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in

밴쿠버, 토론토 탁아 비용 몬트리올의 10배

정기수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최종수정 : 2019-02-07 16:45

월 1,500달러 안팎... 아기 태어나기도 전 대기자 명단에 올려

몬트리올에서 토론토나 밴쿠버로 이주할 생각을 하는 어린 아이 부모들은 그들의 월 탁아 비용으로 끝자리에 0 하나가 더 붙는 것을 감안해야만 한다.

 

CBC뉴스에 따르면 밴쿠버와 토론토에서의 데이케어(Daycare, 주간탁아) 비용이 몬트리올에서보다 10배 안팎 더 드는 것으로 캐나다정책대안센터(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 CCPA) 가 최근 공개한 보고서에서 드러났다.

 

퀘벡 주는 1997년부터 보편적 탁아 제도(Universal Child-care Program)를 시행해 몬트리올의 경우 월 탁아비가 1백75달러에 불과하다.

 

반면 토론토의 중간 탁아 비용은 1675달러, 밴쿠버는 약 1500달러이다. 이같은 지출 규모는 렌트나 모기지 같은 주거비 다음으로 가장 많은 생활비 비중이 되고 있다.

 

몬트리올을 제외한 절반 이상 캐나다 대도시들의 탁아 비용은 2017년부터 인플레이션보다 더 높은 비율로 상승했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캐나다 모든 도시에서 웨잇 리스트(Wait List, 대기자 명단)는 흔한 현상이며 일부 부모는 아기가 태어나기 전에 데이케어 웨잇 리스트에 올리는 경우도 있다고 CBC가 보도했다.

 

몇몇 주들은 지난해 비용을 줄이는 조치를 취했지만 대부분의 도시에서 탁아 비용이 천문학적이어서 그것이 큰 차이는 내지 못했다고 CCP는 발표문에서 밝혔다.

 

이 보고서 공저자인 CCPA의 선임 경제전문가 데이빗 매도널드(David Macdonald)는 "5년째 내고 있는 이 보고서의 올해판은 연방 예산 지원에 의한 주정부들의 매우 흥미로운 새 계획들을 보여준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탁아 비용이 너무 비싸다는 부모들의 불만이 여전하다"고 CBC에 전했다.  

 

그는 "취학 전 아이에게 월 1천달러 이상이 들어가는 건 어마어마한 비용이다. 이것은 렌트나 모기지 다음 두번째로 큰 가계 지출이다"라고 지적했다.

 

이 보고서는 28개 도시에서 매년 4개월간 규제받고 있는 탁아 기관들의 영아(Infants), 유아(Toddlers), 유치원생(Preschoolers) 비용에 대한 조사를 통해 작성된다.  

몬트리올 등 퀘벡 도시들은 이 세 연령 그룹 모두 월 2백달러 이하로 조사됐다. 

 

그 다음은 매니토바와 PEI 도시들이었는데, 이들 주는 정액 탁아 제도(Set-fee Child-care Program)를 수년째 시행해 오고 있다.

 

위니펙 부모들은 영아 비용으로 651달러를 내며 샬럿타운은 738달러를 낸다.

 

BC, 앨버타 와 뉴펀들랜드 앤 러브로도는 지난해 탁아 비용을 내리는 정책을 폈다. BC는 53개 시설을 지정해 일일 10달러 시범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캘거리와 에드먼튼에서는 일일 25달러제를 시행하고 있다.

 

BC 스쿼미쉬(Squamish)의 두 자녀 엄마 로라 메리엄(Laura Merriam)은 그녀의 4세 딸 데이케어가 일일 10달러 프로그램으로 지정됐다면서 "여러 해 동안 두 아이 비용으로 하루에 60달러를 냈었는데 이제 월 8백달러만 내면된다"고 CBC와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러나 그녀의 안도는 오래 못 간다. 큰 딸이 올가을 킨더가든에 들어가면 등교 전과 방과 후 비싼 탁아 비용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토론토 부모들에게는 이나마도 없다. 3세 아이를 가진 캐런 리비아(Karen Levia)와 그녀의 남편은 데이케어 비용으로 월 1천4백달러 내고 있다.

 

토론토 중간 탁아비가 1675달러이므로 캐런은 상대적으로 싼 시설에 아이를 맡기고 있는 셈이다.

