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BC, 앨버타보다 보험료 연6백~7백달러 더낸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3-21 16:56

MNP 비교분석, ICBC의 경쟁체제 전환 요구에 중요한 근거

BC 자동차 운전자들은 앨버타 자동차 운자들보다 보험료를 6백~7백달러 더 낸다.

 

Global 뉴스에 따르면 IBC(Insurance Bureau of Canada, 캐나다보험협회) 의뢰로 MNP 회계회사가 비교분석한 결과 같은 운전자가 같은 차를 보험에 들 경우 두 주의 자동차보험료가 이처럼 크게 차이 나는 것으로 드러났다.

 

두 주 사이의 자동차보험료 비교분석 결과는 이번에 처음 공식적으로 공개된 것이며 이에 따라 ICBC 독점에 따른 폐해 주장과 경쟁체제로의 전환 요구에 중요한 근거를 제공하게 됐다. 

 

사례 1 - 써리에 사는 스몰 비즈니스 소유주 Bill이 Ford 트럭을 업무용으로 운전한다면 일년에 2천58달러를 자동차보험료로 낸다. 그러나 그가 같은 트럭을 캘거리에서 업무용으로 사용한다면 1천3백99달러의 자동차보험료를 낸다. 6백59달러가 더 싸다.

 

사례 2 - 컬로나에서 무사고 경력 3인 가족이 2012년식 Honda Accord를 운전할 경우 ICBC에 연1천6백88달러를 바친다. 앨버타 레드 디어에서라면 1천1백25달러만 내면 된다. 5백53달러를 독점 공기업에 더 내는 것이다. 

 

사례 3 - 26세 무사고 여성 운전자 Caitlin이 2014년식 Honda Civic을 밴쿠버에서 운전할 경우 연2천8백97달러 보험에 가입해야 한다. 그러나 그녀가 같은 차를 캘거리에서 갖고 있다면 2천2백9달러 보험료로 족하다.거의 7백달러를 덜 내게 되는 것이다.

 

IBC는 공보험의 강력한 옹호자인데, 이 비교분석 보고서를 통해 보다 많은 사보험 선택안 제공을 BC에 촉구하고 있다. 앨버타가 비교 주로 선택된 것은 지리적 근접성과 보험 상품의 유사성 때문이었다.

 

MNP는 4월1일부터 ICBC 개혁안이 시행되면 앨버타와 BC는 공히 경상 보상 한도를 가진 불법행위 기반 보험체계를 갖게 된다고 보았다. 위험 기반 모델을 사용해 보험료를 산출하는 것도 공통적이었다.

 

그러나 두 주의 가장 큰 차이는 자동차보험이 팔리는 방식에 있다. 앨버타에서는 경쟁 시장을 통해 모든 자동차보험이 팔리고 공급된다.

 

BC에서는 기본은 ICBC 독점이며 선택 시장(Optional Market)만 경쟁이 있을 뿐이다. BC는 또 진입에 엄격한 제한이 있는 브로커리지(중개인 직업) 모델을 두고 있다. 

 

ICBC는 이에 대해 비교는 그렇게 단순한 일이 아니며 BC는 보상 한도가 다르다는 점을 강조했다.

 

사고 혜택이 6배 높고, 책임 혜택이 2배 많으며, 임금 혜택도 2배라는 주장이다. 이는 자동차 사고 보상이 상대적으로 너무 후해 운전자들의 보험료가 비싸지고 ICBC의 적자도 불어나게 됐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그러면서 ICBC는 논점은 공기업이냐 사기업이냐가 아니고 씨스템을 고치는 것이며 그 씨스템은 누가 인도하느냐의 문제가 아니고 그 상품의 문제라고 주장하고 있다. 

 

MNP는 비교 대상 앨버타 보험회사들의 보험료 견적의 경우 브로커들로부터 8개를 받아 최저 3개를 평균해 BC 것과 비교했다.

