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이젠 내 집도 마음대로 못 짓게 돼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2-15 14:25

코퀴틀람 시 5500평방피트 이상 신축주택 불허
11일 조례 통과
코퀴틀람 시의 남서부 지역에서는 앞으로 5500평방피트 이상의 단독주택을 지을 수 없게 된다. 

코퀴틀람 시의회가 지난 1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을 통과시킴에 따라 지난 3년간 해당 지역에 제출된 빌딩 신축허가 신청의 45%가 반려될 전망이다. 

이 같은 조치는 주택구입 여력 위기와 1%에도 못 미치는 공실률로 인한 임대주택 위기가 단독주택 건축면적 제한까지 이른 것으로 보인다. 

코퀴틀람 시는 지난 2016년-2018년 3년간 해당 지역에서 총 391건의 건물 신축 허가 신청을 접수했는데, 이중 175건이 5500평방피트를 초과했다. 

또한 31건은 건축면적이 7천 평방피트를 넘었으며 일부는 8천 평방피트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5500평방피트의 면적에는 지하실은 포함되지만, 최대 400 평방피트까지의 부속 주차장은 포함되지 않는다. 

시가 주택 규모를 제한하는 것은 듀플렉스, 3가구, 4가구 주택 등 규모는 작지만 보다 많은 주거가 가능해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주택을 장려하기 위한 조치다.

또한 건물면적 제한은 큰 주택 내에 불법적으로 만들고 있는 방에 대한 중지 조치를 의미한다. 

시는 이번에 해당 지역의 주택규모를 즉각 제한하도록 하는 조례를 승인했다.  그러나 조례 시행 전 모든 검토가 완료된 신청은 이번 제한에서 예외로 인정된다. 

이와 관련 데니스 마스든 시의원은 “5500 평방피트 이상의 주택 신축허가 건수가 4백 여건에 가까울 정도로 많다는 사실에 놀랐다”며 “그런 큰 규모의 집은 한 가족이 사는 주택이 아니라 불법적인 아파트 건물일 가능성이 높다. 시는 이를 단속하고 중지시킬 필요가 있다”고 찬성의 뜻을 밝혔다.

크레이그 하지 시의원도 “이번 조례는 많은 거주자들이 요청해온 것을 실행하기 위한 것이다. 주민들은 거주지 주변이 대대적으로 바뀌는 것에 대해 상당한 우려를 보여 왔었다”고 밝혔다.  
 
반면 코퀴틀람시 도시계획 총괄매니저인 짐 매킨타이어씨는 “5천 평방피트 이상의 큰 집 이슈는 실제로 부풀려져 있으며 그래서 더 큰 주목을 받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시는 보다 장기간에 걸쳐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례 관련 보고서는 주택선택 검토에 대해 최소 부지면적의 축소, 부속건물 장려, 멀티플렉스 구역 및 사전 승인 플랜 장려 등을 권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한편 해당 지역의 주택선택 프로그램을 검토하는 공청회가 이번 봄에 열릴 예정이다. 시는 광범위한 주택 형태 선택에 대한 주민 의견을 수집하고 있다. 

온라인 조사가 시 홈페이지(coquitlam.ca/housingchoicesreview)를 통해 오는 3월17일까지 시행된다. 이에 앞서 커뮤니티 정보회의가 3월13일 오후 5-8시까지 Place Maillardville Place(1200 Cartier Ave.)에서 개최된다.