 

탁아 운동가 셰론 그렉슨(Sharon Gregson)은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더 지원을 높여야 한다면서 "여성들의 일과 그들이 연방과 주에 내는 세금을 고려할 때 그것(데이케어 지원 강화)은 올바른 일일 뿐 아니라 현명한 일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녀는 연방정부가 탁아를 시장의 힘(Market Forces, 자유시장방식)에 맡겨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왜냐하면 시장은 지난 수십년 동안 탁아 비용 제어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정기수 기자 jks@vanchosun.com 

 




한인 사회의 중요한 소식을 캐나다 서부 독자에게 전달합니다.
제보 이메일: news@vanchosun.com
밴쿠버 조선일보가 인터넷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기사의 저작권과 판권은 밴쿠버 조선일보사의 소유며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허가없이 전재, 복사, 출판, 인터넷 및 데이터 베이스를 비롯한 각종 정보 서비스 등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합니다.
북한이 24일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지난 16일 발사 이후 8일만으로, 북한의 미사일, 방사포 도발은 지난 5월 이후 아홉 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민 변호사·BC도박당국 관리가 사기로 600~1,000달러씩 받고 노동허가 대신 면허만 발급
최근 체포된 헤이스팅스 경마장 멕시코 노동자들은 BC도박당국 직원의 비리 피해자들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Global News에 따르면 체포된 노동자 25명 중 일부를 대표하는 변호사는 자신의...
통계청 발표, 올해 6월 여행추이 하락세 반전
캐나다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 -8.1% 감소
올여름 캐나다를 찾은 해외 여행객이 올해 6월 기준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상반기 2달간의 연속 오름세를 보이던 관광객 증가율이 지난 6월 감소세로 돌아섰다.21일 연방...
주정부 승인, 공동추진위원회 설립해 주 예산으로 인력 IT 작업
써리 시의 RCMP→자치경찰 전환이 주정부의 승인을 얻었다.CBC 뉴스에 따르면 BC 공공안전장관 마이크 판월스(Mike Farnworth) 22일 써리 시와의 공동발표문에서 써리 독립경찰 전환에 녹색등을 켜주면서 “인력 충원과 IT 시스템 구축을 위해 공동추진위원회가...
9월 초부터 광역 빅토리아 주말 심야버스도 새벽 2시 45분까지 연장
9월초부터 켈로나 지역에 새 시외버스 노선이 생기고 광역 빅토리아에는 주말 심야버스가 연장운행된다.Global 뉴스에 따르면 BC 트랜짓(BC Transit, BC대중교통공사)은 컬로나 지역에 70번 버스를 신설, 펜틱튼~써머랜드~켈로나 간을 9월 3일부터 운행할 계획이다. 이...
붕괴 위험으로 집 나와 월세 살며 허가당국과 리얼터 상대 기나긴 소송전 준비중
BC 선샤인 코스트 한 마을에 사는 로드 고이 부부는 평생 저축한 돈을 털어 바닷가에 꿈의 은퇴주택을 샀다.다섯 자녀와 세 손자를 두고 있고 네번째 손자가 곧 탄생하길 기다리는 고이(Rod Goy) 부부는 이 집에서 일년에 2~3번씩 전가족이 모여 북적이는 대혼란을...
44만7천마리 불과... 어민들 연방과 주정부에 대책 호소
기후 변화가 연어 회귀에도 재난 수준의 영향을 주고 있다. CBC 뉴스에 따르면 올해 BC 프레이져 강에 돌아오는 사카이(Sockeye) 연어 수가 44만7,000마리에 불과, 웨스트 코스트 어부들이 연방과 주정부에 재난 구제를 요청하고 있다. 프레이져 강은 세계에서...
12개국 제품 조사, 포화지방은 가장 낮고 전체적으로 평균 이상
캐나다 포장식품이 세계 12개국 중 가장 많은 염분을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CTV 뉴스에 따르면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 슬로베니아 등이 예산지원을 한 12개국 40만개 포장 식품 및 음료 제품 분석에서 캐나다 견본들은 건강에 좋기도 하고 안 좋기도 한...
CBSA 헤이스팅스 코스 급습.… 마주들 “그들은 힘든 일하는 중요한 사람들”
