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스쿼미시 주민들 '바가지 기름값'에 들고 일어섰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11-12 11:44

메트로 밴쿠버 $1.30/L로 떨어졌으나 여전히 $1.45/L··· "관광지 상혼이다"


스쿼미시 주민들이 마침내 들고 일어섰다.

재고 과잉과 기후변화 영향 수입 감소 공포에 의한 원유가 하락으로 메트로 밴쿠버 지역 기름값이 지난 주 후반 리터당 1.30달러대로 떨어졌지만, 메트로권 바로 바깥인 스쿼미시(Squamish) 주유소들은 여전히 15센트 더 비싼 값을 받아 주민들의 분노를 일으키고 있다.

이와 함께 인근 선샤인 코스트(Sunshine Coast) 지역 기름값도 페리 수송 비용 부담분보다 훨씬 더 높은 소매 가격이라며 주민들이 그 이유를 설명해달라고 석유회사와 주유소들에 요구하고 있다.

메트로 밴쿠버 주요 언론들에 따르면 이들 두 지역은 지난 수년 동안 특별한 이유 없이, 다른 대안이 없어 주민들이 그 지역내에서 주유해야만 하는 관광지 특수성을 이용한 폭리를 취하고 있다.     

지난 연휴 기간 50명 이상의 스쿼미시 주민들은 시내 셰브론 주유소 앞에 모여 '바가지 씌우기(Price-Gouging)'라고 쓴 포스터를 들고 시위를 벌였다.

페이스북 그룹을 만들어 이 운동을 주도한 패트리샤 칼린(Carlin)은 "우리는 정말 석유회사가 바가지를 씌우는 데 지쳤다. 이는 휘슬러로 가는 길목에 우리 지역이 있는 것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보이며, 우리는 그들이 모든 관광객들에 씌우는 바가지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BC 전역은 정유시설 부족, 높은 세금 등의 구조적인 이유로 캐나다 다른 지역들보다 비싼 기름값에 시달리고 있는데, 이들 지역은 그보다 더 높은 기름값을 지불하고 있어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지난 8월 주정부는 공적 조사 결과 BC 남부와 태평양 북서(미국) 사이에 리터당 약 13센트의 설명되지 않은 가격차가 존재, 주의 가솔린 시장이 경쟁적이지 않다고 결론지었다.

스쿼미시 운전자들은 이 지역 기름값이 프레이저 밸리와 경쟁이 되는 수준이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 프레이저 밸리는 메트로 밴쿠버 기름값에 붙는 18센트 대중교통세가 없다. 

따라서 코퀴틀람 주유소가 1.30달러일 때 애버츠포드는 대략 1.12달러로 내려간다. 스쿼미시도 메트로 밴쿠버가 아니므로 이 값이 돼야 하는데, 1.45달러이니 리터당 33센트를 더 받는다고 주민들은 항의하고 있다. 

스쿼미시에서 30년동안 거주한 레이 애플튼(Appleton)은 "우리는 대중교통세를 내지 않는데 기름값이 지속적으로 더 비싸다. 어제 여기 기름값은 1.559달러였다"고 전했다.

밴쿠버에서 휘슬러로 가는 길에 있는 스쿼미시와 달리 휘슬러를 지난 곳에 위치한 펨버튼(Pemberton)은 보통 대략 15센트가 싸다.

이것이 바로 메트로와 떨어진 거리와 관계 없는 관광지 상혼임을 증명한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이다.  

메트로에서 페리를 두번 타는 선샤인 코스트의 파월 리버(Powell River)는 더 비싼 기름값으로 주민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이 지역 운전자들이 지난 주말 SNS에 올린 주유소 가격판은 리터당 1.599~1.729달러를 보여준다. 

일부 주민들은 페리를 타고 바다 건너 밴쿠버 아일랜드 코목스(Comox)로 가 주유를 할 정도다. 코목스는 1.35달러이다.

