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사상 최초 결승 진출팀 랩터스, 먼저 '1승'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5-31 14:40

예상외 선전, 팬들 슬며시 우승까지 기대




캐나다 농구팬들이 랩터스(Raptors)의 NBA 결승 1차전 낙승에 환호하며 우승에 대한 기대까지 품게 됐다.

 

CBC 뉴스에 따르면 토론토 랩터스는 30일 토론토 스코셔뱅크 아레나에서 최근 4년 중 3번 우승한 최강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Warriors, 전사들)를 맞아 캐나다 농구 사상 최초로 NBA 결승에 오른 팀답지 않은 면모를 과시하며 초반부터 벌린 점수 차를 끝까지 잘 지켜 118-109로 눌렀다.

 

그들은 결승 지점에 도달한 것에 만족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결국 결승전 4승까지 다 이길 준비가 돼 있는 팀으로 보였다.

 

랩터스는 특히 홈코트에서 강하다. 아레나 안과 밖 쥬라식 파크에 운집한 수만명의 지원자들에게 그들은 꼭꼭 보답을 하고 있다. 

 

경기장 안의 팬들은 팁오프 전 애국가를 테너 가수가 부를 때 그보다 더 큰 목소리로 장내가 떠나갈듯 Oh, Canada 를 열창했다. 

 

애국가는 밖의 거리응원 광장과 토론토 거리 곳곳에서 울려퍼졌으며 경기가 시작되면서 응원 함성으로 바뀌었다. We the North(우리는 미대륙 북쪽 사람들)라는 랩터스 마케팅 구호 등이 새겨진 포스터들도 하늘 높이 흔들렸다.

 

랩터스는 이번 플레이오프에서 홈 경기 9승2패를 기록 중이다.

 

이날 1차전은 토론토의 무기인 빗장수비와 수퍼스타 크와이 레너드(Kawhi Leonard)에만 의존하지 않는 팀 플레이 전략, 파스칼 시아캄(Pascal Siakam)을 백업 주공격수로 내세우는 분산 전략이 주효해 워리어스를 무력화했다.

 

레너드는 23득점 8리바운드, 마크 것솔(Marc Gasol)은 20득점, 시아캄은 32득점했다. 시아캄의 32점은 NBA 파이널 데뷰전 사상 케빈 듀런트(Kevin Durant)의 36점에 이어 두번째 기록이다. 

 

카일 라우리(Kyle Lowry)는 중요한 순간에 파울들을 얻어냈고 프레드 밴블릿(Fred VanVleet)과 것솔도 점수 차가 좁혀질 때마다 3점포를 꽂아 팀이 여유를 찾도록 했다. 

 

NBA 총재 애덤 씰버(Adam Silver)는 이날 경기를 "일종의 홈커밍"이라고 불렀다. 농구 경기를 창시한 사람 제임스 네이스미스(James Naismith)가 케네디언이기 때문이다.

 

패장 스티브 커(Steve Kerr)는 "그들의 수비는 훌륭했다. 우리는 최선의 경기를 하지 못했다. 다음 경기부터는 다른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며 워리어스의 화려한 숫들을 완벽하게 봉쇄한 레너드 등 랩터스 수비수들에게 찬사를 보냈다.

 