헤이스팅스 경마장에서 수십명의 외국인 노동자들이 체포됐다.CBC 뉴스에 따르면 국경관리국(Canadian Border Service Agency, CBSA) 관리들이 19일 밴쿠버 헤이스팅스 경마장(Hastings Racecourse)을 급습,...
리치몬드 주민 로토맥스 7개숫자 맞추는 행운… “여행하며 살겠다”
BCLC“왕처럼 살 것이다.”그는 거액 복권에 당첨된 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이렇게 농담으로 답햇다.CTV 뉴스에 따르면 BC 복권 사상 최고액 당첨자 죠셉 캐털리닉(Joseph Katalinic)은 20년전...
세계 수요와 무역분쟁 악화 속 캐나다 통화공급완화 전망 경제전문가들 늘어
캐나다 중앙은행이 올해 금리를 인하해야만 하며 빠르면 9월 이루어질 수 있다고 보는 경제전문가들이 많아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세계 수요 및 무역분쟁 악화와 함께 둔화되고 있는 캐나다 경제는 중앙은행(Bank of Canada, BOC)의 금리인하가 현재 설명되고...
올해 2분기 2900여 명 접수
지난해 동기대비 11% 늘어나
‘집값 상승+무담보 채무’ 요인
BC주민 대다수가 여전히 높은 수준의 부채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속적인 부동산 고성장과 불경기로 인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파산 접수 건수가 올해 상반기...
외무부 대변인, "더 늦기 전에 반성하고 멈춰라"
중국 외무부 대변인이 홍콩 사태와 관련해 캐나다 외무장관을 거칠게 비난했다. CTV 뉴스에 따르면 중국 외무부 대변인 겡 슈앙(Geng Shuang)은 20일 "캐나다가 또다시 중국 국내문제에 간섭했다. 중국은 이를 개탄하며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주말...
캐나다 서부지역 한인청년 63명 수료
3일간 창업 및 무역 교육 "뜻 깊은 시간"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가 차세대 경제 리더를 육성하기 위해 마련한 ‘2019 캐나다 서부지역 통합 차세대 글로벌 창업무역스쿨’이 지난 18일 밴쿠버에서 제 14기 63명의...
Golbal/Ipsos 여론조사, 지난달보다 오히려 격차 2% 줄어
총리가 윤리법을 위반했다는 캐나다 윤리감독관의 폭탄보고서는 유권자들에게 별다른 충격을 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Global 뉴스 의뢰로 입소스(Ipsos) 가 실시한 최신 여론조사 결과 보수당과 자유당이 사실상 우열을 가리지 못하는 선호도를 보였다....
2019 '장학의 밤' 장학증서 수여식 개최
38명 장학생 선발, 총 9만2천달러 수여
<▲ '제21회 한인 장학의 밤' 행사에 참석한 후원자 및 내외빈들이 다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최희수기자>‘제21회 한인 장학의 밤’ 행사가 지난 17일 메트로타운 소재...
BC여객운송위원회, 상생 입법 규정 발표
요금체계·영업지역 등 규제 조율 나서
우버와 리프트 같은 호출형 차량공유 서비스가 올해 말 BC주에서 운행을 시작할 계획인 가운데 택시 업계와 승차공유 업계가 공존할 수 있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BC주...
내달 26-10월11일, 제38회 밴쿠버 국제영화제
동 영화제 출신 및 주목받는 신인 감독 참가
김윤석, 이종은 감독 등 다수의 한국 작품 상영
<2018년 밴쿠버 국제 영화제 사진 VIFF>누구도 저항할 수 없는 매혹의 동아시아 영화의 세계가 밴쿠버에서 펼쳐진다. 2019년 ‘제38회 밴쿠버 국제 영화제(VIFF)’가 내달 26일부터...
연쇄살인사건 실마리 풀리나··· 경찰, 영상 언급에 무응답
지난 7일 북부 매니토바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BC주 연쇄살인 용의자 두 명이 자살 직전 휴대전화에 유언을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용의자들의 시신과 함께...
전문 외환거래사들, 은행보다 1.5~2.5% 낮은 수수료 제공
미국 유학 자녀 둔 부모, 부동산 구매자 등 적지 않은 혜택
캐나다인들이 미국에 가기 위해 국경을 넘기 전에 하는 첫 번째 일은 은행에서 캐나다 달러를 미국 달러 즉 그린백으로 바꾸는 일이다. 이런 환전방법은 편리한 반면, 비싼 환전 수수료를...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