이 결과 BC 운전자들은 13~60% 더 냈고, RV는 3배, 모터싸이클은 11% 더 내는 것으로 계산됐다.

 

ICBC을 관장하는 BC 법무장관 데이빗 이비(David Eby)는 "앨버타와 온태리오 자동차보험 취급 사기업들은 적자에 허덕이고 있어 주정부에 보험체계 변경을 로비하고 있다. 그들 업계는 지금 위기에 처해 있다"고 Global 과의 인터뷰에서 전했다.  

 

"4월부터 경상 피해자 보상 한도를 적용하는 등 개혁안을 이행할 경우 9월부터 무사고 운전자들은 덜 내고 사고다발 운전자들은 더 내는 제도 변경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ICBC(Insurance Corporation of BC, BC보험공사)의 주민 자동차보험 독점은 46년간 계속돼 오고 있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해양수산부, 상업적 어획 8월까지 금지, 놀이 낚시는 1인당 10마리로 제한
연방 해양수산부(Department of Fishery and Oceans, DFO)가 BC의 치눅 (Chinook) 쌔먼 살리기에 나셨다. CBC 뉴스에 따르면 DFO는 프레이져 강의 줄어드는 이 어족의 보호와 회복을 위해 상업 어업과 놀이 낚시 제한에 관한 새 계획과 순찰 강화 방침을 발표했다....
꼭지잠그기법 시행 앞두고 BC와 앨버타 기싸움
존 호건 BC 주수상은 "그와 일을 잘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제잇슨 케니는 "일단 외교적으로 대화는 시작하지만 내 말은 진짜다"고 맞받았다. 두 주수상과 당선자는 17일 케니의 당선 다음날 전화를 통해 축하와 협조를 기대하는 덕담을 나눈...
3월 매매 전달보다 0.9% 증가, 6년 만에 가장 저조한 실적
CREA 매매동향 보고서
  3월 주택시장 하이라이트·주택매매 전달 비해 0.9% 증가 ·연간 기준 4.6% 감소·신규등록 매물 2.1% 증가·MLS 주택가격지수 0.5% 감소·전국 평균주택 가격 1년전보다 1.8% 하락3월...
4월 13일~14일, YVR-노스로드 감염 노출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노스로드 한인타운에 '홍역 비상령'이 내려졌다. 16일 BC 보건당국은 홍역 확진자가 지난 13일부터 14일까지 노스로드 곳곳을 방문했다며 주민들의 감염...
성인과 청소년 부문, 6월14일까지 접수
재외동포들의 한글 문학 창작 활동을 장려하는 문학작품 공모전이 열린다.재외동포재단은 전 세계 740만 재외동포들에게 한글 문학 창작 활동 장려 및 한민족 재외동포 청소년들에게...
이웃주민 4명 계획 살해...1급 살인혐의로 기소
<▲17일 오후 4명의 희생자를 추모하는 촛불집회를 가진 팬틱톤 주민들>15일 BC주 소도시 팬틱톤 지역에서 발생한 연쇄 총격 사건의 용의자가 이 지역 시청 공무원으로 근무했던 60대...
“부드러운 목넘김에 산뜻하고 상큼한 맛"
<▲ 순하리 처음처럼 신제품 “청포도”맛. 사진 = 코비스 제공 >캐나다 주류 공급업체 (주)코비스(대표 황선양)는 롯데주류의 순하리 처음처럼 청포도를 4월 19일부로 캐나다...
보수당, 63개 선거구서 압승...BC주 유가 인상 우려
노틀리 당수의 신민당, 앨버타 유일 단임정부 ‘불명예’
유가 하락에 따른 수년 간의 경제적 고통과 연방정부와의 갈등에 따른 깊은 좌절감이 앨버타주를 원래의 보수당 뿌리로 복귀시켰다. 16일 실시된 앨버타주 총선에서 제이슨...
17일 총선, 경제 이슈로 63-24석 압승 NDP 노틀리 고배... 연방, BC, 퀘벡 긴장
강성 이민장관 출신이 주수상에 당선, 캐나다 정치의 태풍의 눈으로 떠올랐다. 16일 실시된 앨버타 총선에서 2000년대 초 연방 보수당 정부의 이민장관 제이슨 케니(Jason Kenney)가 이끄는...