랩터스는 1차전 승리로 사상 최초 우승에서 3승을 남겨두게 됐다. 2차전은 2일 일요일 오후 5시(태평양 시간)에 열리며 이후 3,4차전은 캘리포니어 오클랜드(Oakland) 적지로 가서 치른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16-17세 젊은 유권자 투표 참여 확대
만 18세 투표권 자동 부여··· 현 추세 따라
앞으로 BC주에서 만 16-17세 청소년들의 유권자 등록이 가능해진다. 지난 31일 BC 선거청(Elections BC)은 유권자 사전 등록을 할 수 있는 청소년의 연령 기준을 기존 만 18세에서 만 16세로...
주밴쿠버 총영사관, 재외동포 유공자 포상 전수
한인 장민우(대통령 표창)·황선양(국무총리 표창)씨
▲ 정병원 총영사에게 표창을 전수받은 장민우씨(위)와 황선양씨(아래)제13회 ‘세계 한인의 날’ 기념 유공자 포상 전수식이 지난 24일과 30일 밴쿠버 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에서...
9일 버나비서 개최··· 무용, 성악, 기악 등 다양한 무대 선보여
한인 중·장년층 모임인 ‘늘푸른 장년회’에서 가을을 맞아 공연예술제를 개최한다.늘푸른 장년회(회장 이원배)가 주관하는 ‘BC 시니어 공연예술제'가 오는 9일 버나비 디어레이크 소재...
10년간 교직 박탈 처분… "강압은 없어"
BC주의 한 고등학교 남교사가 여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한 사실이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31일 BC 교사 규제 위원회에 따르면, BC주 소재 학군의 한 고등학교 교사인 A씨는 자신이...
저먼 셰퍼드, 플라스틱 끈에 꽁꽁 묶인 채로 발견
▲ 구조 직후의 저먼 셰퍼드 '호프' 사진=BC SPCA애완견을 방치·학대한 혐의로 밴쿠버 아일랜드 체마이누스(Chemainus)의 남성 케빈 티모시(Timothy)를 BC주 동물학대법 위반으로 기소했다고 BC...
유니폼 착용· 초과 근무 거부
일부 노선 취소 불가피
메트로 밴쿠버 버스·씨버스 노조가 금요일(1일) 오전 8시부로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의 여파로 금요일 오후 씨버스 일부 운항이 취소돼 시민들이 불편함을 겪고있다.코스트 마운틴...
1일 파업 돌입 경우 1단계 준법투쟁으로··· 내일 오전 8시 이전 타결 기대
메트로 밴쿠버 지역 버스 운전사들이 1일 준법투쟁에 돌입할 경우 그 1단계는 회사 유니폼 착용과 연장근무 거부가 될 것이라고 노조가 예고했다.회사 측에 준법투쟁 72시간 사전 통보를...
불과 153표로 갈려··· 이번 총선 가장 적은 표차
다음 주 재검표 예정
▲NDP 보니타 자릴로 후보(左)와 넬리 신 당선인(右)캐나다 한인 첫 연방 하원의원으로 당선된 넬리 신의 포트무디-코퀴틀람 지역구가 재검표에 들어갈 예정이다.BC주 법원은 지난...
기후변화 위기 고려 저탄소 개발 입법 추진
10개년 청정 에너지 산업 지원·육성 등 골자
BC주정부는 오는 203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40%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이에 관한 새로운 입법을 추진할 방침이다. 주정부는 수요일 기후변화에 따른 대응...
자유당 정부 페미니스트 정책 불구 '차별 여전'
여성, 저임금 직종으로 분류되는 경향 높아
캐나다에서 남녀간의 경제적 격차를 줄이기 위해서는 대략 164년이 걸린다는 새로운 분석결과가 나왔다. 남녀 성 평등에 관한 국내 50개 비정부기구의 취합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
내년 1월 1일부터 공식 발효··· 3구 이상 시신 합장도 허가돼
밴쿠버시 공동묘지에서 모르는 이와 묘자리를 함께 쓰는 일이 가능해졌다.밴쿠버 시의회는 지난주 마운틴뷰 공원묘지(Mountain View Cemetery)에서 가족이 아닌 모르는 이들이 하나의 묘자리를...
31일 '서머타임 영구화' 법안 도입... 시행은 아직
BC주가 서머타임(일광절약시간제)을 표준시간으로 채택하는 이른바 ‘서머타임 영구화’ 법안을 31일 공식화했다. 데이비드 에비(Eby) BC법무장관은 일년에 두 차례 시곗바늘을...
오는 11월 2일 버나비서 7080 테마 무대 선보여
밴쿠버 대표 한인 합창단 ‘밴쿠버 합창단’이 버나비서 15번째 정기공연을 펼친다. 한인 남녀 혼성 합창단 밴쿠버 합창단의 제 15회 정기 공연 ‘나, 왕년에~(Back In My Heyday)’가 오는...
신체활동 점수 D 받아
일상생활에서 운동 습관화해야
캐나다인들이 신체활동을 너무 안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캐나다인들의 강한 생활과 체력 증진을 위한 비영리 단체 ‘ParticipACTION’은 캐나다인들이 일상생활에서 얼마나 신체활동을...
11월 4일부터 시행…
앞으로 BC주 운전면허(국제운전면허증) 발급을 위한 번역공증 시 재외공관 서식을 따라야 한다. 30일 주밴쿠버총영사관(총영사 정병원)은 종래 ICBC가 제공하는 번역문 서식을 통해...
만 1년간 1.75% 그대로··· "캐나다는 세계경제 약화에 면역돼 있지 않다"
캐나다 중앙은행이 기준금리를 유지했다.중앙은행(Bank of Canada, BOC)은 30일 발표문을 통해 만 1년간 지속되고 있는 1.75% 이자율을 일단 고정시키기로 하면서 "세계 경제 전망이 더욱...
캘리그라퍼 이은희 작가 초청
저녁 7시 순복음교회 무료입장
▲ '밀알의 밤' 공연에 초청된 이은희 캘리그라퍼 매년 가을 밴쿠버 교민을 감동케 하는 ‘밀알의 밤’ 공연이 ‘쓰임받다’라는 이름으로 오는 11월 3일(일) 저녁 7시 버나비에 위치한...
아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욕설과 인종혐오 발언
▲사진 =해당 영상 캡쳐버나비에서 촬영된 인종혐오 영상이 SNS를 통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이 영상은 30대로 보이는 백인계 여성 고객이 카운터에서 아시아계의 중년 여성 직원과 또...
NDP 후보 소송, "153표차는 0.1% 이상이지만 표차 수정과 다수 무효표 의심스럽다"
한인 최초의 캐나다 하원의원 당선자 넬리 신에게 패한 NDP 후보가 재검표 소송을 제기, 투표 용지를 다시 셀 수도 있게 됐다.지난 10/21 총선 포트 무디-코퀴틀람 선거구에서 넬리 신(Shin)...
시의회 28일 100개년 도시개발 계획 승인
'메트로타운' 재개발 중심지로 부상 전망
버나비시가 메트로타운을 도시의 중심부로 세우기 위한 ‘100개년 도시개발 계획’을 추진키로 했다. 버나비 시의회는 버나비에 위치한 메가몰 메트로폴리스(Metropolis) 구역을 다음...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