얕은 물에 주로 살기에 우리에게 친근한 것이 구리우럭과 등침우럭이다.

2. 어디서 낚을 것인가?
수중암초를 찾으면 영락없이 만날 수 있는 것이 우럭이므로 해도(Chart)를 이용하여 그럴싸한 곳을 찾도록 한다. 수중암초는 해도상에 등심선의 간격이 밭은 곳에 "R" 자로 표시가 되어있으므로 그런 것이 많이 모여있는 물속 지형이 복잡한 곳을 찾는 것이 요령이고, 대개 조류가 빠른 곳(육지의 끝머리 부분, 해협, 섬과 섬 사이 등)은 바닥의 기반암이 드러나 암초대를 형성하므로 낚시에 적합한 곳이 된다. 갯바위의 경사가 급한 곳 또한 멀리까지 모래나 진흙바닥이 되기 어려우므로 알맞은 낚시터가 될 것이다. 다시마가 우거진 해초군락 주위도 빼 놓을 수 없는 우럭의 은신처이다. 바닥에 숨을 곳이 많고 조류가 잘 통하는 곳에 붙어사는 것이 우럭이니 이 두가지만 명심하면 우럭을 만나기 쉽다. 갯바위에서 던질낚으로 낚아보려면 바닷물이 강처럼 흐르는 지형에서 물살이 직접 닿지 않고 도는 곳과 수심이 깊고 갯바위의 경사가 급한 곳을 찾아 낚시를 던져보자. 갯바위 낚시터로는 조국의 울돌목 같은 선샤인 코우스트(Sunshine Coast)의 에그몬트(Egmont) 그리고 밴쿠버 섬(Vancouver Island)의 동남 해안을 감싸고 염주처럼 늘어서있는 걸프군도(Gulf Islands)의 가브리올라 섬(Gabriola Island), 발데즈 섬(Valdes I.), 갈리아노 섬(Galiano I.), 메인 섬(Mayne I.), 새터나 섬(Saturna I.)의 남단과 북단들은 항상 빠른 조류가 흐르는 갯바위로 되어있기에 좋은 낚시터를 형성하고 있다.

3. 낚시 장비
* 낚싯대 - 길이 2 ~ 3 미터, 조력 15 ~ 30 파운드 급의 끝이 빠른 낚싯대
* 릴(Reel) - 15 파운드 나일론 줄을 200 야드 (180 미터) 이상 감을 수 있는 장구통(Bait Casting)릴이나 스피닝(Spinning)릴
* 채비 - 생미끼 낚시의 경우 밑봉 가지바늘 채비나 구멍봉 유동채비, 인조미끼의 경우는 원줄에 직결하거나 굵은 목줄(30~40 파운드)을 연결해 쓴다.
* 바늘과 추의 크기 - 바늘 2/0 ~ 6/0, 추 1 ~ 6 oz. (30 ~ 180g)
* 바늘의 종류 - Beak, Octopus, O'Shaughnessy, Bait Holder... 어떤 바늘이든 무조건 날카롭게 잘 갈아서 쓰는 습관을 들인다면 조과는 100% 이상 늘어나게 되는 것을 보장!
* 생미끼 - 산 청어(Herring), 냉동 청어, 냉동 멸치(Anchovy), 오징어(Squid), 쭈꾸미(Baby Octopus), 갯지렁이, 조개, 새우 등
* 인조미끼 - 추바늘(Jighead)에 끼운 플라스틱 꼬리(Plastic Tails, Plastic Worms) 종류, 금속(납, 주석, 스테인레스 스틸 등) 스푼(Spoon)과 직(Jig) 특히 플라스틱 꼬리는 우럭들에겐 "쥐약" 이다.
* 기타 장비 : 낚인 우럭을 떠 올릴 수 있는 큰 뜰채(Landing Net)나 갈구리(Gaff)가 있어야 할 것이고 바늘을 뺄 수 있는 코가 긴 플라이어(라디오–u찌)가 필수품이다.

4. 낚시 요령
배를 고정시키지 않고 조류와 바람을 따라 흘려서 암초대 위를 훑게되는데, 이 경우 채비가 바닥에 걸리지 않도록 하면서 또한 바닥에서 멀리 떨어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요령이 되겠다. 조류가 너무 빠를 경우 조석표를 보고 밀물과 썰물의 높이 차이가 적은 약조(弱潮)때에 낚시 시간을 맞추고 밀물 썰물이 바뀌는 물돌이 시간의 전후 한시간 정도를 집중적으로 노리도록 하며 갯바위낚시의 경우 밀물때와 물돌이때를 놓치지 않도록 한다.
* 생미끼를 쓸 경우 - 싱싱한 미끼가 고기를 잡는다. 산 청어, 새우, 갯지렁이, 조개 등을 쓸 경우 미끼가 죽지 않도록 잘 보관을 해야 할 것이고, 냉동 미끼를 쓸 경우 미끼가 상하지 않도록 어름을 채워 보관하는 것이 중요하겠다.
* 인조미끼를 쓸 경우 - 미끼가 살아 움직이는 것 처럼 보이게 만들어야 고기가 물 것이다. 부지런히 여러가지로 생명 없는 인조미끼를 움직이는 방법으로 고기를 꼬시는 것을 연구하라. 대개 입질은 미끼가 떨어져 내려갈때 하므로 아래위로 고패질을 할 때 줄이 늘어지지 않도록 주의하여 미세한 입질이라도 놓지지 않고 바로 힘있게 맞추어내는 것이 중요하다. 고기가 입질 후 이물질임을 느끼면 바로 미끼를 뱉어내므로, 날카로운 바늘은 특히 중요하다.