이들은 육지에서 배를 타고 기름을 옮겨 높아지는 단가 이상으로 소매가가 비싼 이유에 대해 설명을 요구해도 주유소와 회사들은 묵묵부답이라고 불만을 터뜨렸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0일 오전 5시까지 타결되지 않으면 3일간 총파업
▲사진=TransLink스카이트레인 노조가 화요일부터 3일간의 총파업을 예고했다. 노조를 대표해 BC 라피드 트랜짓 컴퍼니(BC Rapid Transit Company)와 협상을 진행 중인 CUPE7000는 7일 오전 성명서를...
캐나다인 1년새 ‘5년 입국 금지’ 616건 달해
변호사 “입국거부 → 입국 금지로 전환 추세”
국경서 ‘플래그 폴’ 하다 추방된 한인도 다수
최근 1년새 캐나다-미국 간 육로 국경의 검문·검색이 강화되면서 ‘5년 입국금지’ 처분을 당한 캐나다인 여행객 수가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세관국경보호국(CBP)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월간 사상 최대치
일자리 7만여 개 축소... 실업자 수 120만
캐나다의 지난달 실업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월간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통계청이 6일 발표한 월별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는 지난 11월 비농업 부문에서...
노사협상 성과 없어 ··· 자세한 파업 내용은 7일 발표
버스노조는 협약 최종 승인
▲ 사진=TransLink 제공스카이트레인 노조가 회사 BC 라피드 트랜짓 컴퍼니(BC Rapid Transit Company, BCRTC)와의 나흘 간의 중재가 별 성과가 없었다며 파업을 앞두고 72시간 전 사전 통보했다....
총독 대독한 43대 의회 개원연설 반응 ··· 신임투표 실시한다면 189-149 통과
6일 오타와 연방 의사당에서 총독이 개원연설을 했다. 이 연설은 영연방 국가의 전통인 국왕으로부터의 연설(Speech from the Throne 또는 Throne Speech)이라고 불리는 것으로 총선 후 처음...
ICBC 조사, 과거 4년간 메트로 밴쿠버에서 10명 이상 보행자 사상 상위 10위 중 2위
▲한인타운 길목의 로히드-노스로드 횡단보도가 메트로에서 가장 위험한 곳 2위로 나타났다. 메트로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BC에서 2013~2017년 기간 중 10명 이상의 보행자들이...
NDP 공약대로 내년 1월부터 전면 무료···가족당 연간 최고 $1800 혜택
BC MSP(Medical Service Plan, 의료보험) 마지막 청구서가 배달되고 있다. 메트로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BC 주정부는 이번주 12월분 의료보험료 납입 고지서 우송 작업을 마쳤다. BC주민들은...
캐나다 보건정보원, 지난 10년 동안 수술 33% 늘었으나 기다리는 줄도 길어져
캐나다에서 지난 한해 장기 이식을 기다리다 숨진 사람이 200명 이상이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내에서 지난해 이뤄진 장기 이식 수술은 모두 2,782건으로 2009년보다 33%가 늘어 장기 기증 실천이 개선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대기 기간도 그만큼...
75% 페니 유통 중단 “잘한 일”
니클 동전 유통 중단은 “시기상조”
캐나다인은 페니(penny)를 더 이상 쓰지 않는 것에 만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업 러서치코(Research Co)는 지난 2013년 이후 1센트 동전, 페니(penny) 유통을 중단한 정부의...
캐나다 폐질환 사례 추가 보고 총 13명
미국 사망자 48명… 퇴출 논란 가속화
캐나다와 미국에서 전자담배(일명 vaping) 관련 질병이 기하급수적으로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연방 보건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캐나다에서 총 13건의 전자담배 관련...
2020년도 식료품 가격 동향 보고서 발표
한 가정 연평균 1만3천여 달러 지출 예상
가뭄·폭우 등 '기후변화' '무역갈등' 요인
내년 국내 식료품 물가가 또다시 소폭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기후변화 등으로 가격 변동성이 큰 농산물 가격이 물가에 영향을 끼치면서 내년 소비경제가 더욱 어려워질 것이란...
아시아·유럽 행 모두 별점 2개
일본항공, 터키항공은 별점 5개로 높은 점수
에어캐나다의 승객 만족도가 세계 유력 항공사 중에서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시장 조사 전문업체 JD 파워(JD Power)는 세계 유력 항공사를 이용한...
이번주 에드먼튼 교외에서 공식 재개··· "파이프 처음으로 땅 속에 묻힌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TMX 공사가 마침내 재개됐다. 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앨버타~BC간 원유 및 정유 수송량을 3배로 늘리는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Trans Mountain Pipeline...
올해 마지막 결정··· "세계 경제 안정, 캐나다 소비자들 복원력 보여"
BOC(캐나다 중앙은행)가 금리를 그대로 둔 채 올해를 넘기기로 했다.연방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BOC는 4일 올해 마지막 금리 결정을 통해 세계 경제 안정과 캐나다 소비자들의 복원력...
IS 군사 차량 수리하며 돈 벌어
법원 “IS 테러에 도움 줬다”
글로벌 뉴스는 연방 법원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 IS를 도와 돈을 벌었던 레바논인의 추방 명령이 정당하다는 판결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현재 BC주에서 살고 있는 레바논...
성추행 경험한 여성이 남성보다 2배 이상
35% 이상 캐나다인 성적·신체 학대 경험
여성이 남성보다 공공장소, 직장 등에서 성추행 피해를 경험할 가능성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2018 Survey of Safety in Public and Private Spaces(SSPPS) 조사에 따르면...
FortisBC, 천연가스 요금 2% 인하 추진
파이프라인 저장·운송 용량 ‘정상화 효과'
새해부터 BC주 천연가스 요금이 연평균 2% 가까이 인하될 전망이라는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FortisBC는 4일 공공요금 결정기관인 BC주 유틸리티 위원회(BCUC)로부터 BC 거주 고객 대부분이...
11세 여신도 수차례 강제추행 혐의
토론토 지역의 한 한인 목회자가 미성년자 신도를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에 기소됐다.토론토 경찰청은 노스욕 산성교회의 김기진(61) 목사가 지난 2015~17년 당시 11세였던 여신도를...
영주권·학생·취업비자 신청이나 갱신 시 검사해야
캐나다 전역 58개 검사 센터 개설··· 3일부로 적용
캐나다에서 체류 신분을 변경하려는 외국 국적자에 대한 생체정보 검사 및 제출이 의무화된다. 연방 이민부는 이달 3일부터 국내에서 영주권이나 임시 거주(관광·학생·취업비자)...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 11월 통계, 4개월 반등세 멈춰··· 가격은 지난달보다 조금 상승
메트로 밴쿠버 부동산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메트로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광역밴쿠버부동산협회(Real Estate Board of Greater Vancouver, REBGV)의 11월 거래 집계 결과 지난...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광고문의
연락처: 604-877-1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