김혜경 기자 khk@vanchosun.com



<▲ 2016-2018년 사이 코퀴틀람시 남서부 지역에서 제출된 신축주택 신청면적의 규모를 보여주는 도표>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CMHC 보고서, 새것과 비싼 것 선호… 콘도 가격도 약7만달러 비싸
밴쿠버 시내의 지은 지 2~3년 된 새 콘도 주인 5명 중 1명은 비거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CBC 뉴스에 따르면 캐나다 몰기지주택공사(Canada Mortgage and Housing Corporation, CMHC) 보고서 분석 결과...
여행자가…국제우편물...특송화물로 위장
지난해 대마초 밀반입 적발 3배 이상 급증
캐나다와 미국 일부 지역에서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이후 한국내 밀반입 적발 건수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등 마약 ‘비상령’이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인천본부 세관은 북미...
크레딧 유니온 보고서… 올해 2,1% 성장률에 그쳐
주택시장 침체가 BC 경제성장률을 향후 3년간 낮춘다는 새 보고서가 나왔다.CBC 뉴스에 따르면 올해 BC 경제성장은 지난 2년보다 각각 약 1~2% 낮은 2.1%에 머무를 것이며 그 주요인은 주택경기...
부채율 178.5%로 사상 최고 수위 기록
모기지 대출비율도 높아 ‘적색 경고음’
지난 4분기 가처분 소득 대비 가계부채 비율이 빠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해 4분기 부채 증가율이 소득 증가율을 약간 웃돌면서 국내인들의 소득 대비...
일회용 플라스틱 대체품... 친환경 소재로 북미 전역 유통 계획
올해 6월부터 밴쿠버에서 플라스틱 빨대의 유통 및 사용이 전면 금지됨에 따라 새로운 혁신의 ‘대안 빨대’가 주목받고 있다.현재까지 친환경 빨대의 일종으로 종이와 스테인리스 등...
2021년부터 전자여행허가 필요... EU회원국 대상
오는 2021년부터 캐나다인들의 유럽 국가 입국이 보다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12일 유럽 위원회에 따르면 무비자로 유럽 일부 국가에 입국해오던 캐나다 및 미국 시민권자는 오는 2021년...
폭발 위험성으로 전국 리콜... 관련 사망 사고 늘어
일본 자동차회사 혼다가 타카타 에어백 결함 가능성으로 캐나다 전역에서 차량 8만여 대를 리콜한다. 12일 캐나다 교통부(Transport Canada)는 지난해부터 폭발 위험이 제기된 '다카다...
13일 안전조치 위해 결정
캐나다 정부가 안전조치를 위해 보잉 737 맥스 8기종에 대한 전면 중단 운항을 발표했다.지난 10일 보잉 737 사고 발생 후 즉시 중단 조치를 취한 61개국과 달리 미국과 함께 신중한 대응...
밴쿠버-토론토 '나용욱, 안혜정 부총영사' 부임
밴쿠버와 토론토 등 캐나다 대표 지역 공관 부총영사 자리에 여성 외교관들이 잇따라 부임돼 외교부 내 여성 파워를 입증하고 있다. 밴쿠버 총영사관은 그동안 공석이었던 부총영사...
저희 AKCSE Publication에서는 매주, UBC Science/Engineering 관련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UBC Science/Engineering에 재학 중이거나 졸업하신 학생분들을 직접 만나 인터뷰를 통해 보다 더 생생한 UBC의 삶을...
밴쿠버 럭셔리 맨션 렌트 700달러~1,500달러
밴쿠버에서 호화주택을 소유하기는 어려워도 왕처럼 사는 건 갑자기 쉬워졌다.CTV 뉴스에 따르면 럭셔리 맨션 소유 외국인들이 투기세 폭탄을 피하기 위해 구입 후 빈집으로 놔두었던 그들의 값비싼 주택을  헐값에 월세로 내놓고 있다.작가이자 주택 운동가인...
35개국 157명 전원 사망, 캐나다인 사망자 18명
'보잉 737 맥스' 2번 째 추락사고…에어캐나다 등 10개국 운항중단
아프리카 동부 에티오피아에서 10일 여객기 추락사고로 총 157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탑승객 전원의 목숨을 앗아간 이번 추락 사고로 전 세계가 충격과 비통에 휩싸였다. 로이터...
미 서해안 3개주와 함께 연중 하나로 고정시키는 제도 추진
지난 주말 BC 주민들은 시계를 조정했다. 봄철 시간 변경(Time Change)의 날이 또 왔기 때문이다. 북미 사람들은 봄가을 시간 변경시 시계를 한 시간 앞으로 맞추는지 뒤로 맞추는지를 기억하기 위해 Fall Back, Spring Forward! 라는 말을 만들어서 외우고 있다. 뒤로 넘어지고,...
1년전보다 4%P 낮아져...절반 “임금 인상 요청할 것”
인디드 캐나다 조사
대부분의 캐나다인들이 자신들의 임금에 만족하지 않고 있으며, 절반 이상은 고용주에게 인상을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구직정보 사이트인 인디드 캐나다(Indeed Canada)의 의뢰로...
이트랜스퍼로 3천달러 잃어... 총영사관, '환치기' 사기 주의해야
최근 한인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를 통해 개인간 환전 거래가 성행하면서 불미스러운 사기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8일 주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은...
법무부…국적종합정보 개정 개설
국적선택 시기 놓치는 피해 막아
한국 법무부가 재외국민 국적 관련 제도와 관련, 카카오톡을 통해 적극적 소통에 나서고 있다.법무부는 캐나다나 미국 등 해외에 거주하는 재외국민들이 국적 관련과 관련 정보에 늦어...
산불 미세먼지 영향… BC주 2개 도시 상위권
지난해 여름 시즌 BC주가 전 세계 3천여 개 도시 가운데 '최악의 대기질'을 기록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대기오염 조사기관 에어비주얼(Air Visual)의 2018년도 도시별 대기질지수(AQI)...
싸움 말리던 여성 중상
용의자…아시안 남성으로 얼굴과 목에 상처 남아
지난주 UBC 대학 캠퍼스에서 발생한 폭력 사건 용의자에 대한 인상착의가 공개됐다.경찰은 지난 7일 싸움을 말리던 여성을 폭행하고 달아난 아시아계로 추정되는 남성 용의자에 대한...
이륙 6분만에 추락 전원사망… 캐나다인 8명 신원 확인
지난 10일 오전 아프리카 동부 에티오피아에서 비행기 추락사고로 총 157명이 숨지는 참사가 발생한 가운데 해당 여객기에 타고 있던 캐나다인 탑승객 18명도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 총영사관 주최..20일 오후 12시
참석 희망자…17일까지 이메일로 접수
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이 주최하는 올해 첫 브라운백 세미나 행사가 개최된다.‘북미 경제 시황’ 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세미나는 오는 20일 오후 12시 총영사관 회의실(1090...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