5. 잡은 우럭 손질 요령
낚인 우럭은 아가미를 찔러 피를 뺀 후 아이스박스에 보관한다. 사정이 허락하는 한 빨리 비늘을 털고 아가미를 포함한 내장을 빼어낸 후 흐르는 수돗물에 씻어 조리할 준비를 마친다.

6. 우럭 맛있게 먹어주기
흰살 생선이 쓰이는 요리라면 어떤 것이든 잘 어울리는 것이 우럭이다. 갖 잡은 싱싱한 우럭으로 끓여낸 매운탕과 지리는 담백하고 시원한 국물 맛을 따라올 생선이 드믈다. 통째로 쪄내거나 오븐에 구워서 양념장을 끼얹은 우럭찜과 고추장 양념으로 무우를 깔고 자갈자갈 조려낸 조림도 일미이고 중국식으로 통째 튀겨 생강즙을 넣은 소스를 끼얹은 우럭탕수어는 별미중의 별미이다.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 둘째가라면 서러울 생선회도 일품이다.

7. 주의 사항들
아쉽게도 작년부터 조지아해협의 내해(內海)에 해당하는 밴쿠버 일원에서는 어족자원의 감소로 인해 우럭의 채포제한량이 일인당 하루 한마리로 줄어들었다. 빅토리아를 지나 후안디푸카 해협 너머로 미국을 바라보는 수크(Sooke, 미역을 따는 곳으로 유명하다) 서쪽의 쉐링햄포인트(Sheringham Point) 부터의 밴쿠버섬 서해안은 하루 세마리까지 우럭을 잡을 수 있으나 밴쿠버에서 쉽게 다녀 올 수 있는 곳들이 아니기에 답답하게 되었다. 암초대에서 우럭과 함께 잡히는 노래미(Greenling)와 얼룩삼세기(Cabezon)로 마릿수를 올리는 것이 낚시바구니를 채우는 길이 되겠다(이들에 대해서는 다음 편에 자세히 쓰려한다). 안전사항으로 유의할 것은, 날카로운 지느러미 가시들과 아가미 뚜껑으로 중무장한 우럭은 손조심을 안하면 자칫 몹시 고통스런 경험을 안기는 수가 있다는 점. 짧고 단단한 몽둥이를 준비하여 낚여올라온 고기의 눈 뒷부분에 해당하는 골통을 쳐서 기절시킨 후 다루도록 하고 반드시 낚시를 빼는 플라이어 등을 사용하여 손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한다. 우럭 종류는 가시에 약한 독이 있어 찔리면 그 통증이 몇십분에서 몇시간이나 가게 되므로 조심이 가장 좋은 예방책이다. (찔려도 안 죽으니 큰 걱정은 마실 것...)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9일 핼리팩스…아이들 구하다 父 위독
캐나다에 정착한 시리아 난민 어린이 7명이 화재로 숨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지난 19일 동부 노바스코샤 주 핼리팍스 소재 외곽 한 목조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집에 있던 남매 7명이...
4인가족 년 2600달러 양육비 지원
저소득 대상 보조금 신설..학자금 대출 이자 면제
올해 BC주 예산안의 초점은 새로운 가족 보조금과 학자금 대출에 대한 이자 면제 등 저소득층에 대한 ‘돈 쓰기’에 집중됐다. 캐롤 제임스(James) BC주 재무장관은 19일 “2019/2020...
주정부 예산 계획, 19일부터 발효... 10년간 2천3백달러 절약
BC 주에서 학자금 융자를 받은 학생과 부모들은 이제부터 이자를 내지 않아도 된다. BC 주정부는 29일 발표한 올해 예산 계획에서 주 학자금 융자분에 대한 이자를 폐지했다. 이 결정은...
제럴드 벗스, SNC-Lavalin 스캔들 관련
져스틴 트뤼도 연방총리의 최측근인 제럴드 벗스(Gerald Butts) 총리실 수석 비서가 SNC-Lavalin 스캔들과 관련해 18일 사임했다. Canadian Press 에 따르면 그는 트위터를 통해 발표한 사퇴의...
백신접종 의무화 주장 잇따라... 밴쿠버 소재 공립학교서 집단 발병
지난주 밴쿠버 지역에서 홍역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최근까지 산발적인 감염 환자 발생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밴쿠버 보건당국(VCH)에 따르면 이달 초...
시무어 마운틴 눈사태 원인... 실종자 구조 총력
지난 21일 노스쇼어 시무어 마운틴으로 등반에 나섰던 남성 두 명이 눈사태에 휩쓸려 조난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노스쇼어 구조대(North Shore Rescue, NSR)는 오전 10시 경 시무어...
20일 출근길 교통대란 주의... 22일 다시 눈소식
메트로밴쿠버와 프레이저 밸리 일대에 또다시 강설특보가 발령됐다. 캐나다 기상청은 18일 오전 12시를 기해 해당 지역에 특별 기상 성명을 발표하고, 출퇴근 시간대 혼잡한 상황에...
공실률 다운타운 2.9% 등 최악…2년간 개선 난망