CIBC 보고서, "스트레스 테스트가 최대 요인"
지난해 주거용 모기지 대출이 그 전해에 비해 150억달러 줄어들었다. 이같은 감소는 연방정부의 새로운 모기지 스트레스 테스트가 가장 큰 요인이었다고 15일 공개된 연구 보고서가...
밴쿠버 위원장에 김형구씨
14일 오전, 설훈 국회위원 조찬 간담회도 열려
재외국민 유권자연대가 밴쿠버에서 공식적으로 출범했다. 2020 재외국민 유권자연대 밴쿠버 발대식이 지난 14일 오전 8시30분 노스로드 소재 이규제큐티브 호텔에서 열렸다. 밴쿠버...
공원위원, 시내 3개 18홀 골프장 용도변경 제안
"밴쿠버에서 골프를 하기엔 너무 비싸다." 골프장 그린 피 얘기가 아니다. 그 땅 값이 너무 아깝다는 주장이다. CBC 뉴스에 따르면 밴쿠버공원위원회(Vancouver Park Board)의 한 위원이...
딩 첸, 5백만달러 차 구입 후 인스타그램에 BC 차등세제 불만 글 올려
밴쿠버의 중국인 거부 아들이 자신이 구입한 호화 자동차에 부과된 거액의 세금에 불만을 표출하는 글을 올렸다. CTV 뉴스에 따르면 중국인 부동산 재벌의 아들 딩 첸(Ding Chen)은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약 5백만달러를 주고 산 프랑스제 맞춤 부가티 시론(Bugatti...
BC 팬틱톤서...계획적 살해
60대 용의자 범행 직후 자수해
BC주 팬틱톤 지역에서 15일 오전 일련의 총격 사건으로 4명의 주민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경찰에 따르면 이번 총격 사건은 5 km 반경 내 세 군데의 다른 장소에서 발생했으며 사건 직후...
경찰 "타겟 사건 추정"
지난 주말 BC내륙 새먼암(Salmon Arm)의 한 교회에서 예배 도중 한 20대 남성이 난입해 총기를 난사, 신도 1명이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지난 14일 오전 10시 30분경 발생한 총격...
공석 1년 만에 정택운 신임회장 선출
“한인회장 선거 20년전 1천명 올핸 50명...깊이 자성해야”
<▲ 13일 총회를 통해 밴쿠버 한인회장으로 인준된 정택운 후보(가운데)와 김진욱 비상대책위원장(왼쪽), 정동민 선거관리위원장. 사진 김혜경 기자 >지난 1년간 회장 선출과 한인회관...
십자가·제단 기적적으로 불길 피해
<▲15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천장에 뚫린 구멍에서 시뻘건 불똥이 떨어져 날리고 있다. 소방호스에서 물이 뿜어져나오고 있지만 천장 불길에 닿기엔 역부족이다....
한국 미생물 분해 기술력 활용... 국내 폐기물 설비 확보 기대
<▲ 걸깃 산드후(Sandhu) 스위프트 사 대표와 금호환경 이영희 회장이 양해각서 체결 후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 주식회사 금호환경(회장 이영희)과 캐나다 인력공급업체...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로 인해 지붕과 첨탑이 붕괴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파리시와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15일(현지 시각) 오후 6시 50분쯤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마이크 다나허 캐나다 대사 초청 경제 강연회…양국 경제 활력에 도움
한카 자유무역협정(CKFTA) 이후 캐나다 산업의 한국 진출이 더욱 활성화된 것으로 나타났다.지난 12일 밴쿠버 터미널시티 클럽에서 열린 특별 경제 강연회에 초빙된 마이클 다나허(Danagher)...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