유례없이 낮은 공실률로 메트로 밴쿠버 오피스 시장 임대난이 더욱 악화될 전망이다.상업용 부동산 서비스 기업인 에비슨 영(Avison Young)의 최근 시장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메트로 밴쿠버...
18일부터 CRA 온라인 접수 시작
택스의 계절이 돌아왔다.T4를 비롯한 세금 보고에 필요한 서류들이 회사에서, 은행에서 집으로 보내져 오고 있고 CRA는 18일부터 택스 리턴(Tax Return, 세금 보고) 온라인 접수를 시작했다....
SNS 공방으로 이미지 더 나빠지자 '리커버리 샷' 합의
PGA 프로골퍼 맷 쿠쳐가 자신의 이미지를 엉망으로 만든 캐디 피 문제를 뒤늦게 해결하는 '리커버리 샷'을 날렸다.193cm의 큰 키에 얼굴이 빨개지는 수줍은 미소로 겸손한 인상을 주어와 많은 팬들을 갖고 있는 역대 PGA 9회 우승자 맷 쿠쳐(Matt Kutcher,40)는 지난주...
3월31일 예정…"한인들 당원 가입 호소"
한인 이제우(영어명 션)씨가 10월 연방총선 주의원 도전을 위해 NDP 지역 경선에 출마한다.이씨는 코퀴틀람, 포트무디, 앤모어 지역을 관할하는 NDP 핀 도넬리 연방하원 의원이 일신상 이유로...
범고래 보호-원주민과 협의 완료되기 전까지 못할 전망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의 미래가 여전히 몇 달 동안 불투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너지 위원회(NEB)는 지난해 연방 항소법원으로부터 2016년 프로젝트 승인과 관련, 오일...
미국이 유엔 산하 국제민간항공기구(ICAO)가 북한 하늘길을 열려던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고 로이터가 17일(현지 시각)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구체적 비핵화 약속을 끌어내기 위해...
영국 언론, 캐나다 대사관 여직원 신고 접수 보도
재임 당시 음주운전으로 망신을 당했던 전 BC 주수상 고든 캠벨이 성추행 혐의로 조사를 받게 됐다. 영국 Daily Telegraph와 CBC뉴스에 따르면 캠벨(Gordon Campbell, 71)은 2013년 주영 캐나다 고등 판무관(High Commissioner, 영연방국가간 대사의 다른 명칭) 재직 시절...
CREA, 1월 부동산시장 동향 보고서
실질 매매 작년동기 대비 4% 감소
지난달 전국 주택 매매가 2015년 이후 가장 저조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판매량은 전월보다 증가했지만 1년 전 수준을 밑돌았다.캐나다 부동산협회(CREA)가 발표한 지난 1월 부동산시장...
코퀴틀람 시 5500평방피트 이상 신축주택 불허
11일 조례 통과
코퀴틀람 시의 남서부 지역에서는 앞으로 5500평방피트 이상의 단독주택을 지을 수 없게 된다. 코퀴틀람 시의회가 지난 1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지난...
4월1일부터 첫 인상분 1.8%
주정부 ‘전임정부 특혜 계약160억 달러 추가 부담’
BC주 주민들은 향후 5년간에 걸쳐 전기료로 8% 이상 더 부담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BC주 정부는 유틸리티 위원회의 승인이 이뤄지면 오는4월1일부터 첫 인상분으로 전기요금을 1.8%...
높아진 진입장벽…7월부터 의무가입 전환
외국인 건보료 부과 기준 월 10만원 대로 인상
캐나다 및 미국 시민권자를 포함한 외국인들의 한국 건강보험 가입 및 이용이 지금보다 한층 더 까다로워질 전망이다.한국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6개월 이상 한국에 체류한 외국인들을...
밴쿠버 써리한국학교 송성분 회장 단독출마
16일 노스로드 한인타운-과반 지지 얻어야
캐나다 한국학교연합회(회장 신옥연) 제5대 신임회장 선거에 밴쿠버 써리한국학교 송성분 회장이 단독 출마한다. 이번 선거는 16일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노스로드 한인타운(111 D-4501...
검시청 공개수사 전환... 50대 이하 남성의 것 추정
BC주의 한 해변에서 절단된 사람의 발이 연달아 발견돼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13일 BC검시청(BC Coroners Service)은 지난해 9월 웨스트 밴쿠버의 한 해안가에서 정체불명의 사람의 발이 또다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